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25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에서 날아온 멋진 인비테이션.

근래 받아 본 인비테이션 중 가장 고퀄에 고가의 인비테이션이 아니었을까...

무려 렌티큘러 카드!!!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250


각도에 따라 이미지가 변한다.

렌티큘러의 묘미를 잘 살린 것 같았다 ㅎ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250


인비테이션이 참 멋져.

그 점이 가장 마음에 들어.



=



Canon EOS 6D | 1/800sec | F/4.0 | 73.0mm | ISO-100


지금의 회사로 이직한 뒤 내가 카메라를 들고 직접 제품을 찍는 일은 안했는데, 어쩌다 보니 티저 이미지를 내가 찍게 됐...

그래서 모처럼 카메라 들고 밖으로 나가 녹슨 실력에 다시 시동을 걸어봤다.

나름 뭐 괜찮게 나온듯?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55.0mm | ISO-100


비밀의 조력자가 있었기에 물론 가능했다.

ㅇㅇ.....



=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000


미팅 나갔다 돌아와보니 읭? 이건 또 뭐야? 하고 뜯어봤는데,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헐...

이게 뭐야...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 ㅠㅠ

스티키몬스터랩(Sticky Monster Lab)에서 감사하게도 우산을 선물로 보내주셨다 ㅠㅠ

이거 심지어 비매품인데 ㅠㅠ 흐엉엉 ㅠㅠ 내가 진짜.. 비 오는 거 엄청 싫어하는데 이 우산을 받는 순간 비를 기다리게 됐어 ㅠㅠ

미천한 나에게 이런 멋진 선물을 안겨주신 스티키몬스터랩에게 무한 감사의 인사를!!!!!



=



Canon EOS 6D | 1/2000sec | F/4.0 | 105.0mm | ISO-160


또 상품 사진을 찍었다.

점점 내가 찍는걸로 굳어질까봐 겁난다.

아무튼, 실로 오랫만에 운동화 사진을 찍었다.

내 과거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알겠지 내게 운동화 사진이 갖는 의미가 어떤지 ㅎ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이게 참...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그 뭔가가 있음...



=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2주만에 보뚜아사이(Boto Acai) 방문.

역시나 자리 잡는 게 쉽지 않다.

12시 거의 맞춰서 갔음에도, 비밀의 친구가 먼저 도착해서 비밀의 자리를 잡아 둔 덕분에 겨우 앉았지 그냥 세월아네월아 갔으면 큰일났을 뻔.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바나나 가게 아니고 보뚜아사이임.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400


남자는 역시 라지.

그 옆에는 비밀의 친구가 준 귀여운 멜론빵.


Canon EOS 6D | 1/200sec | F/4.0 | 65.0mm | ISO-1000


자기가 그렇게 좋아한다면서 내게 줬다. 그냥 먹지. 미안하게.

고맙다 그래도. 다음엔 내가 빵 사줘야겠다.



=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400


핸드폰 이어폰이 고장나서 근 2주 가까이 이어폰 없이 살았는데, 확실히 이어폰이 없으니까 불편한 점이 많았다.

그래서 새로 사려고 이것 저것 알아봤는데, 결국 번들 이어폰을 다시 구입하는 것으로 결정이 됐다.

예전엔 소니가 어쩌고 베이스가 저쩌고 커널이 뭐 Y와 y가 뭐 참 깐깐하게도 비교하고 그랬는데,

요즘은 생각이, 뭐 몇 십만원짜리 비싼 이어폰 쓸 거 아니면 그냥 번들이 최고인 것 같더라고.

볼륨 조절도 되고 통화도 되고 칼국수 끈이라 꼬이지도 않고. 가성비 절대 갑인 것 같아 구매를 하게 됐다. 이어폰이 다시 생기니 기분이 좋았다.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400


옆자리에 앉는 심준섭은 나를 볼 때 마다 오덕 같다느니 장난감 가게 차렸냐느니 매번 말이 많았는데,

내가 봤을 땐 덕력으로 보면 심준섭이 나보다 한 수 위다. 난 그냥 디자인이 예쁘게 된 캐릭터만 좋아할 뿐 이지만 심준섭은 그걸 파고 들어가니까.

요즘은 이종격투기 선수들의 피규어를 사 모으기 시작했는데 매일 혼자 저걸 만지작 거리며 포즈를 바꾸고 혼자 그걸 또 찍고 웃는다.

