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80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엔엠디(NMD)를 출시한지도 벌써 6개월이 지났다.

지난 2015년 12월, 뉴욕에서 성대하게 열렸던 아디다스 엔엠디 런칭 쇼케이스에서 이 녀석을 실제로 봤을 때,

"그래 뭐 좀 편해 보이긴 하네" 라고 생각했던 것이 내가 엔엠디에게 받았던 첫 인상이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운 좋게도 엔엠디를 직접 신어보게 되었는데 (쇼케이스 때는 구경만 해야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내게 있어 엔엠디는 "내가 살면서 신어 본 모든 운동화 중 가장 편한 신발"로 인지되고 있다.

마음 같아서는 매일 신고 싶지만 때가 잘 타는 데다 프리미엄이 너무 붙어버려서 아껴 신을 수 밖에 없게 된 것이 안타까울 정도.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엔엠디는 그 뒤로도 다양한 컬러웨이로 스니커즈 마니아들 앞에 그 모습을 종종 드러냈다.

각 모델마다 수량이 많지 않아 늘 순식간에 완판 되어 "뭐가 나왔었어?"할 정도로 그 종류가 얼마 없던 걸로 기억되지만

은근히 다양한 컬러 베리에이션을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났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6.0mm | ISO-800


소재를 기준으로 보면 크게 두 가지로 분류가 되는데,

하나는 메쉬요, 다른 하나가 프라임니트(PrimeKnit)인데,

내가 지금 꽂혀있는 것이 바로 이 프라임니트 버전의 엔엠디 되시겠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0.0mm | ISO-800


마치 양말을 신고 있는 것과 같은 프라임니트의 포근한 촉감은

엔엠디의 부스트(Boost) 솔이 가진 극강의 쿠셔닝과 만나며 더 이상 바랄 게 없는 최고의 착화감을 선사한다.

이건 정말, 말 그대로 "신어 본 사람만 아는" 이야기라 무어라 더 설명을 하지 못하겠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800


엔엠디는 현재 아디다스가 가장 주력하는 모델이고 동시에 마니아들이 가장 주목하는 모델이다.

그 덕에 어지간한 정성과 운이 따르지 않고는 엔엠디를 정가에 편하게 구입할 수 없게 된 것이 좀 안타깝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라임니트 버전의 엔엠디는 날 너무 미치게 만들어버릴 정도로 매력적인 녀석이라

결국 나로하여금 눈물을 머금고 큰 돈을 지불하게 만들어버렸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58.0mm | ISO-800


내가 이번에 구입한 모델은 국내에는 출시되지 않았던 블랙&화이트 모델이다 (사진의 오른쪽 모델이다).

가장 처음 출시 되었던 퍼스트(1st) 버전과 비슷하나 아웃솔이 올 화이트로 이루어져있다는 것이 차이다.

(나는 이렇게 총 3켤레의 프라임니트 버전 엔엠디를 갖게 되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800


워낙에 미니멀한 것들을 좋아하는지라 블랙&화이트 버전은 보는 순간 이미

"그래, 넌 내가 어떻게든 사야겠다"라고 마음 먹었는데, 워낙 프리미엄이 많이 붙었던 모델이라

개중에 착한 가격으로 판매하는 셀러가 나타날 때 까지 근 두 달 넘게 기다렸던 걸로 기억한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5.0mm | ISO-800


개인적으로 엔엠디는 이 각도에서 볼 때가 가장 예쁘다고 생각되는데,

이렇게 보니 셋 다 같은 블랙&화이트 컨셉이지만 각기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네.


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800


퍼스트 컬러 모델은, 나름 아껴신는다고 아껴신었는데도 이번에 구입한 블랙&화이트 버전과 비교 해보니

부스트 솔이 제법 누렇게 변해서 내가 너무 가슴이 아프네 ㅠ

부스트 솔은 정말 다 좋은데 변색 앞에서는 속수무책인 듯 ㅠ



이제 다음 프라임니트의 엔엠디를 또 기다려봐야겠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혹자는 Y-3의 콰사(Qasa)를 닮았다고 했다. "콰사의 인라인 버전이다", "콰사의 다운그레이드 모델이다" 말이 참 많았는데,

콰사의 후광을 등에 업은 것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 녀석은 출시와 동시에 "순삭" 이슈를 만들어내며 매장에서 완판되고 말았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000


2015년부터 튜블라(Tubular) 시리즈를 본격적으로 푸시하고 있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는 최근,

그의 연장선격인 튜블라 둠(Tubular Doom)을 새롭게 출시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튜블라 둠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이 발목을 감싸는 리브(Rib) 밴드.

