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Recap

Max Mara : Coats! Seoul <막스마라 : 코트! 서울> 전시 60여년의 역사를 지닌 막스마라(Max Mara)의 전시 '코트(Coats)!' 전시가 지난 11월 말 서울 DDP에서 개최되었다.1950년대에 막스마라 하우스를 오픈한 아킬레 마라모티(Achille Maramotti)가 걸어온 길을 따라가며그가 꿈 꾸었던 코트의 세계를 만날 수 있도록 만든 동선이 특히 인상적이었다.'평범함을 특별하게'라는 비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었던 멋진 전시였다. 더보기
Thom Browne : The Modern Uniform <톰브라운 : 모던 유니폼> 전시 10 꼬르소꼬모 서울(10 Corso Como Seoul)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하는 텐온텐(10 on 10) 쇼핑위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시가 지난 10월 20일부터 11월 5일까지,10 꼬르소꼬모 서울 스토어가 들어서있는 청담동 트리니티 빌딩 3층에서 열렸다.여기서는 톰브라운이 만들어 왔던 다양한 컨셉의 컬렉션 피스를 만나볼 수 있었다.톰브라운이 미국에서 처음 컬렉션을 발표했던 그 옛날부터 파리를 넘어 전세계로 뻗어나가기 시작한 현재의 컬렉션까지.그야말로 톰브라운의 역사를 한 눈에 훑어볼 수 있는 아카이브의 정수였다.화려하지만 누구보다 직관적으로 풀어낼 줄 아는 톰브라운의 모던 유니폼을 두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었던 좋은 전시였다. 더보기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그리고 이 전시를 꼭 봐라 : 루이비통 메종의 아카이브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는 현재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전시가 한창이다. 동시간대에 진행 중인 까르띠에 재단의 미술품 전시와 달리 루이비통의 전시는 메종의 역사를 정리하는 브랜드 전시여서 (까르띠에 재단의 전시도 물론 좋았으나) 개인적으로는 매우 큰 기대를 가진 채 전시를 관람하게 되었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Volez, Voguez, Voyagez)'다. 이 타이틀은 루이비통 최초의 로고가 반영된 여행 가방 첫 광고 카피에서 따온 것으로, 역사 속 다양한 여정을 함께 했던 루이비통 트렁크와 러기지를 만나게 될 전시라 그런지 입구에서부터 '여행을 떠나보라'는 메세지를 던지더라. 저 자리에 서서 몸을 살짝씩 움직여보면, 저기 눈 앞에 보이는 전시장 .. 더보기
까르띠에 현대 미술 재단 소장전 '하이라이트'엔 이런 작품들이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까르띠에(Cartier)에서 운영하는 까르띠에 현대 미술 재단(The Fondation Cartier)이 소장하고 있는 예술 작품을 소개하는 소장전'하이라이트'가 무료로 열리고 있어 그를 보러 갔다. 처음 까르띠에에서 전시 한다는 얘기 들었을 땐 브랜드 관련 전시인가 했었는데현대 미술 재단의 소장품 기획전이라는 걸 알고는 오히려 더 보고 싶어졌어서 기대가 컸음 ㅋ 감사하게도 무료 전시라 사람이 많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그래서 주말에 보려면 정말 힘들겠다- 싶었는데)1달에 2번 있는 야간개장날에 맞춰 평일 저녁에 갔더니 다행히 사람이 거의 없었다 +_+나이스! 까르띠에 현대 미술 재단의 소장품이라고 해서 외국 작가들의 작품만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국내 작가의 작품도 있어서 놀랐다.심지어 전시.. 더보기
발렌타인 : 어른이 된다는 것 최근에 수트 맞출 일이 있었다. 어릴 땐, 아니 사실 지금과 가까운 얼마 전의 시점까지도 나는 브랜드 수트, 그러니까 기성복을 입는 것에 익숙했던 사람이다. 내 주제에 맞춤은 무슨, 비스포크(Bespoke)는 무슨. 20대를 지나 어느덧 30대가 되었고, 이제는 30살보다는 40살에 가까워지는 나이가 되니, 슬슬 그런 브랜드에 대한 욕심은 전보다 많이 사라졌다. 아 물론, 유서 깊은 브랜드가 주는 신뢰는 여전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아카이브가 되고 히스토리가 탄탄한 브랜드에 대한 믿음이나 사랑, 관심은 그 기준에서만 보면 오히려 더욱 강해졌다. 단지 이제는 화려함보다는 나에게 잘 맞는 것, 그리고, 이제부터 지켜나아가야 할 나와 내 주변의 사람들에 대한 책임감을 기초로 하는 그런 흔들림 없어야 할.. 더보기
