본문 바로가기

2014/Issue

선택의 자유가 생겼다! 착한데 이쁘기까지 한 H&M HOME 런칭 +_+ 삼청동 어느 한적한 골목안에 숨은 건물 에이비엔비(A.BNB).아직 정식 오픈하지 않은 게스트하우스 에이비엔비에서 조금은 이색적인 형태의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다. 그 주인공은 H&M. 아, 정확하게는 H&M HOME(에이치앤엠 홈)이라고 해야겠네.H&M의 감성이 담긴 하우스 용품들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라인으로 국내에서는 F/W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된다. 어쨌든 입구에서 슬리퍼와 캔버스 백을 나누어 주길래 무슨 영문이지? 하면서도 일단 슬리퍼로 갈아신고 신발은 캔버스 백에 넣었다. 신발을 넣을 수 있는 보관함이 마련되어 있었지만 나는 쿨하게 캔버스백 들고 입장!은 무슨, 이미 보관함이 꽉 차 있었음.... 앁.... 프레젠테이션은 정말 '직관적'이었다.그냥 뭐 포장하고 자시고 없이 그냥 가장.. 더보기
컨버스(Converse)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지난 5월, 홍대 디자인 뮤지엄 aA에 재미있는 볼거리가 있다 해 부리나케 다녀왔었는데 그에 대한 이야기를 지금 소개한다.(아무래도 가을 샘플이 가득했던 자리라 선공개가 어려웠던 상황이다 보니 ㅎㅎ) 이 날의 aA는 컨버스(Converse)의 에너지로 가득 차 있었다.컨버스 코리아가 설립 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프레스 프리뷰 행사였는데내가 놀랐던 것은 이게 단순히 프레스 몇 팀 불러서 PT 하고 그런 수준의 행사가 아니라 아시아 지역의 미디어가 총출동한 규모였다는 것 ㄷㄷㄷ 한국인이 나 뿐이라 얼떨떨했지만 뭐 덕분에 혼자 말 없이 집중할 수 있어서 좋았던 것 같기도? ㅋㅋ 가장 먼저 본 것은 올스타(All Star)라인. 뭐 컨버스를 대표하는 가장 코어한 라인이니 굳이 설명 따로 할 필욘 없을 듯. 근.. 더보기
UMF 2014. 피아트(FIAT) 덕분에 즐겁게 놀았다 +_+ 그 날의 잠실뻘은 이미 아비규환을 예고하고 있었다. 해가 지기 전에 갔는데도 이미 바깥엔 입장을 기다리는 줄은 끝이 보이지 않았다.나는 사전에 프레스로 이름이 올라가 있었기 때문에 논스톱 입장! 경기장 아래 통로도 이미 후끈후끈 하구마잉! 내가 딱 들어갔을 시간이 사진 찍었을 때 가장 안 이쁘게 나오는 어정쩡한 시간대라 뭐 대충 상황은 이러했다는 설명. 저기 전광판에 얼핏 보이는 글자! 피아트! 나는 이번 UMF 2014를 피아트(FIAT)와 함께 즐겼다 +_+피아트는 메인 오토모빌 스폰서 자격으로 UMF 2014와 함께 했는데그래서인지 이거 전시 부스 스케일이 남달라! 난 개인적으로 저기 맨 위에 클럽 미러볼 처럼 만들어 놓은 저 커스터마이징 모델이 탐났다 ㅋㅋ 완전 멋있었어 ㅋㅋ(심지어 계속 돌아가기.. 더보기
절반은 좋고 절반은 그냥 그런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展을 봤다 잊고 있던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展이 끝난다는 이야기를 듣고 부랴부랴 전시 마지막 주말에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아 근데.. 뭔가 잘못 됐다는 느낌이 입구에서 부터 빡!!!! 와 이거 줄이 어디까지 있노..... 자이로드롭타나... 한 30분? 정도 줄 선 끝에 겨우 티켓팅하고 전시장 안으로 들어올 수 있었는데 와... 안에도 이미 난리...전시 폐막을 앞둔 마지막 주말이라는 특수가 작용했나 보다...쿠사마 야요이가 이렇게 인기가 대단했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으니까 추측은 당연히 그렇게... 줄서서 마치 무빙워크 탄 것 마냥 움직이며 작품 관람하고 싶지 않았는데 어쩌다 보니 안에서도 줄을... 왓 더... 그래도 뭐 기분 좋게 보련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공간.내가 좋아하는 .. 더보기
몸이 망가져도 행복해 : 강남역에선 이제부터 더블트러블(Double Troble) 강남역 CGV 골목으로 들어간 뒤 계속 직진만 하다 보면, 그러니까, "더 가?" 라는 생각을 두 번 정도 할 때 까지 걷다 보면저기 저 위에 반가운 그 이름 '더블 트러블(Double Troble)'이 보인다.가게는 지하에 있지만 간판은 저 맨 꼭대기에 걸어주는 센스! 그 덕분에 길 헤메지 않고 한 번에 뙇! 찾아냈다 ㅎ 지하로 내려가는 입구 벽에 아주 친근한 단어 3개가 눈에 띈다.치즤, 패리, 내슷틔. 지하에 숨어있는 더블트러블 a.k.a. '겹친문제'는 생각보다 넓고 쾌적한, 그러면서도 간지를 잃지 않는 분위기로 나를 맞았다.(적어도 내가 생각했던 규모보단 컸다) 메뉴판을 펼쳐보니 온통 치즈다.더블 트러블은 치즈가 들어가는 다양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으로식당이라고 하긴 그렇고 펍이라고 하기도.. 더보기
