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Issue

2014 FW를 준비하는 멋진 블랙의 향연. 강동준과 이병대가 만든 리디(Re.D) 내가 오글거려하는 단어 중에 '블랙스트리트'이라는 말이 있다.단순하게 검정색 옷을 입은 사람을 뜻하기 보다는 요즘은 흔히 그 애슬릿 룩(Athlete Look)을 연상케 하는 쇼츠나 슬리브리스를힙합무드의 시크한 스타일에 매치해서 입는, 파이렉스비전(Pyrex Vision)이나 후드바이에어(HBA)부터피갈(Pigalle)이나 지방시(Givenchy) 등의 브랜드에서 주로 보이는 그런 스타일로 대변되는데 암튼 난 그 표현이 조금은 오글거리더라고? 아 뭐 그렇다고 해서 그런 룩 자체를 못견뎌하는 건 절대 아니다. 나도 그런 룩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하고 제대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한 사람이다.(단지 그를 표현하는 단어가 살짝 오글거리는거지 ㅋㅋ) 지난 3월의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났던 리디(Re.D)가 보여 준 스.. 더보기
귀여운 무희 : 마가린핑거스(Margarin Fingers) 2014 FW 프레젠테이션 후기 이 현수막 하나로 마가린핑거스(Margarin Fingers) 2014 FW 시즌의 주제는 바로 소개가 되겠다.캉캉을 추는 댄서. 그녀의 모습을 마가린핑거스는 옷으로 보여줬다. 마가린핑거스에 대한 이야기는 뭐, 저기 벽에 붙어있는 설명글을 읽어보면 될 듯. 행사장 입구에는 웬 미니어처 디오라마가 있나? 했는데 나중에 들어보니까 이번 시즌 주제인 캉캉댄서가 아마도 이런 곳에 살고 있지 않을까 하는?그 가상의 아가씨가 살고 있었을 것만 같은 가상의 공간을 만든거라는 뭐 그런 어떤 느낌적인 느낌? 그럼 어디 한번 그 아가씨가 입었을 것 같은 옷은 어떤 느낌일지 한번 볼까 - 캉캉댄서가 패턴으로 쓰인 것도 재미있었지만 캉캉댄서의 치마를 연상케하는 저거 뭐라 그러지? 프릴이라고 하나? 암튼 저런 디테일도 귀여웠다.. 더보기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 2014 FW : 방향은 정해졌고, 달리는 일만 남은 듯 디스이즈네버댓(thisisneverthat)이 마침내 2014 FW 시즌 컬렉션을 공개했다.지난 8월 그들의 스토어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미리 만나볼 수 있었는데,쭉 보고나니 "아, 이제 굳히기에 들어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시즌 얘기를 시작해보자.저기 걸려있는 페도라에 둘러져있는 'NAVY/STUDY'라는 문구가 이번 시즌의 슬로건이다.뜻이 뭐냐 물었더니 "비밀이에요 형"이라는 대답이 돌아왔는데야... -_-;; 그래 뭐, 비밀이라면 비밀이라고 알아야지.닥치고 보는걸로 ㅇㅇ 룩북에서도 메인을 장식했던 페도라의 등장이 역시 인상적이었으나 나는 캠프캡도 놓쳐서는 안 될 포인트라 생각했다.(버킷햇은 뭐 이미 떴고) 지난 시즌부터 비중있게 다루고 있는 '콜라주'기법을 이번 시즌에도 선보였다.같은.. 더보기
스와치(Swatch)는 시스템51(Sistem51)로 시계 시장에 새로운 획을 그었다 스와치(Swatch)를 모르는 사람이 이 세상에 과연 있을까? 음, 아 뭐, 있을수도 있겠다. 그래 어딘가에 있긴 하겠지. 하지만 문명이, 패션이 공존하는 곳에 사는 사람 중에 과연 스와치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하다못해 이름이라도 들어봤겠지. 그런 스와치가 이번에 아주 흥미로운 신제품을 만들었다. 스와치는 그에게 시스템51(SISTEM51)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가로수길에 위치한 스와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그의 시작을 알리는 자리가 마련됐다는 소식을 듣고 잠시 들러봤다. 오우! 입구 앞에 우뚝 선 이 거대한 조형물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_+ 잠시 후에 설명할 스와치 시스템51의 핵심적인 기술력 중 하나를 시각화 한 조형물이었는데 처음엔 그냥 "우와 멋있다!"는 생각만 ㅎ 플래그십 스토어 안쪽.. 더보기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4년 가을/겨울은 귀여운 밀리터리 이는 지난 3월, DDP에서 열렸던 2014 F/W 서울 패션 위크때 촬영한 사진들이다. 많은 쇼에 참석해 사진 촬영을 했는데 이를 언제 블로그에 올리는 것이 좋을까 고민하다가 지금이 적기라 생각되어 포스팅 한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핫한 패션 디자이너를 꼽으라면 아마도 고태용 실장님이 선두로 거론되겠지. 늘 화제가 되었던 고태용 실장님은 이번 시즌, 모델들의 런웨이를 과감히 생략하고 프레젠테이션이라는 독특한 형태의 쇼를 선보였다. 해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 쇼에 선 모델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자유로운 표정과 포즈로 2014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갤러리들에게 전달하는 이색적인 순간을 나를 비롯한 장내 많은 사람들이 경험해 볼 수 있었다. (지금은 배우로 활동중인) 모델 도상우는 견장.. 더보기
