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100sec | F/2.0 | 8.8mm | ISO-250


매번 겪는 경험이지만, 역시나 여행의 마지막 날 아침은 참 기분이 별로다.

왜 이렇게 시간은 우리 맘도 몰라주고 그렇게 쏜살같이 흘러가는걸까.


DSC-RX100M5 | 1/40sec | F/2.0 | 8.8mm | ISO-250


빠르게 숙소 체크아웃을 한 뒤,

동반자의 비즈니스를 위해 잠시 1층 라운지에서 쉬다가 캐리어를 맡겨두고 건물을 빠져나왔다.


DSC-RX100M5 | 1/3200sec | F/2.0 | 8.8mm | ISO-100


마지막 날이니 더 화이팅 해야지!

열심히 걸어보즈아!


DSC-RX100M5 | 1/400sec | F/2.2 | 9.8mm | ISO-100


그 전에 일단 아침 식사부터 좀 하고 ㅋㅋㅋㅋ

일본 오면 꼭 먹으려고 하는 웬디스(Wendy's)에서 내사랑 햄버거로 +_+


DSC-RX100M5 | 1/30sec | F/2.8 | 12.3mm | ISO-100


채광이 좋으니 셀카 삼매경?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100


나마비루에 지정 시간 따윈 없다.

아침 식사에도 맥주는 늘 함께 해야 함.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00


나는 뭘 시켰더라.

이름은 하나도 기억 안나지만

아무튼 아주 맛있는 버거를 주문해 먹었음.

웬디스는 늘 옳으니까.


DSC-RX100M5 | 1/40sec | F/2.8 | 25.7mm | ISO-100


오 근데 이거 언제 생긴거지?

원래 여기 오면 케첩이랑 마요네즈를 마음껏 가져다 먹을 수 있게 되어 있었는데

이번에 가보니 그 두개 외에도 치즈 소스, 아보카도 소스 막 그런게 되게 많더라! 심지어 막 가져다 먹어도 돼!

진짜 웬디스는 한국 다시 안돌아오나 ㅠㅠ 너무 완소 브랜드인데 ㅠㅠ



※ 웬디스 버거의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1250sec | F/1.8 | 8.8mm | ISO-100


동선을 잘 짜둔 덕에 오늘은 우메다 근처에서만 좀 기웃기웃하면 되는 스케쥴이었다. 부담 없고 좋아!

이게 다 일부러 오렌지 스트릿 코스를 어제로 배치한 덕분임 훗-

일본 도심 여행 코스는 내게 맡겨다오 +_+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500


작년에도 이 앞을 지나쳤는데,

여기가 우메다 무슨 건물 안쪽 터널 같은 상점가인데

지나갈 때마다 좀 궁금하단말야?


DSC-RX100M5 | 1/50sec | F/2.8 | 8.8mm | ISO-500


우메다 일대에는 백화점이 많아서 보고 싶은 브랜드가 입점되어 있는 백화점만 돌아다니면 된다.

뜨거운 햇볕 아래 오래 나와 있을 필요도 없고 굿이야 굿.


DSC-RX100M5 | 1/60sec | F/2.8 | 18.9mm | ISO-500


어반 리서치(Urban Research)를 시작으로,


DSC-RX100M5 | 1/80sec | F/3.5 | 8.8mm | ISO-500


자체 브랜드 겸 수입 브랜드를 한번에 소개하는 편집샵 스튜디오스(Studious)와


DSC-RX100M5 | 1/80sec | F/4.0 | 17.9mm | ISO-500


빔즈(Beams) 까지 슈루룩 -

모두 루쿠아(Lucua) 백화점 안에 있어서 휙 둘러보기 좋다.

바로 옆에 좀 오래되긴 했지만 다이마루(Daimaru) 백화점도 있어서 진짜 백화점 투어하기엔 괜찮음.

다만, 좀 심심할 수도?



※ 루쿠아의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1000sec | F/5.0 | 8.8mm | ISO-500


한큐(Hankyu) 백화점으로 건너가봤다.

루쿠아와 다이마루가 좀 심심한 사람들에겐 오히려 한큐가 좀 더 잘 맞을 수도 있다.

여긴 그리고 좀 좋은게, 한큐 멘즈가 따로 분리 되어 있어서 좀 더 세분화 된 브랜드 셀렉팅을 경험해 볼 수 있다.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500


일단 한큐 백화점에 가서 여기 저기 돌아다니다가 요새 동반자와 내가 함께 좋아하고 있는 Y-3 매장에 들어갔다.

규모는 아담하지만 그래도 있을 건 다 있음.


DSC-RX100M5 | 1/40sec | F/2.8 | 8.8mm | ISO-500


귀엽네?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500


동반자가 마음에 쏙 들어하는 옷이 있어서 서프라이즈로 선물해 주었다.

