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700 | 1/125sec | F/2.8 | 40.0mm | ISO-400

 

인터뷰 때문에 리타(Leata) 디자이너 태중씨를 만나러 스테이지나인(Stage9)에 갔을 때.

같이 갔던 포토그래퍼 환욱이가 찍어준 사진. 마음에 들어 블로그에도 포스팅을 ㅎ

 

 

=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11월 5일, 청담동.

롤스로이스 매장 뒷편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꼬모(Como)가 오픈 1주년 자축 파티를 한다고 해서 다녀왔다.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3200

 

꼬모에서 만나볼 수 있는 메뉴들을 무려 뷔페식으로 무한정 맛 볼 수 있던 자리라서 내겐 아주 안성맞춤(?)이었지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칼 라거펠드가 찍은 사진 맞나? 샤넬 리틀 블랙 재킷 시리즈로 기억하는데 아무튼, 테이프로 대충 붙인게 마음에 들었음.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이름을 내가 당연히 알리가 없지. 일단 열심히 접시에 담아 먹었다 ㅋ

개인적으로는 저 치즈가 진짜 어우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73.0mm | ISO-3200

 

샴페인도 역시 무제한.

 

Canon EOS 6D | 1/30sec | F/4.0 | 88.0mm | ISO-3200

 

개인적으로는 이 스테이크가 제일 마음에 들었다.

그 뭔가 그 설명하기 힘든 그, 탄력이라고 해야 되나? 미디움 레어와 미디움 웰던의 사이에서 그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는 듯한 그..

아 그 뭔가 아직 살아있는 듯 하면서 뭔가 그 행복한 기운이 혓바닥을 타고 입안 전체로 퍼지는 그 ㅠㅠ 암튼 짱이었음 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3200

 

그 외에도 샐러드와 피자도 계속해서 준비가 되서 종류별로 맛있게 먹었던 것 같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3200

 

청담동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라고 해서 딱딱한 자리면 어쩌나 하고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지인들이 많았어서 분위기가 참 좋았음.

진짜 웃고 떠들면서 맛있는 요리 먹으니 어찌나 기분이 좋던지 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고기 먹으면서 같이 간 친구들에게 "여긴 여자 생기면 와야겠다" 했는데,

언제 생기려나...

 

PS - 자영아 초대 고마워!!

 

 

=

 

 

Canon EOS 6D | 1/80sec | F/4.0 | 35.0mm | ISO-3200

 

11월 7일, 가로수길.

프레드페리 코리아의 첫번째 매장이 오픈 기념 파티를 한다고 해서 퇴근하고 매장에 들러봤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3200

 

프레드페리하면 떼어놓을 수 없는 모즈(Mods)의 모임인 모즈런(Mods Run) 퍼포먼스도 매장 앞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이렇게 엄청나게(?) 튜닝 된 베스파는 실물로 처음 봤는데 뭔가 모를 무서움이.. 내가 알던 그 베스파가 아니야.. ㄷㄷㄷ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3200

 

2개층으로 이루어진 프레드페리 서울. 1층은 프레드페리 메인 컬렉션인 어센틱 라인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인데,

오픈 파티에 온 사람들로 인해 매장을 제대로 볼 수 없었음 ㅋ

 

Canon EOS 6D | 1/500sec | F/4.0 | 47.0mm | ISO-3200

 

프레드페리 하면 빼 놓을 수 없는 PK셔츠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73.0mm | ISO-3200

 

겨울 맞이 헤비 아우터.

프레드페리 로고가 나는 웬지 좀 어색해 보이기도 하던데, 기분 탓인가?

 

Canon EOS 6D | 1/640sec | F/4.0 | 105.0mm | ISO-3200

 

이 셔츠는 좀 이쁘더라. 타탄체크에 도트 믹스 굿.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105.0mm | ISO-3200

 

이 스웨터도 따숴보여서 좋았고,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75.0mm | ISO-3200

 

물론 먹을게 난 제일 좋았ㅇ...

 

Canon EOS 6D | 1/640sec | F/4.0 | 82.0mm | ISO-3200

 

파티 방문객들에게는 파우치를 1개씩 사은품으로 증정했는데, 저기 유리통 안에 있는 패치를 하나 골라서 커스텀 할 수 있게 한 게 맘에 들었다.

