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Issue

석촌호수에 컴패니언을 띄운 카우스(Kaws)가 기자간담회에서 한 이야기 폭염이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7월. 잠실 롯데월드타워 옆 석촌호수에 카우스(Kaws)의 컴패니언(Companion)이 뜬다고 해서 찾아가봤다. 내가 방문했던 날은 오픈 첫 날로, 평일 낮이었기 때문에 제법 한산한 상태였다.사람이 많이 몰리는 주말이었다면 괴로웠을텐데, 다행스럽게도 느긋하게 관람할 수 있어 좋았다. 석촌호수에 대형 설치물이 뜨는 것은 이번이 4번째였기 때문에주최측인 롯데는 어디에 무얼 어떻게 설치해야 하는지를 제법 잘 아는 느낌이었다.파라솔과 비치 체어가 좋은 예시였는데, 이는 실용적 측면에서도 합격 점수를 줄 수 있겠으나실제 카우스의 컴패니언 작품이 던지는 메세지와도 제법 부합하는 화법이라 여러 측면에서 괜찮은 선택이었던 것 같았다. 하지만 정작 카우스의 작품은 실제 현장에서 보니 아쉬움.. 더보기
버드와이저의 버드하우스에서 열리는 월드컵 응원 파티 버드90!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며칠 앞두고 있던 어느 날 저녁.홍대 인근 버드하우스에서 버드90(BUD90)이라는 이름의 파티가 개최됐다. 버드90은 버드와이저(Budweiser)의 월드컵 응원 파티로,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버드와이저가 월드컵 열기를 더욱 북돋겠다는 취지로 기획한 이벤트다.내가 방문했던 날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월드컵 평가전이 열리던 날로,실제 이날 이곳에서는 볼리비아와의 평가전 경기를 생중계 해주기도 했다. 하지만 이 날 파티는 단순히 맥주를 마시고 축구 경기를 보는 것만으로 채워지진 않았다.버드하우스 곳곳에 설치된 예술 작품들 역시 미친존재감을 뿜으며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었는데GFX, MADEINDHL, RAREBIRTH 그리고 JODAE까지 총 4명의 작가들이 버드하우스와 월.. 더보기
오프화이트 x 바이레도 '엘레베이터 뮤직' 협업 분더샵 런칭 후기 : 버질 아블로와 벤 고햄의 친분이 만든 협업 오프화이트(Off-White)의 시그니처 스트라이프와 볼드한 바이레도(Byredo)의 타이포그래피를 나란히 겹쳐놓은 포스터.두 하이엔드 브랜드의 컬래버레이션을 알리는 이 멋진 포스터에는 두 사내의 실루엣도 함께 담겨있는데그 둘은 바로 각 브랜드를 이끄는 버질 아블로(Virgil Abloh)와 벤 고햄(Ben Gorham)이다.이번 협업은 둘의 친분이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고. 전세계 딱 5개국에서만 런칭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우리나라가 그 안에 포함된 것도 너무 놀랍고아시아에서도 유일하게 선정된 로케이션이라고 하니 참 뿌듯하기도 하고? 그 귀한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은 청담 분더샵(Boon The Shop). 오랜만이네 여기도 ㅎ 바로 만나봤다.오프화이트와 바이레도의 협업."엘레베이터 뮤직" 엘레.. 더보기
라이카 스트리트 : A Saturday walk in Leica Street Seoul 후기 흔히 라이카(Leica)하면 정적이고 느린, 그런 이미지들이 먼저 떠오르곤 하는데 이번만큼은 달랐다.젊은 에너지가 가득 넘치는 것 같은 이 활기찬 분위기.주말에 찾은 라이카 스토어 강남점은 평소와는 다른 조금은 들뜬 느낌이 가득했다. 마침 매장 앞 한 켠에 마련된 그래피티월에서는 매드빅터(Badvictor) 소속 마파(Mapa)의 라이브 퍼포먼스가 한창!뭘 그리는걸까 궁금했는데 가까이 가서 보니 아마도 나중에 라이카 로고 부분만 도려내는(?) 작업을 하게 되는듯 +_+ 그 작업은 좀 더 걸릴 것 같아서 나는 매장 안으로 들어가봤다.오랜만에 들른 라이카 스토어 강남점은 여전히 블랙 & 레드의 볼드한 무드가 가득.언제봐도 참 멋진 것 같다 이 조합은. 나도 한 대쯤 가져보고 싶은 라이카.전에 운 좋게 라이카.. 더보기
웍스아웃(Worksout)의 넥스트 레벨은 과연? 웍스아웃 라이즈점 오픈 홍대입구역 사거리 부근에 라이즈(Ryse) 호텔이 들어섰다.전에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이쪽을 지나며 보니 이 사거리 근처에만 새로 들어선 호텔 포함 약 7개? 정도의 호텔이 있더라.역시 관광객들이 많이 오는 동네답다. 라이즈 호텔의 뒷쪽 골목길로 들어가면 호텔 출입구 옆에 옷가게 하나가 뜬금없이 보이는데 거기가 웍스아웃(Worksout)이다.압구정에 있던 바로 그 웍스아웃이 맞다.대체 왜 뜬금없게 호텔에? 라고 생각할 사람들이 많을 것 같은데,라이즈 호텔의 컨셉이 세계 유수의 브랜드와 협업하는 라이프 스타일 호텔인 것을 보면왜 웍스아웃이 이 곳에 들어서게 됐는지 그 이유를 어렵지 않게 유추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웍스아웃 라이즈점은 총 3개 층으로 이루어져 있고 규모로는 3층 > 1층 > .. 더보기
