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07~2009/More & more

NIKE SB BLAZER - GOLD LEAF a.k.a. Swedish 2 2010년 처음으로 발매된 NIKE SB의 BLAZER 中 하나로, 머스타드 컬러가 너무 귀여운 모델이다. 정식 컬러 명칭은 Gold Leaf 라고, 일명 '금박'이라고 하는 이름인데 개인적으로는 왜 금박 이라는 이름을 썼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찐득한 노란색이 참 마음에 드는 모델이다 ㅎ 2010년 1월 발매. 310801-741 더보기
NIKE AIR MACROPUS LITE / MATAGI 작년 겨울에 발매 되었던 'MATAGI' (고대 산간지방에 살던 사냥꾼) Pack 의 3가지 라인업 中 가장 큰 주목을 받았던 매크로퍼스 모델. 송치가 바디 전체를 감싸고 있으며 발 등 부분은 캔버스 재질이 사용되어 Matagi 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다. 독특한 디자인 덕분에 대중적이지는 않지만 매니아가 강하게 존재하는 모델. 275405-201 2010년 1월 발매. 더보기
[이미테이션] Nike SB Premium Blazer Snake Skin (보뱀 블레이저) 왠만하면 이미테이션 이야기를 다시 쓰는 일이 없기를 바랬는데, 지인중에 한분이 말도 안되게 낚이시는 바람에 옆에서 또 이미테이션을 구경하게 되어 이 참에 또 한번 포스팅을 해 봅니다. (지난번의 포스팅은 http://mrsense.tistory.com/2205 을 참조하세요 ) 이번에 보여드리는 이미테이션 은 2009년에 발매 되었던 블레이저 모델들 중 가장 말이 많았던 '보뱀'입니다. 역시 눈치 빠르신 분들은 좌측 하단의 제품 정보 스티커의 폰트가 이상하다는걸 아셨겠지요 ㅎ 아 - 그리고 그 옆에서 다시한번 불안한 기운을 풍기는 한자어 가득한 정체불명의 스티커를 보게 됩니다;; 외국인들 눈에는 뭐 그렇게 따지고 보면 카시나 에서 발매한 모델의 박스마다 붙어있는 카시나 스티커도 이상해 보일지 모르겠으나 .. 더보기
NIKE AIR MAGMA ND 1년전에 발매되어 큰 이슈가 되었던 AIR MAGMA 2.4 모델에 이어, 1년만에 새로이 발매된 AIR MAGMA ND 시리즈. 1년전에 나왔던 브라운컬러가 다시 등장했으며, 새로이 레드, 블랙, 네이비 컬러의 모델이 발매 되었다. AIR MAGMA 2.4 와는 그러나 약간의 차이점이 있는데, 바디 소재가 약간 변형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많은 매니아 들이 약간의 아쉬움을 보이기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AIR MAGMA ND 모델의 인기는 역시나 대단한것 같다. 2009년 11월 발매. 370921-661 / 370921-441 / 370921-221 / 370921-001 더보기
[이미테이션] Nike SB x Supreme Bruin 지금부터 보여드리는 사진들은, 현재 몇몇 오픈마켓에서 약 15만원~17만원대의 가격을 실제 판매가 되고 있는, NIKE SB x SUPREME Bruin 입니다. 뭐 그냥 말없이 사진만 주루룩 보여드리고 "진짜 같으셨겠지만 이게 사실은 이미테이션 이었습니다" 하면서 놀래켜 드리고 싶었으나 그러기엔 이 제품의 퀄리티가 너무나 최악인지라 바보가 아닌이상 누구나 구별할수 있는 수준의 저급 이미테이션 이기에 그냥 보여드리겠습니다 ㅎ 정체불명의 대륙언어가 적혀있는 정체불명의 스티커. 그리고 나이키 신발 좀 사봤다 하는 사람들이라면 바로 눈치챌수 있는 인포메이션 스티커의 얇은 폰트. 대체 언제 생산한건지 짐작하기도 힘들 만큼 낡아있는 기름종이. 실제로 컬러또한 칙칙합니다. 아무튼 녀석의 등장. 260mm임을 감안하.. 더보기