진짜 무서운 사람은 내가 봤을 때 분명히 심준섭이다.



=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000


월요일에 받았던 인비테이션 속에 적혀있던 바로 그 날. 7월 31일.

압구정 로데오거리 중앙로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플래그쉽 스토어가 화려하게 오픈했다.

개념 정리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데,

이 플래그쉽 스토어는 전세계에서 3번째로 오픈한, 그러니까 지구상에 단 3곳에만 존재하는 매장이다. (베를린과 상하이 다음이다)

그럼 그 외에 오리지널스 매장 큰 것들은 뭐냐 하겠지?

그 곳들은 컨셉 스토어라고 부르는 게 맞다고 ㅎ

플래그쉽 스토어는 결론적으로 우리나라엔 압구정에 있는 여기가 유일하다고 ㅎ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000


전세계 3번째 매장 답게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다양한 라인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규모로 따지면 내가 봤을 땐 사실 베를린 보다 여기가 더 큰 것 같다. (베를린 출장기 2-1편 참조)

거긴 단층 매장이었고 여긴 3개층을 쓰고 있었으니까.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400


셀러브리티와 포토월이 있을 거라는 생각을 난 왜 안했을까 -_-; 정신이 정말 없었나봐.

아무튼 취재차 매장에 들렀을 때 바깥에는 연예인을 보겠다고 몰려든 시민들로 이미 거리가 마비!

매장 안에서 나도 많은 연예인들과 마주쳤는데 사진은 그냥 찍지 않았다.

찍다가 제지 당하면 내 멀쩡한 기분도 괜히 상하고 굳이 내가 찍을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고 뭐 ㅎㅎ


Canon EOS 6D | 1/320sec | F/4.0 | 28.0mm | ISO-1000


아디다스 코리아는 이번 플래그쉽 스토어 오픈을 기념하며 한가지 재미있는 아이템을 선보였다.


Canon EOS 6D | 1/320sec | F/4.0 | 55.0mm | ISO-1000


바로 이 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가 요즘 열심히 푸시하고 있는 ZX FLUX인데

겉면에 프린트 된 이미지가 한국을 뜻한다.

잘 보면 뭐 하회탈도 있고 태극 무늬도 있고 뭐, 주워들은 이야기로는 K-POP 같은 문화도 녹여내고 했다는데 암튼 머 250족 한정이라며 +_+

(베를린과 상하이에서도 이렇게 지역 한정 모델을 내놨는데 두 지역은 모두 위성 지도를 그려낸 모델을 만들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40.0mm | ISO-1000


베를린에서 보고 놀랬던 자판기! 서울에서도 보게 됐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400


3개층의 위엄.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400


볼때마다 예쁘다고 생각하는 베드윈 컬렉션.


Canon EOS 6D | 1/60sec | F/4.0 | 60.0mm | ISO-400


아 곱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80.0mm | ISO-400


매장 내부 인테리어도 어반 느낌 잘 살려서 만든 듯.

노출 콘크리트가 전체적으로 쓰였던데 지나치게 밝거나 어둡지 않아서 둘러보는 데 눈이 불편하고 그러지 않아서 좋았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8.0mm | ISO-1000


1층 카운터 벽에 걸려있는 서울 지도.

베를린 플래그쉽 스토어에서 베를린 지도로 만든 이 설치물을 보고 입을 쩍! 벌렸던 기억이 있는데

서울에서도 서울 지도로 만든 설치물을 볼 수 있다니 +_+ 기분이 묘하더라 ㅎ


Canon EOS 6D | 1/320sec | F/4.0 | 28.0mm | ISO-1000


뒷 마당에는 여러 작가들의 작품이 함께하는 전시 공간이 라운지 파티와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는데

그 중 인상적이었던 스티커 출력기.

서울이 좋은 이유를 입력하면 그 글자를 랜덤한 한글 폰트로 이렇게 만들어서 스티커로 출력해주는 식이었는데

나는 내 닉네임을 써서 뽑았다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000


매장도 매장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케이터링에 후한 점수를 주고 싶었다.

"서울"에 촛점을 맞춘 행사 답게 케이터링 메뉴는 모두 국적이 '한국'이었다.

