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600

 

뜻하지 않은 사고때문에 대부분의 패션 브랜드 관련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가 되었는데, 그것 때문만은 아니지만 확실히 야근이 조금 줄었다.

퇴근 시간에 맞춰 퇴근을 할 수 있어서 그게 좋긴 했지만, 마냥 좋다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씁쓸하기도 하고...

아무튼 때마침 근래에 정신적으로 무너져 내려가던 지인이 SOS를 요청해 칼퇴하고 저녁식사를 같이 했다.

메뉴는 잇푸도의 소유돈코츠 +_+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라멘을 다 먹고나서 커피워커스로 넘어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사랑과 이별은 역시 그 대상이 누구든 사람을 무기력하게 만들어 버리는 잔인한 형벌이라는 생각을..

아니 그나저나, 그렇게 인생 상담 하고 있는데 갑자기 중희랑 잎새가 온다고 해서 지인을 돌려보내고 또 이렇게 셋이 모였는데

매번 느끼지만 참 신기한 조합인듯 ㅋㅋㅋ

둘 다 좋아하는 동생이라 그래도 기분 좋다 +_+

 

 

=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회사에서 준비하고 있는 크나큰 프로젝트 때문에 감성과장 심과장님이 관계자들을 회사 스튜디오에 모셔놓고 감성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함.

나도 뒤에서 잠깐 참관했는데, 심과장님은 참 감성 토크를 잘 하는 듯.

관계자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움직여 졌을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프레젠테이션 스킬도 나름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라 좋았네 ㅎ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250

 

브브(Brownbreath)가 전시회를 열었다 해서 룰루랄라 전시장을 방문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45.0mm | ISO-1250

 

뭐 따로 포스팅 할 예정이라 자세히 적지는 않겠는데,

진짜 상상도 못한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이라는 걸 알게 되어 굉장히 놀랐던 것 같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250

 

일단 개인적으로 이 목걸이가 참 탐났음.

얼른 출시하길 ㅇㅇ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오피스W(OfficeW)도 신제품 수주회를 같은 날 열어 거기도 다녀왔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2000

 

오피스W의 자사 브랜드인 옵티컬W(OpticalW)에서 5월 부터 판매 될 선글라스도 함께 볼 수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어서 이건 하나 사려고 생각 중이다. 무려 알루미늄으로 만든 선글라스라네 ㄷㄷㄷ

만져보니 무게감이 살짝 있었지만 뭔가 단단하게 잘 만들어졌다는 느낌이 와서 ㅎ (일단 쉐입도 너무 이쁨 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2.0mm | ISO-1600

 

그나저나 여기 매장 리모델링한 뒤로 처음 와 봤는데 와 진짜 이게 어딜봐서 안경원이야....

진짜 화영대표님 센스는 알아줘야 함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이 곳에 관한 이야기도 따로 포스팅 예정이니 참고.

 

 

=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600

 

할 줄 아는 한국말이라곤 "감사합니다"가 전부지만 나보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고 능숙한 젓가락질로 김치를 집을 줄 아는 이 분은

선글라스 브랜드로 잘 알려진 카렌워커(Karen Walker)의 월드와이드 라이센스를 갖고 있는 호주 선셰이드(Sun Shade)社의 회장님이시다 +_+

옵티컬W에 방문했다가 화영대표님의 권유로 함께 저녁식사를 하게 되는 엄청난 경험을 하게 됨 ㄷㄷㄷ

(진짜 굉장히 쿨하고 굉장히 유쾌하고 굉장히 귀여운 분이심!!)

 

Canon EOS 6D | 1/50sec | F/4.0 | 60.0mm | ISO-1600

 

근데 정말 뜻하지 않게 너무 큰 대접을 받았네 ㅎㅎ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밤이니까...

대낮에 마신거 아니니까...

