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0일 밤, 홍대. 영상감독 VM의 작업실 이전을 축하하는 자리가 마련되어 다녀왔다.

 

 

이름은 챔버 베이스먼트(Chamber Basement). 기업명은 아니고 일종의 별칭이다. 가볍게 부르기 좋은 공간의 이름.

 

 

이름에서 연상할 수 있듯 챔버 베이스먼트는 지하에 위치해 있다.

VM의 VMProject팀과 모션 그래픽 디자이너 서동혁의 Flip Evil이 공동 사용하는 공간이다.

 

 

좌측에 보이는 DJ 턴테이블은 오픈 파티를 위해 임시로 셋팅 된 것. 평시에는 실제 업무를 보는 책상이 놓이는 곳이라고.

 

 

나름 복층이다. 저 위에서는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를 해놨더군.

 

 

노아형의 디제잉.

 

 

사람들의 축하.

다음 스케쥴이 있어 끝까지 함께하진 못했지만 VM의 일취월장 승승장구에 내가 다 기분이 즐거웠던 자리였다.

앞으로 더욱더 멋진 작업물 만드는 감독이 되길. 그때까지 계속해서 나는 삐딱한 시선으로 감상평을 날릴테니 ^-^

 

 

 

-

 

 

 

 

10월 30일 밤, 신사동. 남성복 편집매장 커드(Kud)에서 브랜드 쏘잉 바운더리(Sewing Boundaries) 런칭 팝업 스토어가 열려 들러봤다.

 

 

커드에서 파티를 할 때 마다 같은 주류를 접하게 되는데 달달한 맛에 자꾸 마시게 되서 어느샌가 확 취기가 오르는 무서운 경험을 한다.

 

 

쏘잉 바운더리는 커드 2층의 한 켠에 자리하고 있었다.

 

 

디그낙(D.GNAk) 멤버였던 하동호 디자이너가 직접 런칭한 브랜드 쏘잉 바운더리.

영화로 치면 조연출이 감독으로 입봉하는 그런 간지 되겠다.

 

 

캐주얼한 의류들이 주를 이루는 것 같았는데 은근히 디테일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개인적으로는 이 룩북 속 피코트가 참 마음에 들었다.

 

 

저게 실물.

왼쪽 가슴에 지퍼 포켓 디테일이 매력적이었다.

 

 

11월 10일까지 커드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그 기간동안에는 할인 특혜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가격탭을 보니 입이 쩍 벌어지는 그런 가격은 아닌 것 같아서 패션에 관심 많은 남성이라면 꼭 체크해 봤으면 하는 브랜드가 되지 않을까 싶네 ㅎ

고생 많이 한 동철씨랑 수경씨에게 박수를!

 

 

 

-

 

 

 

 

11월 3일 낮, 이태원. 그래피티와 타투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작가 후디니(Hudini)의 공간 소울잉크(Soul Ink)에서

친구이자 그래픽 아티스트인, (요즘은 아메바컬쳐 아트디렉터로 더 잘 알려진) GFX의 3번째 개인전이 열려 다녀왔다.

 

 

원래 하루 전날인 11월 2일에 오픈 파티가 열렸는데, 이 아담한 공간에 150명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는 소식을 접하고 일부러 방문을 하루 미뤘다.

좀 편하게 작품들을 보고 싶었던 마음이 제일 컸다. 그래서 일요일 낮에 왔는데 일단 여기 찾아오는 것 부터가 어려웠어서 진이 다 빠졌었;;

 

 

작품들은 전시회 오픈 10분만에 모두 판매 되었다고 했다. 각 작품마다 밑에 이렇게 구입자가 이름과 연락처를 적어 붙여 놨는데

전시회에서 본 25점 모두 노란 스티커가 붙어있어 친구로써 대견스럽기도 하고 친구지만 대단하기도 하고 그랬네 ㅎ

 

 

GFX 특유의 손과 선을 이용한 역동적이고 즐거움이 느껴지는 그래픽들.

 

 

이번 전시에서는 개인적으로 이 작품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음표 때문인지 유독 경쾌해 보였어 ㅎ

 

 

저기 저 의자에 앉아 소울잉크를 지키고 있던 은정씨랑 수다만 한참 떨다 왔네.

 

 

동진아 벌써 3번째 전시라니 너무 멋지다.

항상 존경하고 있으니 더욱더 발전하는 작가가 되어라. 시간 맞춰서 밥이나 같이 먹자 +_+

 

 

 

-

 

 

 

WEEKWND UPDATE는 이 외에도 앞으로도 간단하게 다룰 수 있는 이야기들을 더욱 더 캐주얼하게 푸는 걸로 다룰 생각.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ger_young 2013.11.05 10:23  댓글쓰기

    동진이가 곧 세계적인 아티스트 반열에 오르기를 바랍니다...