나는 저 남산타워 그림 있는 삼각 형태 패치를 골랐는데 파우치 말고 다른데에 쓸 생각 +_+

 

Canon EOS 6D | 1/200sec | F/4.0 | 65.0mm | ISO-3200

 

2층은 원래 프리미엄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는 곳인데, 이 날은 오픈 기념 공연때문에 불을 전부 꺼놔서.. 공연만 관람을.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3200

 

공연은 이스턴 사이드킥(Eastern Sidekick).

이 팀 라이브 하는거 처음 봤는데 노래 좋더라 ㅎ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3200

 

각종 브랜드들의 플래그쉽 스토어 지정 코스처럼 되어버린 가로수길에 또 하나의 플래그쉽 스토어가 이렇게 들어섰다.

전에도 비슷한 얘길 했던 것 같은데, 기왕 가로수길이 이렇게 된거라면, 어렵게 비집고 들어왔을테니 앞으로 좀 잘 했으면 하는 바램 ㅎ

 

 

=

 

 

Canon EOS 6D | 1/125sec | F/4.0 | 65.0mm | ISO-2500

 

11월 8일에는 정말 바쁘게 돌아다니기만 했다.

인터뷰 프로젝트를 기획한 게 있었는데 압구정, 신사, 삼성, 건대, 홍대를 하루 안에 다 돌아다니며 인터뷰를 해야 했던;;

포토그래퍼가 있었지만 밤에 약속이 따로 있어서 내 카메라도 따로 들고 나갔다가,

배럴즈(Barrels)라는 이름으로 새로 오픈한 커버낫의 쇼룸에서 몇장 찍어봤음.

 

Canon EOS 6D | 1/80sec | F/4.0 | 67.0mm | ISO-2500

 

귀엽네 이거 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0.0mm | ISO-1250

 

나도 귀엽지 않음?

나름 대학생 코스프레 하고 나갔었는데 ㅋ

(요새 머리에 왁스를 안바르고 그냥 나가면 사람들이 왜 이렇게 청순하냐고..)

 

Canon EOS 6D | 1/3200sec | F/4.0 | 40.0mm | ISO-1000

 

돌아다니느라 진짜 다리 아프고 힘들었는데, 그 와중에 '밖에 있으니 참 좋다'는 생각 ㅎ

사무실에만 있으면 답답하고 죽겠는데 외근 나오면 몸이 고되도 기분은 참 좋은 것 같다.

난 역시 돌아다녀야 하는 체질인가봐.

 

Canon EOS 6D | 1/1250sec | F/4.0 | 47.0mm | ISO-1000

 

이 가을도 곧 끝나겠지..

단풍과 낙엽, 더 즐기고 싶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그 모든 인터뷰 스케쥴을 마치고 밤에는 청담동 편집매장 비이커(Beaker)에 들렀다.

청담점 오픈 1주년 파티라고 동률이와 수민누나가 놀러오라고 해서 놀러갔는데 뭔 사람이 이렇게 많아 ㄷㄷㄷ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2000

 

비이커 파티는 매번 케이터링이 풍족해서 좋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2000

 

비이커 로고를 올려놓은 케익. 귀엽네 ㅋ 리본 디테일 봐 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0

 

이번 청담점 1주년 파티는 비이커와 우드우드(Woodwood)의 콜라보레이션 스웻셔츠 출시를 겸했어서, 이를 위한 별도 섹션도 이렇게 마련되었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70.0mm | ISO-2000

 

스티브J&요니P와 우드우드 파운더(맞나?).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0

 

2층에서는 테이크아웃바버샵(Takeout Barbershop)의 그루밍 서비스 이벤트 존이 인상적이었는데

나도 받아볼까 잠깐 고민을 해봤지만, 주위에서 사람들이 너무 대놓고 쳐다보는 상황같아서 그냥 참았음 ㅋ

 

Canon EOS 6D | 1/50sec | F/4.0 | 28.0mm | ISO-2000

 

오랫만에 보는 플키! 센스있게 우드우드 스웻셔츠 입고있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 날 2NE1, 이종혁, 고아라 부터 별별 셀렙을 다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이수혁의 카리스마가 너무 강해서...

물론 뭐 다른 셀렙들은 이미 몇번 봤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는데, 정말 이수혁은 사람이야 뭐야...왜케 멋있어...

