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내가 얼마전에 라이카 카메라를 하루 대여해서 써 보긴 했지만, 뭐 그것도 대단하긴 하지만 이런게 진짜 괴물이지.

우리 회사 포토팀 잭 실장이 새로 구입한 라이카 M9. 중고로 샀다는데도 가격이 웬만한 월세방 보증금 저리가라 할 수준이라 진짜 ㄷㄷㄷ

이걸 실제로 만져본 것도 처음인데 아무튼 난 무서워서 이런거 못 쓰겠음 ㅋㅋㅋㅋ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내 토이스토리 컬렉션이 며칠 전 드디어 완성 되었다.

토이스토리 캐릭터를 장난감으로 찍어내는 회사는 뭐 쎄고 쎘지만 난 뭔가 토이스토리 만큼은 리볼텍社 제품으로 사야한다는 생각이 강해서 ㅋ

우디와 버즈에 이어 작년 겨울 새로 출시 된 제시를 영입!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리볼텍의 맛은 역시 자유도가 보장되는 관절이지 +_+ 다양한 포즈 연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오랫동안 질리지 않게 가지고 놀 수 있음 ㅋ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800

 

(이렇게 재미있는 연출이 가능함 ㅋㅋ)

무엇보다 보시다시피 다양한 연출을 위해 표정도 여러가지, 손 모양도 여러가지로 구비해 주면서 가격이 저렴해서 그 매력이 쩔어 쩔어!

 

Canon EOS 6D | 1/50sec | F/4.0 | 92.0mm | ISO-1000

 

책상 한 켠에 이렇게 셋팅해 봤다.

사무실 내근은 좀 따분한 면이 커서 즐거운 표정들로 +_+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반가워!!"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또 야근인가?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어여 퇴근하라구!"

 

 

=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그래서 하루는 정말 칼퇴를 하고 서울역으로 달려갔다.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굳이 서울역까지 간 건 무인양품의 파격 세일 때문이었는데,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800

 

생각보다 살 게 없어서 다..당황- 하셨써요오-?

 

 

=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꼭 뭘 사기만 한 건 아니고 이렇게 선물도 받았다.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재질감이 마음에 드는 이 상자 안에는 향초가 들어있다.

저기 소이 왁스 캔들이라고 스탬프도 찍혀있는데 암튼 출처가 어디냐면,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000

 

블러프(VLUF)의 모태가 되는 코인사이드(COiNSiDE)에서 판매용이 아닌 증정용으로 소량 제작한 거라고.

95시간 연소되는 용량이라네 ㅎ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직 태워보진 않았는데 우드 심지라 타닥타닥 소리가 날 것으로 예상되서 나름 기대감이 크다.

향초 자체가 지닌 라임&시트러스 향도 강해서 이거 자체만으로도 좋은 데코레이션 아이템이 될 듯.

 

 

=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스탠스미스 100족 선발매 이벤트의 하루 전 날 밤, 아디다스 매장에 혹시나 하고 미리 들러봤다.

뭐 매장 안엔 아무런 셋팅도 되어 있지 않았는데 개인적으론 건물 외벽 양쪽 기둥에 저 녹색 사인볼이 진짜 bbbb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원래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메인 컬러인 새파란 색깔인데 스탠스미스 때문에 녹색으로 바꾼게 진짜 신의 한 수!!

이거 나중에 다시 파란 색깔로 바꿀때 이 녹색 판넬은 나한테 버려줬으면 좋겠다 진심 ㅠㅠ 완전 예뻐!!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아디다스 매장 구경하고 버거킹 가서 새로 나왔다는 필리치즈와퍼?인가 뭔가를 주문해서 먹어봤는데, 뭐 그냥 그랬음.

버거킹은 주방을 오픈해놔서 제조 과정이 그대로 보이기 때문에 신뢰감을 준다 뭐 그런 걸 계속 노리는 것 같은데

정작 압구정 로데오 안에 있는 버거킹에서는 직원들이 자기들끼리 잡답 하는 모습도 너무 심하게 보이고

만드는 게 그렇다고 고퀄이냐 하면 그것도 아니라.. 보면 진짜 그냥 급하게 만들기 바빠 보이기만 해서 난 걍;;

아, 이거 맛은 음. 맛도 뭐.. 엄청 대단하진 않았음 ㅋ

버거는 뭔가, 한 손으로 들고 먹어야 해. 라는 지론을 갖고 있는지라 내용물이 깔끔하게 정리되는 버거를 선호하는 편인데

이건 이도저도 아니고 그냥 막 널부러져서;;

 

 

=

 

 

Canon EOS 6D | 1/400sec | F/5.0 | 45.0mm | ISO-160

 

다음 날 아침 무사히 스탠스미스 100족 선발매 이벤트 취재를 마치고,

(http://mrsense.tistory.com/3015 에서 관련 포스팅 볼 수 있음)

 

NEX-5T | 1/200sec | F/6.3 | 16.0mm | ISO-800

 

배정남 형님의 애완견을 안고 계신 인디케이트 준우 형님의 모습을 담았다.