파전, 순대볶음, 꼬치, 도토리묵, 오징어볶음과 밥, 김치 등 평소 다녀 본 행사들에서는 전혀 경험해 보지 못한 메뉴들이 핑거푸드로 셋팅되어 나왔다.

내 블로그를 꾸준히 본 사람들은 내가 행사 음식에 유독 민감하게 구는 것을 알텐데,

집어 먹기에도 좋은 형태와 양이었고 구색도 나름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마치 지방 어디 지역 행사에 온 것 같은 즐겁고 묘한 기분?

아 물론, 아쉬운 점도 있었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을 만나야 하는 정신 없는 행사인데, 고춧가루가 들어간 음식이 좀 많았던 것 정도?

자칫 잘못하면 본의 아니게 민폐를 끼칠 수도 있었을테니 ㅎㅎ 그거 빼면 뭐 +_+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800


음식에 걸맞게 음료 또한 엄청났다. 소주와 막걸리를 활용한 칵테일이었는데,

이 병 디자인 어쩔거야 ㅠㅠ 진짜 너무 귀여워서 이거 보느라 계속 마시다가 내가 취해버림 ㅋㅋㅋㅋㅋㅋ 에라이 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1000


그리는 데 무려 5일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던 로스타(Rostarr)의 작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플래그쉽 스토어 건물 뒤로 돌아가면 만나볼 수 있다.

스케일이 실로 어마어마하다.



=



Canon EOS 6D | 1/60sec | F/4.0 | 45.0mm | ISO-1000


논현동 어느 작은 골목 안에 숨어있는 참치in.

그렇게 보자보자 했던 성희와 드디어 술자리를 가졌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행사 참석 직후 간 거라 만취한 상태로 시작한 게 함정이지만;;;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사장님께서 내가 카메라로 이것저것 찍고 있었더니 이걸 찍으라며 내밀어 보여 주셨다.

참치 꼬릿살이란다. 이게 꼬릿살의 1/4 정도 되는 크기고 이정도 양이면 실제 참치는 한 300kg 나가는 녀석이었을 거라고 ㄷㄷㄷ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000


열심히 각 부위별 이름을 들었으나 내가 그걸 기억할 리가 없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000


분명한 건 태어나서 먹어본 참치 중 가장 맛이 있었다는 것.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진짜 별별 부위를 다 먹어본 거 같음 ㅋㅋ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0.0mm | ISO-1000


"누구냐 넌"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000


애교.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5.0mm | ISO-1000


기교.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000


성희랑 준섭이랑 셋이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 꽃을 피우고 있자니

평소엔 그리도 안 마시는 술이 이 날은 잘도 넘어가더라.

청하라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아무튼, 이미 아디다스 행사장에서 취한 상태로 온 거였는데 여기서 청하를 또 쭈욱 들이켰더니 이미 나는 $%*#&^!@!%


Canon EOS 6D | 1/20sec | F/4.0 | 24.0mm | ISO-1000


결국 마무리는, 응?



=



NEX-5T | 1/2500sec | F/3.2 | 16.0mm | ISO-100


사진만 봐서는 참 예쁘고 맑은 하늘이지만 날씨가 가히 살인적이었던 금요일.

진짜 숨이 턱턱 막혔지.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400


전 날의 해장을 위해 오랫만에 돈심이에 가서 돈까스를 시켜 먹었다.

오랫만에 먹으니 역시 맛이 있어 ㅎ

돈심이는 반찬도 실하고 음식도 맛있고 가격도 가로수길 치고 착해서 내가 참 좋아하는 곳임.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800


밥을 다 먹고 사무실에 왔더니 문제의 라이카(Leica) T가 퀵으로 날아와 있었음.

내 새로운 카메라!

면 참 좋겠지만..

그건 아니고, 감사하게도 며칠 좀 써보게 됐음 ㅋ

사용기는 곧 따로 올리는 걸로.


NEX-5T | 1/125sec | F/3.2 | 16.0mm | ISO-800


그리고 다시 떠날 준비.

후후후.



=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800


휴가 첫 날 이었지만 마무리 짓지 못한 업무가 있어 주말에 출근을 했다.

점심을 안먹고 갔던 터라 그냥 김밥천국에서 왕새우김밥 한 줄 사고 바나나우유 사서 사무실에서 먹는데 아 잠깐만 눈물 좀 닦고.....


