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400

 

다이어트를 하던 얼마전, 그 기간 중 가장 큰 고비였던게 양꼬치 집을 갔을때 였다.

안가려고 바둥바둥 거렸지만 일행들이 그래도 같이 가자고 해서 결국 따라갔는데,

정말 아무것도 안먹고 얘기만 좀 하다 그대로 나왔던 그 날;;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그 날의 설움을 달래고자, 아이들을 모아 양꼬치를 먹기로 했다.

혹시나 자리를 못 잡을까봐 예약까지 해서 ㅎ

원래는 경성양꼬치를 가려고 했는데 거긴 저녁 피크타임은 예약을 안받고, 2호점으로 예약 잡아준댔지만 2호점까지 가긴 좀 멀었어서

경성양꼬치보다 유명세는 덜 하지만 나는 그래도 내 입맛에 잘 맞아 좋은 강남양꼬치로 장소를 정했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아 오랫만의 양꼬치에 설레였어 +_+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번개와 같은 속도로 주문해서 나온 양꼬치들, 일단 올려놓고 조금만 기다리면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쨘 +_+

내가 널 얼마나 기다렸는지 아니 ㅠㅠ

흐어어어어어얼sfoja;oifutl,hqjw엉어어ㅓidus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양꼬치 하면 빠질 수 없는 칭따오도 함께 시키고 +_+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먹고 또 먹습니다.

양꼬치는 진짜, 쉬면 안됨.

멈추지 말고 먹어야지 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나의 양꼬치 컴백기에 함께해준 조립식누나, 볼매 그리고 돗자리 현주양.

다들 양꼬치에 집중중.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근데 태어나서 처음 양꼬치를 먹어본다는 병석이는 뭔가 공감 실패하고 있는 표정 ㅋㅋㅋㅋ

양꼬치는 진짜 호불호가 좀 갈리는 메뉴 중 하나인거 같다 ㅎ

좋아하는 사람은 엄청 좋아하고 (나처럼)

그냥 뭐 잘 모르겠다는 사람은 또 그냥 뭐 뚱- 하고 ㅋㅋㅋㅋ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400

 

오랫만에 양꼬치집 왔으니 그냥 지나치면 섭섭한 꿔바로우도 시켜먹고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오랫만에 신난 나는 양갈비까지 시켰음 ㅋㅋ

아 진짜 내가 미쳤나 ㅋㅋ

다이어트 그렇게 해놓고 푸하하하하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하지만 안먹을 순 없었어....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이거봐 이거 ㅠㅠ 어우어우 ㅠㅠ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그래도 양갈비 시키길 잘한게, 병석이가 양갈비를 먹고 나서야 웃기 시작했다는 ㅋ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우리가 미친듯이 다 먹어 갈 때 즈음, 자전거로 전국일주를 하고 돌아온 고운이와 멋쟁이 남친 기혁씨가 합석했고,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잠시 후에 태권소녀 우희가 합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얼마 안남았을때라 마지막 양갈비는 뒤늦게 온 이들에게 양보하는 미덕.

절대 배불러서는 아니고 후후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한편 이날 처음으로 자신의 숨은 재능을 발견한 현주양은

양꼬치를 아름답고 완벽하게 구워 셋팅해내는 자신의 실력에 스스로 감탄하는 기이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근데 정말 남달랐어..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입으로 먹었는지 코로 먹었는지 (물론 입으로 먹었지만)

정신없이 그렇게 양꼬치를 격파한 후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갑자기 질럿 흉내를 내며 이상해진 병석이를 데리고,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2차.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난 뭐 술은 잘 안마시기는 했지만 그냥 이대로 헤어지긴 아쉬웠기에,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그리고 양꼬치를 제대로 못 즐긴 3인방을 위해 양은도시락을 함께 시켰는데,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난데없이 이걸 효과적으로 비벼내는 흔들기 법에 대한 토론이 시작;;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결국 뭐 기혁씨가 말없이 깔끔하게 해결해 줬지만 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결국 양꼬치로 배를 이미 채웠던 우리도 이 도시락에 빠져버렸다는 후문.

우린 대체 술을 마시러 온건가 도시락을 먹으러 온건가;;;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그렇게 앉아서 뭐 이런저런 얘기 하다가 다음날의 출근을 위해 헤어졌는데,

요새 날씨가 딱 걷기 좋아서 밤마다 뭐 많이 걷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퇴근길이나 이렇게 도보 한 30분 정도 되는 거리를 혼자 자주 걷는데

그때마다 참 별별 생각을 다 한다.

회사에서의 내 위치에 대한 생각도 하고,

여자 생각도 하고,

내 나이에 대한 생각도 하고..

근데 또 참 웃긴게, 매번 생각은 참 많이 하는데 뭐 하나 속시원히 답이 보이는 문제는 또 없는듯..

그냥 혼자 뭐 상상이나 하다가 말고 그러는 거 같다 스스로..

 

아무튼 친구들 ! 자주 만나서 스트레스 풉시다 !

다음번 목표는 광장시장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병석 2012.05.21 00:05  댓글쓰기

    형 저는 질럿이 되었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