 

가을비가 촉촉히는 아니고 엄청나게 쏟아져 내리던 토요일 밤.

홍대 구)삼거리포차 모퉁이에 위치한 파운드스토어 1층에 도메스틱 브랜드 누드본즈의 두번째 전시회 마지막날 방문을 했다.

 

 

이번 전시회는 오랫만에 다시 움직이는 누드본즈의 겨울시즌 상품 디스플레이와

누드본즈의 아트디렉터 헬독씨의 아트웍 전시가 함께 하였다.

 

 

안으로 들어갔을때에도 이 큰 캔버스의 그림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왔는데,

 

 

이 핀업걸 그림은 헬독씨가 그린것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세상에.. 모든 그림을 색연필로 그렸기로도 유명하다;;

와 진짜.. 말도 안돼;; 이게 다 색연필 ㄷㄷㄷㄷ 

 

 

핀업걸은 뭐 이런 뜻.

 

 

그 다음으로 눈에 들어왔던 이 한복 스러운 옷은,

 

 

화제가 되었던 바로 그 누드본즈 화보를 위해 제작되었던 진짜 한복 ㅋ

 

 

그 외에도, 

 

 

핀업걸 아트웍이 들어간 비타민워터와 스케잇보드 데크.

 

 

이 그림이, 

 

 

이렇게 데크에,

 

 

이렇게 비타민워터에.

 

 

이것도 색연필....

 

 

누드본즈의 겨울 신상품들.

 

 

셔츠.

 

 

자켓.

 

 

사파리 민사장은 뭐가 그리 궁금하누 -

 

 

난 이게 그리 멋져보이던데.

 

 

말가죽을 썼다 하지요 -

 

 

곧 있으면 나올 피코트.

이거 기대 만빵 +_+

 

 

사실 뭐 볼게 많고 그런 전시는 아니었고 소소하게 작은 규모로 진행된 전시회라 꽤 금방 다 봐버렸는데

때마침 누드본즈 아트디렉터 헬독씨가 직접 라이브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시더라 ㅎ

좀 진득하니 옆에서 보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다음 약속이 있어 그림을 다 보지는 못하고 밖으로 나왔다.

 

 

폭우를 뚫고 비밀의 오피스텔로.

근데 집 주인이 나보다 늦게 도착하게 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지는 바람에, 

 

 

혼자 오피스텔 입구에 서서 무한도전 시청을;;;;

망함.

 

 

한참을 기다리니 집 주인이 도착하고,

 

 

미안해 하면서도 연락을 똑바로 안했다며 내게 화를 낸 집주인 범진이는 곧바로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

범진이가 요새 요리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며, 여자친구도 없는 애가 날 불러놓고 요리를 만들어 준다니 내가 너무 무서웠듬 ㄷㄷㄷ

 

 

무서움을 잊고자 무한도전 어게인.

 

 

범진이가 새로 맞췄다는 자전거.

 

 

프레임 쩔긔....

 

 

상남자의 손으로,

 

 

파무침을 원, 투, 쓰리, 포, 버물 - , 버 - 물.

 

 

뒤늦게 합류한 신쿤은 밥을 퍼 담고,

 

 

...........................................

이게 뭐야.................세상에........................

이건 요리에 재미 들린 수준이 아니라 아예 가게를 오픈해야 할 정돈데;;;;;;;

아니 대체;;;;; 얘 왜이래 무섭게............

완전 기가막히네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그렇게 허벅돼 남자 셋은, 말없이 각자의 카메라에 이 상황을 담는 중..

....우울해............... 

 

 

아무튼 맛 보기로 !

 

 

아 근데, 진짜 장난 아니더라 ㄷㄷㄷ

맛이 어쩜 그리 좋던지...

세상에 더 놀라운건, 우리가 열심히 먹고 있는데

"나 사실 이거 처음 해본건데" 라는 폭탄 고백을;;;;;;;;;;

난 갈비찜이 자신있어서 초대하고 해준건 줄 알았는데 이걸 처음 해봤데 ㄷㄷㄷㄷㄷㄷ

근데 그 맛이 장난이 아냐;;;;;;;

얘 도대체 정체가 뭐야 ㄷㄷㄷㄷㄷㄷㄷㄷ

 

 

결과는 뭐 반전 따위 없음.

완벽 정복. 

 

 

디저트까지 대접해주는 범진이.