NEX-5T | 1/100sec | F/3.2 | 16.0mm | ISO-800


고작 며칠 비우는 것 뿐인데 왜 이렇게 불안할까....



=



NEX-5T | 1/160sec | F/3.2 | 16.0mm | ISO-800


휴가 둘째 날. 일본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매번 김포-하네다 노선만 이용하다가 처음으로 인턴-나리타 노선을 이용해 봤는데,

역시 내겐 김포-하네다가 훨씬 맞는 것 같.....


NEX-5T | 1/320sec | F/3.2 | 16.0mm | ISO-100


어찌저찌 비행기 타고 쓩 날아가서,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어찌저찌 신주쿠 역 앞에 도착.

이미 밤이네 ㅠ 하루가 다 갔어 벌써 ㅠ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600


그리고 또 그렇게 어찌저찌하여 호텔에 도착해 짐을 풀었다.

도쿄 여행기는 따로 또 (늘 그랬던 것 처럼) 올릴 예정이라 이정도로 간단히 마무으리!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문객 2014.08.04 00:32  댓글쓰기

    진짜 맛있는거 많이 드시는거 같아요.ㅠ부럽
    항상 바뿌신 모습 보기좋으네용^..^

  2. BlogIcon 전스티마리 2014.08.04 21:44  댓글쓰기

    조심히 다녀오세유!!!

  3. BlogIcon 문현철 2014.08.05 00:08  댓글쓰기

    그 돈심이를 9개월째 다니다보니.. 지칩니다요ㅠ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100

 

 

청담동의 어느 한적한 골목. 무심코 걷다가 지나칠 뻔 했던 그곳에서-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100

 

 

새빨간 동그라미, 라이카(Leica)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Canon EOS 6D | 1/500sec | F/4.0 | 105.0mm | ISO-1600

 

 

벌써 그 역사가 100년이다. 카메라를 업으로, 아니, 카메라를 쓰는 사람이라면 모를리 없는 브랜드 라이카.

언제나 사람들의 마음 속 끝에 자리하고 있는 요망한 빨간 딱지 라이카가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았단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24.0mm | ISO-1600

 

 

그래서 그를 기념하는 의미로, 아주 혁신적인 도전의 결과물을 만들어 선보이는 자리를 이렇게 마련하기도 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16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45.0mm | ISO-1600

 

 

라이카T(Leica-T).

그 놀라운 결과물의 이름이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라이카T는 라이카 최초의 미러리스 카메라이자 세계 최초로 하나의 알루미늄 블록을 통째로 깎아 만든 바디를 지닌 카메라다.

(벌써 놀라운 타이틀이 2개 붙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0.0mm | ISO-1600

 

 

사진으로는 이전에 이미 만나봤지만 당연히 실물을 본 적이 없었기에 기대감이 컸다.

라이카에서 유사한 무언가가 나왔던 것도 아니기에 궁금증은 더욱 증폭!

 

Canon EOS 6D | 1/60sec | F/4.0 | 84.0mm | ISO-1600

 

 

이 녀석이 바로 그 라이카T다.

유려하면서도 날카로운듯한 바디 라인에 숨이 멎을 뻔 했다.

이게 정말 알루미늄 블록 하나를 깎아서 만든 바디란 말인가....

 

Canon EOS 6D | 1/60sec | F/4.0 | 84.0mm | ISO-1600

 

 

하고 생각하던 중에 고 뒤에서 바로 날 몸뚱아리를 발견 ㄷㄷㄷㄷ

진짜 이어 붙이거나 연결된 부분이 없어....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라이카 최초의 미러리스 카메라다보니 렌즈 또한 기존의 M 마운트가 아닌 T 마운트를 쓰는 렌즈가 그에 맞춰 출시가 되었다.

18-56mm 줌렌즈와, 23mm 단렌즈가 그 라인업인데, 역시 시작이라 렌즈군이 화려하지는 않은 느낌.

M 마운트 어댑터를 쓰면 모든 M 렌즈와 호환 된다니 뭐 크게 불편하진 않을 듯 하다.

는 무슨, 솔직히 어댑터를 써가며 렌즈 공유하는 유저가 얼마나 될까 ㅎ 아닌 건 아니지.

