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FX180 | 2sec | F/5.6 | 21.4mm | ISO-200




저 멀리 남산이 그대로 보이는 말도 안되게 아름다운 뷰를 가지고 있는 비밀의 장소에서

Eat Meat and Meat (부제:정보람이 쏜다) 의 첫번째 파티가 열렸다.

일회성인줄 알았는데 보람이가 계속 할 뉘앙스를 풍겼기에 첫번째 라고 칭했음 -

내가 도착했을땐 이미 많은 분들이 오손도손 모여 아름다운 옥상파티를 즐기고 있었는데

이거 가만히 메뉴를 보고 있자니 대충 마련한 자리가 아닌게 딱 보여 완전 깜놀 !

심지어 참석자들 모두 이름표까지 부착하고 있어 이거 보통 자리가 아님을 바로 직감하게 되었네 +_+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200




나는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 이런거 거의 안하는지라 사실 이 자리에 모인 분들에 대해 잘 몰랐다.

아는 분들이 오히려 몇 안되는, 나에게는 좀 뻘쭘한 자리이기도 했지만 그래도 다들 반갑게 맞이해 주셔서 금새 적응한 듯 -

태헌이는 곧 발매할 TBSB 의 빈티지 아웃도어 감성 폭발하는 배낭을 들고와 우리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고

TRVR 디렉터 승민씨는 이곳을 본인의 영업장소로 만들며 열심히 명함뿌리는데 전념을 +_+

(그러고보니 TBSB랑 TRVR이랑 어감이 참 ㅋㅋ)

그나저나 나 이날 신기한거 두개나 봤다 !

진로에서 나온 수출용 막걸리 캔과 스페인의 대표 음식인 하몬 !

그 중 하몬이라고 하는건 돼지고기 중에서도 다리부위를 이용한 음식인데 이게 어떤 맛이냐면

그 막 고급 샌드위치 같은데 사이에 끼어들어가는 고급 햄의 느낌 이랄까? 아무튼 이거 너무 맛있어서 내가 먹다가 이성을 잃을뻔 했다 ㅋ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200




하지만 주 메뉴는 역시 이 모임의 타이틀에 걸맞게 고기였다.

보람이는 우리에게 멈추지 않고 고기를 대접하였으며 우리는 그걸 또 멈추지 않고 먹어댔다 -

생각해보니 내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옥상에서 지인들과 고기 구워먹어본게 정말 처음이었다;;

불을 직접 피우고, 음악을 틀어놓고, 각자 먹을거리들을 조금씩 싸들고 와서 고기, 맥주와 함께 칠링 - 아 정말 아름다운 밤이었다 +_+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200




사실 밤 공기가 그리 온화하지는 않았다 - 아무래도 뭐 아직 따뜻한 날씨는 아니었기에 어느정도 쌀쌀한 감은 있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모여 고기도 구워먹고 술도 마시며 오랫만에 본 사람들은 안부를 묻고

또 처음 보는 사람들은 서로의 소개를 하며 이런저런 이야기 꽃을 피우고 하니 그깟 날씨 정도는 우리에게 별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ㅎ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100




그러던 와중에 참 매력적인 매거진을 알게 되었다.

BLNK 라고 적혀있는, 블링크라 불리우는 포토 매거진 이 그것인데

이게 정말 대단한게 광고 페이지가 단 한장도 없고 그냥 순수하게 작가들의 사진으로만 구성이 되어 있는 엄청난 양질의 매거진 이더라 !

현재 2호까지 발간된 따끈따끈한 신상 매거진인데 뭐 가격이 아주 약간은 높은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그래도 광고 페이지가 단 한장도 없고 발행인께서 직접 전세계 사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보며

일일이 컨택해 데이터를 모아 매거진으로 발행한다는 것이 너무나도 매력적이고 또 대단해 보여서 정말 마음에 쏙 들었다 !

아 계속 응원할께요 블링크 ! 화이팅 입니다 !

먹느라 바빴던 티몬의 영목씨도 화이팅이고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자리는 그렇게 무르익어갔고 나의 배는 터질듯이 괴로웠지만 희한하게도 먹는걸 멈출수는 없었다.

역시 함께하는 사람들이 즐거운 에너지를 가지고 있어서 더욱 그랬던게 아닐까 ㅎ

신사동 프리덤 이었다 정말 - 여유롭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신사동의 밤 -

박신양 와인이라는게 있다는 희한한 사실도 알게 되었고 말이야 낄낄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100




마지막에는 정말 말도 안되게 그릴에다가 냉동만두를 올려놓고 진짜 단어 의미 그대로 "군만두"를 해 먹기 까지 하면서

진짜 아름다운 EAM의 끝으로 우리는 달려갈 수 있었다.

자리가 파하고 난 뒤 모두가 하나가 되어 옥상을 청소하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첫번째 EAM을 마무리 하게 되었는데

이렇게나 아름다운 장소에서 이렇게나 멋진 분들과 함께 칠링할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무한한 영광이라 생각한다 !

더 날씨가 좋아지고 더 좋은 사람들이 함께 한다면 다음번 EAM은 뭐 보나마나 더욱더 뜻깊은 자리가 되지 않을까 ?

불보듯 뻔하게 앞으로가 기대되는 EAM !



주최자 보람이에게 무한한 감사와 리스펙을 전하며,

모두들 다음에 또 봐요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york 2011.04.22 14:47 신고  댓글쓰기

    이제보니 내가 못먹어본게 왜이리많지!?!?

  2. BlogIcon 문서우 2011.04.23 00:53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일산 문서우예요~ 형님 반가웠습니다^^

  3. 2011.05.19 03:01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