진짜 장난아니게 맛있었다고 나랑 신쿤이 계속 띄워줬더니

이녀석 어깨에 힘이 들어가서 내가 '갈부심 쩌네'라고 디스했음 ㅋㅋㅋㅋ

갈비찜 자부심 ㅋㅋ 갈부심 ㅋㅋ

 

 

설겆이는 신쿤이 하고.

 

 

허벅돼 남자 셋은 그렇게 오손도손 정성 가득한 갈비찜을 먹고

모여앉아 '이거 앞으로 정기적으로 하자' 라는 나의 의견을 시작으로

'로고를 만들자' '이름을 정하자' '메뉴도 딱 정해라' 부터 '게스트를 받자' '회비를 걷어라' 까지 진짜 ㅋㅋ

별별 이야기를 다 해가며 갈비찜 극찬과 함께 훈훈한 토크박스를 이어갔다.

(그래서 일단 진짜로 두번째 모임이 곧 열리게 되었다. 그리고 이 갈비찜의 정식 메뉴이름은 내가 '조범찜' 이라고 지어줌.)

 

 

최근 이러저러한 다큐멘터리를 찾아 보는데 푹 빠졌다는 범진이는,

갈비찜을 기가막히게 만들어낸 직후에 하필이면 또,

초밥을 만드는 장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틀어버리는 바람에

'이 녀석 설마.....' 라고 내가 놀라게끔 했지만 다행히 그건 아니었고 ㅋ 

 

 

힙합음악과 DJ 그리고 스크래치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잠깐 보여줬음.

 

 

허벅돼 남자 셋이 그렇게 참 초식남 스럽게 토요일 밤을 보내고 있는데

허벅지가 가늘기로 유명한 (그러고보니 아이러니하게 허빅의 일원인) 보험왕 김그라가 비즈니스적인 문제로 방문하는 바람에

나와 신쿤은 집으로 유유히...

 

범진아 ㅋㅋ 진짜 다시한번 완전 잘 먹었고,

이번 두번째 모임에서 내가 다시 디테일한 이야기들을 좀 해보겠다 ㅋㅋㅋㅋ

아 웃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그라 차 좀 간지야 +_+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23 2012.11.01 02:24  댓글쓰기

    설거지

  2. 234 2012.11.01 16:23  댓글쓰기


    지로의 꿈은 아직 영화관에서 상영하는데,

    그래도 영상과 사진을 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버젓이 다운 받은 다큐를 보는건 좀 그렇단 생각이 듭니다.

  3. BlogIcon EBLIN 2012.11.02 11:39 신고  댓글쓰기

    쎈쓰님, 역시 센스만땅이세요 ^^
    패셔너블한 블로그 늘 열심히 보고있어요~!
    제 눈에는 카모가 눈에 띄네요+_+
    에블린의 브래지어에도 카모패턴이 들어가면 넘 예쁘지 않을까요~? :-D

  4. BlogIcon gimgra 2012.11.03 11:11  댓글쓰기

    티코가 좀 간지긴 하죠 ? +.+



정말 말도 안되지.

불과 며칠 전만 해도 반팔 남방 하나 입고 자전거 타고 그랬는데

반팔티에 긴팔 남방에 바람막이까지 입고 장갑까지 끼고 자전거 타는데도 추워 죽는줄 -_-;;





심지어 역풍이 너무 심해서 그림자를 보니

이거 마치 바이크 탄 배트맨이 된 것 처럼 망토 펄럭거리는 간지였는데

현실은 그냥 기관총 대신에 드랍바 달아놓은 픽시 한대 타고 다니는 아저씨;; 아오 -_-;;





암튼 그 추위와 역풍을 뚫고 홍대에 도착해보니 업이형도 홍대에 와있고 오랫만에 승윤이도 봤네?





스투시 와우산챕터 매니저 지중이는 무슨 바람이 분건지 헐크호건이 되어 있었고,





나는 고맙게도 다큐멘터리 시사회에 초대해준 범진이를 만났다.

프레드페리 스폰 답게 프레드페리 자켓을 걸치고 있네 멋지구나 범진이 !








시사회 가기전에 시간이 잠깐 남아 와우산107 들렀다가 새로나온 파운드를 발견했는데,

대빵만하게 표지를 채운 민준이형 얼굴도 얼굴이지만

파운드 타이포가 한글! 완전 멋지던데? 나중에 시간내서 제대로 읽어봐야겠음 ㅋ





밖으로 나와 프리미엄샵도 좀 보러 가는데 할렘 줄이 ㄷㄷ

클럽데이라 그런건가 -





NB1도 줄이..

