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160sec | F/1.8 | 8.8mm | ISO-1000


왠일로 한산한 김포공항.


DSC-RX100M5 | 1/160sec | F/4.0 | 8.8mm | ISO-1000


잠이 덜 깬 시간이었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니까.


DSC-RX100M5 | 1/3200sec | F/1.8 | 8.8mm | ISO-400


다행히 날씨가 좋아졌다.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400


기내식은 늘 생각하는거지만,

사실 별로 맛이 없는데 어떻게든 먹게 된다.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400


이젠 엔드게임도 비행기에서 볼 수 있구나.

감개무량이다.


DSC-RX100M5 | 1/320sec | F/8.0 | 25.7mm | ISO-125


오랜만의 하네다공항.

킬링포인트는 저 멀리 BB8과 R2D2 +_+

저 두 대를 한 프레임 안에 담아보는 건 또 처음이네 ㅋ


DSC-RX100M5 | 1/640sec | F/2.8 | 8.8mm | ISO-125


약 1년만의 도쿄.

하네다공항으로 들어온 건 거의 3년만이라 좀 더 기분이 남달랐다.

예전엔 혼자 다닐때라 편하게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했는데

동반자를 만난 뒤로는 면세점 이용도 그렇고 이러저러한 이유들로 인천-나리타 노선을 이용하게 되서 ㅎㅎ

하지만 역시! 도쿄는 김포-하네다가 정답이다 진짜.

교통비도 적게 들고 시간도 적게 들고, 이래저래 이게 이득임 ㅇㅇ


DSC-RX100M5 | 1/500sec | F/3.2 | 8.8mm | ISO-125


하네다 공항으로 도쿄에 오면 이렇게 버스 타고 시부야 가는 길에 도쿄타워를 아주 예쁜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다는 꿀팁.


DSC-RX100M5 | 1/2500sec | F/1.8 | 8.8mm | ISO-125


그리고 마침내 시부야 도착!

스크램블 반갑다!


DSC-RX100M5 | 1/400sec | F/2.8 | 20.6mm | ISO-125


아톰 너도 그대로구나 +_+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500


숙소에 트렁크만 일단 던져넣고 곧바로 밥을 먹으러 왔다.

(뭔가 아까 우동도 먹은 거 같고 기내식도 먹은 거 같은 기분이지만 아니야 아닐거야)

우리가 고른 첫 식사 메뉴는 츠케멘.

동반자가 워낙 좋아하는 메뉴인데, 진짜 이상하게 한국에서 츠케멘을 제대로 하는 집을 잘 못보기도 하고

그 탓에 자주 먹을 수 없으니까 이렇게 일본 오면 으레 먼저 먹게 되는 메뉴다 ㅎ

(실제로 이전 교토 오사카 방문때도 츠케멘을 두 번인가 먹음)

암튼 시부야에서 우리가 선택한 곳은 멘야무사시.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500


시부야역 그리고 우리 숙소와 가까운 곳에 있어 트렁크 던져놓고 가기에 딱이기도 했고,

지역대회 1위라는 타이틀도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사실 이름이 마음에 들었음.

뭔가 박력있잖아 ㅋ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500


근데 좀 신기(?)한건, 신주쿠의 본점도 그렇고 다른 분점도 다 익스테리어가 빨간색인데 왜 여기 시부야점은 검정색일까.

다른 사람들 후기 찾아보니 메뉴도 좀 다르고. 그런데도 같은 곳이 맞다니 참 신기방기 ㅎㅎ

무튼, 동반자와 나는 각각 서로 다른 츠케멘을 주문해 보기로 했다.

바로 위 사진이 동반자가 주문한 백 츠케멘이고, 요 아래 사진이 내가 주문한 흑 츠케멘.


DSC-RX100M5 | 1/80sec | F/2.8 | 25.7mm | ISO-500


그런데 와- 이거 진짜 장난 아니더라.

내가 살면서 츠케멘을 많이 먹어본 편은 아니지만 진짜 감히 그 중 완벽한 1등이었음.

찍어먹는 저 국물 소스도 그렇고, 면 위에 뿌려진 검정색 소스도 그렇고, 그리고 다른 라멘집과 아예 구별 되었던 저 차슈도 진짜 ㅠ

아 정말 여긴 내가 좀 충격 받았을 정도로 맛있었음!