준우 형님은 이 날 "잘 지내냐고 묻지마 외로우니까"라는 멘트로 우리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지...

형님 전 형님을 항상 지지합니다...

 

NEX-5T | 1/160sec | F/6.3 | 16.0mm | ISO-800

 

너도 그래야 한다.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스탠스미스 취재를 마치자마자 곧장 브라운브레스 식구들과 미팅을 가졌다.

새해를 맞아 뭔가 나 스스로도 동기부여를 새로 할 겸 뭐 겸사겸사 미팅을 잡아서 진행했는데,

브라운브레스 친구들은 매번 볼 때마다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다.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놀 때도 열심히 놀고 일 할 때도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라 동생들인데도 참 멋지다는 생각.

올 해에는 재미있는 프로젝트와 협업이 많이 있을 것 같으니 브라운브레스 팬이라면 올 해를 더욱 기대해 보길 +_+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800

 

그나저나 난, 음..

분명히 일 얘기를 하는 중인 것 같은데 왜 드럼 치는 것 같지..?;;;;;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미팅 마치고 브라운브레스 매장에도 잠시 들렀는데,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오미- 스탠스미스 발매 취재 다녀와서 또 이런 귀한 신발을 보게 되다니.

이거 상당히 오래 된 귀한 모델인데 브라운브레스 패시지 스토어 매니저 감자군이 신고 있더라.

아디다스가 올 한 해 뭔가 저렇게 잘 자라날 기분이 들어 괜히 +_+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800

 

이 날 이렇게 입고 있다가 압구정에서 우연히 라이풀(LIFUL) 디렉터 찬호를 마주쳤었다.

요즘 인기 많은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를 지난 몇 달간 몸소 찍고 돌아온 게 반가워서 인사를 건넸더니만

찬호는 정작 나는 안보이고 내가 입고 있는 라이풀 니트만 보인다며..

내가 그렇지 뭐..

하아.. ㅠㅠ

(사랑해요 라이풀 +_+)

 

 

=

 

 

NEX-5T | 1/250sec | F/8.0 | 16.0mm | ISO-800

 

내가 페이스북에는 간간히 소개를 했지만 정작 블로그에 여기 얘기를 올린 적이 없더라.

가로수길에서 내가 참 괜찮은 식당이라 생각하는 몇 안되는 곳 중 하나. 점심 약속을 여기로 잡게 되어 카메라에 담아봤다.

 

NEX-5T | 1/250sec | F/8.0 | 16.0mm | ISO-800

 

이곳의 이름은 홍신애 선생님이 운영하시는 '쌀가게'.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규모가 상당히 아담한데 점심시간에 아주 조금만 늦게 가도 자리가 없는 엄청난 곳임.

이 식당의 가장 큰 매력은 저기 우측 안쪽 벽에 보이는 흰색 기계.

식당 이름이 쌀가게 인 이유가 바로 이 기계 때문이기도 하다.

쌀가게는 매일매일 직접 쌀을 도정해서 밥을 짓기로 유명하다. 덕분에 진짜 밥맛이, 정말 거짓말 아니라 정말정말 맛있음 +_+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그래서 여기는 물도 숭늉으로 나옴.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메뉴판이 있긴 한데, 거의 대부분의 손님들은 그냥 '정식'으로 주문한다.

정식은 매일매일 반찬이 바뀌기 때문에 집밥 먹는 기분으로 건강한 식사를 해결할 수 있음.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내가 갔던 이 날은 고추장 불고기와 배추 된장국 그리고 오징어젓이 나왔다.

(접시가 사람마다 모두 다른 것 또한 놓치지 말아야 할 디테일)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밥이 근데 진짜 기가막힘.

이게 정말 밥이구나- 싶을 만큼 밥이 맛있다.

정식의 가격이 부가세 포함 9,900원이라 가격만 들으면 비싼거 아니냐 할 수 있는데

난 진짜 여기서 밥 먹을 때 마다 돈 아깝다는 생각 한 번도 안함.

