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2000sec | F/2.8 | 16.0mm | ISO-100


잊고 있던 쿠사마 야요이Kusama Yayoi)展이 끝난다는 이야기를 듣고 부랴부랴 전시 마지막 주말에 예술의 전당을 찾았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아 근데.. 뭔가 잘못 됐다는 느낌이 입구에서 부터 빡!!!!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와 이거 줄이 어디까지 있노.....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자이로드롭타나...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200


한 30분? 정도 줄 선 끝에 겨우 티켓팅하고 전시장 안으로 들어올 수 있었는데 와... 안에도 이미 난리...

전시 폐막을 앞둔 마지막 주말이라는 특수가 작용했나 보다...

쿠사마 야요이가 이렇게 인기가 대단했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으니까 추측은 당연히 그렇게...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200


줄서서 마치 무빙워크 탄 것 마냥 움직이며 작품 관람하고 싶지 않았는데 어쩌다 보니 안에서도 줄을...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왓 더...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그래도 뭐 기분 좋게 보련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200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공간.

내가 좋아하는 색감에 과하지 않은 도트.

(과하다고 생각한 도트의 향연에 대해서는 잠시 후에 이야기 하는걸로)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200


작품(?) 이름이 "With all my love for the tulips, I pray forever"던데, 이름이 참 아름다웠다.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1600


천국으로 가는 사다리. 작품명이다.

원래는 바닥과 천장을 잇는 평범한 사다리인데, 그 양 끝에 거울을 설치해놔서 마치 이 사다리가 정말 천국까지 이어질 것만 같은?

착시효과를 노린 작품 되시겠다.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1600


근데 진짜 갈 것 같다 ㅎㅎ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200


내가 좋다고 팔짝팔짝 뛰었던 Dog 시리즈.

왜 쿠사마 야요이 관련 구즈 파는 곳에서는 이 시리즈를 팔 생각을 안할까.

호박보다 이게 백만배 귀엽구먼.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하나 들고 나가고 싶네 ㅠㅠ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800


양반은 못 되겠다. 곧바로 호박님을 영접함.

난 사실 이 호박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뭔가 저 도트가 좀 과해 보인달까.

(아까 얘기했던, 개인적으론 이 호박 시리즈에 쓰인 도트는 좀 과해보인다는 생각)

벽에 있는 정도는 괜찮은데 저기 호박에 크기별로 다른 도트가 줄 맞춰 나열되어 있으니까 좀 징그러운 느낌이야...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600


아 정정.

이게 더 징그러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같이 전시 보러 갔던 친구는 이걸 좀 징그러워 하는 듯 했다.

쿠사마 야요이의 성적 취향이 이상한 것 같다며 ㅎ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I'm Here, But Nothing.

나는 여기에 있다. 하지만 어디에도 없다.

철학적인 제목의 공간.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사람이 너무 많았던 것이 조금 아쉬웠지만, 마음에 드는 공간이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나는 쿠사마 야요이의 이번 서울 전시에서 그 어떤 조형, 그림 작품보다도 이런 공간에 더 매력을 느낀듯.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쿠사마 할머니.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이번 전시에서 가장 할 말을 잃었던 Infinity Mirrored Room.

사람이 너무너무 많아서 직원이 10명씩 끊어 입장 시켜주었는데 운 좋게도 내가 맨 앞에 서게 되서 사진을 실컷 찍어왔다 ㅋㅋ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시시각각 변하는 LED 조명의 컬러 덕에 정말 몽환적인 경험을 할 수 있었다.

그렇게 시끄럽게 굴던 사람들도 이 방 안에 들어왔을 땐 다들 말 없이 사진을 찍었던 걸로 기억 ㅎ

그만큼 임팩트가 강하지 않았나 싶었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200


난 쿠사마 야요이의 절반만 좋아한다.

이런 심플한 도트 플레이로 이루어진 공간이나 단순한 조형 작품들을 좋아하고

사실 그녀의 그림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내가 좋아하는 밝고 단순하고 뭐 그런 느낌과는 사뭇 대조적으로 쿠사마 야요이의 그림은 언제나 복잡하고 어두웠으니까.

(그림 작품은 촬영이 모두 금지여서 한 장도 찍지 않았음)

전시장 안에 사람이 정말 많아도 너무 많아서 본의 아니게 줄 서가며 작품 관람을 해서 좀 거시기 했지만, 그래도 좋은 작품들 볼 수 있어 좋았다 +_+


뭐 암튼 간단하게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