2018 F/W 헤라 서울 패션 위크에서 관람했던 몇 가지 쇼 후기들 어느새 또 패션위크다.2018 F/W 헤라 서울 패션 위크 개막. 광준이가 전개하는 로얄레이어(Royal Layor) 쇼를 보는 것으로 이번 시즌 첫 DDP 방문이었는데,아우 어찌나 날이 춥던지 ㅠ 얇게 입었다가 아주 혼쭐 제대로! 광준이가 매번 직접 초대를 해줬었는데 어찌저찌 업무 스케쥴 때문에 계속 참석 못하다가 이번에 겨우 시간내서 방문했음 ㅠㅠ광준아 내가 미안하다 ㅠㅠ 밖에 줄 서있는 분들 머리 휘날리는거 보면 얼마나 추웠는지 알겠지? 아무튼 로얄레이어 쇼 시작. 내가 참 좋아라하는 그레이톤의 테일러링. 참 잘해 정말. 광준이 고생 많았겠다.이런 브랜드들이 어서 많이 알려져서 서울 컬렉션 본쇼로 올라갔으면 좋겠네!아주 재밌게 잘 봤음!(근데 GN이라 할 수 없이 모르는 브랜드 쇼를 함께 봐야 했는.. 더보기
내 수준에 딱 맞았던, 하지만 놀라웠던 전시 : 디 아트 오브 더 브릭(The Art of The Brick) 후기 작년 뱅크시(Banksy) 전시 이후 오랜만에 들른 아라 아트 센터. 전시 포스터의 키 컬러가 노란색인 것이 너무 마음에 들었던 전시,내 수준에 딱 맞을 것만 같았던 전시,너무너무 보고 싶었지만 게으른 성격 때문에 이제야 찾아오게 되었던 전시,'디 아트 오브 더 브릭(The Art of the Brick)'을 관람했다. 이 전시가 일부에선 레고(LEGO)전시로 잘못 알려져있었는데뭐 틀린 말이 아니긴 하지만 정확히 이 전시는 레고의 전시라기보다는레고 브릭으로 예술 작품을 만들어낸 아티스트 네이선 사와야(Nathan Sawaya)의 전시였다.그래서 전시장 곳곳에는 네이선 사와야가 했던 이야기들이 이렇게 액자로 만들어져 있었는데사람들이 다들 레고 작품 보느라 정신이 팔려서 이걸 좀 놓치는 것 같아 아쉬웠다.참.. 더보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 직관 후기 - 여자 500m 예선 / 3000m 계주 결승 오랜만의 평일 낮 여유.쉐이크쉑에서 기분 좋게 미국맛으로 하루를 시작해봤다. 그리고는 비밀의 벤츠 스프린터 탑승. 쏜살같이 달려 도착한 곳은 바로 강릉이었다.강릉이라.음.내가 분명 살면서 강릉에 적어도 한 번은 와보지 않았나 싶기도 한데 당최 머릿속엔 강릉에 대한 기억이 없네.그래서 좀 낯설고 들뜨기도 했던 순간. 도로 옆 가드 펜스에 그려진 수호랑을 보니 슬슬 올림픽 기분이 나는 것 같네. 강남 아니고 강릉.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직접 관람하기 위해서는 평창 또는 강릉으로 가야 했는데거기서 바로 경기장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게 아니라 평창과 강릉에서지정된 장소에 세워진 경기장 출입용 셔틀 버스를 타야만 입장이 가능하다고 하여우리는 벤츠에서 내린 뒤 강릉역을 지나 셔틀 버스가 서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더보기
포터(Porter) 서울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한남동에 들어섰다 요시다 컴퍼니의 포터(Porter)가 서울에 정식 진출한지도 벌써 2년이 되어간다.강남 신논현역 부근에 작은 자리를 할애해 만든 첫번째 스토어는그동안 대단하진 않지만 꾸준히 포터를 한국 시장에 알리는데 좋은 교두보 역할을 해왔는데,강남이라는 지역적 특수성이나 상대적으로 좁은 매장 크기 탓에 대중들에게 그 이름을 알리는데엔 어느정도 한계가 있었다. 2018년 2월. 포터 서울은 한남동이라는 새로운 곳에 좀 더 넓은 규모의 두번째 스토어를 오픈했다.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 한남점과 제일기획 사옥의 사이 대로변에 둥지를 틀었다.조금만 더 꼼데가르송 한남점 쪽으로 매장 위치를 잡았더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았겠으나,유동 인구가 많지 않은 길이라 해도 포터라는 이름이 주는 힘이 있으니 그래도 손.. 더보기
코카콜라(Coca-Cola) 자이언트 자판기 속으로 : 홍대 앞에 들어선 코카콜라의 멋진 동계 올림픽 놀이터 홍대 정문 앞에 거대한 코카콜라(Coca-cola) 자판기 모양의 건물이 들어섰다. 자세히 보면 동전 넣는 구멍까지 깨알 구현을 한 멋진 익스테리어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물론 김연아와 박보검의 풋풋한 얼굴이 크게 들어간 초대형 현수막도 한 몫 제대로 하고) 입구로 들어서면 일단 직원의 안내에 따라 잠시 멈춰서서 코카콜라의 다이나믹한 영상을 잠시 감상해야 했다. 처음엔 굳이 뭐 이렇게 입구에서부터 멀뚱멀뚱 서서 영상을 봐야하나 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이 건물이 결국 자판기를 상징하는 것이니 아마도 자판기 속에서 코카콜라가 움직이는 모습에 좀 더 감정이입이 되라는 뜻으로 마련한 작은 매개체였던 것 같다. (영상은 이 작은 방의 양 옆 벽면 전체에 쏘아지며 코카콜라 보틀이 평창 올림픽을 향해 이동하는? 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