Muung의 Muung : 뮹 작가의 첫번째 개인전 at 에브리데이몬데이 후기 송파구에 있는 갤러리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Mooonday)에서 아트워크 컴퍼니 듀코비(Ducobi) 멤버 뮹(Muung)의 첫번째 개인전이 열렸다. 에브리데이몬데이에 가 본 적도 없었고 뮹작가의 첫 개인전이라는 타이틀 때문에라도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오픈날 밤에 조용히 다녀왔다. 에브리데이몬데이는 전시공간과 카페 그리고 아트토이 숍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 문화 공간이다. (이것도 가보고 나서야 알았다.) 구조가 좀 독특해서 1층은 그냥 뻥- 뚫려있는 빈 공간이고 지하에 카페와 숍이, 2층에 갤러리가 있는 그런 곳이었음 ㅎ 사진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겸 카페의 모습. 뮹작가의 첫 개인전 타이틀은 자신의 이름인 'Muung'. 뮹작가가 만났던 사람들과의 경험에서 나온 소재들을 재편집해 작품으.. 더보기
트롱프뢰유 : 레이크넨(Reike Nen)이 보여준 오묘한 매력 레이크넨(Reike Nen)의 2014 FW 프레젠테이션 참관을 위해 포스티드(Posted)에 들렀다. 처음 인비테이션을 받았을 때 지인들의 SNS를 통해 먼저 접했던 룩북 속 이미지가 포스티드 벽면에 크게 붙어 있었다.생각 이상으로 관능적인 느낌이 잘 담겼다고 생각해서 마음에 들었던 컷인데 이렇게 크게 보니 눈 앞에 실제하는 것 같다는 착각이 들기도 ㅎㅎ 레이크넨을 아는 사람은 이미 지난 2014 SS 시즌부터 남성용 모델이 출시되고 있다는 걸 알고 있겠지?당시의 프레젠테이션에서 나는 남성용 모델 출시에 대한 소식을 포스팅의 가장 마지막에 알렸는데 이번엔 가장 먼저 소개한다.왜냐고?뭐 이유가 있나? 내가 남잔데? ㅋㅋ 가장 눈에 띄었던 건 역시 이 하이탑 모델이다. 특이한 부분이 곳곳에 포진되어 있었다.. 더보기
새로 이전한 스컬프(Sculp) 좀 멋지다잉? 스컬프(Sculp) 방문은 사실 예정에 없었다. 좀 충동적인 방문이었는데, 뭐 아무튼 새로 이전했다니 구경의 필요성이 있을 것 같아 첵잇.생각보다 엉뚱한 곳에 위치해 있어서 깜짝 놀랐는데 다시 찾아가라고 하면 편하게 찾을 수 있을 듯 ㅎ 그닥 어렵지 않은 곳에 있으니깐. 스컬프가 어떤 브랜드를 취급하는지는 뭐 스컬프 홈페이지에 가면 주루루룩 기재되어 있고 (구매도 바로 가능하니) 홈페이지를 참고 하시고,나는 그냥 이 곳의 분위기가 일단 참 마음에 들었어서 눈 똥그랗게 뜨고 둘러봤던 것 같다. 행거에 옷이 좀 많이 걸려있긴 했지만 워낙 공간 자체가 넓고 시원시원하다보니 비좁다는 느낌은 딱히 들지 않았음.(일단 화분이 많았던 게 참 마음에 들었다) 스컬프에서 파는 옷들이 솔직히 싼 건 아니다.그러니까 음. .. 더보기
시계가 이리도 아름다울 수 있다니. 블랑팡(Blancpain) 우먼 컬렉션 지금 소개하는 시계와 이야기는 자칫 지루하고 따분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알아두면 좋은 화두이며 충분히 알아 볼 가치가 있는 것이니,아름다움을 쫓는 이라면 스크롤을 부디 천천히 내려보길 권한다. 이전에도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 그 내용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아 다시 간단히 소개하자면블랑팡(Blancpain)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된 역사를 지닌 스위스 워치 브랜드다. 햇수로만 거의 280년 가까이 됐다. 오늘 만난 주인공은 우먼 컬렉션이다. 여성용 손목시계가 뭐 별 거 있나- 그냥 좀 화려하고 작은 손목시계 아닌가- 할 수 있겠으나하나하나 설명을 듣다 보니 이거, 절대 우습게 볼 성질이 아니더라.... 영롱한 빈티지 컬렉션. 블랑팡 우먼 컬렉션의 현재와 과거를 보여주는 컬렉션. 레이디버드.. 더보기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 좀 너무한 거 아냐? 커피숍까지 만들어? 워드커피(Word Coffee) 오픈! 신기한 '짓'을 잘하기로 소문난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이번에 또 한번 나를 놀래켰다.커피숍 오픈이라니. 커피숍의 이름은 워드커피(Word Coffee). 위치는 브라운브레스 홍대 매장 건물의 2층이다.유입이 좋은 길목이 아니긴 하지만, 브라운브레스를 알고 이런 문화를 즐기는 이들에겐 찾기 쉬운 장소일테니 위치 선점은 그래도 좋다고 생각. 하지만 단순히 커피숍을 오픈했다- 정도로 이 이슈를 설명하고 말기에는 해야할 이야기가 많이 숨어 있다.가장 큰 건 역시 세컨드 플레이버(2ND Flavor)와의 합작이라는 점이겠지.세컨드 플레이버는 브라운브레스가 2013년 시작한 '프로젝트 B(Project B)'의 첫번째 주인공이기도 했다.바리스타들이 모여 만든 크루로 매번 브라운브레스의 행사가 있을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