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80sec | F/4.0 | 16.0mm | ISO-1600

 

2010년. 내가 ALL GONE BOOK(얼건북. 이라고 나는 쓰는데 다들 올곤북이라고 하더군..암튼 얼건북)을 처음 접한 게 2010년 이었다.

얼건북은 스트릿 바이블이라 불린다. 1년에 딱 1권 나온다. 그런데 그것도 일반 매거진처럼 새로운 소식을 담는 것이 아니라,

지난 1년의 기록을 담는다. 이 책이 바이블이라 불리는 이유가 그에 있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2010년 국내에 정식 딜러가 생기며 카시나를 통해 판매가 되었던 얼건북.

가격이 만만치 않지만 안에 담긴 내용의 퀄리티가 상당하기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그 인기가 상당하다.

2010년 이후 계속 책으로만 만나왔던 얼건북의 2013년호가 이번에 새롭게 발간되었는데,

놀랍게도 이 책의 저자 Michael Dupouy(마이클 듀포이)가 그에 맞춰 한국에 방문했다 +_+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그 기념행사가 쿤 위드 어 뷰(Koon with a View)에서 열려 다녀왔다.

이 행사에는 특별히 컨버스(Converse)가 함께해 눈길을 끌었음.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얼마전 인터뷰이로 만났던 닥터로마넬리와의 협업도 있었던 컨버스.

 

NEX-5T | 1/60sec | F/5.0 | 16.0mm | ISO-1600

 

컨버스 하면 역시 빈티지 척테일러지 +_+

 

NEX-5T | 1/60sec | F/5.0 | 16.0mm | ISO-1600

 

컨버스의 리미티드 에디션 이미지 월과 빈티지 척테일러의 전시가 함께 되었는데,

여기서 진짜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은 바로 저 벽이다. 벽에도 잘 보면 컨버스 뭐시기가 살짝 보이는 이미지가 크게 프린팅 되어 있는데

저 이미지가 실제 얼건북에 실린 이미지임 ㅎ 얼건북 안에는 저렇게 엄청나게 아트 빠는 간지 이미지들이 '올칼라'로 가득함.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늘 그랬듯 이번에도 얼건북은 두가지 표지 버전으로 발간.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1600

 

쿤 위드 어 뷰, 컨버스 외에 360사운드(360Sounds)도 이번 행사에 함께 했다.

그를 기념하는 티셔츠도 깜짝 등장 +_+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블랙도 멋지다잉-

 

NEX-5T | 1/100sec | F/4.5 | 16.0mm | ISO-1600

 

오프닝은 360사운드의 임금님귀, 플라스키가 맡아주었음!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펼쳐보면 엄청난 화보가 가득한데, 이미 내 블로그의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를 한 관계로 여기선 과감히 패스.

(http://mrsense.tistory.com/3034)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사실 배고파서 그냥 스킵함 ㅇㅇ

아 감자 엄청 맛있던데!!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1600

 

마이클 듀포이는 이번 행사에서 팬 사인회를 가지며 한국의 팬들을 만났다.

사인하느라 바빠보여서 나는 따로 사진 찍자는 말도 못 꺼내보고 조용히..

는 무슨, 사실 퇴근도 못하고 야근하다 잠깐 나와서 본 거라 곧바로 또 사무실로 돌아갔다는 쓸쓸한 마무리 ㅠ

 

컨버스와 360사운드 수고하셨어요!

멋진 행사 감사합니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4.04.06 01:50 신고  댓글쓰기

    멋진 행사도 잘 봤지만, 360사운드에 임금님귀.... 좋은 닉네임이네요.
    아... 나도 이런 빵터지는 닉네임 갖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