지독한거 아니고 가벼운 매취순이니까...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전복 전문점이라 회도 전복회가 나옴 ㅎ

 

Canon EOS 6D | 1/50sec | F/4.0 | 95.0mm | ISO-1600

 

전복구이는,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까 1개 만원 ㄷㄷㄷ

 

Canon EOS 6D | 1/50sec | F/4.0 | 70.0mm | ISO-1600

 

민어찜과,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알밥에 매생이국으로 마무리 ㅋ

(화영대표님 잘 먹었습니다!)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지민이가 생일파티 겸 스튜디오 이탈(Etal) 오픈 축하자리를 마련했다고 해서 퇴근 후 스튜디오에 놀러갔다.

오랫만에 반가운 동생들 모두 만나서 즐거웠던 자리 ㅎ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잘 나가는 포토그래퍼들은 다 똑같은 카메라 쓰네 +_+

난 근데 성격상 필카는 못쓰겠어 ㅎ 워낙 막 찍고 하나 건져내는 성격이라 ㅋㅋ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지민이는 생각보다 많은 음식을 준비해 나를 놀래켰다.

물론 뭐 생일파티 말고 스튜디오의 오픈 축하가 함께라곤 했지만 퀄리티가 ㅎㄷㄷ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우리 친구들은 뭘 보고 그리 웃나 했더니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케익 퀄리티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웃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600

 

책 진열대에 간지나는 책들이 많이 있길래

나는 내가 사온 간지나는 생일 선물을 저기 책들 사이에 함께 비치해 두었다.

(지민이는 후에 이걸 발견하곤 이내 아래쪽으로 내려버렸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생일파티에 무려 '협찬'이라니 역시 잘나가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손님들이 하나 둘 모여 어느새 도란도란 스튜디오가 꽉 참 ㅎ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나는 전부터 한번 펼쳐보고 싶었던 샤넬(Chanel)의 리틀 블랙 재킷(The Little Black Jacket) 책을 꺼내봤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물론 뭐 전에 전시장 가서 다 봤던 사진들이지만 이렇게 책으로 보니 또 느낌이 다르데 ㅎ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홀짝홀짝 마시다보니 기분이 좋아지고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1600

 

지민이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하객의 절반이 돌아가는(?) 것으로 자리는 훈훈하게 마무리 ㅋㅋㅋㅋㅋ

지민이 생일 다시 한번 축하하고 진용이랑 함께 이탈 스튜디오 멋지게 꾸려나가길 ㅎ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4.28 11:28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퇴근 후 폭풍 페달질로 압구정에서 서초역까지;; 강남은 왜케 언덕이 많냐;; 자전거로 다니기 넘 빡쎄다 ㅠ

아무튼 그렇게 열심히 달려 서초역 근처에 숨어있는 쏠레안경 서초점을 방문했다.



DMC-FX180 | 1/250sec | F/2.8 | 6.0mm | ISO-800



이 날은 Office W와 쏠레 리벌스 프로젝트가 진행한 2011 컬렉션 수주회가 있는 날.

물론 난 거래처도 아니고 업자도 아니었지만, 최근 급 관심이 가기 시작한 안경을 실컷, 그것도 올해 발매 될 아이들을 맘놓고 볼 수 있는 자리기에

수주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자 마자 망설임 없이 방문 계획을 잡았던 것 ㅋ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일본 하우스 브랜드 EnaLloid 의 안경.

내 주관적인 느낌일 수도 있지만, 일본 태생의 브랜드들은 뭔가 딱 그 느낌이 잡혀있는 것 같다.

분명 화려하진 않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 세련된 멋이 엿보인달까 -

물론 뭐 화려하다고 다 세련된 건 아니지만, 아무튼 참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사진에 있는건 100년 된거라고 하셨었나;; 기억이 잘 안나네 100년 뭐라고 하셨었는데 ㅠ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요건 Grey Ant 의 Kennedy 모델.

하금테 스타일을 한번쯤 써보고 싶긴 한데 뭔가 내 얼굴엔 안 어울리는 것 같다.

다른 하금테 스타일의 안경보다 좀 더 커서 좋긴 하지만 그래도 안 어울리는건 안 어울리는거 -

가격은 40만원선.



DMC-FX180 | 1/50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것. 주목해 볼만 한 녀석들.

Kirk Originals 제품인데 그냥 이렇게 보면 엄청 평범한데 이걸 왜 주목하라고 했냐면,



DMC-FX180 | 1/640sec | F/2.8 | 6.0mm | ISO-800



쨘 -

이 홀로그램 때문이다.

