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오다이바에서 아사쿠사로 가려면 JR라인이 아닌 진짜 지하철, 도에이 아사쿠사센을 타야 한다.

지상으로 다니는 덴샤, JR라인은 내가 얼추 적응해서 이용에 별 무리가 없는데

지하로 다니는 치카데츠는 내가 도쿄에 올 때 마다 주로 머무르는 곳과 큰 관계가 없는 노선들이라 이용을 잘 안하니 매번 헷갈림....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00


아사쿠사역에 내려 바깥으로 나오니 우와.... 인력거다!!!!!

아사쿠사에 가면 인력거를 엄청 많이 볼 수 있다더니, 진짜 장난 아니더라 ㅎ

엄청난 호객행위가 이뤄지기까지 함 ㅋㅋㅋㅋㅋㅋ

※ 아사쿠사에서 출구를 찾는 게 헷갈릴 수가 있긴 한데, 워낙 유명한 관광지라 사람들이 우르르 나가는 쪽으로 걷다 보면 알아서 나오게 됨.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아사쿠사에서는 센소사가 가장 유명한 관광지이기 때문에 나 또한 아무 고민 없이 곧장 센소사 방향으로 걷기 시작했다.

저기 보이는 우뚝 솟은 건물이 여행객들을 위한 종합 안내 센터 같은 곳, 아사쿠사 문화관광센터인데 저 건물 바로 맞은편이다.

(생각보다 가까워서 별로 힘들거나 어렵지 않다)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짠.

여기가 센소사다!

는 뻥이고,

센소사로 가기 위한 출입문 정도라고 하면 되려나-

가미나리몬이라는 이름의 센소사 정문이다. 여기를 넘어서면 우리가 살면서 한번쯤은 봤을 법한 그런 곳이 눈 앞에 나타나게 된다.

(일단 이 앞에 사람이 너무 많고 아까 본 인력거 때문에 호객행위도 심해서 얼른 안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었음)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가미나리몬의 가운데에 크게 메달려 있는 등롱 아래로 문을 통과하면 이 엄청난 뷰를 곧장 마주하게 된다.

나카미세라고 부르는 곳인데 에도시대때 부터 상점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고 ㄷㄷㄷㄷ

100개가 조금 안되는 엄청난 숫자의 상점들이 즐비해 있는데, 아 진짜 이게 정말 장관임!!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00


예상했던대로 먹거리를 파는 곳이 상당히 많이 눈에 띄었다.

헌데 내가 현찰을 많이 가져가지 않았던 관계로 이 골목을 거닐며 본 그 어떤 음식도 사먹지 못했다.

(일단 솔직히, 진짜 비쌌음....)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호두과자 같은 빵부터 전병이나 아이스크림 같은 먹거리가 진짜 다양했지만..

진짜 다 그냥 구경만..

하아.. 가난한 관광객이여..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00


그래도 이 멋진 뷰를 보고 있노라니 알아서 배가 부르는 것 같고 기분이 참 좋아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00


는 무슨, 그냥 배고팠음 ㅇㅇ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그냥 뭐라도 하나쯤은 도전해 볼 걸 그랬나? ㅎㅎ

담에 만약에 또 가게 된다면 그땐 2개 정도는 여기서 간식을 좀 사먹어 봐야겠다.

여기서 만들어지는 먹거리들이 지금 사진에서 계속 봤던 것 처럼 만드는 과정이 통유리로 처음부터 끝까지 볼 수 있도록 되어있었는데

뭔가 다 괜히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것 같아서 ㅎㅎ

(근데 이런 음식들 몇몇가지를 빼면 아사쿠사 나카미세의 상점들도 일부에서는 결국 연예인 사진을 판매한다든지,

공장에서 찍어내는 유카타를 판다든지 하는 그런 곳들 위주였던 걸로 기억이 된다)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나카미세의 어쨌든 직선 코스뿐만 아니라 양 옆으로 나있는 골목들에도 이렇게 상점들이 즐비함 ㅎ

진짜 시부야, 하라주쿠 그런 곳에만 있다가 여기 오니까 뭔가 시간여행을 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참 좋았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인사동과 참 비교가 된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유는 이렇다.