아디다스의 테크널러지 중 하나인 프라임니트(Primknit)로 만든 어퍼에서 자연스럽게 이어져 올라오는 리브 밴드는,

튜블라 둠을 흡사 '양말을 신고 벗는 것과 같은' 착각에 빠지게끔 한다.

실제 기능적으로도 꽤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나, 그보다는 시각적으로 주는 그 재미있는 '착각'의 역할이 더 크게 느껴진다.

※ 하지만 실제 양말과는 느낌이 좀 다르다. 쉽게 늘어나지 않는 고탄력 리브 밴드라 그보다는 좀 뻑뻑한 느낌이다. (그래서 신을때 사실 버겁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웃솔도 인상적이다. 기존의 튜블라 러너에서는 볼 수 없던 음각의 디테일이 굉장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이 큰 특징으로,

콰사의 아웃솔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콰사의 아웃솔이 좀 더 과장된 느낌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그보다는 츄러스 생각이 난다. 배가 고픈건가.)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어퍼는 앞서 말한 것 처럼 프라임니트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 바로 윗 부분을 또 다른 밴드가 감싸고 다시 그 위를 슈레이스가 고정해주는 형태를 지니고 있다.

아웃솔도 아웃솔이지만 바로 부분이 특히 콰사의 디테일과 닮아있기에 아마도 많은 이들이 그렇게 콰사와 비교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이번에 출시 된 튜블라 둠은 제품명의 끝부분에 'PK'라는 단어가 붙는다.

이는 '프라임니트'의 약자로 다른 튜블라 둠과 달리 어퍼 전체가 니트 직물로 이루어져있다는 뜻인데,

거기에 아디다스는 '스카치' 효과가 있는 실을 섞어 바디 전체가 '발광'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위 사진에서 밝게 보이는 부분은 전부 스카치 실이다. 슈레이스에까지!)


Canon EOS 6D | 1/80sec | F/4.0 | 40.0mm | ISO-1000


콰사를 신어본 적이 없기에 내가 어떠어떠하다 단언하긴 어렵지만,

튜블라 둠은 굳이 비교 당하지 않아도 될 만큼 그 자체로 이미 충분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사실 답은 참 심플하다. 그저 내가 좋으면 그만 아니겠나.

콰사를 닮았든 아니든, 영향을 받았든 아니든, 분명한 건 튜블라 둠은 충분히 예쁘다는 것이고,

우리는 또 하나의 예쁜 운동화를 알게 되었다는 것이니 지금은 그 정도로 마무리를 지어도 좋을 듯 하다.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처음엔 선명하게 보이는 레드와 블루의 블럭 때문에 신발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다.

정확히는 '블럭' 자체가 참 예쁘다고 생각했던 것이 더 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작년 12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에서 NMD라는 이름의 스니커즈가 새롭게 출시되었다.

2014년엔 ZX FLUX를, 2015년엔 튜블라(Tubular) 시리즈를 대대적으로 푸시했던 아디다스가 1년만에 다시 새로운 카드를 꺼내든 셈이었기에

"이번엔 또 뭘?"하는 기대어린 생각과 "이번엔 과연?"하는 걱정어린 생각이 동시에 들었던 것 같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NMD를 소개하며 아디다스는 "헤리티지의 DNA를 담았다"는 표현을 썼다.

과거 아디다스를 대변하는 3가지 슈즈, 마이크로페이서(Micropacer)와 라이징스타(Rising Star) 그리고 보스턴슈퍼(Boston Super)의 특징적 기능에

아디다스의 현재를 대변하는 프라임니트(Primeknit)와 부스트(Boost)같은 테크널러지를 결합시킨 것을 그와 같은 표현으로 설명했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내가 체감하는 비율로 놓고 본다면 헤리티지의 DNA보다는 현대의 테크널러지가 더욱 지배적으로 활용된 것 같다. (그게 나쁘다는 뜻은 아니다)

발 전체를 편하게 감싸주는 프라임니트와 발바닥을 지탱해주는 부스트 솔을 제외하면 사실 헤리티지의 DNA가 '체감'으로는 느껴지지 않기 때문.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결국 따지고보면 헤리티지에 대한 부분은 실 착용자에게 그다지 중요한 부분은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그렇지 않은가. 신는 입장에서야 그저 예쁘면 됐고 그저 편하면 될 일이니.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실제로 NMD는 편하다. 예쁜데 편하다.

부스트의 쿠셔닝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둔탁하지 않은 그 산뜻한 가벼움이랄까. 그의 착화감에 잠시 놀랄 수도 있을 것 같은데

그게 그렇다고 해서 고무공이 튀어 오르는 것 같은 찰진 탄력과는 좀 거리가 있는 부분이라,

하루 정도 신고 돌아다니면 그 묘한 매력에 금새 중독되리라 장담할 수 있다.