오히려 그 가격에 파스타 나부랭이 먹는 것 보다 훨씬 좋은 듯 하고 정말 +_+

(심지어 밥이랑 반찬은 더 달라면 더 줌 ㅋㅋ)

 

NEX-5T | 1/250sec | F/9.0 | 16.0mm | ISO-800

 

후식은 근처에 새로 오픈한 띵크커피.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밥을 그렇게 먹고 후식을 또 먹은게 함정;;

 

 

=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슬슬 SS시즌 시작이라 볼만한 꺼리들을 내놓을 준비를 마쳐가는 브랜드가 많아졌다.

내셔널 퍼블리시티(National Publicity)와 모노폴드(Monofold)를 운영중인 민구형 사무실에도 미팅차 방문을 했는데

봄 신상이라기 보다 겨울 끝 신상쯤 되어 보이는 울 멜튼 소재의 파우치와 가방을 보게 됐다.

이거 근데 봄에 쓰기에도 난 좋을 듯? 4월 초 정도 까지는 괜찮을 것 같아 보였는데 소재가 고급스러워 보여 좋았다.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고맙게도 파우치를 선물로 주셨음 ㅋ

 

 

=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800

 

저녁엔 사실 약속이 없어서 조용히 집에 가려고 했는데

룩티크와 일하고 있는 진우가 급 상담 요청을 하길래 진우를 만났다가 갑자기 고기도 먹게 됐다.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장뚜가리? 라는 곳인데 처음 와 봤는데 여기 꽤 깔끔해서 좋더만-

여자랑 데이트하기 괜찮은 스타일이었음.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다들 근데 고기 먹으면서 술을 안마시길래

후식으로 차 마시자고 하길래 커피 워커스로 끌고 와서 나는 맥주를 주문했다 ㅋㅋㅋㅋㅋㅋ

이거 근데 보통 맥주가 아님. 색깔이 좀 진해 보일텐데 이게 뭐냐면 '자몽 맥주'다.

커피 워커스 홍보 대사 중 한 분인 새벽씨가 적극 추천하길래 마셔봤는데 오홍 이거 완전 느낌 있던데!! 자몽 알갱이가 씹힘 ㅋ

(그나저나 여긴 대체 홍보 대사가 몇이야;;;;; 뭐 나도 좋긴 하다만, 소문 덜 났으면 하는 바램 ㅎ 아지트 만들고 싶단 말야..)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패션 포토그래퍼들답게 카메라 얘기도 많이 하고, 요즘 이슈인 패션위크 얘기도 하고 ㅎ

뭔가 신기하고 부럽고 뭐 그렇더라.

내가 20대일 땐 그런 시장이 없었기 때문에, 뭔가 정말 이 친구들의 세상이 놀랍고 뭐 그러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그 중 특히 잘나가고 있는 지미니즘.

많이 만난 건 아니지만 속이 진중해 보이는 친구라 참 맘에 들어.

오래 봤으면 하는 그런 마음 ㅎ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800

 

근데 나보고 '라디오스타 나온 양배추'처럼 입었다고 한 건 맘에 안듬 ㅇㅇ. 

 

=

 

 

NEX-5T | 1/100sec | F/5.6 | 16.0mm | ISO-800

 

주말에 머리를 자르고 피프티피프티에서 빈둥빈둥거리고 있었는데 VM 조범진선생이 집에서 저녁 먹자는 호출을 해 갑자기 마트에 가게 됐다.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800

 

하지만 마트는 역시 장난감 코너부터 들러야 제맛이지.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근데 이건 뭐임? ㅋㅋㅋ

레고도 아닌 것이 ㅋㅋ 잘 보면 거북선은 머리가 걍 일체형 ㅋㅋ 레고였으면 저거 다 일일이 조립하게 했을텐데 ㅋㅋ

우리나라도 이런거 만들어내는 수준 보면 중국 욕하며 떳떳할 거 하나 없다.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사진을 찍진 않았지만 피프티피프티에 진짜 말도 안되는 퀄리티의 토미카 빈티지 라인이 입고되어있는 걸 봤는데

그거 보다가 곧장 여기와서 핫휠 보니까 확실히 미국이랑 일본은 달라도 너무 달라 ㅋ

난 둘 중 하나 고르라면 토미카 빈티지 라인을 +_+

 

NEX-5T | 1/100sec | F/4.5 | 16.0mm | ISO-800

 

이건 뭐 대단한 건 아니고. 지금 생각해보니 만원도 안하는 가격이었는데 걍 살 걸 그랬나 -_-?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요즘 마트는 별 걸 다 파는구나.. 애완동물 파는 코너가 있었는데,

아니 뭐 파는거 다 좋은데 굳이 거기 큼지막하게 "교환 환불 안된다"고 표기한 건 좀 보기 안 좋았음..

