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cc

Thom Browne : The Modern Uniform <톰브라운 : 모던 유니폼> 전시 10 꼬르소꼬모 서울(10 Corso Como Seoul)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하는 텐온텐(10 on 10) 쇼핑위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전시가 지난 10월 20일부터 11월 5일까지,10 꼬르소꼬모 서울 스토어가 들어서있는 청담동 트리니티 빌딩 3층에서 열렸다.여기서는 톰브라운이 만들어 왔던 다양한 컨셉의 컬렉션 피스를 만나볼 수 있었다.톰브라운이 미국에서 처음 컬렉션을 발표했던 그 옛날부터 파리를 넘어 전세계로 뻗어나가기 시작한 현재의 컬렉션까지.그야말로 톰브라운의 역사를 한 눈에 훑어볼 수 있는 아카이브의 정수였다.화려하지만 누구보다 직관적으로 풀어낼 줄 아는 톰브라운의 모던 유니폼을 두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었던 좋은 전시였다. 더보기
1103-1112 : 10꼬르소꼬모 톰브라운 아카이브 전시, 발렌티노 VLTN 팝업 스토어, 갤러리아 x 까르띠에 크리스마스 트리, 뮌 샘플 세일, 달링스테이크, 피키파파, 본죽 카페, 생전 위염이라는 건 나랑 상관 없는 병이라 생각하고 살았는데,공교롭게도 건강검진을 받은 직후에 급성 위염에 걸려 며칠을 고생했다.처음엔 정말 가만히 서있지도 못할 정도로 아파서 '와 진짜 위염이 보통 무서운게 아니구나' 싶었을 정도.암튼 그래서 지난 며칠을 (그리고 지금도) 죽만 먹으며 지내고 있는데이러다 내가 본죽에 있는 온갖 메뉴를 다 맛보게 되는 건 아닐지... = 10 꼬르소꼬모 서울(10 Corso Como Seoul)에서 열리는 톰브라운(Thom Browne)의 아카이브 전시를 보러 갔다. 아 멋지다 멋져. 이런 무드 좋아함. 살면서 언제 또 이렇게 톰브라운의 아카이브 컬렉션을 가까이서 볼 수 있을까. 가장 좋아했던 컬렉션. 전시의 백미는 여기였지. 이게 은색 스프레이를 뿌린 것도 아니고크롬 .. 더보기
무작정 이탈리아 '밀라노' #4-2 : 두오모 박물관, 스포르체스코 성과 셈피오네 공원, 그리고 또 한 번의 플라워버거 밀라노 대성당의 루프탑에서 내려와 이번에는 성당의 왼편으로 돌아갔다. 바로 여기, 밀라노 대성당 박물관에 들어가보기 위해. 처음 대성당 입장권을 살 때 애초에 성당 내부 + 테라스 + 박물관 입장이 모두 가능한 통합권을 샀기에 바로 입장! 친절하게도 무료로 이용이 가능한 사물함을 구비해 뒀길래 나도 무거운 짐 다 내려두고 편하게 관람할 수 있었다. (그 와중에 사물함 위에... 아까 테라스에서 봤던;;;) 으아 아까 성당에서 봤던 그 아름다운 바닥 타일도!!! 눈치 챘겠지만 이 곳에는 밀라노 대성당에서 나온 온갖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각 작품마다 작품명이 적혀있긴 했지만 솔직히 '굳이 확인하지 않은 채로' 관람해도 감동을 느끼기엔 무리가 없다. 그러니 이 아래부터는 굳이 별다른 코멘트 하지 않고 사진.. 더보기
WEEKEND UPDATE : 소윙바운더리스, 톰브라운 우먼스 런칭, 직접 만져 본 Yue Min Jun x Kaws, 드하모니, 비이커 피갈 팝업스토어, 헨즈 NON 스토어, SJYP, 지구당, 커머스펍, 슬로우스테디클럽, 리타 페도라 지난 10월 중순때, 개코형 인터뷰 하던 당시 사진. 기사에 쓸 사진을 받아 하나하나 넘겨 보다가 내가 같이 찍힌 사진이 있길래 저장함 ㅋㅋ 개코형이랑은 2008년부터 인사하고 그랬는데, 제대로 대화를 오래 나눠 본 기억이 없어 이번 인터뷰가 더 기억에 남는 것 같다 +_+ http://www.musinsa.com/magazine/9017 에서 볼 수 있음 ㅇㅇ 이건 패션위크때 사진. 문수 실장님이랑 동호랑 쇼 보러 가는 길에 스트리퍼가 찍어 준 사진 +_+ 이 사진 보고 하도 웃겨서 "두 패션인과 함께 걷고 있는 흔한 선교사"라는 이름으로 페북에 올렸더니 다들 빵 터진 듯 ㅋㅋㅋ 이것도 스트리퍼의 사진 ㅎ 그나마 형배가 수트 입고 있어서 좀 어울려 뵈는 것도 같구먼? ㅋ http://streetper... 더보기