거기에 하나의 패턴으로 완벽하게 발을 감싸주는 포근한 프라임니트가 어퍼로 채용되었으니 과연 불편함이라는 것을 느낄 수가 있을까.

경량화에도 큰 도움을 주는 소재이기 때문에 장시간 착용하고 있다 해도 발에 큰 무리가 가진 않을 것 같았다.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 통기성은 두말하면 잔소리!


Canon EOS 6D | 1/125sec | F/7.1 | 105.0mm | ISO-200


처음엔 그저 취향 덕분에 눈에 띄게 도드라지는 컬러 블럭이 참 예쁘다고만 생각했는데,

막상 실물로 받아들고 또 직접 신어보니 이게 그냥 보는 것과는 또 차원이 다른 아름다움을 가득 머금은 녀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과적으로는 걱정보다는 기대라는 방향으로 나의 생각은 확고하게 쏠리게 되었고

앞으로 다양한 컬러웨이로 변주 될 예정이지만 특히 화이트 컬러가 출시되면, 그 역시도 하나 사겠노라 다짐하게 되었다 +_+

진짜 마음에 듬!



+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사진은 지난 2015년 12월, 뉴욕에서 열린 런칭 쇼케이스 때 모델들이 NMD를 신고 캣워크하던 모습을 내가 찍었던 사진이고,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8.0mm | ISO-800


이 사진은 내가 신고 있던 모습임.


Canon EOS 6D | 1/100sec | F/7.1 | 96.0mm | ISO-250


굿!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서정민 2016.04.25 16:43  댓글쓰기

    죄송하지만 어디서 사셧나요?

  2. BlogIcon 안치연 2016.06.17 23:53  댓글쓰기

    혹시 상품명이랑 가격 알려주실 수 있나요??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100.0mm | ISO-100


브랜드도 소비자도 모두 거셌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의 스탠 스미스 이야기다.

작년 1월의 리-런칭 이후, 스탠 스미스의 열풍은 정말 대단했다. '아디다스=슈퍼스타'라는 대중의 인식에 스탠 스미스는 제대로 한 방 날려줬다.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105.0mm | ISO-100


어찌보면 스탠 스미스의 인기는 오히려, 없었다면 이상했을수도 있겠다. 모난 디테일도 없었고 관리가 어려운 소재를 쓴 것도 아니었으니까.

스탠 스미스는 아무튼 그 후로 순풍에 돛 단것 마냥 지금까지도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100.0mm | ISO-100


사이사이 몇몇의 에디션이 출시 된 적은 있지만 나는 최근 출시 된 이 프라임니트(Primeknit) 버전에 주목했다.

프라임니트가 무엇이더냐. 어퍼를 단 하나의 실로 만들었다는, 아디다스가 야심차게 내놓은 혁신적 테크널러지가 아니던가!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105.0mm | ISO-100


프라임니트가 주는 혜택은 시각적인 것 외에 기능적인 부분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우선은 어퍼의 두께가 얇아졌기 때문에 자연히 무게가 줄었고 니트처럼 실을 엮어 만들었기 때문에 엄청난 통풍 효과까지 누릴 수 있게 됐다.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75.0mm | ISO-100


아 물론 단점도 있다. 아, 단점이라고 부르는 것 보다 주의할 점이라고 부르는 게 맞겠네.

일단 오염이나 상처에 약한 것이 가장 두드러지게 보이는 걱정거리겠고, 사이즈 선택을 평소와 다르게 해야 한다는 것이 새로 주의할 부분이다.

앞서 얘기했듯 이 신발이 다른 신발보다 두께가 얇다보니 자연히 내부 공간이 다른 신발보다 좀 넓다.

- 프라임니트가 실로 이루어져있다 보니 쉽게 늘어나는 탓도 있겠다 -

그래서 평소 신는 신발보다 한 치수 작게 선택을 해도 신는데에는 별다른 무리가 없겠다는 것이 내 의견. (이라기 보다 경험에서 우러나온;;)


Canon EOS 6D | 1/100sec | F/16.0 | 105.0mm | ISO-100


러닝 슈즈에 더 어울리는 소재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긴 하지만,

이렇게 클래식한 스니커즈 위에서 만나니 신는 재미도 있고 보는 재미도 있어 즐거운 것 같다.

(일단 다 제치고, 가만히 있어도 가볍고 시원한 것이 참 마음에 듬 ㅋ)


Canon EOS 6D | 1/100sec | F/14.0 | 105.0mm | ISO-100


양말 신고 신었던 날 찍은 사진인데, 다음엔 양말 없이도 한 번 도전해 봐야겠음!



Photographed by Mr.Sense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