얘들아.. 줄서서 클럽가는거 다 좋은데

프리미엄샵 입구를 막아버리면 어떡하니 손님들이 들어가지를 못하지 않겠니 -_-;;





티니위니st TSL 크루넥 귀엽게 차려입은 노아형 오랫만 !

그 운동회 그거 우리 추진해봐요 진짜로 ! 완전 재밌을것 같은데 !





그렇게 샵 한바퀴 스윽 둘러보고 나오니 할렘 줄은 더 길어져 있었고,





나는 시간이 되어 시사회가 열리는 상상마당으로 -





범진이가 초대해준 시사회는 Behavior 라는 타이틀의 다큐멘터리 상영 이었다.

VM Project 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범진이가

Viewzic 이라는 VJ 크루의 공연을 베이스로 우리나라의 클럽 VJ 씬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낸 다큐멘터리였다.





추워서 후다닥 -





상상마당 지하4층에 있는 씨네마.





내려와보니 사람들이 많이 와있네.

나는 사실 VJ에 대해 거의 문외한 수준으로 아는것보다 모르는게 훨씬 많은 사람인지라 뭐가 뭔지 누가 누군지 그런거 잘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이 사진속에 있는 분들이 거의 다 VJ 분들이더만 -_-?

역시 모르는게 죄지;;





이 행사(라기 보다는 이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는 프레드페리가 스폰했다고 했다.

씨네마 한쪽 벽이 아예 포토월로 이렇게 프레드페리 로고가 가득 수놓아져 있었는데

솔직히 나는 좀 의아했다.

이게 그래서 프레드페리 행사라는 건가? 라는 궁금증이 좀 들었으니 말이지.

(근데 정말 이거 행사 주최는 누구인건가요 Viewzic 인가요 프레드페리 인가요)





아무튼 범진이가 고맙게도 게스트로 불러주시어 티켓 획득 !





씨네마 한쪽에서는 이렇게 디스플레이 된 책들을 볼 수 있는 쉼터도 있었는데,





업이형은 만화삼매경에 -





아 이런, 재석이형도 만화삼매경에 !

다들 향수병이라도 걸렸나 ㅋㅋ





미역킴은 꽁꽁 숨겨두고 혼자만 두고 보신다는 남자친구님을 대동하고 나타나서 내가 깜놀했다 !

남자친구님 되게 훈남이시던데 ! 미소도 좋으셔 !

아 부러워 ! 신은 역시 불공평한건가 !

너무해 너무해 하면서 블라블라 하다가 상영시간이 다 되어 입장 ㅋ





다큐멘터리가 시작되고,





끝났다.

VJ 씬에 대한 이야기다 라는 간단한 설명만 듣고 봤는데

이야기 보다는 공연에서의 비주얼 퍼포먼스를 보여주는게 좀 더 많았던 다큐멘터리였다.





상영이 끝난 뒤 관객과의 시간.

VJ 파펑크님의 짧은 인사.





연신 감격스럽다는 표현을 하셨다.

가슴이 벅차다는 말씀도 함께.





그리고 감독 범진이의 등장.





범진이는 이런자리가 익숙하지 않은지 마이크를 쥐고 있는 내내 떠는 모습을 보여줬는데

앞으로는 이런 자리가 많아지지 않을까 생각해보며, 곧 적응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아무튼 범진이는 상당히 쑥스러워하고 겸손해 했다.





시사회가 끝나고 상영관 밖으로 나오니 선물을 주시네 -





뜯어보니 프레드페리 스카프.

( 감사합니다 잘 쓸께요 ! )



다큐멘터리 내용은.. 뭐 보는 사람마다 느끼는게 다 다르겠지 - 내가 느낀건 뭐 다른건 아니고,

생각보다 VJ 씬이 꽤나 칼을 갈고 있다는 것.

그리고 앞으로 그 칼이 엄청난 힘을 발휘할 것 같다는 것 정도?

범진이가 만든 이 다큐멘터리 Behavior 는 뭐 언젠가 웹에 공개도 될 예정이라고 하니 궁금한 분들은 체크해 두시길 -



범진이 그리고 뷰직팀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잘 봤어요 다큐멘터리 !

범진아 초대해줘서 고마워 !







+ 번외



다시 칼바람을 뚫고 그 늦은 밤 한강을 달리다가 박B를 우연히 만남.





반포스팟에서는 늦은밤은 둘째치고 그 추운 날씨에서도 트릭 연습을 하는 분들이 ㄷㄷㄷ


 



아 그리고 야경은 정말.. 너무나도 아름다운데 이거 디카로는 당췌 설명할 방법이 없네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