인사동은 뭔가 건물이나 가게들은 다 현대적이고 그냥 그 안에서 판매하는 물건들이나 좀 옛된 게 있는 것 같은 느낌인데

아사쿠사는 뭐랄까, 이 거리 전체의 익스테리어까지 컨셉을 하나로 맞춰놓으니 정말 그 옛날로 거슬러 올라간 기분이랄까?

(확실히 디테일에 강해..)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00


그렇게 한 300미터 쯤 걷다 보면 이렇게 짜잔-

센소사를 마주하게 된다!

는 뻥이고 ㅋㅋㅋ

진짜 센소사는 이 문 바로 뒤!

이 문은 인왕역사(건물 양쪽에 서 있는 동상이 인왕역사)가 서 있다고 해서 인왕문이라고 하는데 호조몬이라고도 부른다네? 맞나?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00


짜잔.

이게 바로 그 유명한, 도쿄에서 가장 오래 됐다는 센소사의 웅장한 모습이다.

아 진짜 멋지긴 멋지드라 ㅎㅎ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100


일단 나도 향 냄새로 온 몸을 좀 정화하고,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00


사람들이 너도나도 이 앞에 서서 달그락달그락 거리길래뭐하는 건가 하고 지켜봤는데,

오미쿠지라는 일종의 점괘 같은 걸 보는 도구였다.

저기 저 은색 통을 탁탁 흔들다 보면 아래에 난 구멍으로 번호가 적힌 막대가 하나 나오는데

그 번호에 맞는 서랍을 저기 서랍장 사이에서 찾은 뒤 그 안에 있는 점괘지를 가지고 가면 되는 뭐 그런 식이었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00


난 도통 읽을 수가 없어서 그냥 슬쩍 구경만 해봤다 ㅋ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00


그 옆의 우물에서 손을 깨끗이 씻고 난 뒤,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00


나도 안으로.

입장.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저 안이 생각보다 멋있어서 좀 놀랬다. 가지고 간 게 달랑 어안렌즈 하나라 자세히 담아올 순 없었지만,

일본의 그 어떤 섬세하고 숭고한 그런 마음을 엿 볼 수 있지 않았나 ㅎ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00


센소사 곳곳의 모습들이 생각보다 멋져서 잠시 넋놓고 앉아 쉬다가, 이내 머릿속에 내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없다는 생각이 들어 또 다시 밖으로-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00


나카미세를 도로 거꾸로 돌아나오다 보니 제법 날도 덥고 지쳐서 아까 처음 가미나리몬 맞은편에 서 있는 걸 본 문화관광센터 안으로 들어왔다.

아 여기 들어오니까 좀 시원하고 좋드라 ㅎ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아 근데 여기 아사쿠사 문화관광센터에서 생각지 못한 득템을 할 수 있었다.

바로 맨 꼭대기 층에서 이렇게 아사쿠사의 나카미세와센소사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건데,

여기서 이렇게 내려다보니 또 기분이 색다르더만! (이곳 문화관광센터와 전망대 입장은 모두 공짜임)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그리고 바로 옆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그 유명한 스카이트리가 뙇!!!!

스카이트리는 이번 여행에서 목표로 둔 곳이 아니었는데 운 좋게 이렇게 멀리서나마 볼 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 ㅋ

그리고 그 오른쪽 아래 즈음 보면 황금색 구름 비슷한 뭔가가 눈에 들어올 텐데, 저기가 바로 아사히 맥주 본사가 있는 곳이다 +_+

저기 가면 아사히 맥주 직영 카페도 있다는데, 이렇게 보면 가까워 보여도 걸어가려면 또 엄청난 시간이 걸릴테니.. 그냥 구경한 걸로 만족 ㅎ

(스카이트리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전파탑임. 전망대 시설도 있어서 꽤나 유명한 관광 코스 중 하나임)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문화관광센터를 빠져나와 다시 아사쿠사역으로 가다보니 여긴 또 뭐길래 줄을 길게 서있나 ㅎ

그러고보니 일본은 뭔가 줄서는 문화에 사람들이 참 익숙한 것 같았다.

웬만한 맛집은 진짜 웨이팅이 다 기본이었던 듯. 방금 봤던 나카미세에서도 아이스크림이나 전병을 사 먹으려는 사람들의 줄이 대단했는데...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일단 나는 자판기를 찾아 또다시 음료수 투어를.