더 놀고 싶었지만 진짜 인터뷰 강행군 때문에 체력이 바닥난 정도가 아니라 아예 방전이라 조용히 집으로 사라졌..

 

PS - 동률아 고생 많았어!! 따봉!! 수민누나도!!

 

 

=

 

 

Canon EOS 6D | 1/200sec | F/2.8 | 15.0mm | ISO-640

 

11월 9일 서울역. 부산 가기 전에 롯데리아 +_+

언제쯤이면 신사동 부근에서 롯데리아를 만나볼 수 있을까..

동네에 없으니 이렇게 터미널이나 큰 역 갈때만 먹게 되네 ㅎ

 

Canon EOS 6D | 1/1600sec | F/2.8 | 15.0mm | ISO-125

 

여름 이후 오랫만이군.

 

Canon EOS 6D | 1/160sec | F/2.8 | 15.0mm | ISO-200

 

이 파티 때문에 내려왔다. 그간 쌓인 스트레스도 좀 풀고 하려고.

 

Canon EOS 6D | 1/200sec | F/2.8 | 15.0mm | ISO-2000

 

일단 짐을 풀러 숙소에 가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부산이 너무 따뜻한(?) 바람에.. 뭐 한 것도 없는데 땀이 주르륵 나서 부랴부랴 쇼핑을 했다;;

마침 부산에 출장 와 있던 키도는 얼씨구나하고 이태원 삐끼 간지로 내 쇼핑을 강제로 집행(?)했는데 문갑이도 역시 한패라..

에라이..

 

Canon EOS 6D | 1/200sec | F/2.8 | 15.0mm | ISO-2000

 

반스에서 기럭지를 담당하고 있는 진수는 미디어 접대라며 나를 개미집으로 인도했다.

회사랑 관계 없이 그냥 간건데 미디어 접대 우왕 ㅋ 아무튼, 낙곱새를 언제 먹을까 안그래도 고민하던 차였는데 이렇게 고민 해결 팍팍!

낙곱새는 역시 신이 내린 전골!

 

Canon EOS 6D | 1/80sec | F/2.8 | 15.0mm | ISO-2000

 

숙소는 피닉스호텔이라는, 자갈치시장 바로 맞은편에 있는 낡은 호텔이었는데, 이런 엘레베이터를 몇년만에 봤는지 ㅋㅋ

저 위에 층 넘어갈때마다 불 위치 바뀌는거랑, 엘레베이터 버튼들 ㅎㅎ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 기분이었음 ㅋ

 

Canon EOS 6D | 1/60sec | F/2.8 | 15.0mm | ISO-4000

 

이 파티에 대해서는 따로 포스팅 할 예정이니, 그냥 뭐 이런 분위기 였다 정도만 체크하면 될 듯.

 

Canon EOS 6D | 1/320sec | F/2.8 | 15.0mm | ISO-4000

 

근데 비가 너무 와서 진짜.. 내가 새벽에 너무 힘들고 배고파서 잠깐 밥 먹으러 나왔다가 옷이 다 젖는 사태가 발생했었지..

내가 진짜 이거 뭐하는 짓인지 ㅋㅋ

 

Canon EOS 6D | 1/400sec | F/2.8 | 15.0mm | ISO-2000

 

어찌저찌해서 24시간 하는 국밥집을 찾아내서 기어이 돼지국밥을 그 새벽에 혼자 먹었다 ㅋ

파티가 열렸던 비욘드 개러지에서 핫도그와 와플을 무료로 나눠주긴 했는데, 줄이 너무 길어서 뭐 하나 먹으려면 1시간 줄 서야 하는게 기본이라;;

근데 생각해보니 이거 먹고 오는데도 1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

???

 

Canon EOS 6D | 1/500sec | F/2.8 | 15.0mm | ISO-100

 

새벽까지 열심히 놀고 숙소에서 뻗었다가 아침에 일어나보니, 언제 비가 왔냐는 듯 부산 하늘이 맑더라.

일찌감치 나온 관광객들로 남포동은 이미 북적북적.

 

Canon EOS 6D | 1/160sec | F/2.8 | 15.0mm | ISO-2500

 

난 피로가 다 안 풀렸던 터라, 아침을 뭘 먹을까 하다가 완당을 먹었다.