안경의 템플 부분에 부착되어져 있는데 이게 보는 각도에 따라 조금씩 움직이니까 참 재미있다 ㅎ

참고로, 빅뱅의 GD&TOP이 부른 뻑이가요 뮤직비디오에서 GD가 이걸 썼었다.



DMC-FX180 | 1/500sec | F/2.8 | 6.0mm | ISO-800



이렇게 강렬한 이미지도 있다.

다른 이미지들도 많음.

가격은 40만원선.



DMC-FX180 | 1/640sec | F/2.8 | 6.0mm | ISO-800



프레임 모양도 여러가지다. 안경으로 쓰면 재미있을 것 같다.



DMC-FX180 | 1/500sec | F/2.8 | 6.0mm | ISO-800



다음으로는 Oliver Goldsmith 제품들.



DMC-FX180 | 1/400sec | F/2.8 | 6.0mm | ISO-800



Berwick, Carl 등의 선그라스 모델들 -



DMC-FX180 | 1/320sec | F/2.8 | 6.0mm | ISO-800



Tak.

이거 어울리는 여자는 왠지 뭐랄까, 세련되고 도시적이고 커리어가 강한 캐릭터일듯?



DMC-FX180 | 1/500sec | F/2.8 | 6.0mm | ISO-800



이것 또한 체크 아이템 !

이게 Consul 이었나 Consulss 였나 -_- 헷갈리네;;

아무튼 이건 정말 주목할 만한 아이템 인데,

Oliver Goldsmith 에서 나오는 하금테 !

근데 이게 대박인게 옵티컬W에서 제안한 스타일 이라고 하더라 ㄷㄷㄷ

그러니까 뭐 굳이 단어로 표현하자면, 코리언 에디션 정도?

고집 강한 영국 브랜드이기에 그들의 프레임이 변형되는 것에 대해 호의적이진 않았을텐데도 이런 파격적인 시도를 하다니 +_+

가격은 40만원선.



DMC-FX180 | 1/320sec | F/2.8 | 6.0mm | ISO-800



이 제품은 Kara Eyewear의 O-ring 모델.

내 얼굴엔 완벽하게 안어울리는 스타일로,

이런 안경이 어울리는 사람이 진짜 멋있는건데..

라고 생각해보며 머릿속으로는 자꾸 김구 선생님만 떠오르는게 역시 난 뻔한 남자.

가격은 20만원선.



DMC-FX180 | 1/400sec | F/2.8 | 6.0mm | ISO-800



이 아이들은 프랑스의 하우스 브랜드인 Vue DC 제품들.

전체적인 느낌은 빈티지다. 전형적인 유럽 빈티지 스타일.

그런데 전혀 지루하지 않다. 그게 참 매력적인 것 같다.

가격은 30~40만원선.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화살표 아이콘만 봐도 알수 있는 Karen Walker 의 제품.

DJ신철님이 생각나는 정말 오리지널 복고풍의 금속테 제품인데, 글쎄.. 과연 시장에서 먹힐지?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재미있는 팝아트 작품을 보는듯한 느낌의 모델.

어린 시절의 생일파티 같은 날 재미삼아 쓰던 그런 안경의 느낌인데 드레시한 코디에 잘만 맞추면 엄청난 아이템이 될듯 ?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뭐 누가봐도 2NE1의 CL표 스타일.

Ksubu의 Bellatrix 모델괴 위에는 뭐지? Lyra인가? 비슷한데 아닌거 같기도 하고?

가격은 30만원선.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느낌 강한 Ksubi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Marfik 모델.

옆부분이 막혀있는 것이 특징인데 이런건 역시 얼굴 작은 사람이 써야..

난 역시 안되는.. ㅡㅜ

가격은 30만원선.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뭐였더라;; 까먹었네;;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Ksubi의 Atik 모델.

가까이서 보면 오묘한 패턴인데 이거 멀리서 보면 흔히 돌청 이라 부르는 아이스진의 느낌이 난다 !

가격은 30만원선.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거는 Ksubi의 스테디셀러 프레임인 Ara.

