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퍼 토이 브랜드 모모트(Momot)가 꽤 오랫만에 단독 전시를 열었다.

장소는 가로수길 피프티피프티였는데, 여기 요즘 대관이 끊이지가 않는구만? ㅎㅎ

 

 

 

피프티피프티에서 하는 전시들은 1층 입구 옆의 진열장을 함께 쓸 수 있어서

그를 통해 어떤 식의 전시를 하는지 미리 볼 수 있다는 게 나름 재미라면 재미다.

모모트는 여기를 가상의 마트로 만들어 그들의 컨셉을 소개하고 있었다.

(나름 깨알같은 패러디가 관전 포인트임)

 

 

 

켈로그 시리얼을 모모트 스타일의 그래픽으로 바꿔 만든 패키지들.

프룻 룹스는 실제품하고 거의 차이점을 찾기 어려울 만큼 잘 만들어놨네 ㄷㄷㄷ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캠펠 수프 시리즈들.

가운데 동그라미 안에 깨알같이 모모트 몸통 그래픽을 ㅋ

 

 

 

이 엠엔엠즈 초콜렛 시리즈도 잘 만들었더라 +_+

가격표까지 센스있게 잘 만들었네 ㅋ

이런 디테일에 집착하는 나는 역시나 넋이 나간채로 구경을 ㅎ

 

 

 

본 전시가 더욱 궁금해져 곧장 지하로 내려가 봤다.

 

 

 

이번 전시의 타이틀은 모모티스트(Momotist).

 

 

 

전시 오픈 날이라고 사람들이 또 바글바글하네 아주 +_+

 

 

 

가장 먼저 만나본 건 11인의 작가 아트웍이 담긴 콜라보레이션 시리즈였다.

한국뿐 아니라 영국, 독일, 호주, 미국, 프랑스, 스페인 등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작가들이 참여했는데

라인업의 구성이 재밌어서 그에 대해 물었더니 놀랍게도 모모트와 일면식도 없는, 이번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연락해 본 작가들이라고 ㄷㄷㄷ

정말 무작정 이메일을 보내고 자신들을 설명했다고 했다. 우리가 이러이러한 전시를 하는데 당신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 하는 식으로-

아 진짜. 젊음이 무기로구나.. 부럽다 이런 도전정신.. 용기에 놀라고 성취에 감탄했다 +_+

 

 

 

한국 작가 쎄봉의 일러스트가 담긴 귀여운 모모트.

(개인적으로 11인의 작가 콜라보레이션 중 베스트3 안에 든다고 생각 - 지극히 개인적인 시각임 ㅋ)

 

 

 

한국 작가 Jay Flow 형님의 모모트. 스케이트 보드가 압권이었음!

 

 

 

호주 작가 Jeremy Ville의 작품.

주워 듣기로는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 중 가장 유명한 작가라고? ㅎㅎ

 

 

 

영국 작가 Tado의 아트웍이 담긴 모모트.

타도는 이번 모모트 전시를 위해 새로운 그림도 직접 그렸다고 했다.

(저 뒤에 걸린 그림이 그것)

상품성으로는 11개 작품 중 가장 뛰어나지 않나 싶은 느낌.

 

 

 

보면서 웃음이 절로 났던 이 작품은 한국 작가 Joo의 작품.

아 근데 이거 아무리 봐도 재밌다 ㅋ

 

 

 

옆쪽 벽면으로도 전시는 계속.

 

 

 

독일 작가 Bubble Friends의 작품.

확실히 모모트는 알록달록한 컬러가 많이 쓰여야 제대로 빛을 발하는 듯.

가장 눈에 띄었던 것 같다.

 

 

 

미국 작가 Zach Shuta의 작품.

이 작가도 꽤 유명하다던데, 콜라보레이션도 많이 하고 의류 레이블도 있다며..

 

 

 

프랑스 작가 Tougui의 작품인데, 이 작가에게 주목할 필요가 있었다.

모모트가 첫 출발을 할 당시 많은 영감을 주었던 작가라고.

실제로 구글에 이 작가의 이름을 검색하면 방대한 양의 페이퍼토이 관련 데이터가 검색되기도 한다.

컬러 배합에 있어서도 굉장한 감각이 있다고 하고 꽤나 잘 알려진 페이퍼토이의 대가인 듯 했다.

모모트 입장에서도 이 작가가 함께 전시를 한다고 했을때 얼마나 기뻤을지 ㅎ

 

 

 

스페인 작가 Puno의 작품.

역시 자신을 대표하는 아트웍을 모모트로 만들었다.

 

 

 

한국 작가 Novo는 그가 이전에 찍었던 사진을 토대로 귀여운 모모트를 만들어 냈고,

 

 

 

네덜란드 작가 Lou Lou & Tummie 역시 그들의 아트웍을 기반으로 팬시한 느낌의 모모트를 만들어 냈다.

 

 

 

11명의 작가 콜라보레이션 옆으로는 그동안 모모트가 만들었던 모든 캐릭터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한

일종의 아카이브 월이 펼쳐져 있었는데 이 부분 셋팅하는 모습을 전시 전 날 봐서 그런지 괜히 더 감동이 ㅋㅋㅋㅋㅋ

 

 

 

초창기 작품부터 최근 작품까지 모모트의 모든 시리즈가 전시되고 있었다.

 

 

 

반가의 의규형님.

