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매섭게 불던 지난 식목일, 도산공원 부근에 위치한 편집매장 톰 그레이하운드 앞은 평소와 달리 수많은 인파로 인산인해.

 

 

와코마리아. 일본에서 태어난 이 브랜드는 1930~1960년대 미국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탓인지 사실 와코라는 이름 외엔

동양적인 느낌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은 브랜드다. 그런데 또 가만히 생각해보면, 와코마리아의 옷들은 지극히 미국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일본에서 본 미국의 느낌을 담았다고 말했을 때 더 맞는 표현 같기도 하고?

 

 

와코마리아를 대표하는 키 아이템은 레더 자켓이다. 특히 이 라이더 자켓이 그런데, 와코마리아가 다양한 패치와 패턴을 주로 쓰고 있기 때문에

이 라이더 자켓도 보면 가슴팍에 저렇게 음, 저거 뭐라고 해야 되나? 내 눈엔 악마 얼굴로 보이는데, 암튼 저런 디테일이 추가 되어 있고 그렇다 ㅎ

 

 

행사장을 본격적으로 둘러 볼라는데 이거 지금 4월의 서울이 맞나? 7월의 괌이라고 해도 믿겠는데?

 

 

심지어 이 기가막힌 자켓 보라. 뭐 그래, 설운도 형님이나 뭐 그쪽 업계 분들 생각이 날 수도 있겠지만 난 글쎄?

오히려 내 눈엔 이상하리만치 멋있어 보이더라 0_0b

스팽글로 LP판 패턴 만든거 굿!

 

 

특히 이 라펠 보소. 시크한 피크드 라펠에 저 블링블링한 아이들이 뙇 !

 

 

이 자켓은 울프 자켓이랜다 이름이. 실제 판매용은 아니고 엄청난 스팽글로 풀 커스터마이징 한거라고 들었는데 가격이 뭐 상상을 초월한다고..

 

 

슬쩍 알려주자면, 일단 만원 위로 0이 3개 정도 붙는 단ㅇ.....

..............;;;

 

 

상상을 초월하는 자켓의 가격에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고개를 돌려보니 여기 또 재미있는 셔츠들이 있고만?

 

 

하와이안 셔츠들을 이렇게 진열해 놓으니 진짜 옛날 미국 영화나 드라마 속에 나오는 옷 가게 같아 보였다 ㅋ

 

 

빈티지한 패턴들도 그렇고 ㅎ

가만보면 셔츠의 디테일이나 핏도 전부 정말 지금의 트렌드와는 좀 거리가 멀어 보이는,

진짜 유행, 패션 뭐 이런거랑 상관없는 섬 나라 마을 이장님 옷 같은 그런 느낌이란 말이지?

 

 

근데 또 그게 그렇다고 '엑- 촌스럭-' 하는 느낌은 들지가 않았다. 그게 좀 재밌었다.

보통 이런 소재와 패턴의 셔츠 보면 저게 뭐야 언젯적 옷이야- 하곤 하는데 이건 그냥 일부러 여름에 꼭 입고 싶다 하는 느낌이랄까?

사진에선 잘 안보이지만 저 뒤에 있는 레오파드 패턴도 참 예뻤음 ㅋ

 

 

와코마리아의 시원한 여름 밤바다 같은 옷들을 봤으니 이제 옆에 걸려있는 사진들을 좀 보자.

 

 

그 전에 이 분 좀 보자.

(사랑해요)

 

 

다시 정신 차리고, 이 사진들은 와코마리아의 룩북이라고 보면 되겠다.

룩북이면 룩북이지 이라고 보면 되겠다는 뭐냐 할텐데,

 

 

이게 실제 오피셜 룩북은 아니고, 오피셜 사이트에 업데이트도 안 되어 있는 사진들이다.

그리고 와코마리아 파티에서만 만나볼 수 있었던 사진들이라, 일종의 뭐 컨셉 포토 정도 되겠는데 암튼 사진들이 참 재미있었음.

 

  

 

난 그 중에 이 사진이 좀 멋있었음.

 

 

이렇게 큰 사진 이었지. 

 

 

자 이제 얼추 한바퀴 다 돌아 봤으니 이제 파티 분위기를 좀 즐겨 보자 나도.

 

 

아 뭔가 술도 여름 밤 같아 +_+

 

 

동렬이형은 이거 뭐 이름 안 쓰고 그냥 사진만 보면 진짜 괌 가면 있을 것 같은 형님 포스 +_+

동렬이형이 입고 있던 이 셔츠도 와코마리아 제품인데 나 이거 진짜 탐났다 +_+ 완전 내 스타일 ㅋ

 

 

아까 다양한 패치와 패턴을 주로 쓰는 와코마리아 라고 잠깐 얘기 했는데 이렇게 타이포그래피 활용도 꽤 잘 하는 브랜드가 바로 와코마리아.

 

 

핫한 자리에 늘 있다는 카이가 이렇게 사진 찍는 걸 보면, 오늘 파티도 핫한 자리 인증!