츠케멘이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었다니 +_+



※ 시부야 멘야무사시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500


슬슬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하기 위해 멘야무사시를 나와 큰길로 나가는데

오잉-? 여기 거기네 고독한미식가에 나왔던 곳 ㅋㅋ 맛집은 맛집끼리 붙어있는건가!


DSC-RX100M5 | 1/3200sec | F/2.8 | 20.4mm | ISO-500


귀여운 간판을 지나,


DSC-RX100M5 | 1/8000sec | F/1.8 | 8.8mm | ISO-500


시부야 좀 걸어봤다 하는 사람은 어디가는지 금방 알아보겠지?


DSC-RX100M5 | 1/2500sec | F/1.8 | 8.8mm | ISO-500


크 진짜 눈호강 귀호강 ㅠ 보는 것도 멋있고 소리도 너무 멋있고 ㅠ

일본 오면 이렇게 올드카 보는 맛이 진짜 좋음 ㅠ


DSC-RX100M5 | 1/500sec | F/2.8 | 22.2mm | ISO-500


어쩜 저렇게 가만히 있을 수 있지.

타고난 교양인가.

살면서 터득한 품격인가.

역시 동네에 어울리는 느낌이군.


DSC-RX100M5 | 1/3200sec | F/1.8 | 8.8mm | ISO-500


맞다.

나카메구로에 왔다.

바라만봐도 가슴이 탁 트이고 시원-한 기분 들어 좋은 나카메구로.


DSC-RX100M5 | 1/1600sec | F/1.8 | 8.8mm | ISO-500


는 너무 습하고 더워서 진짜 시부야에서부터 땀을 뻘뻘흘리고 정말 ㅠㅠ

(태풍 때문에 선선하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찝찝 ㅠㅠ)

그래서 에어컨 잘 나오는 샵부터 일단 들어가서 옷 구경 대신에 땀을 식히는걸로 ㅠㅠ

그런 의미에서 벤더(Vendor)는 정말 시원하고 쾌적해서 열 내리기에 참 좋은 곳이다.

정말 너무 감사함 ㅋㅋ



※ 벤더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500


그렇게 반가운 나카메구로 샵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참새의 운명은 역시 방앗간으로 가는 것이 정답이기에 블루블루재팬(Blue Blue Japan) 방문.

사실 또 땀이 너무 나서 에어컨이 필요하기도 했고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500


그런데 여기서 바로 이번 여행의 첫 쇼핑이 시작 됐다.

일단 나는 땀을 너무 흘리고 있던 관계로 손수건에 자연스럽게 눈길이 가서 그 중에 괜찮은 걸 찾아냈는데

동반자님은 그 근처에서 또 기가막힌 손가방 하나를 발견하셔서 ㅋㅋㅋ

그런데 중요한 건 동반자님이 가방 결재하면서 손수건까지 쿨하게 결제해주셨다는 것 ㄷㄷㄷ

역시 갓동반자. 충성합니다 +_+

(근데 여긴 왜 구글맵에 계속 안뜰까....)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500


이건 무슨 전화기인가 했는데 레스토랑 호출기인듯?

아래 메뉴판 있는거 보니까 그런거 같던데-

궁금하다 어떤 곳일지.

(여기도 구글맵에 안나와.... 뭐야....)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500


원엘디케이(1LDK) 가볍게 찍고,


DSC-RX100M5 | 1/640sec | F/2.8 | 21.4mm | ISO-500


나카메구로를 뒤로하고 다이칸야마로 이동해봤다.

나카메구로는 어차피 다시 또 올거니깐 ㅇㅇ


DSC-RX100M5 | 1/400sec | F/1.8 | 8.8mm | ISO-500


다시 또 땀이 줄줄 흘러서 에어컨 바람 맞으러 봉주르레코드(Bonjour Record)에 들어갔는데,

아니 여기서 시원한 음료 좀 하나 마셔볼까 했더니 왜 커피밖에 없냐;;; 나 커피 안마시는데 ㅠㅠ

옛날엔 여기서 콜라도 팔고 그랬는데 힝 ㅠㅠ

그래서 땀이 식을 동안 괜히 이것저것 보다가,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500


다시 밖으로.

보기엔 참 이쁘고 좋은데, 날씨가 참....

너무 습해서 너무 더웠어 ㅠㅠㅠ


DSC-RX100M5 | 1/250sec | F/2.8 | 13.5mm | ISO-500


다이칸야마 오면 꼭 들르는 오쿠라(Okura).