패턴도 너무 마음에 들고 쉐입도 내 스타일이고 ㅎ

이건 내가 구매하기로 마음 거의 굳혔음 +_+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아가야 쫌만 기둘룡 ~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이 블링블링 럭셔리해 보이는 녀석은 AM Eyewear의 Jamo.

코브라 패턴과 함께 셋팅되어 있는 안경 줄의 싱크로가 장난이 아니다.

가격은 20만원선.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역시 AM Eyewear의 모델인 Lorenzo.

나랑은 상극인 플랫탑 쉐입이다.

가격은 20만원선.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AM Eyewear의 안경 라인들.

위 아래로 길게 퍼지는 형태라 복고적인 느낌 연출에 적합할듯.

내 얼굴엔 안 어울렸음.

가격은 20만원선.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아, 이거 좀 재밌더라 -

AM Eyewear의 Cobsey 모델인데,

안쪽에서 보면 미러 스타일인데 바깥쪽에서 보면 그냥 무난하다.

실제로 뭐 눈에 착용하고 그런덴 아무 영향 안끼치는거 같은데 이런거 뭔가 괜히 나만 알고 있는 재미랄까? 그런 기분을 주는듯 ㅎ

디자인도 무난하고, 가격은 30만원선.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굉장히 팻한 느낌을 주는 Graz의 Bula.

남자보다는 여자들이 잘 어울릴.

가격은 50만원선.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Graz의 Obstacle 이라는 모델의 안쪽에 새겨진 문구인데

Monster Children 이라는 매거진과 콜라보 한 모델 이라고 ㅎ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이쪽은 Lotho 의 모델들.

영국의 빈티지한 감성을 모티브로 한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인지 진짜 그래 보인다 ㅋㅋ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새침떼기 아가씨가 쓰면 딱일것 같은 Lola 모델.

사탕 같은 느낌이 마음에 든다.

가격은 40만원선.



DMC-FX180 | 1/320sec | F/2.8 | 6.0mm | ISO-800



프라임형의 착샷.

역시 여자가 써야겠다.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어렵다 -_-;;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어디꺼였더라 이거 Dita 꺼였나;;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Dita 제품들은 나한텐 좀 어려운 느낌이다.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4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4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250sec | F/2.8 | 6.0mm | ISO-800



아 뭔가 다 어려워. 디자인이 복잡한것도 아닌데 뭔가 어렵다 그냥.

그래서 Dita는 다 패스 -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패스 하려는데 Dita Kids도 봄;;

진짜 패스;;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여기,

내 블로그에 오는 분들 중 주된 연령층이리라 예상되는 10대 후반~20대 초반의 친구들을 위한 코너.

위에 쭈욱 포스팅한 아가들의 소비자 가격이 뉘집 개 이름도 아니고 부담되서 어떻게 사냐- 하는 친구들에게 한줄기 빛과도 같은 브랜드의 등장.

호주에서 태어난 이 브랜드의 이름은 바로 Le Specs.

Le Specs를 주목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저렴한 가격대에 다양한 스타일을 모두 만나볼수 있다는 점 때문이겠다.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종이학이 마치 별 처럼 보이는 이 귀여운 모델은 Al Capone.

가격은 9만원선.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이건 레이벤 스타일, Revolver 인가? 아닌거 같기도 하고;;

가격은 8만원선.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여름느낌 물씬 나는 Scarface 는 12만원선.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복고풍의 Lost boys 도 12만원선.



DMC-FX180 | 1/200sec | F/2.8 | 6.0mm | ISO-800



이런 사이버틱한 쉐입의 Emperor 도 12만원선으로,

전체적인 가격대가 8만원~12만원선이다.

물론 하우스브랜드의 핸드메이드랑 동급의 퀄리티라고 까지는 말 못하겠지만,

트렌드에 뒤지지 않는 다양한 스타일의 선글라스 제품을 부담스러운 가격을 지불하지 않고 만날수가 있다면 당연히 관심을 가져야 겠지?