NIKE TERMINATOR HI ENG TZ / Crocodile 별다른 히스토리가 있는 모델은 아니지만, 블랙 앤 화이트, 크로커다일 패턴, 대너 스타일의 슈레이스홀 등 소위 "좀 되는"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는데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2 곳에서만 판매가 가능하다는 나이키의 Tier 0 어카운트 모델인지라 그 가치가 더욱 대단한 모델이다. 약 10여족만 발매가 되었는데 발매 당일 210여명이 몰려 약 21:1의 경쟁률을 보인 대단한 녀석 ! 2009년 10월 발매. 387336-001 더보기
NIKE TERMINATOR HI 사실 뭐 이 모델 자체에는 큰 점수를 주지 않는데 ^^;; 색 배합이 나쁘지 않은것 같다 ㅎ 샛노란 아웃솔도 포인트가 되는것 같고 - 힐 탑 부분의 재미있는 패치도 붙어있고 ㅎ 무엇보다, 그냥 내가 사진을 너무 이쁘게 찍은듯 ㅋㅋ 2009년 10월 발매. 307147-221 더보기
NIKE BLAZER HIGH Vintage 지난 4월 큰 이슈를 불러 모았던 블레이저 스웨이드 빈티지 제품에 이어 새로이 발매된 블레이저 레더 빈티지 모델. 아무래도 스웨이드 소재의 바디보다 레더 소재로 된 이번 모델이 활용도 면에서는 좀 더 낫지 않나 싶다 - 그레이 컬러의 바디에 한 모델은 블랙 스우쉬가, 다른 한 모델은 레드 스우쉬가 패치된것이 포인트. 자연스러운 빈티지 가공이 매력적이다 ㅎ 2009년 10월 발매. 375722-101 / 375722-161 더보기
추석맞이 내가 나에게 주는 선물 ! Panasonic LUMIX FX180 +_+ 아.. 망했다.. 내가 기분 좋게 개봉하고 싶었는데.. 잠시 일에 집중하는 사이 춘식이가 인정사정 없이 박스를 다 뜯어 버렸음 ㅠㅠ 인터넷으로 무언가를 샀을때 택배 박스를 뜯는 그 환희의 순간을 오랫만에 느껴보고 싶었는데 ㅠㅠ 어허허허ㅓ엏어헝허엏엏어어어엉ㅇ어어어어허허엉ㅠㅠㅠㅠㅠ 추석이라 그런건지 원래 그런건지 뭔가가 잔뜩 껴서 왔는데 - 아무튼 계네들은 주인공이 아니고 진짜 주인공은 바로 이놈 +_+ 파나소닉의 명기 FX180 이다 끼약 ! ㅋㅋ 아 몇달전부터 "컴팩트 디카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닫고 하나 사야겠다 마음먹고 있다가 며칠전 웃지못할 에피소드 덕분에 거의 충동적으로 구매를 하게 된 ㅋㅋ 하지만 뭐 시기상으로 충동적이었을뿐 물건 자체는 필요했던게 맞으니 뭐 +_+ (합리화인가? ㅋㅋ) 아 +_.. 더보기
처음 써본 Nikon AF-S Micro Nikkor 60mm F2.8G ED 렌즈.. 생각보다 어렵네 ㅎㅎ 찬우형이 사무실에 놀러오셨길래, 이참에 나도 접사렌즈 체험좀 해보자 - 하는 마음에 잠시 찬우형이 가지고 계시던 60마 렌즈를 마운트 해봤다 +_+ 나노코팅이 되어 있다는 N 마크가 눈에 띄는구나 ㅎ 내가 쓰고 있는 18-105vr ㅎㅎ 이렇게나 가까이서 찍을수가 있다니 오왕 +_+ 맵스 10월호에 과감히 전신사진으로 등장해주신 충현이형 ㅋㅋ 업이형의 DC x Kasina 기념 반지 인데 아 이거 역시 접사로 들어가다 보니 생각보다 촛점 맞추기가 어렵다;; 안경. 사과. 지문. 범블비는 역시 가까이서 보면 혐짤;; 51-30. 키트 +_+ 키트 내부 ㅎㄷㄷ 스니커 클리너 +_+ 다 써간다 ㅎ 누군가가 만들어준 내 로고 ㅎ 싸이월드 허세사진으로 많이 쓰이던 그것. 아침 점심 저녁 하루에 세번 부르고 있는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