여기서도 이젠 굳이 뭘 사려고 하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안에 잠깐 들어갔다 나왔는데 이유는 역시 에어컨 바람 ㅋㅋㅋ

에휴 ㅋㅋㅋ


DSC-RX100M5 | 1/800sec | F/1.8 | 8.8mm | ISO-500


나나미카(Nanamica)에도 들어가봤다.

대충 좋아하는 브랜드 샵이면 일단 다 들어갔다.

왜냐면, 이제 알지? 에어컨 ㅋㅋㅋ

근데 땀 식히려고 들어간 이 곳에서 동반자님이 갑자기 지갑을 열게 됨!

가을 겨울에 쓸 모자를 하나 사고 싶다고 했던 그녀의 취향에 딱 맞는 모자가 여기서 나타났기 때문이다 ㅋ

쓴 모습을 보니 바로 딱이다 싶어서 추천을 했는데 가격도 마침 괜찮았던 것 같아서 곧바로 구매를!

이젠 도쿄에서도 나보다 쇼핑을 먼저 시작하고 먼저 치고나가는 동반자를 보니 뭔가 나도 승부욕이 좀 발동하는 기분이었는데

난 이미 알고 있었지. 내가 하라주쿠, 아오야마에만 가면 곧바로 뒤집힐 승부라는 걸 ㅋㅋㅋㅋ

호호호 -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500


왼쪽의 폴로 랄프로렌(POLO Ralph Lauren), 오른쪽의 B 지루시 요시다(B印 Yoshida, BEAMS x YOSHIDA)도 빠르게 체크하고-


DSC-RX100M5 | 1/500sec | F/2.8 | 11.9mm | ISO-500


구입은 전혀 해 본 적이 없으나 매번 다이칸야마 오면 빼놓지 않고 들어가는 샵 엘리미네이터(Eliminator).

여기 진짜 멋있는 브랜드, 옷, 액세서리가 많은데- 아 뭔가 모르겠어. 뭔가 매번 그냥 보고 나오게 됨.

셀렉션 참 좋고 매장 컨셉도 참 멋있다고 생각하는데.

음.


DSC-RX100M5 | 1/250sec | F/2.8 | 18.5mm | ISO-500


옴므 플리세 이세이 미야케(Homme Plisse Issey Miyake)에도 들어갔다 나왔는데

뭔가 하늘이 갑자기 어두워지는? 뭔가 심상치 않은 기운이 감도는 것 같아서 발걸음을 좀 재촉해 움직여 봤다.



※ 옴므 플리세 이세이 미야케, 엘리미네이터, 나나미카, 비 지루시 요시다 등이 다 몰려있는 골목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500


그런데 역시나.

바로 옆 골목인 다이칸야마 티사이트(Daikanyama T-Site) 앞에 당도하는 순간 곧바로 빗방울이 투둑투둑;;;;;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800


그래서 일단 츠타야 안에서 땀도 식힐 겸 휴식을 취할 겸 잠깐 머물다 가기로 했다.

그래, 뭐 이런 것도 여행의 묘미지. 갑자기 강제로 멈춰보는 것도 묘미지.

암 그렇고 말고.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500


다만 편하게 앉을만한 장소 찾기가 마땅치 않아서 둘이 진짜 기둥 옆 겨우 있던 한 자리에 쭈그리고 앉아 있었다는....

후-


DSC-RX100M5 | 1/30sec | F/2.8 | 20.4mm | ISO-800


아니 근데... 저 비는 뭐지...

폭우 뭐지...

바닥이 안보일 정도로 쏟아지는 저거 뭐지...

하지만 난 당황하지 않았다.

옛날 같았으면 어떡하냐고 발을 동동 굴렀겠지만, 이젠 알지. 이렇게 쏟아지는 비면 금방 또 그칠거라는 걸, 난 많이 겪어봐서 알지.

그래서 그냥 그칠 때 까지 좀 더 기다려보기로 했다.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800


어차피 할 것도 없어서 주변 매대 구경을 좀 했는데,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800


어라 저 우리말 뭐지.

이태리 타올 뭐지.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800


계속 우리말 뭐지.

여기 대체 뭐지.

무슨 행사를 하는거지.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800


그래서 검색을 좀 해봤는데 일본 도쿄에서 시작한 아티스트 공동체 겸 파티 브랜드 86베이비즈(86Babies)의 MD상품이라고 -

일본에서도 행사를 해왔고 한국에서도 행사를 했었다는데 난 여기서 처음 봤네 ㅎㅎ

그리고 더 놀라운 건 저 우리말이 새겨진 상품들을 만든 게 한국인이 아닌 일본인이라는 거.