18번완당집. 여기를 정확하게 12년 전인 2001년에 와보고 처음 왔다. 장소도 그대로고 맛도 내가 기억하고 있던 맛 그대로고 ㅎ

후루룩 먹기 좋고 자극적이지 않아서 아침 메뉴로는 딱이었음 +_+

그리고 아침에 오는게 줄 안서고 평온하게 먹을 수 있는 좋은 방법이기도 ㅋ

 

Canon EOS 6D | 1/160sec | F/2.8 | 15.0mm | ISO-1250

 

서울로 돌아오기 전에 그래도 부산 갔으니 당연히 들러야 한다고 생각한 옵스 가서 학원전을 또 샀다.

옵스의 존재를 알게 된 후로는 부산 갈 때마다 학원전은 꼭 사오는 것 같네 +_+

왼쪽에 비닐 봉지는 옵스의 또 하나의 자랑, 슈크림빵 ㅋ 1개 따로 사서 먹었음 ㅎ

 

푹 쉬러 간 게 아니라 사실 부산 다녀온 게 오히려 피로를 가중시켰는데..

그래도 회사 생각 안해도 되는 곳에서 좋은 사람들 오랫만에 만나서 노니까 어찌나 좋던지 ㅎ

아 진짜 다사다난했던 주말이었네 ㅋ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non EOS 5D Mark II | 1/40sec | F/4.5 | 24.0mm | ISO-1000

 

얼마전 베스파 코리아 측에서 시승 이벤트를 진행한 적이 있었는데

생각도 못하고 있다가 덜컥 당첨 됐다는 연락을 받게 되어

퇴근 후 베스파를 '양도' 받기 위해 압구정 로데오거리에서 희태와 접선을 시도했다.

그러고 보니 희태도 진짜 오랫만에 만나는 거구나 ㅎ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24.0mm | ISO-1000

 

희태가 타고 온 이 녀석이 내가 시승하기로 '했던' 베스파의 신작, GTS 125 ie.

생긴건 영락없이 GTS 300 이었다.

뭐 군데군데 다른 부분이 당연히 있었지만, 그냥 대충 휙- 보면 GTS 300 이라고 해도 속을 만한 정도?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5 | 24.0mm | ISO-1000

 

일단 바이크에 대한 얘기를 좀 하기 전에 밥 부터 먹어야 할 것 같아 희태와 함께 가로수길로 넘어갔다.

사실 내가 운전을 했어야 하는게 맞는데

내가 바이크를 안탄지 솔직히 좀 오래 되놔서, 괜히 자동차 가득찬 강남대로 잘못 달렸다가 안좋은 일이라도 생기면

나도 씁쓸하고 베스파코리아도 씁쓸할 것 같아 일단은 텐덤으로 넘어가기로 했다.

내가 바이크를 운전한 적은 있어도 텐덤으로 탄 적은 살아오면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을 만큼 거의 없었기에

잠깐 탄 건데도 굉장히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ㅎ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5 | 75.0mm | ISO-1000

 

희태랑 가로수길로 가면서 잠깐 나눈 대화에서는

현재 이 시승용 바이크가 브레이크 튜닝이 되어 있는 상태라 제동력이 장난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었는데,

진짜 차가 가득 찼던 강남대로라 함부로 달릴 수가 없어서 브레이크를 자주 잡았는데 그때마다 내가 앞으로 미끄러지려고 할 만큼

완벽한 제동력을 느끼게 해줘서 내가 아주 깜놀! 했네 ㅋ

(다른건 몰라도 브레이크는 순정보다 -물론 순정도 좋겠지만- 튜닝을 좀 해주는게 좋을듯)

그리고 내가 느낀건 음 - 코너링이 참 괜찮았다는 점?

내가 작은 체구도 아니고 거구라면 거구인데 텐덤까지 했어서 분명 운전을 했던 희태도, 이 GTS 125 ie 도 분명 코너링이 녹록치 않았을텐데

적어도 뒤에 있던 내가 느끼기엔 굉장히 깔끔한 코너링을 보여주었던 것 같다.