 

NEX-5T | 1/160sec | F/6.3 | 16.0mm | ISO-800

 

식품코너로 와서 이거저거 구경하다가 치즈 덕후라 나도 모르게 이거 살 뻔 했네...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요즘 대형 마트들이 자사 브랜드 출시하는거 뭐 다 좋게 본다만,

디자인 좀 똑바로 할 수 없나.

이건 디자인 한 사람보다 컨펌해 준 사람이 더 나쁘다 진짜.

끔찍한 수준이야;;;;;;

 

NEX-5T | 1/160sec | F/5.6 | 16.0mm | ISO-800

 

본업인 영상제작보다 요리를 할 때 더 큰 희열을 느끼는 것 같은 범진이는 내게 기가막힌 요리를 선보이겠다며 고기까지 사는 패기를 보임.

가끔 그래서 난 범진이가 영상 만들었다고 보여주면 흠칫 놀랜다.

요리하는 애 아니었나 하고 ㅋㅋㅋㅋ

 

NEX-5T | 1/200sec | F/7.1 | 16.0mm | ISO-800

 

뭔가 동남아 감성 돋는 디스플레이.

 

NEX-5T | 1/100sec | F/5.0 | 16.0mm | ISO-800

 

감자는 흙이 많이 묻은 걸 골라야 한다는 걸 범진이에게 배웠다.

그게 산소 접촉이 덜 된거라 좋다고.

얜 참 별걸 다 알아..

 

NEX-5T | 1/125sec | F/5.6 | 16.0mm | ISO-800

 

바나나에서 맛 볼 수 없던 사과같은 상큼한 맛이라 써있는 괴생물체를 발견했는데

시식코너에서 먹어보니 난 잘 모르겠어서 구입은 안했다.

이름부터가 뭔가 와닿지 않았어.... 바나플이라니....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800

 

혼자사는 남자에겐 이런 달력이 해답인가.

범진아 힘내.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내가 한창 인테리어에 빠져있을 때 이런 오픈 키친이 참 멋지다고 생각했었는데,

"먼지 쌓여서 막상 불편하다"던 주위 누나들 때문에 걍 '그런가보다'했던 걸 범진이는 실제로 활용하고 있더라.

근데 이게 확실히 난 좋아보임. 보기도 편하고 실용적이라 생각되고 ㅎ

 

NEX-5T | 1/15sec | F/2.8 | 16.0mm | ISO-800

 

난 요리를 못해서 주방에는 안가는게 사실 돕는건데, 이 날 한 30초 정도 요리를 도왔다.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800

 

그렇게 완성된 이 요리가 바로 그 듣도보도 못한 요리, 항정살조림이다.

나도 처음 들어봤다 항정살조림이라는 메뉴를.

어떻게 하게 된 거냐 물었더니

이거 그 뭐더라? 마쉐코? 마스터쉐프코리아 지난 시즌에서 우승했던 분이 뭐 8강전인가 어디서 선보였던 메뉴라고 ㅎㄷㄷ

그걸 할 생각을 하다니 이러니까 내가 얘 보고 가끔 놀랜다는거 ㅋㅋㅋ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저기 보이는 장조림이랑 양념장 같은 것도 혼자 다 만들었다던데 얘 대체 정체가 뭐야......

아니 또 밥은 왜 이런 그릇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도껏 커야지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60sec | F/4.0 | 16.0mm | ISO-800

 

결국 밥 두그릇 먹고 나는 진짜.. (인간적으로다가 너무 맛나서 ㅠ)

앉아있지도 서있지도 눕지도 못하겠는 위 용량 초과의 상태를 경험함 ㅋㅋㅋㅋㅋ

얘 진짜 요리 너무 잘해서 나는 범진이네 집 가는거 무섭다 ㅠㅠ

장 볼 때 싸게 팔길래 샀던 두유랑 햄 챙겨서 집으로 복귀 ㅋ

두유 저거 1L인데 1000원밖에 안해서 ㄷㄷㄷ 두유 느므 져아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1.22 07:47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