발렌타인 : 중요한 건 결국 내 스타일이 얼마나 녹아드느냐 하는 것 회사 동료들과 술 한 잔 할 일이 있어 콜키지 서비스가 되는 곳에 가서 자리를 잡았다. 요전에 발렌타인(Ballantine's) 위스키에 대해 공부(?)했던 것 때문인지 제법 위스키에 대한 거부감이나 부담감이 많이 사라져서 이번에도 발렌타인과 함께 자리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내가 챙겨갔던 건 발렌타인 12년산과 발렌타인 파이니스트였음. 12년산과 파이니스트를 고른 이유는 뭐, 일단 자리가 그렇게 엄중한 자리도 아니었고, 가격이 부담스럽지도 않았으니까? ㅋ (두 상품 합쳐도 소비자가격이 10만원 정도밖에 안함 +_+) 아직 샷으로 마시는 것엔 익숙치 않아서 일단 온-더-락에 레몬 슬라이스를 띄워 마셨다. 안주로는 뭘 곁들여 먹으면 좋을까 고민을 좀 했는데, 일단 이 자리를 갖기 전에 따로 식사를 하고 온.. 더보기
5월 리뉴얼 오픈이 기대되는 청평 글램핑 리조트 캠프통 아일랜드 바람이 쐬고 파서 급 청평행.차가 있었으면 1시간이면 왔을텐데, 버스 타고 오느라 1시간 반 좀 넘게 걸린 듯. 차가 없으므로 청평 안에서 탈 버스의 시간표를 꼼꼼하게 체크한다. 물론 서울로 돌아갈 때의 버스 시간표도 체크. 내가 찾은 곳은 캠프통아일랜드.쁘띠프랑스 근처에 위치한 글램핑 리조트다.다가오는 5월 초쯤 전면 리뉴얼이 된다고는 하는데,그래서 요즘 핫하다는 비밀의 무언가들이 그 시기에 맞춰 이 곳에 들어 올 예정이라는데 (그건 비밀임 호호호)그 때 오면 물론 더 좋겠지만 그냥 일단 좀 쉬고 싶어서 그거 상관 없이 미리 와버렸음 ㅋ 내가 갔던 시간엔 날이 제법 흐려서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는 없었지만그래도 이정도면 충분히 감사할만한 뷰지 +_+ 일단 체크인. 카페도 있네. 원래는 스탠다드룸에 묵기.. 더보기
2017 F/W 헤라 서울 패션 위크, 내 맘대로 쓴 참관 후기 2017 F/W 헤라 서울 패션 위크(Hera Seoul Fashion Week)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나는 3월 28일부터 4월 1일까지 서울 패션 위크가 열리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를 찾았고그 중 몇몇의 쇼를 참관했다.예전엔 직업이 기자라 매 시즌 평균 20여개의 쇼를 보며 관련 기사를 작성하고 그랬는데지금은 다른 일을 하고 있는 입장이라 초대해 준 디자이너들을 응원하는 것에 초점을 두는 것에 의의를 두었다. 디자이너 한현민의 뮌(Munn).한현민은 늘 옷을 괴롭힌다.패턴을 복잡하게 나누거나 원단을 뒤집어 쓰거나 또는 옷 위에 다른 옷을 겹치거나 한다.그런데 늘 침착하다. 넘쳐흐른다는 느낌을 받지 못한다.한현민의 욕심은 그대로 보이지만 옷은 늘 정도를 지킨다. 그 지점이 재밌다.뮌은 늘 완.. 더보기
신동엽과 함께 해 뜻 깊었던, 진짜 위스키를 만날 수 있었던 더 바 by 더 글렌리벳 지번 주소로는 역삼동에 속하지만 강남역 CGV 골목 윗쪽이라고 설명하면 단번에 이해 될 그 곳에 '더 바(The Bar)'라는 이름의매우 궁금하게 생겨먹은 시크릿 플레이스가 오픈했다. 사실 '더 바'는 정식 오픈한 가게가 아니다.싱글 몰트 위스키로 유명한 더 글렌리벳(The Glenlivet)이 단 하루의 행사를 위해 깜짝 오픈한 일종의 팝 업 바(Pop-up Bar)였다.그래서 간판에 새겨진 이름도 '더 바 by 더 글렌리벳'. 당연히 입장도 사전에 초대된 인원에게만 허락이 되었지. #인생싱글몰트 #더바 #더글렌리벳 이 날 '더 바'로 분한 이 곳은 카페 '알베르'다.알베르는 워낙 행사 대관으로도 유명한 곳이라 나도 여기서 열린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며 알베르의 여러 모습을 봐 왔는데,'더 바'의 인테리.. 더보기
그 어느 것도, 속단은 금물 :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스니커즈 전시 "No Second Guessing" 2016년, 튜블라(Tubular)와 엔엠디(NMD)로 스니커즈 마켓의 우위를 선점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2017년 그들이 꺼내든 카드는 이큐티(EQT)다. 그를 알리는 전시가 홍대 aA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렸다. 전시는 1월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일반에 무료로 개방되며 그 사이 몇가지 재미난 이슈가 한정된 인원을 위해 마련될 예정이다. (2월 3일에는 푸샤티가 내한한다!) 입장. 전시장은 지하에 마련되어 있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No Second Guessing, 속단은 금물". 알듯 말듯한 뜻을 지닌 이번 전시는 EQT의 탄생을 기념한다. 1990년대에 만들어진 스니커즈 EQT가 2017년에 어떠한 모습으로 돌아왔는지를,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시대적 오브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