아 그러고 보니, 내가 점심을 계속해서 안먹고 있었더라...

계속 걷고 돌아다니다 보니 밥 시간을 좀 애매하게 놓쳤는데, 그게 화근이 되서 계속 밥을 못 먹;;;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어쨌든 아사쿠사 구경을 싹 했으니 장소는 이동해야겠다 싶어 어디를 갈까 하다가, 바로 근처에 있는 아키하바라에 잠깐 들르기로 했다.

다른 관광지를 가보기엔 저녁때 기웅이를 만나기로 한 시간이 있어서 좀 애매했고, 해도 질 시간이라 효율적인 이동이 필요했기에.

그나저나 저기 지하철 광고판 한가운데에 우리나라의 그 분 사진이 실려있었는데,

페이스북에 올려 물어보니 그 분이 파문의 길을 열었다 뭐 그런 뜻이라고.. 아 진짜 부끄러워....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400


아사쿠사에서 아키하바라에 가려면 우에노에서 환승을 해야 하는데,

내가 여기서 실수를 한 것 같았다. 일본에서의 환승은 단순히 지하철을 옮겨 타는 것이 아니라,

환승 역에서 내린 뒤 아예 새로 티켓을 끊어 새로운 지하철을 타야 하는데.. 내가 아직 일본에서의 환승에는 익숙치 않은 관계로

모르고 내가 냈어야 하는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을 내고 티켓을 끊었나보다. 역 밖으로 나왔는데 티켓이 계속 이렇게 내 손에 쥐어져 있었다 ㅠㅠ

아 어렵다 아직은 ㅠㅠ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어쨌든 아키하바라에 도착.

오래 있을 마음이 없었기 때문에 딱 한 곳만 구경하고 넘어가기로 했다.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그 한 곳은 바로 만다라케.

다른 곳이야 뭐, 내가 찾는 게 있을리 없고 (있어도 비쌀테고 ㅎ)

만다라케는 위탁샵이니깐. 뭔가 기대 못한 무언가가 매물로 나와있을 수도 있으니? ㅋ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아 이거 나도 가지고 있는건데...

여기서 박삥이 6만엔에......

그럼 60만원이란 소린데.. 물론 뭐 팔려야 그 가격이 시세로 성립되는 거지만.. 어쨌든..

나도 꽤 비싼 걸 갖고 있는 셈이로군 호호호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요고는.. 저 3대 중에 1대는 내가 갖고 있는건데.. 원래 1대씩도 다 판매하는..

근데 이렇게 3개 묶어 파는 건 실물 처음 보네 ㅎㅎ 가격이 싼 건 아니었는데 패키지 보니 괜히 갖고 싶..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베어브릭 섹션에 왔는데, 카우스 1000%가 있더라.

가격 보고 맞으면 살랬는데 7만엔인가 적혀있길래 바로 패스 ㅋㅋ

오른쪽에 로엔은 내 기억이 맞으면 작년 8월에도 있던건데, 아직도 안 팔렸네 ㅎㅎ

가격이 그만큼 더 떨어졌던데 뒷부분이 파손된 걸 작년에 본 기억이 있어서 저것도 패스 ㅋ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우엉 -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800


왜 송태섭만 인기가 없느뇨...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800


내 자의와 상관없이 건담카페에도 들어가 봤다.

건담엔 별 관심이 없어서 잘 모르는데 측근 중 한명인 준섭이가 건담 마니아라서 이런거 볼때마다 준섭이 뭐 사다줘야 하나 싶은 마음...

근데 역시나 모르겠다 건담은 ㅋㅋㅋㅋ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800


이 빵은 더 모르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건담빵이라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 막 캐릭터 이름으로 메뉴 나오고 막 그래..

무서운 곳이야..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운 좋게 일정이 맞아 이 날 아키하바라에서 피프티피프티 대표님을 뵈었다.

출장 오셨었는데 일정 중 하루가 내 일정과 겹쳐서 이렇게 잠시 조우를 ㅋ

한국에서도 뭐 어렵지 않게 인사 드렸던 분인데 일본에서 보니까 괜히 더 반갑더라 +_+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점심도 안 먹고 아침의 모스버거 이후로 음료수 몇개 말고 먹은게 없다고 했더니 이런 걸 사주셨다.