 

 

이거 봐, 진짜 핫 하잖아...

(사랑해요)

 

 

이민기를_찾아라.jpg

 

 

파티 분위기가 달궈지는 동안 나는 잠깐 자리를 이동해 톰그레이하운드 지하에 위치한 매장을 잠시 둘러 봤다.

와코마리아의 행사에 맞춰 톰그레이하운드 에서도 와코마리아의 제품들을 메인 디스플레이 해놓은 모습이었는데

지금 바로 앞에 보이는 이 레더 라이더 자켓이 바로 와코마리아의 대표 아이템 되시겠다.

Guilty Parties 라는 메인 슬로건이 등짝이 빡!

시크, 펑키, 유니크 3박자가 빡!

가격도 ㅃ!

?

 

 

와코마리아의 다양한 자켓들.

역시 등판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런 의미로 앞모습은 안보여주겠음 후후후 -

 

 

1층 파티장으로 다시 올라와보니 여긴 아직도 여름밤 +_+

 

 

심지어 이날 파티의 흥을 돋궈줄 멋진 락앤롤 밴드 The Used Cassettes 의 공연이 시작되자,

와 난 진짜 그 막 영화 보면 나오는 괌 같은 휴양지에서 밤에 막 볏집 세워 지붕 만든 오픈 바 옆에서 공연하고 그러는 막, 응?

그런 진짜 스트레스 한방에 다 사라질 것만 같은 그런 곳으로 순간 이동한 기분이랄까 +_+ 내가 으어 !! 휴가 !!

 

  

 

내 비록 아는 노래 하나 없었다지만, 우쿨렐레 소리에 너무 기분이 좋아서 잠시나마 행복했졍 -

 

 

와코마리아와 유즈드 카세트의 조합은 Two Thumbs Up!

 

 

누나들도 투 떰즈 업!

이민기 미안..

난 훈남에겐 정을 안주기로 유명하니깐..

 

 

유즈드 카세트의 공연이 끝난 뒤로는 또 다시 그 여유 넘치는 휴양지 여름 밤바다 같은 간지로 아름답게 파티 분위기가 이어져 갔다.

덕분에 와코마리아에 대한 인식도 뭔가 강제 주입식 암기 처럼 다가오지 않고 자연스럽게 아- 이런거구나- 하며 다가오지 않았나 싶다.

일단 바깥 날씨가 한 몫 거든 것 같았음. 문 열고 나가면 칼바람 부는데 문 닫고 들어오면 여름 밤바다 같은 간지 였으니까 ㅋ

 

 

다음 약속이 있어서 끝까지 자리 지키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참 아름다운 파티 너무 즐겁게 잘 즐겼습니다 !

한섬과 인디케이트, 그리고 그랩! 모두 고생 많으셨어요!

내 비록 셔츠 가격이 ㅎㄷㄷ해서 구입은 못하겠지만, 마음으로 응원할께염 +_+ ㅋ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ZOO_CHOI 2013.04.11 20:58 신고  댓글쓰기

    오와, 진짜 의류 하나같이 다 마음에 드네유. 거기다 유즈드 카세트라니. 저 파티 짱짱인듭!!

  2. BlogIcon 윤상필 2013.06.10 05:10  댓글쓰기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벽에 전시되있던 사진들은 오피셜 사이트에 다 올라가있어요. 룩북 책자로도 발간되었습니다.

 

코엑스몰 진짜 오랫만.

작년 여름 이후로 처음 온 거 같은데.

그렇게 온 것도 오랫만이고 평일 낮에 온 것도 오랫만이고?

하지만 외근으로 나온게 함정.

 

 

미팅 시간 보다 조금 일찍 도착한 바람에 파스쿠찌에서 잠시 대기를.

아 근데 파스쿠찌에 아이스 스트로베리 초콜릿 이랑 아이스 바나나 초콜릿 이라는 메뉴가 있는데

이거 대박 맛있던데? 5000원 치고 양이 좀 적은게 함정이지만, 진짜 맛있었숴~

 

 

오늘의 외근 목적은 이곳.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오픈한 톰그레이하운드.

 

 

둘러보니 내 취향의 옷이 좀 보이더라.

하지만 가격이 내 취향이 아니었지..

...

 

 

양말 귀여웡 -

 

 

토트백도 귀여웡 -

 

 

하지만 가격은 안귀여워...

..

 

 

이 크루넥 어찌나 귀엽던지 +_+

 

 

이 셔츠는 좀 어마어마했다.

 

 

내 덩치도 좀 어마어마해진 것 같다.

살을 조속히 빼야 할 듯....

 

 

외근 미션 무사히 마무리 하고 나오던 길.

심준섭이 웃으며 사기당하던 순간.

준섭아 근데 난 정말 사라고는 안했다. 그냥 괜찮다고만 했지....

.....

 

 

외근을 모두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서울 리빙 디자인 페어에 잠시 들렀다.