전세계 단 3곳, 그 중 3번째로 오픈한 10 Corso Como at 명동 Avenuel 오픈파티 후기 모두가 떠난 명동의 밤. 일찌기 문을 닫았어야 할 애비뉴엘은 여전히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있었다. 3월 30일 밤. 명동 애비뉴엘 5층은 정말 축제 분위기였다. 그도 그럴것이, 전세계에 단 2곳 뿐이었던 이탈리안 명품 편집샵 10 Corso Como가 명동 애비뉴엘에 3호점을 오픈하게 되었기 때문이었다 ㅎ (1호점은 당연히 밀라노에 있는 본점이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청담동에 위치한 10CC가 바로 2호점이다) 정말 대단한 일이었다. 물론 제일모직이 어마어마한 자금력을 가지고 있고 그를 활용하고 있으니 돈으로 안될일이 세상에 어딨겠냐마는, 그래도 10CC가 이렇게 분점을, 그것도 본점을 제외한 나머지 2곳 모두를 한 국가에 오픈했다는 건 분명 국내 패션 시장이 그만큼 성장했다는 뜻도 될 것이고 수요가 그만.. 더보기
10 Corso Como의 4주년 자축파티 "Super Model Super Night"과 Robert Polidori의 사진전 기분이 상당히 안좋았던 금요일. 아무것도 하기 싫을 만큼 기분이 안좋았었지만 그대로 집으로 갔다가는 정말 이도저도 아닌 하루가 될 것 같아 걱정이었는데 때마침 '우리 파티 하니 놀러오라'고 친히 파티에 초대해 준 주원이형 생각이 나서 심지어 비까지 쏟아져서 움직이는 것 마저 쉽지 않았었지만 기분 전환을 위해 10 꼬르소꼬모를 찾았다. 10CC는 이탈리안 초대형 편집샵으로 국내 내노라 하는 셀렙들을 비롯, 인접 국가의 셀렙들마저 단골고객이 될 만큼 멋진 잇 아이템들만을 취급하는 곳으로 나도 참 멋진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내가 소화해 낼 수 있는 가격대를 크게 벗어나는 제품들이 많아서 그냥 가끔 구경만 슬쩍 하는 정도인데 (그래도 서적류는 정말 괜찮은게 많지) 국내에 상륙한건 올해가 벌써 4주년 이라고 한다... 더보기
10CC 밀라노 20주년 기념 '10 on 10 Shopping week' 이벤트 - 구디백과 빅뱅 프리마켓! 청담동 10 Corso Como 1층 카페. 원래 카페인데 내가 갔던 10월 7일 금요일 저녁에는 이 카페가 서점으로 변신해 있었다. 뭐, 서점 이라고 하기엔 사실 이미 10CC에 북샵이 있는 관계로, 그다지 놀랍거나 하진 않았다. 북샵에서 봐왔던 책들이 자리를 이동한 거라서 ㅎ 설명으로는 하퍼스바자 코리아 에디터들이 직접 초이스한 감성지수 높은 서적들을 모아놓은 4D 매거진 스토어 라고 하던데 나는 사실 뭐가 뭔지 잘 모르니깐 ㅋ 반갑게 맞이해 주는 주원이 형은 톰브라운 수트를 말끔하게 차려입고 있네 ! 셔츠 소매 끝에 포인트로 보이는 삼색 스트라이프 마크 너무 좋다 ㅋ 이런 행사다. 10CC 밀라노의 오픈 20주년 기념 이벤트인 '10 on 10 Shopping Week'. 얼마전 명동에서 했던 보그.. 더보기
복합문화공간 10 Corso Como Seoul 에서 만나본 CFDA 팝업스토어 지난 22일 금요일 밤, 청담동에 위치한 10 Corso Como Seoul (이하 10CC) 에 작은 팝업스토어가 오픈했다는 소식을 듣고 10CC를 찾았다. 이 팝업스토어는 CFDA (미국 패션 디자이너 협회) 와 제일모직이 손을 잡고 오픈한 이벤트성 팝업스토어로, CFDA 소속 디자이너의 브랜드를 서울 한복판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패션에 관심있는 많은 사람들에게서 주목을 받았다. 10CC의 팝업스토어에서는 Band of Outsiders, Rag & Bone, Thakoon의 제품을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실제로 이 날 오픈식에는 랙 앤 본의 데이비드 네빌과 타쿤의 타쿤 파니치글 등 실제 디자이너들이 참석을 했다는데 나는 좀 늦게 갔다는 이유로 그들을 만나보지 못했다는 그런 뭐 슬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