뭐 그래도 표준 화각대는 모두 커버 되니 불편하진 않을 거라는 생각 그리고,

이 정도 카메라를 쓰는 사람이라면 분명 또 다른 장비가 잔뜩 있을테니 서브 카메라정도로 쓴다면 렌즈의 부족함은 전혀 느끼지 못할 것 같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카메라가 새로 나오면 역시나 가장 보고 싶어지는 건 샘플 사진인데,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는 방송인 김진표가 직접 담은 일상 사진들이 샘플로 공개 전시 되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빠,어디가?'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딸 규원이의 모습도 보이고 ^-^

 

Canon EOS 6D | 1/50sec | F/4.0 | 90.0mm | ISO-1600

 

 

당연한 소리일 수 있겠지만, 역시 기본기가 탄탄한 회사다 보니 미러리스 카메라도 굉장한 퀄리티를 뽑아내는 듯 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한 층 아래로 내려가 나도 직접 라이카T를 만져 보기로 했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35.0mm | ISO-1600

 

 

내가 방문했을 때가 프레스 타임이라 기자분들 관계자분들이 진을 치고 있는 모습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600

 

 

하지만 굴하지 않고 나는 또 다른 샘플 사진 감상을 ㅎ

(이건 라이카 공식 샘플 사진들인듯)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600

 

 

아 좋다.

리터칭 안 된 사진 이라면 정말 발색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오- 저기 라이카T가!

역시 만져볼 수 있게 했구나 후후후-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유리 진열장 안에 있는 걸 보다가 이렇게 눈 앞에 멀쩡히 놓여있는 걸 보니 진짜 예쁘더라...

내가 최근 본 디지털 카메라 중에 정말 장담하고 가장 예뻤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건 스트랩과 케이스를 장착한 모습인데 이걸 T스냅(Snap)이라고 부르는 것 같았다.

바디에 아무런 컬러가 없는 대신 이 스트랩과 케이스에 밝고 화사한 컬러를 더해서 좀 더 젊은 소비층도 공략하겠다는 어떤 그런 느낌적인 느낌?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갤러리 안 쪽에서는 또다른 사진들이 전시되고 있길래 이것도 라이카T로 촬영한 사진들인가!!

 

Canon EOS 6D | 1/60sec | F/4.0 | 55.0mm | ISO-1600

 

 

반대편에서는 라이카T에 대한 소개 영상이 o_o!!

 

Canon EOS 6D | 1/80sec | F/4.0 | 50.0mm | ISO-800

 

 

계속해서 라이카T를 만나보기 위해 또 다른 곳으로 시선을 돌렸다.

이쪽에서 라이카T를 직접 써볼 수 있는 듯 해서 나도 순서를 기다리기로-

 

Canon EOS 6D | 1/80sec | F/4.0 | 45.0mm | ISO-800

 

 

아하하 ㅎ 스티키몬스터랩이 요기잉네?

샘플 촬영을 위해 마련된 모델(?)들인듯 ㅋㅋ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800

 

 

(근데 이건 뭐임 ㄷ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800

 

 

이거는.. 먹고 싶었는데 너무 인형들 사이에 있어서 먹으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800

 

 

아무튼 나도 마침내 라이카T를 만져보게 되었다.

일단 뭐 큰 소감부터 이야기 하자면,

묵직해서 좋았다. DSLR에 익숙한 성인 남자라 사실 작은 디카 쓰는 건 오히려 불편한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라이카T는 굉장한 만족감을 주었다.

(그렇다고 절대 무거운 카메라는 아님. 배터리를 포함해도 350g이 채 안되니깐)

후면부의 조작 버튼이 모두 터치스크린 안에 내장되어 있다는 것도 놀라웠다.

이 카메라의 디자인을 아우디 디자인에서 했다고 들었는데, 그래서일까-

일반적이지 않은 풀 터치스크린 탑재가 조금 어색하기도 했는데 모르긴 몰라도 이쁘기로는 정말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을 디자인이었다.