진짜 신기한 경험이었다 정말 ㅎㅎ

이런 무브먼트 완전 응원함!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800


백남준??


DSC-RX100M5 | 1/60sec | F/2.2 | 10.1mm | ISO-800


기왕 서점 들어온 거, 책도 좀 볼까 싶어서 매거진 섹션에 가봤는데

아니 처음엔 왠 빈티지 매거진이 여기에 있나 했는데 그게 아니고 진짜 빈티지 무드로 촬영한 커버 ㄷㄷㄷ

너무 잘 만들었자나....


DSC-RX100M5 | 1/60sec | F/2.5 | 11.1mm | ISO-800


무라카미 타카시 사진 멋있다.


DSC-RX100M5 | 1/200sec | F/1.8 | 8.8mm | ISO-800


오? 이건 뭐지?


DSC-RX100M5 | 1/200sec | F/1.8 | 8.8mm | ISO-800


그림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그 자리에 서서 검색을 좀 해봤는데

히로시 나가이(Hiroshi Nagai)라는 일본의 일러스트레이터 작품이더라-

우리가 지금 '시티팝'이라고 부르는 장르의 앨범 커버에서 많이 보던 스타일의 그림인데

히로시 나가이는 그 '시티팝'이라는 이름이 생겨나기 이전부터 이미 그런 그림을 그려온 작가라고 ㄷㄷㄷ

아무튼 검색을 통해 알게 된 건 이미 일본 내에선 -당연히- 너무 유명한 작가이고,

그래서 또 -당연히- 일본 로컬 브랜드와 이런 저런 협업을 많이 했던 분이더라 ㅎㅎ

암튼 저 LP랑 손수건이 진짜 이뻐서 살까 말까 저 앞에서 한참을 했는데, 결국 구입은 하지 않았다.

그리고 당연히 뼈저리게 후회중이다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800


서점 구경을 그렇게 좀 더 하다 보니 어느새 예상대로 비가 좀 줄어드는 느낌이 들어서,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800


밖으로 나와봤는데 어라? 좀 괜찮은 것 같다? 싶어서 그대로 다음 목적지를 향해 걷기로!



※ 다이칸야마 티사이트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50sec | F/2.8 | 23.9mm | ISO-800


했으나 아무래도 비가 다시 올지도 모르겠다는 불안감이 있어서 편의점에 들어가 스페어로 우산을 하나 사기로.

기왕이면 이런 일이 벌어질 때 예쁜 우산을 파는 매장을 지나고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삶이 뭐 늘 뜻대로 되나- 그냥 편의점 우산 사야지 뭐 ㅎㅎ

그런데 그 와중에 초코무 콜라보 우산을 팔고 있다니 편의점 우산이라도 느낌은 충만하겠구나!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800


뭘 고를까 두근두근 +_+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800


은 그냥 솔리드 ㅋㅋㅋㅋㅋ 아무것도 없는 기본 우산 ㅋㅋㅋㅋㅋ

그래도 마음에 드는 건, 사이즈가 꽤 크다는 거.

한국에선 편의점 투명우산이 다 작은거 뿐이라 늘 구매 고민조차 하지 않는 그런 존재였는데....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800


이건 자전거를 타는 그림일까 굴착기로 땅을 파는 그림일까 스카이 콩콩을 타는 걸까.


DSC-RX100M5 | 1/50sec | F/2.8 | 24.3mm | ISO-800


빔즈 트럭 첨 본다.


DSC-RX100M5 | 1/50sec | F/2.8 | 12.1mm | ISO-800


여기 진짜 많이 지나치는데 한 번을 멈춰보지 못했다.

느낌 참 좋다고 생각하는 곳인데 말이지.


DSC-RX100M5 | 1/60sec | F/1.8 | 8.8mm | ISO-800


나이젤카본 우먼 스토어 잠깐 들렀다가,


DSC-RX100M5 | 1/30sec | F/2.5 | 11.1mm | ISO-1600


저녁 식사 시간.

열심히 돌아다녔으니 또 열심히 먹어줘야지.

도쿄 첫 날 저녁 식사 메뉴는 야키토리로 정했다.

식당은 나카메구로역 부근의 쿠시와카마루(KushiWakaMaru).