전부터 Y-3 옷을 하나 사주고 싶었는데 이번에 아주 적절한 아이템이 나타나 주어서 아주 다행이었지!

예쁘게 잘 입어줬으면 좋겠다 +_+


DSC-RX100M5 | 1/12800sec | F/1.8 | 8.8mm | ISO-500


한큐 멘즈(Hankyu Men's)는 한큐 백화점과 또 다시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한큐 백화점은 멘즈 섹션이 이렇게 분리되어 있는 관계로 여성 아이템으로만 꾸며져 있었으니

나는 쇼핑을 하려면 반드시 멘즈로 가야 했던 상황 ㅋ


DSC-RX100M5 | 1/8000sec | F/1.8 | 8.8mm | ISO-400


신난 동반자.

선물 때문은 아니겠지?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400


한큐 멘즈에는 캐피탈(Kapital)도 있다.

인테리어가 로드샵에 비하면 많이 평범한 수준이지만 옷은 오히려 여기가 더 많은 느낌.


DSC-RX100M5 | 1/160sec | F/1.8 | 8.8mm | ISO-400


RRL도 있고,


DSC-RX100M5 | 1/100sec | F/1.8 | 8.8mm | ISO-400


여기 저기 쭉 둘러보다가 나도 Y-3의 남성 매장에 들어가 봤는데

아쉽게도 여긴 내가 입을만한 건 딱히 없었음.


DSC-RX100M5 | 1/500sec | F/1.8 | 8.8mm | ISO-400


꼼데가르송(Comme Des Garcons)도 그렇고,

그래서 한큐 멘즈와도 작별을 고하고 우리는 또 바로 옆에 있는 헵파이브(Hepfive)로 이동했다.



※ 한큐 멘즈, 헵파이브의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250sec | F/2.5 | 11.1mm | ISO-400


역시 결론은 빔즈인가 ㅋㅋㅋ 믿을 만한 건 여기뿐이네 결국 ㅋㅋㅋ

그래도 여기 나름 빔즈 스트리트(Beams Street)다.

다른 빔즈보단 좀 영 캐주얼에 집중된 곳이지.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400


마침 빔즈와 나이키(Nike)의 협업 프레스토가 출시되었던 시기라 매장 중앙에 디스플레이 된 이 아이들을 실제로 볼 수 있었는데

의외로 실물이 괜찮아서 놀랐음.

사진만 봤을 땐 좀 투머치 아닌가 했는데 스태프들 중 일부도 이걸 신고 있었고, 착용하고 있는 모습도 다 괜찮아 보이더라구?

물론 난 패스했지만 ㅋ


DSC-RX100M5 | 1/250sec | F/1.8 | 8.8mm | ISO-400


슬슬 배가 고파지는 건 기분 탓일까.

이상하네 햄버거 든든하게 먹은 거 같았는데.


DSC-RX100M5 | 1/1250sec | F/1.8 | 8.8mm | ISO-400


푸드 코트 찾다가 관람차 탑승구까지 올라갔네;;;;;


DSC-RX100M5 | 1/640sec | F/1.8 | 8.8mm | ISO-400


뭘 먹을까 하다가 동반자가 코코이찌방야 카레를 먹으면 어떻겠냐는 제안을 해서 급하게 구글맵을 찾아봤더니 오예!

바로 근처에 딱 있더라! 고민 없이 방문 +_+


DSC-RX100M5 | 1/100sec | F/2.8 | 20.8mm | ISO-400


동반자는 늘 가라아게를 고르고,


DSC-RX100M5 | 1/100sec | F/2.8 | 25.7mm | ISO-400


나는 늘 돈까스를 고른다.

서로 먹는 건 다르지만

맥주를 곁들이는 건 똑같다.

그걸로 통하는 편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DSC-RX100M5 | 1/160sec | F/1.8 | 8.8mm | ISO-400


아- 여기서도 지갑을 열어야 하나 잠시 고민을 했는데,

이미 카레를 너무 많이 산 관계로, 너희들은 다음에......



※ 코코 이찌방야의 위치는 위 지도 참고


DSC-RX100M5 | 1/5000sec | F/1.8 | 8.8mm | ISO-400


근처에 라그타그(Ragtag)도 있길래 슬쩍 둘러봤는데,

난 이제 라그타그에도 좀 흥미를 많이 잃은 것 같다.

한 3-4년 전엔 그래도 라그타그가 참 재미있었는데, 이젠 뭐 그냥 ㅎㅎ

내가 돼지가 되서 그런가? ㅋㅋㅋㅋ


DSC-RX100M5 | 1/800sec | F/1.8 | 8.8mm | ISO-400


슬슬 우메다도 떠날 시간이 됐다.

숙소에서 캐리어 받아 나오는 길.

후 -


DSC-RX100M5 | 1/200sec | F/1.8 | 8.8mm | ISO-400


고민고민하던 것을 결국 구입했다는 후문.

