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nse Trip/Greece

애증의 산토리니 #5 : 이아 마을에서 기념 사진, 이아 마을의 아름다운 선셋, 그리고 마지막 밤 유독 산토리니 이야기를 하는 동안에는 화가 좀 섞였던 것 같다. 그렇다고 그런 내 마음과 기분을 고쳐야겠다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아무튼 진짜 '애증' 가득했던 산토리니도 벌써 떠날 시간이 다 되어간다. 산토리니에서의 마지막 날. 그래도 이렇게 예쁜 마을인데, 적어도 여기서 만큼은 좀 예쁜 사진을 많이 남겨둬야 할 것 같아 진짜 아침 일찍 일어나 이아 마을로 바로 올라가봤다. (아침이라 그나마 낮에 비해 덜 덥긴 했는데, 그래도 뭐 별 차이 없더라 ㅋ 아침에도 덥긴 더움 ㅋ) 근데 진짜, 불행인지 다행인지 사진엔 그 말도 안되는 더위가 안 담기니까, 이렇게 사진으로 보면 또 아름답기만 하니.... 참 어렵다 이 동네 ㅋㅋ 굿모닝 +_+ 사람이 없으니 고요한 아침. 그래도 여기서 조깅하는 사람들이 꽤 있더.. 더보기
애증의 산토리니 #4 : 안 가면 후회했을 페리사 블랙 비치, 노마의 버거, 피라 마을의 기로피타, 산토리니의 붉은 노을 요즘 매일 아침은 노트북과 함께 시작한다. 뭐 별다른 건 아니고, 애당초 이번에 여행을 떠나오면서 현지에 대한 사전 조사, 공부 같은 걸 아예 안하고 왔기 때문에 대충 도시와 도시를 이동할 때 필요한 교통 정보 외엔 진짜 본 게 없어서 그날 그날의 일정은 거의 그날 그날 충동적으로 정하면서 보냈기에 오늘도 마찬가지로 ㅎㅎ 그나저나, 어제 밤에 슈퍼마켓에서 건과일이랑 초코우유 하나 사들고 들어왔어서 아침에 꺼내 먹었는데 저 초코우유 맛이 기가 막히드만? 역대 태어나서 마셔 본 모든 초코 우유 중에 단연 으뜸이라고 생각했을 정도 ㅎㄷㄷ 그리고 이게 그 건과일 봉투에서 나온 것들인데, 뭐 다른 종류가 더 있긴 했다만 ㅎ 저기 저 별 모양처럼 생긴 건 뭐지? 뭔가 알듯 말듯 어디 TV에서 본 것도 같은 그런 모.. 더보기
애증의 산토리니 #3 : 산토리니 섬의 번화가 피라 마을 투어, 그리스 길거리 음식 수블라키와 기로피타 산토리니에 온 이후로, 아무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을 때만 행복하고 뭔가 하려고만 하면 돈이 엄청 깨진다는 것을 느끼고, 진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누워만 있다가 떠날까 하다가도 그러고 있기엔 내가 손해 본 게 너무 많아 아까워서 도저히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결국 숙소 밖으로 나왔다. 오늘도 시작은 너와 함께. 진짜 한 5분 걸으면 머리 위에서 땀이 주르륵 나는 곳이라;;;; 생각해보니 얘는 매일 사 마신 듯. 그나마 다행이었던 건, 산토리니가 아무리 관광지라고 해도 양아치 짓을 하는 건 레스토랑 따위나 하지 일반 슈퍼마켓에서 파는 물건들은 비싸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 듯 하다. 심지어 그리스 디폴트니 뭐 말도 많고 그런데, 공산품에 대해선 전혀 이탈리아와 차이를 못 느꼈음. (망해라.. 더보기
애증의 산토리니 #2 : 산토리니 관광의 핵심, 이아 마을의 낮과 밤의 절경, 양아치 짓하는 레스토랑에서 당한 일 이래저래 힘들었던 전 날의 기분 탓이었는지 괜히 잠도 제대로 못 잔 기분이었다. 하지만 눈을 뜨니 창문 틈 사이로 햇살이 보였고 귀로는 새소리와 바다소리가 함께 들려와 내가 산토리니에 오긴 왔나보다 싶었다. 간 밤에 도착해 몰랐는데 숙소 바로 앞이 진짜 바다였다. 네가 말로만 듣던 지중해니. 보통 숙소를 정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건 금액이나 쾌적함 같은 것 보다 위치다. 공항으로의 이동이 편하다든지, 관광할 지역 안에서 이동이 수월한 곳이든지 하는 그런 것. 근데 이번엔 그걸 포기하고 대신 수영장이 딸린 곳을 찾는데 집중했다. 그것도 기왕이면 수영장에서 바로 바다가 보이는 곳으로. 그래서, 수영장에서 바다가 바로 보이되, 가격이 싸고, 방이 그리 좁지 않은 곳을 찾다 보니 여길 고르게 된 것. 아무튼.. 더보기
애증의 산토리니 #1 : 이탈리아 맥모닝, 망할 이딸로, 로마 공항에서 맞은 비극, 우여곡절 산토리니 입성기 진짜 피렌체 길바닥은 여행객에겐 벌칙과도 같은 길... 캐리어 안 끌려서 던져버리고 싶었... 그래도 일찌감치 숙소 체크아웃하고 나와서 여유롭게 걸을 수 있어 괜찮았다. 처음 피렌체 왔을 때 이 SMN 기차역을 되게 정신없이 빠져 나왔어서 뭔가 다시 온 건데도 처음 보는 기분. 시간이 좀 남아서 허기를 달래기 위해 맥도날드에 들어갔다. 맥모닝 메뉴를 팔던 시각이라 뭘 먹을까 하다가 한국에 없는 걸 먹어보기 위해 오믈렛을 주문했는데, 오호. 뭔가 구성은 단촐하다. 계란 안에 저건 치즈인가. 와 근데, 이거 그냥 호기심에 돌돌 말아 빵 안에 넣고 한 입 베어물었는데, 진짜 한국 맥도날드는 빨리 이 메뉴 좀 따라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 진짜 진정한 맥모닝이 여기에 있었네 ㅎㄷㄷ 계란하고 그 치즈 케미가 진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