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oulscape

그 어느 것도, 속단은 금물 :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스니커즈 전시 "No Second Guessing" 2016년, 튜블라(Tubular)와 엔엠디(NMD)로 스니커즈 마켓의 우위를 선점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 2017년 그들이 꺼내든 카드는 이큐티(EQT)다. 그를 알리는 전시가 홍대 aA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렸다. 전시는 1월 26일부터 3월 10일까지 일반에 무료로 개방되며 그 사이 몇가지 재미난 이슈가 한정된 인원을 위해 마련될 예정이다. (2월 3일에는 푸샤티가 내한한다!) 입장. 전시장은 지하에 마련되어 있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No Second Guessing, 속단은 금물". 알듯 말듯한 뜻을 지닌 이번 전시는 EQT의 탄생을 기념한다. 1990년대에 만들어진 스니커즈 EQT가 2017년에 어떠한 모습으로 돌아왔는지를,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시대적 오브제.. 더보기
비이커(Beaker) 에 들어선 피갈(Pigalle) 팝업 스토어 : 서울에서 만난 파리의 스트릿 오랫만에 활기를 띈 비이커(Beaker) 청담 스토어. 본 사람이 많진 않았을 것 같았는데, 매장 1층 옆쪽 벽면에서 영화 '덩크슛' (원제 White Men Can't Jump)이 상영 되고 있었다.이런 디테일을 챙길 줄 아는 행사! 이 날의 행사는 프랑스 파리에서 출발, 전세계를 뒤흔든 스트릿 패션 브랜드 피갈(Pigalle)의 첫 한국 팝업 스토어 오픈이었다.비이커(Beaker)는 이를 자축하는 자리를 만들었고 흥을 돋구기 위해 우리의 큰 형님,DJ 소울스케이프(Soulscape)의 디제잉으로 매장 전체를 들썩이게 만들고 있었다.※ '피갈레'라고 읽는 이들이 많은 것 같던데 '피갈'이라고 읽는게 맞다. 더 정확히는 '삐걀'정도가 되겠지만 ㅎ 피갈을 한국에서 그것도 정식으로 수입된 제품으로 보게 될 .. 더보기
2014년의 시작, 그 옛날 감성으로 360SOUNDS와 함께 2013년 12월 31일, 한 해의 마지막 날 밤 찾은 소공동의 롯데 호텔 앞. 참 예뻐 ㅎ 360스타디움 참 오랫만이다. 작년 말일에는 뭘 할까 하다가 지인들 몇몇을 모아 아도키에서 추위와 싸워가며 새해를 맞이했었고 올해는 그럼 뭘 할까 하다가 몇년 전 감성을 다시금 느껴보고파 360사운즈(360SOUNDS)의 '360 Stadium Hello 2014' 파티에서 보내기로 했다. '호텔 2층'이라는 공간은 으레 좀 조용하고 차분하고 얌전하고 뭐 그런 공간으로 인식되어 있었는데 이날 만큼은 젊은 혈기 바글바글 +_+ 이미 대박 조짐이로구나- 그럼 나도 입장. 아 진짜 생각도 못한 광경. 호텔 2층이라고 할 때부터 눈치 챘을 수도 있었지만 '클럽 느낌은 아닐거야'라는 생각을 하긴 했는데 정말 생각지 못한 .. 더보기
나이키가 만든 스니커 컬쳐에 대한 토크쇼 by 360 라디오 스테이션 2008년 이후로 처음 방문인가? ㅎ 그러고 보면 카시나에서 4년 넘게 일했는데도 일하는 동안에는 나이키 본사에 한번도 안가봤었네. 아무튼 굉장히 오랫만에 역삼동에 위치한 나이키 본사를 찾았다. 오랫만에 온 건데 놀러 온 건 아니고 일하러.. NIKE ON AIR 행사 취재차 ㅎ;; 이번 행사는 나이키 코리아가 최초로 일반인을 직접 본사로 초청한 행사로, 360 Sounds가 주기적으로 진행해 온 컨텐츠인 360 Radio Station(라디오 스테이션)을 나이키 쇼룸에서 진행한 이벤트다. 라디오 공개방송의 주제는 Nike Air Max 그리고 Sneaker Culture 였다. (초청받은 일반인들은 나이키 스포츠웨어 블로그에서 진행된 사전 응모 이벤트에서 당첨된 분들이었다) 쇼룸은 나이키 에어 맥스 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