 

 

할 일 없이 여유 부리려고 들어간 건 아니고, 친구 재훈이네와 혜윤씨네 브랜드가 부스로 입점했다길래 오랫만에 인사도 할 겸 응원도 할 겸 ㅎ

근데 왜케 인기가 많아; 알아서 잘 나가잖아?

 

 

재훈이와 기범이가 야심차게 들여온 브랜드 'IZOLA' (아이졸라)

이름이 괜히 '아이 좋아~' 스러운데

실제 만들어지는 제품들을 보고 있으면 좋다는 생각이 든다 ㅎ 

 

 

아이졸라는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다.

구두솔, 칫솔, 비누와 비누용기, 향초 등을 제작한다.

이 구두솔도 그 중 하나.

귀엽지 않나?

 

  

 

이건 장식용 필로우.

방향이 목적이다. 향이 좋아 아이 좋아 음?

 

 

딱 보고 있으면 뭔가 느낌이 건강해 보이고 에코스러워 보이고 웰빙스러워 보이고 막?

 

 

나는 개인적으로 이 칫솔에 눈길이 자꾸 갔는데 왜 그랬냐면, 

 

 

이렇게 4개가 한 셋트인데 칫솔의 아래쪽을 보면 이렇게 제각각 다른 숫자가 음각으로 파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3개월에 한번씩 칫솔을 교체해야 한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지만 대다수가 쉽게 지키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래된 아이디어 상품인 것.

 

 

의미야 뭐 부여하기 나름일 거고 사용이야 하기 나름이겠지만

가만히 들여다 보고 있으면 이게 어떤 생각에서 나온 것인지가 보여서 그게 참 즐겁다.

똑같이 Guest 라고 써 있는 것 같지만 폰트를 모두 다르게 써서 사용자 구별이 가능하게 한다던지,

3개월 치 표기로 묶어 4개를 1년간 알아서 나눠 쓰도록 한다던지 하는 그런?

이런 재치가 난 참 좋더라 ㅎ

 

 

비누 용기는 뉴욕에서 세라믹으로 직접 만든다고 하고

비누도 100% 식물성 원료만 썼다고 ㅎ

비누 용기는 생각해보니 원채 예쁘게 나와서 다른 용도로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

 

 

아이졸라 옆에서는 혜윤씨네가 전개하는 'Goody Grams' (구디그램스)가 소개되고 있었는데

이 쪽 분위기가 아이졸라랑 확 달라서 집중이 빡!

 

  

 

이게 첨엔 뭔가 했는데 글래스더만?

술잔 술잔 ㅋㅋ

동물 얼굴이 저렇게 올라와 있어서 뭔가 했는데 뒤집으면 술잔이다 +_+

그리고 더 놀라운 건, 뒤집어서 바닥에 내려두면 똑바로 서 있어!!!!

장난 아냐 완전!!!! 

 

 

이 슈혼도 되게 멋있었는데, 이것도 마찬가지로 거꾸로 두면 똑바로 선다.

당연히 신발 신을때 요긴하게 쓰이는데 장식용으로 두기에도 좋은 듯 +_+

올블랙이라 머시쪙 ㅎ

 

 

애쉬트레이도 폼나.. 뭐 이래..

 

 

그렇게 잠깐 정신팔려서 둘러보다가 부스 밖으로 잠시 나와보니,

 

 

"혼자왔니?"

 

 

다 둘러보고 싶었지만 친구들 응원하러 인사차 들른거였고 사무실 복귀도 해야 했으니 서둘러 빠져 나오는걸로.

 

 

에스테반은 투잡 뛰던걸로.

 

  

 

나중에 다시 와서 봐야지 했지만 주말엔 미어터지겠지 당연히.. 

 

 

나오던 길에 TV에서 봤던 소파를 봤다.

온스타일 '디자인매거진룸'에서 소개 됐던 ㅎ

실제 청바지를 다 뜯어서 쿠션으로 만든 다음에 그걸 똑딱이 단추로 연결해서 저렇게 소파로 만든 ㅎㅎ

실물로 보니 되게 멋있더라 ㄷㄷㄷ

 

 

그리고 예전부터 한 생각인데, 나도 나중에 이런 소파를 만약에 장만하게 된다면, 혹은 스툴이라도,

그냥 중고 소파 사서 리폼 맡기는게 훨씬 싸고 실용적이고 내 스타일대로 만들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다 ㅎ

이건 참 예쁜데 브랜드화 되서 나오는건 정말 너무 비싸 -_-;;

 

 

킵캄 응용편. 

 

  

 

??????

 

 

더 있고 싶었지만 할 일이 태산이었기에.

 

 

 3시에 늦은 점심으로 마무리.

뿅.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엔실장 2013.03.06 11:52 신고  댓글쓰기

    리빙페어 언제까진지 한번 알아봐야겠네요
    이번주인가..
    ㅋㅋㅋ
    톰그레이 하운드 가격 안귀여웡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