저녁식사는 기웅이랑 할 생각이라 밥을 먹을 수 없다고 했더니 달달한 게 일본에선 맛있다며 ㅎ 근데 이거 진짜 맛있데!!!!!

엑셀시오르 카페에서 팔던치즈 크림 크레페 굿!!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대표님과 짧은 티타임을 가진 뒤 난 다시 하라주쿠로 돌아왔다.

아, 돌아온게 아니구나. 이번 도쿄 여행에서 처음 온 거니까 ㅋ

반가운 하라주쿠! 이렇게 다시 보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600


여전히 북적거리는 다케시타도리 +_+ 아 오랫만에 보니 좋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600


기웅이가 추천한 저녁메뉴는 라멘. 엄청나게 유명한 곳은 아니지만 자신있게 소개할 수 있다며 안내한 이곳은 세이야 라는 라멘전문점.

(하라주쿠역에서 다케시타도리 입구로 들어가지 말고 왼쪽 방향으로 길따라 걷다 보면 나옴)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저녁 시간이 많이 지났을 무렵이었는데도 사람들이 꽤 많았다.

나도 웨이팅5분 정도 하다가 들어왔음.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메뉴는 뭐 보시는 바와 같이.

여기 근데 한국 사람에게도 유명한 곳인가보다. 메뉴판에 친절하게 다 한글로 이름이 적혀있더라.

(이제보니 메뉴마다 전부 김이 들어가네 -_-;;)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나는 계란 사진에 확 꽃혀서 바로 다마고라멘을 주문했다.

옆에 밥은, 파무침과 특제소스가 들어간 뭐 그런건데, 라멘만 먹기 허전해서 함께 주문.

맛이 둘다 끝내주더라 +_+ 인정!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라멘을 다 먹고 나서 아까 아키하바라에서 잠시 뵈었던 피프티피프티 대표님을 오모테산도에서 다시 만났다.

중간에 잠깐 볼일 있다고 다른곳으로 이동하셨었는데 라멘 다 먹고 나오니까 하라주쿠 오셨다며 ㅎㅎ

그래서 어디갈까 하다가 깔끔하게 길맥으로 +_+

이것도 나름 음료수 투어에 포함되는 놈인데.. 맛은 생각보다 별로였다.. 그냥 황금빛깔이 마음에 들어 골랐더니만..

(일본은 진짜.. 물론 뭐 술집 많은 곳도 있는데.. 꽤 많은 곳이 밤만 되면 심심해짐.. 갈 곳이 없어..)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갈만한 곳이 없어서 길맥을 시작했는데 나름 좋았다.

바람도 시원하게 불고 사람들 지나다니는 거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해서 ㅎ

(확실히 하라주쿠와 오모테산도 사람들이 멋있음...)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늘 그랬듯 또다시 콘비니에 들러 먹거리를 몇 개 사왔다.

나름 도시락과 컵라면은 밤에 먹고 주먹밥과 포도쥬스는 아침에 먹어야지 했는데..

다 먹음..

ㅇㅇ..


그렇게 둘째날의 일정을 모두 마쳤다.

이제 내게 남은 날은 이틀!

또 다시 많은 것들을 보고 경험하러 다니길 기대하며,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1 | http://mrsense.tistory.com/3059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1 | http://mrsense.tistory.com/3060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2 | http://mrsense.tistory.com/3061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2-3 | http://mrsense.tistory.com/3062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3 | http://mrsense.tistory.com/3063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1 | http://mrsense.tistory.com/3064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2 | http://mrsense.tistory.com/3065

골든위크에 다녀온 일본 여행 #4-3 | http://mrsense.tistory.com/3075



※ 쎈스씨 도쿄 방문기 전편 ▽



2013년 8월, 7일간의 첫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2950

2014년 5월, 골든위크의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059

2014년 8월, 5일간의 3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110

2014년 12월, 3일간의 4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163

2015년 9월, 5일간의 5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249

2016년 8월, 3일간의 도쿄 출장기 | http://mrsense.tistory.com/3341

2016년 9월, 4일간의 7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47

2016년 12월, 3일간의 8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63

2017년 4월, 4일간의 9번째 도쿄 방문기 | http://mrsense.tistory.com/3388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