DSC-RX100M5 | 1/50sec | F/1.8 | 8.8mm | ISO-800


일단 그리웠던 나마히로츠로 시작해본다.


DSC-RX100M5 | 1/30sec | F/2.8 | 23.1mm | ISO-1600


그리고 가지.

음.

가지.

사실 ㅋㅋㅋㅋ

야키토리 전문 식당이라 당연히 가지도 꼬치구이로 나올 줄 알았는데, 이게 뭐람 조림이라니 ㅋㅋㅋㅋ

하지만 맛있었던 관계로 기분 좋게 웃고 넘어가기로 크크-


DSC-RX100M5 | 1/30sec | F/2.8 | 19.7mm | ISO-1600


와 근데 여기 진짜 뭐지 ㅋㅋㅋㅋ

꼬치 크기가 진짜 와 ㅋㅋㅋㅋ 내가 살면서 다녀본 꼬치집 중에 진짜 ㅋㅋㅋㅋ

아 너무 마음에 든다 여기 ㅋㅋㅋㅋ

완전 내스타일인데 ㅋㅋㅋㅋ


DSC-RX100M5 | 1/30sec | F/2.8 | 13.2mm | ISO-1600


게다가 시키는것마다 다 맛있어서 내가 정말 ㅠㅠ

아 첫날의 점심도 저녁도, 정말 완벽한 선택이로구나 ㅠㅠ

조금 일찍 간 덕에 좋은 자리에 바로 앉을 수도 있었는데

먹다보니 어느새 자리도 꽉차고 웨이팅도 생겼던듯 ㅎㅎ

아주 나이스!


DSC-RX100M5 | 1/30sec | F/2.8 | 25.7mm | ISO-1600


술이 술술 들어가는 밤~



※ 쿠시와카마루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25sec | F/1.8 | 8.8mm | ISO-4000


정말 어쩌면 너무 기다려 온 시간이라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

나라로 치면 3개월여만에 다시 온 거지만, 도시로 치면 1년 만에 다시 온 셈이니까.

얼마나 그리웠겠어.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4000


숙소로 돌아가는 길.

이번엔 나이젤카본 멘즈 스토어에 들렀는데,

아 여기서 하마터면 큰 지름 할 뻔 ㅋㅋㅋㅋ

사실 고민 진짜 많이 됐는데, 내가 진짜 큰 돈 쓰게 될 것 같은 일정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생각에 참기로 ㅎㅎ

좀 아깝긴 했지만 +_+ ㅠㅠ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400


다시 돌아온 시부야.

어차피 일본에서 사가야 할 것들이 잔뜩 있었기 때문에 첫날 그 미션을 다 해치우기로 하고 메가 돈키호테를 찾았다.

규모가 큰 만큼 사람도 진짜 너무 많아서 피곤한 곳이지만, 여기 말고 갈 곳이 없으니 부딪히기로!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400


돈키호테는 진짜, 과학적으로 검증 된건지 아닌지 알 수 없는 별 희한한 것들이 다 있어서 구경하는 재미는 참 좋음 ㅋㅋㅋ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400


이야 K-뷰티 인기가 어마어마하구마잉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400


카레 덕후는 이번에도 카레를 잔뜩 쓸어담았다는 후문.

참고로 지난 교토 오사카 여행때는 14개였나... 카레 하나에 150g만 잡아도 14개면 2kg가 넘는건데 ㅋㅋㅋ

이번에는 과연? ^-^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400


너무 많이 산 관계로 택스프리 고우-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400


무겁다 *^^*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1000


반가운, 또 그리웠던 시부야 밤거리를 지나,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1000


마침내 숙소에 도착했다.

근데 아까는 에어비앤비 호스트쪽 스태프가 방 청소하고 있던 시간이라

방에 제대로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짐만 넣고 나와야해서 몰랐는데,

음- 모르겠다. 약간 사진빨에 속은 느낌....

아몰라- 피곤해 ㅋㅋㅋㅋㅋ




1년만에 다시 도쿄 #1 끝.




1년만에 다시 도쿄 #1 http://mrsense.tistory.com/3503

1년만에 다시 도쿄 #2 http://mrsense.tistory.com/3504

1년만에 다시 도쿄 #3 http://mrsense.tistory.com/3505

1년만에 다시 도쿄 #4 http://mrsense.tistory.com/3506

1년만에 다시 도쿄 #5 http://mrsense.tistory.com/3507

1년만에 다시 도쿄 #6 http://mrsense.tistory.com/3508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