 불안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음 ㅋ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24.0mm | ISO-1000

 

그렇게 잠깐 달려 도착한 가로수길의 그곳.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24.0mm | ISO-1000

 

배고팠기에 일단 흡입!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5 | 105.0mm | ISO-1000

 

(사랑해요 불백 +_+)

 

Canon EOS 5D Mark II | 1/15sec | F/4.5 | 80.0mm | ISO-1000

 

(사랑해요 고추튀김 !)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24.0mm | ISO-1000

 

계산은 남자답게 희태가 빡 !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35.0mm | ISO-1000

 

바이크에 대한 얘기를 좀 더 나누려고 근처에 있는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오잉?

때마침 베스파 오너분들이 계신것을 발견 ㅋ

듣자니 최근 베스파를 함께 구입하신 분들이라고 하던데 아 이렇게 보니 진짜 베스파가 다른 바이크랑 차별화 되는 이유를 알겠더라 ㅎ

솔직히 진짜 너무 이쁜것 같다.

베스파 워너비 스타일의 실루엣을 지닌 스쿠터는 물론 많지만

베스파는 분명히 남다르다.

너무 아기자기한 맛만 있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답답한 느낌이 있는것도 아닌게,

딱 그 선을 잘 지켜내어 베스파만이 가지고 있는 스타일리쉬한 느낌을 잘 살려내는 것 같단 말이지 ㅎ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24.0mm | ISO-1000

 

배도 부르겠다, 날씨도 선선하겠다 -

바이크 얘기도 좀 하고 그간 못 나눈 대화도 좀 나눴다.

그리고 한적한 골목길에서 이 녀석을 직접 타고 느껴보기로 했다 +_+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67.0mm | ISO-1000

 

시승용 바이크에는 GTS 롱스크린이 부착되어 있었다.

베스파는 확실히 이 쉴드가 장착 된게 멋있는듯.

(물론 옵션이고 고가임 ㅋ)

 

Canon EOS 5D Mark II | 1/60sec | F/4.5 | 105.0mm | ISO-1000

 

베스파 오리지널.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105.0mm | ISO-1000

 

그립은 LX 125 ie 그립.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105.0mm | ISO-1000

 

계기판. 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계기판은 160까지 표기 되어 있지만 눈금이 거기까지 갈 일은 없을것 같고 ㅋ

인적이 거의 없는 외진 길 에서 한번 달려보니 100에서 왔다갔다 하는 것 같더라 ㅎ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67.0mm | ISO-1000

 

사진을 엉뚱한데를 찍어놨네 ㅋ

왼쪽 아래 부분에 살짝 보이는 건 텐덤스텝.

나도 잘 밟고 왔음 ㅋ

 

Canon EOS 5D Mark II | 1/60sec | F/4.5 | 105.0mm | ISO-1000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93.0mm | ISO-1000

 

베스파 로고는 언제봐도 참 잘 만든듯.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5 | 105.0mm | ISO-1000

 

VESPA GTS 125 ie.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5 | 67.0mm | ISO-1000

 

글러브 박스쪽에 쿨링을 위한 그릴이 보이네 -

GTS 125 ie 는 수냉식 인젝션 엔진이 탑재된게 특징이다.

덕분에 기존의 LX 125 ie 나 S 125 의 공냉식 엔진 보다 훨씬 파워풀 하면서도 깔끔한 주행을 기대해 볼 수 있고

그 모델들 보다 가속력에 있어서는 훨씬 만족감을 얻을 수 있지 않나 싶다 ㅎ

게다가 앞서 말했듯 외관상 대부분의 파츠들이 GTS 300 과 같거나 흡사하기 때문에

GTS 300 의 가격이 부담 됐거나 2종 소형 면허가 없던 이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적합한 모델이 되어 줄 듯 +_+

 

물론 이 녀석이 그렇다고 싼 건 아니다. 600만원 후반대의 가격은 분명 부담이 갈 수 밖에 없는 무시무시한 가격이니까.

거기다 브레이크 튜닝한다 - 뭐 스크린 장착한다 - 뭐한다 하면 금새 또 가격은 천정부지로 솟구치니

이게 분명 가볍게 고민할 만한 '쇼핑'은 아닐 것이다.

 그치만 베스파다.

어떤 옷을 입고 타도 그 옷의 스타일이 살고 드라이버를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베스파다.

어줍잖은 정체불명의 스쿠터에라도 만족을 하겠다면 더 할 말은 없지만,

베스파를 타 본 뒤에도 그럴 수 있을지는 나는 잘 모르겠다 ㅎ

그게 베스파가 가진 진짜 숨은 매력이니까 +_+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