Le Specs 가 그리고 또 뭐랬더라 -_- 아 또 까먹었네;;

아무튼 그 기원을 타고 올라가면 유명한 안경 브랜드 쪽에서 출발한거나 다름 없다고 얘길 들었는데 아놔 이놈의 기억력;;

뭐 들으면 다 까먹어 ㅠㅠ

쨌든 결론은 뭐 이렇다. Le Specs가 절대 무시할 브랜드가 아니라는 것.

지금의 스트릿씬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브랜드 라는 것.






일본은 1인 3안경 시대란다.

(선글라스를 포함한) 안경이 그만큼 생활화 되어 있고 일반화 되어 있다는 거지.

안경도 옷 처럼, 신발 처럼,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독립적인 패션 아이템이 충분히 될 수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그 인식이 '그냥 눈 나쁜 사람이 끼는거' 로 너무 굳어있는 것 같다.

Optical W와 쏠레안경은 그런 인식들을 바꿔 나가고자 하는 것이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그런 움직임을 펼칠 예정이라고 한다.

나도 사실 안경에 관심을 가지게 된지는 얼마 안되었는데, 이게 보면 볼수록 참 재밌고 신기한 세상이다.

라인 하나하나, 색깔 하나하나, 각도 하나하나에 따라 사람의 인상이 확 확 바뀐다는게 참 매력적인 것 같다.

앞으로 Optical W 와 쏠레안경에서 어떤 움직임을 보여줄지, 기대해 보며 -



수주회 진행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

3월에 본격적으로 판매 시작되면 습격 하러 가겠습니다 !






+ 보너스



DMC-FX180 | 1/400sec | F/2.8 | 6.0mm | ISO-800



이번 수주회에서 본, Oliver Goldsmith의 귀갑테 안경.

귀갑테는 거북이 등껍질로 만드는 테를 일컫는데 안경 1개에 거북이 6마리 정도가 들어간다고;;

높으신 분들께서 쓰시는게 이런 안경이란다.. 우리가 그냥 안경점에서 막 사는 그런 안경 쓰시는게 아니라고;;

근데.. 진짜 멋져 보인다 ㄷㄷㄷ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언 2011.02.17 15:31  댓글쓰기

    헉 첨에.....백 이십인가 하고 봤더니......천 이백만원
    후덜덜 ......상위 1%가 쓰는 걸까요? ^^; 와 대박이네요 ㅎㅎㅎ
    거북이 등껍질....그거 하나면 만들줄 알았더니....귀한 거북이 6마리가 들어간 제품이라니
    참 소수의 세계는 미스테리 입니다 ^^
    잘봤습니다 !

  2. BlogIcon KAYEM 2011.02.17 17:22 신고  댓글쓰기

    저도 한달전에 안경을 바꿨는데 안경이란 것이
    사람의 인상을 많이 바꾸게 해 주더라구요.
    생일선물로 받았는데 돈이 아깝지 않다는 말을 해 주시더라구요.

    저도 선글라스가 간절히 필요한데 Le Specs의 선글라스제품들이 멋지군요.
    눈여겨 봐야겠습니다!

  3. 2011.02.18 03:22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2011.02.18 10:51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blue paper 2011.02.18 10:58 신고  댓글쓰기

    안경 예쁜 거 많네요ㅎ
    좋은 글 보고갑니다^^

  6. BlogIcon KOJU 2011.02.18 18:31 신고  댓글쓰기

    아.....그 밤에 달려간 그곳이 이곳이였군!!
    나는야 디타 찬양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흐아..이쁜거 많다아~

  7. 와쌉 2011.02.19 15:04  댓글쓰기

    우왕 ㅋ 요새 안경 관심 많은데 진짜 대박 ㅠ

    컬크 오리지널? 안경 죽이네요 ㅋ 검정색 스컬 홀로그램 ㅋ


    형 쓰신 선글라스 잘어울리시구용~ㅋ

    와 여기 좋네요 ㅠ

    한번 가봐야지 ㅠ

    디타는 이하늘이 쓰고 나왔던 모델이 젤 이쁜득 ㅠ.ㅠ

  8. 수달이+_+ 2011.02.21 17:35  댓글쓰기

    이쁘네요^ ^와...나도 안경맞춰야되는뎅 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