교토에서부터 1일 1빔즈를 방문하게 만들었던 건 사실 모자였다.

내 모자는 아니고, 동반자가 고민했던 모자인데-

참 잘 어울렸던 거라서 나는 꼭 사기를 바랬는데 결국 구매하는 걸로 마음 굳혀줘서 내가 다 기뻤음 ㅋㅋㅋㅋ

이제 예쁘게 쓰고 다니기를 +_+

feat 나도 여기서 모자 두개 삼 ㅋㅋㅋㅋ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400


그 뒤로 우리는 길을 잠시 헤맸으나, 무사히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고 -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400


교환해 두었던 티켓을 가지고 무사히 버스에 탑승할 수 있었다.


DSC-RX100M5 | 1/800sec | F/1.8 | 8.8mm | ISO-400


이제 진짜 떠난다.

잘 있어라 오사카.

아마, 적어도 지금까지의 기준으론, 오사카에는 두번 다신 오지 않을 것 같으니 더더욱 안녕 ^-^


DSC-RX100M5 | 1/500sec | F/2.8 | 12.8mm | ISO-400


오 여긴 뭐냐 멋있네.


DSC-RX100M5 | 1/500sec | F/2.8 | 25.7mm | ISO-100


이케아(Ikea)는 저기에 있군.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00


피곤했는지 버스에서 푹 자던 동반자와, 간사이 공항에 무사히 도착 했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남아서 면세점 투어.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00


이 글을 읽는 사람 중 일본 공항에서 선물로 킷캣 초콜렛을 살 생각을 하던 사람이 있다면

그냥 시내에 머무를 때 동네 드러그 스토어에서 그냥 싸게 파는 걸 사길 권한다.

공항 드럽게 비쌈.


DSC-RX100M5 | 1/320sec | F/1.8 | 8.8mm | ISO-100


킷캣은 됐고, 집 돌아가서 먹을 간식거리 몇개를 구매했다.

내 사랑 로이스(Royce) 포테이토칩 초콜릿 프로마쥬랑

처음 도전해 보기로 한 르타오(LeTao) 이로나이 프로마쥬 +_+

내가 화이트 초코랑 치즈 크림 이런거 환장하그등 ㅋㅋ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000


주머니에 남은 동전 탈탈 털기.

복숭아 넥타로 해결.


DSC-RX100M5 | 1/60sec | F/2.8 | 12.8mm | ISO-1000


비행기에 타고 보니 일본은 지금 아오이 유우 때문에 난리가 난 상황 ㅋㅋㅋㅋ

사랑은 아무도 모르지.

사랑은 위대해 정말.


DSC-RX100M5 | 1/125sec | F/1.8 | 8.8mm | ISO-1000


블랙핑크도 위대해.

제니가 특히 위대해 ♡


DSC-RX100M5 | 1/80sec | F/1.8 | 8.8mm | ISO-2000


기내식이 나왔는데 신기하게 카레가 나왔다.

소고기 카레 처음 보는 거 같은데. 아닌가.

아무튼 카레 덕후의 취향을 저격한 굿 초이스.


DSC-RX100M5 | 1/160sec | F/1.8 | 8.8mm | ISO-1000


그리고 내 영화 초이스는 캡틴 마블.

비행 시간이 얼마 안되니 안 본 영화 보는 것 보단 봤던 영화 툭툭 돌려 보는 게 정신 건강에 이로우니까.


DSC-RX100M5 | 1/50sec | F/2.8 | 11.3mm | ISO-125


두번째 방문이었던 오사카와 교토.

재밌는 시간이었지만, 확실히 도시 자체에 별 매력은 없다는 걸 다시금 깨달았다.

특히 오사카는 이제 다시 올 일이 없을 듯.

그나마 교토는 좋았지만, 굳이 교토도 다시 올까 싶긴 하네. (물론 교토에 대한 마음은 아직 좀 열려있긴 함)


하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동반자와 나는 일본에 다녀오는 것을 참 좋아한다.

"이러이러해서 그래" 라고 딱 정리해서 설명하긴 어려운데,

아무튼 우린 참 좋아한다.

그래서 더욱 자주 가고 싶어하지만 그게 또 그렇게 말처럼 쉽게 되는 게 아니니

늘 이런 여행을 기다리고 기대하고 더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그래서 좀 무리하는 거긴 하지만

다음 계획을 벌써 세워놨다.

그 날이 오기까진 아직 좀 멀었지만,

그래도 다시 떠날 거라는 생각 때문에 버틸 힘은 난다.


분명히 더 재밌을거니까.




또또 교토 #5 끝.




또또 교토 #1 http://mrsense.tistory.com/3497

또또 교토 #2 http://mrsense.tistory.com/3499

또또 교토 #3 http://mrsense.tistory.com/3500

또또 교토 #4 http://mrsense.tistory.com/3501

또또 교토 #5 http://mrsense.tistory.com/3502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