단, 단점도 분명히 느껴졌다. 빠른 조작을 위해서는 분명히 다이얼이나 버튼이 있는게 아무래도 손의 감각만으로 조작할 수 있으니

그런 부분에서는 좀 더 우월할텐데 풀 터치스크린이라면 일일이 화면을 보며 조작을 해야 하니까.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800

 

 

하지만 일단 모르겠고 사진이 겁나 잘 찍혀서 놀람 ㄷㄷㄷ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600

 

 

몇가지 케이스도 전시가 되어 있었는데 이건 전용 케이스는 아닌 듯? 맞나? 암튼 뭐 고급스러워 보이고 좋네 ㅎ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5.0mm | ISO-1600

 

 

나는 실물로 이미 아까 봤지만 사진으로는 여기서 처음 공개하네 ㅋ

바로 저기 보이는 저 네모난 블럭이 라이카T 바디를 만들기 직전의 원형이다.

(저건 진짜 무거웠다)

저 블럭 하나를 들고 이리저리 깎아서 저렇게 가벼운 바디를 만들어 낼 생각을 했다는 게 진짜 참 ㅎㅎㅎ

 

Canon EOS 6D | 1/160sec | F/4.0 | 73.0mm | ISO-1600

 

 

다들 싱기방기 하싱가봉기

???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오우 이 옐로우 컬러는 진짜 미친 미모를 자랑하네! 완전 귀엽고 내 스타일이다 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80.0mm | ISO-1600

 

 

블랙도 나름의 멋이 있었음!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600

 

 

라이카T 구경에 한창 빠져있을 때 즈음해서 라이카 아시아-태평양 매니징 디렉터 수닐 카울(Sunil Kaul) 아저씨가 마이크를 잡고 입을 열었다.

일단 첫 인사가 "남자가 많을 줄 알았는데 여자가 많아서 기쁘다" 였음 ㅋㅋ

쿨한 아저씨임! (수닐 카울은 라이카 코리아의 대표이기도 함)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1600

 

 

라이카T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해 주었는데,

 

Canon EOS 6D | 1/125sec | F/4.0 | 32.0mm | ISO-1600

 

 

그림 보면 대충 이해가 갈듯 ㅇㅇ 

 

Canon EOS 6D | 1/125sec | F/4.0 | 55.0mm | ISO-1600

 

 

오- 아까 본 그 럭셔리해 보이는 케이스 +_+ 저렇게 쓰는거구나 ㅎㅎ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600

 

 

이 장면이 좀 놀라웠다.

하나의 알루미늄 블럭을 열심히 깎고 깎아 저렇게 바디 모양을 완성하면

그때부터 다시 45분 가까이 되는 시간을 계속해서 폴리싱 작업만 한다고 ㄷㄷㄷ

공장에서 띡띡 찍어내는 게 아니라는 말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600

 

 

(진행에는 방송인 오상진씨가 수고를..) 

 

Canon EOS 6D | 1/125sec | F/4.0 | 24.0mm | ISO-1600

 

 

계속 되는 프레젠테이션.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 저기 화면에는 LCD 속 메뉴가 영문인데 국문으로도 볼 수 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공식 프레젠테이션이 모두 끝나고 수닐 카울 아저씨가 이러저러한 인터뷰를 하는 모습. 

 

Canon EOS 6D | 1/125sec | F/4.0 | 47.0mm | ISO-1600

 

 

나는 그 옆에서 이 알루미늄 블럭을 놓고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사진 딱 찍고 일어서니까 수닐 카울 아저씨가 날 보더니 내게 말을 걸더라 ㄷㄷㄷ

깜짝 놀라서 쫄았는데 이 알루미늄 블럭이 얼마나 무거운지, 그리고 깎고 깎아 남은 바디는 또 얼마나 가벼운지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심 ㅋㅋ

(듣자니 저 모든 작업이 끝난 바디가 94g인가? 그 정도 밖에 안한다네 ㄷㄷㄷ)

 

그냥 라이카에서도 미러리스 카메라가 나왔다더라- 정도로만 알고 참석한 행사였는데

괜히 뽐뿌만 잔뜩 받아가지고 나와서 내가 망함...

아, 라이카T는 국내에서 5월 26일인가? 그때부터 정식 판매를 한단다.

바디 가격이 240만원대, 줌렌즈가 220만원대 그리고 단렌즈가 240만원대라니..

뭐 생각 있으면 구입들 하시길..

..

..

..

 

 

PS 지희 초대 고마워!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4.05.27 08:36 신고  댓글쓰기

    저놈무 빨간딱지가 살림을 거덜내겠네요.
    아름답긴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