스타워즈(Starwars)와 반스(Vans). 흥할 수 밖에 없었던 만남을 축하하는 파티 후기 내가 플래툰(Platoon Kunsthalle)에 들어섰을 땐 이미 이곳은 인산인해!꽤 일찍 갔다고 생각했지만 그건 내 크나큰 경기도 오산 +_+ 영화 스타워즈(StarWars)와 엄청난 콜라보레이션을 펼친 반스(Vans)가 마련한 이 날 파티의 이름은 '반스 x 스타워즈 무비 나이트'.컬렉션 런칭을 기념하는 자리로 이 날의 플래툰은 스타워즈 마니아라면 눈이 휘둥그레질 수 밖에 없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었다. 트루퍼가 아무렇지 않게 사진도 같이 찍어주고 막! 이쁜 자매님들도 많고 막! 이런 분들도 있고 막? 이런 응??????? 플래툰의 유일한 단점이라 생각되는 '더위'때문에 일단 시원한 게 필요했다.먼저 그롤쉬부터 격파! 맥주 한 병 꼴깍꼴깍 마시며 보니 이번 행사는 이미 흥한 느낌이야 ㅎ 맞은편 전시 .. 더보기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 이번엔 타코다! : 구스토타코(GustoTaco)와의 협업 공개 상수역을 그렇게 많이 지나쳤었는데도 이 구스토타코(Gusto Taco)의 존재에 대해 사실 전혀 알지 못하고 있었다.뭐 근데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내가 상수역을 지나치기만 했지 상수역에서 뭘 해 본 적은 거의 없었으니깐 ㅎ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작년부터 야심차게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B(ProjectB)가이번에는 바로 이 구스토타코와 협업을 했다고 해 그를 알리는 자리에 다녀왔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이 에이프런과 토트백.그 옆으로 보이는 테이블에 놓인 것까지 이 모든 것들이 이번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처음엔 이게 무슨 그림인가 했는데, 가만 보니 이거이거 타코 만들 때 쓰이는 재료들? 적재적소에 위치한 다양한 포켓이 실용적인 측면까지 신경썼음을 보여주고 있었다.이는 당연히 .. 더보기
커드(Kud)와 8개브랜드가 소개하는 2014 여름 비치웨어 & 리조트룩 좋아라하는 남성 패션 편집 매장 커드(Kud)에서 얼마 전 'We Love Summer'라는 이름의 파티가 열렸었다.커드에 입점 되어 있는 브랜드 중 뮌(Munn), 플러스(Flus), 소윙 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 스니저 퍼레이드(Sneezer Parade),블라인드니스(Blindness), 디-안티도트(D-Antidote), 스톨른 키스(Stolen Kiss) 그리고 페이트론 세인트(Patron Saint)까지총 8개 브랜드가 하나로 뭉쳐 자신들의 썸머 비치웨어 컬렉션을 선보인 것. 퇴근하고 부랴부랴 갔더니 우와 +_+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놀란 것 보다 여자가 많아서 놀랐음! 남자만 바글바글할 줄 알았는데!정말 여자들이 더욱 남성 패션에 관심을 갖고 있단 말인가 +_+ 일단 .. 더보기
반스(Vans)의 2014년 가을은 기대할 만 한 것 같다 청담CGV 골목 안쪽에 위치한 부티크 디스클로즈(Thisclose)에서 반스(Vans)의 프레스데이가 열렸다.반스가 한국에 정식으로 진출한 이래 처음으로 열리는 프레스 초청 프레젠테이션이라 기대가 컸다.디스클로즈 샵은 지하로 내려가야 하는데 1층에 반스의 캠페인 슬로건인 'LivingOffTheWall'에 관련된 디오라마가 만들어져 있어 잠시 구경.반스 글로벌은 현재 'LivingOffTheWall'이라는 이름의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제작 중에 있다.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4명의 다큐멘터리 작가들이 참여하는 캠페인인데 그를 알리는 디오라마라고 하더라. 지난 반스x블러프(VLUF) 파티 때 만들어졌던 커스터마이징 반스들. 그 뒤엔 난데 없이 웬 썬랫타투(Sunrat Tattoo)? 라고 생각했는데놀랍게도.. 더보기
펀치랩 : 생각지도 못한 주스바가 나타났다 여기는 삼성동이다. 삼성동에서도 정말 주택 건물이 빼곡하게 들어선 작은 골목 안이다. 심지어 초등학교가 바로 옆이다. 트렌디한 감성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정말 그런 평범한 골목이다. 그런데 왜. 대체 왜 이런 곳에 이 주스바(Juice Bar)가 들어선 것일까. 펀치랩(Punch Lab)안에 들어가 궁금증을 풀어보기로 했다. 오픈 날이라 사람이 좀 많긴 했는데 어쨌든, 내부가 꽤 깔끔한 느낌이었다. 키친은 - 너무하다 싶을 만큼ㅋ - 시원하게 오픈 되어 있었고 테이블의 느낌이나 통창으로 들어오는 햇살, 원목과 화이트의 조화가 보기 좋았다. 주스바답게 과일이 먼저 눈에 들어왔는데, 여기서 주목해야 할 건 사실 저기 오른쪽 아래 보이는 쥬스 팁코(Tipco)다. 팁코는 과채주스다. 과일주스랑 뭐가 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