 

 

 

닉 우스터처럼 이 아카이브 월에는 실존 인물의 캐릭터도 상당히 많이 보였다.

이런 캐릭터는 정식 판매 제품은 아니고, 모모트가 일종의 오마주? 개념으로 작업했던 전시용들.

 

 

 

물론 가상의 캐릭터도 많았는데, 직업과 이야기를 하나하나 심어놓은 그 섬세함에 이 곳을 보는 재미가 의외로 쏠쏠했음 ㅋ

 

 

 

그래서 산타할아버지는 비정규직인걸로....

....

 

 

 

맨 위에는 Momot rocks the World 라는 문구가, 맨 아래에는 세계 각 나라별 국기와 카모 플라주 패턴들이 ㅎ

 

 

 

고개를 돌려보니 못보던 모모트가 몇 개 보였는데,

 

 

 

알고보니 신제품이라더라.

 

 

 

뭔가 달라진 것 같은데 뭐가 달라진 건가 하고 유심히 들여다 보는데,

 

 

 

오잉?

이거 뭐지?

 

 

 

막 분리 되는 걸 설명하는 것 같은데,

 

 

 

저기 써 있는 Change 는 설마?

 

 

 

설마설마 했는데, 오오-

모모트가 진화를 했더라.

각 파츠가 분리가 되기 시작했다!

 

 

 

팔, 다리, 얼굴을 비접착식으로, 그냥 끼웠다 뺄 수 있는 형태로 도안을 바꾼 듯 했다 ㅎ

 

 

 

얼굴도 그래서 이렇게 접착하는 형태가 아니라 끼워넣는 형태로 +_+

 

 

 

말인 즉슨, 다른 모모트와 섞어서 전혀 다른 모모트로 커스텀 할 수 있게 됐다는 것 !

오 이거 굉장히 참신한 발상 !

모모트가 한계를 깨기 시작한 듯한 느낌이었다 ㅋ

 

 

 

이제 나만의 모모트를 갖게 되는 것도 시간 문제일 듯 ㅋ

마음만 먹으면 세상에 없는 단 하나의 모모트를 갖게 될테니 말이다 +_+

 

 

 

 

 

귀엽구나들 >_<

 

 

 

피프티피프티 안쪽 방으로 들어가보니, 여기에는 디즈니, 픽사, 스타워즈, 마블과 함께 한 라이센스 캐릭터들이 뙇!

 

 

 

미키마우스, 피노키오, 푸, 몬스터유니버시티, 업, 스티치 등 다양한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모두 모모트로 변해 있었다 ㅎ

 

 

 

스타워즈도 빼놓지 않고 ㅋ

(알투디투!!!)

 

 

 

 

 

아 개인적으론 이게 진짜 ㅎㄷㄷ

 

 

 

이것만 싹 들고 나가고 싶던데 ㅋㅋㅋ

 

 

 

토이스토리도 귀엽고,

(저 뒤에 사진 센스!)

 

 

 

???

 

 

 

라바도 만들었네? ㅋ

 

 

 

꽤나 히트쳤던 마블 시리즈도 이렇게 모여 있었는데,

 

 

 

아니 이건 또 뭐야 ㄷㄷㄷㄷㄷ

 

 

 

와 진짜... 이건 진짜 말이 안나오더라......

이렇게 분위기 있는 모모트는 처음이야......

 

 

 

이런 커스텀을 만들 줄이야....

(실제로 불 들어오는 게 아니니 오해 없길)

 

 

 

모모트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새롭게 준비중인 또 다른 깜짝 아이템을 소개했는데,

바로 3D 애니메이션이었다.

(저기 잘 보면 마블 로고 밑에 페이퍼 히어로즈라고 ㅋ)

 

 

 

무려 영화 어벤저스의 뉴욕 전투씬을 모모트 스타일로 재현한 애니메이션 이었는데

이거 생각보다 굉장히 잘 만들어서 내가 꽤 놀랬던 기억이 있다.

진짜 이거 정말 잘 만들었음 ㄷㄷㄷㄷ

모모트 이거이거, 아주 끼를 부렸어? ㅋ

 

 

 

생각도 못한 모습에 내가 많이 놀라서 벙찐채로 다시 전시장으로 돌아왔는데, 다행히 먹거리가 바로 눈에 띄어서 내가 다시 정신을 차림 ㅋ

 

 

 

방금 본 큰 모모트와 이 모모트는 코카콜라와 하이네켄을 위한 커스텀!

 

 

 

당연히 핑거푸드 사이에도 하이네켄과 코카콜라가 ㅎ

 

 

 

아 그나저나 저기 저 토마틸로의 타코와 퀘사디아는 진짜 별미더라....

이 날 나를 본 사람은 알겠지만, 저 앞에 지나갈 때 마다 계속 하나씩 집어 먹었 ㅋㅋㅋㅋ

진짜 맛있었음!

 

 

 

그저 정형화 된 플랫폼 토이일 뿐이고, 그 위에 그림만 바꿔낸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던 게 솔직한 속 마음이었는데

그 한계를 모모트는 지금 벗어나기 시작한 듯 한 느낌을 이 전시를 통해 전해 주었다.

충분히 전해진 것 같았다.

모모트는 어쩌면 이제부터 진짜 시작일지도 모르겠다.

 

모모트 친구들 모두 고생했어요!

준강이 특히 고생 많았다!

(희열이 흔태 외 모든 분들도!)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5.08 22:11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4.10.21 01:16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