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오글거려하는 단어 중에 '블랙스트리트'이라는 말이 있다.

단순하게 검정색 옷을 입은 사람을 뜻하기 보다는 요즘은 흔히 그 애슬릿 룩(Athlete Look)을 연상케 하는 쇼츠나 슬리브리스를

힙합무드의 시크한 스타일에 매치해서 입는, 파이렉스비전(Pyrex Vision)이나 후드바이에어(HBA)부터

피갈(Pigalle)이나 지방시(Givenchy) 등의 브랜드에서 주로 보이는 그런 스타일로 대변되는데 암튼 난 그 표현이 조금은 오글거리더라고?



아 뭐 그렇다고 해서 그런 룩 자체를 못견뎌하는 건 절대 아니다. 나도 그런 룩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하고 제대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한 사람이다.

(단지 그를 표현하는 단어가 살짝 오글거리는거지 ㅋㅋ)



지난 3월의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났던 리디(Re.D)가 보여 준 스타일이 딱 그랬다. 내가 정말 입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한. 멋진 스트리트 룩.



컬렉션의 피스들은 물론이요, 런웨이까지 모두 블랙컬러로 채워진 리디 2014 가을 겨울 컬렉션은

검정이라는 색감이 주는 묵직한 느낌위에 경쾌한 힙합음악과 모델들의 리드미컬한 워킹이 더해지며 에너제틱한 무드를 보여주고 있었다.



그런 스타일에 밀리터리 코드도 빠질 수 없지.



다양한 피스들에서 밀리터리 룩을 베이스로 뒀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주제가 블랙 하이브리드(Black Hybrid)였던 만큼 모든 옷이 블랙 일색이었기 때문에

리디의 강동준, 이병대 실장님은 다양한 소재의 활용으로 단조로워질 수 있는 룩에 생기를 불어 넣었다.



마치 이성경의 표정과 워킹처럼.

(+_+)



각 피스에 쓰인 각기 다른 소재들이 주는 광택이나 질감이 전부 다르니까 똑같은 블랙인데도 전혀 다른 아이템으로 보이니 어찌 멋 없다 하겠나! 




여기에 모델들이 춤까지 춰가며(?) 더욱 파워풀한 런웨이를 만들어주니 보는 나로써는 더더욱 집중하고 볼 수 밖에!





그런데 그때, 깜짝 게스트가 무대 위에 나타났다.

빈지노. 그가 모델로 올라선 것이다!



리디 컬렉션으로 한껏 시크한 멋을 낸 빈지노는 심지어, 마이크를 들고 런웨이를 걸으며 멋진 공연을 즉석에서 펼치기 시작했다.



쇼장을 가득 채운 음악은 빈지노의 'Always Awake'.

그 위에 빈지노의 라이브 공연이 더해지니 순간 여기가 패션위크인지 콘서트장인지!!!



심지어 멋있기까지 해.....



덕분에 모델들은 워킹하는 내내 더욱 더 힘찬 포즈를 취할 수 있었고,



관중들은 자연스레 그에 더욱 빠져들 수 밖에 없었다.



하다 못해 직접 제작했다는 리디의 스니커즈에까지.



빈지노의 공연은 모델들의 워킹 속에 계속 이어져 나갔고,



줄 지어 무대 위로 걸어나오던 모델들도 자연스레 힙합 비트 위에 몸을 맡기기 시작!



심지어 이호정은 이미 표정 부터가 흑형들 저리 가라할 표정 ㅋㅋ



빈지노가 근처에 섰을 즈음에는 이호정도 갑자기 워킹을 멈추더니,



아 좋다!



빈지노의 공연으로 한층 생동감있게 진행 된 리디 2014 가을 겨울 컬렉션.

힙합 공연이 더해져 기억에 남는 것도 물론 있었지만 리디가 보여 준 블랙 스트리트 룩 자체만으로도 사람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지 않았을까.

한국에서도 이런 스타일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준 장본인,

디그낙(D.gnak) 강동준 실장님과 레드페퍼(Red Pepper) 이병대 실장님의 그 연륜과 내공에 다시 한번 놀랐던 시간이었다.


같은 블랙이라도 충분히 다른 블랙이 될 수 있으니, 잘 참고해서 가을 겨울을 준비하는 멋쟁이로 거듭나보자-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섬에서 운영중인 편집샵 MUE(무이)에서 지난 4월 말, 소소한(?) 파티가 열렸다.

 

 

8시 시작이었는데 나는 잔업이 좀 있어 늦게 도착.

사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메인 이벤트였던 패션쇼는 아예 보지도 못했다 -_-;

심지어 셀렙들도 다 빠져나간 뒤라..

까비;;

 

 

요새 자주 보는 코난 ㅋ

 

 

무이 4개층이 모두 파티장으로 변신했는데, 듣자니 무이 내부에서 사용되던 기존의 집기를 모두 다 빼고

아예 파티가 가능한 공간으로 새롭게 (이 날을 위해 단 하루동안) 내부 인테리어를 다 바꿔놓았다고 ㄷㄷ

 

 

맨 윗층 부터 보며 내려가 보기로 했다. 맨 아래층에서 패션쇼가 열렸던 건데 그게 다 끝나는 바람에 -_-;;;

 

 

멋진 라이브 페인팅 퍼포먼스.

 

 

관심있게 지켜보던 모델 강소영.

 

 

이 날 케이터링 좀 마음에 들었다.

개인적으로 케이터링되는 핑거푸드가 손에 기름을 묻힌다거나 입안에 뭔가 남게 하는 메뉴이면 좀 먹기 꺼려지는 그런게 있었는데

이 날은 전체적으로 메뉴가 좋았던 걸로 기억 된다.

(예전에 모 브랜드 행사에서, 핫윙(닭날개)을 주는 당혹스러운 시츄에이션을 겪었던 터라.. 좀 민감함..)

 

  

 

내가 브라운 컬러랑 궁합이 안맞기로 유명해서 브라운 계열의 옷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한데,

이렇게 오렌지랑 맞춰놓으니 참 예뻐 보인다. 브라운 블레이저에 이미 오렌지 스티치가 살짝살짝 보이니까 더 자연스러워 보이는 거겠지만

암튼 요거 참 예쁘데 ㅎ

 

  

 

모델 최준영, 박지수, 윤소정.

 

 

이런 패턴으로 남성용 블레이저 만들어 주면 안되나염.. 코트라도..

 

 

블링블링 피에르하디.

 

 

모델 아이린.

 

 

미스릴? ^-^;

 

  

 

톰 브라운. 언제 봐도 참 멋져.

 

 

언제 봐도 응?

 

 

아 쎄다 이거 ㅋㅋ

 

 

아래층으로 내려가 보기로.

 

 

여긴 또 분위기가 확 다르네 ㅎ

 

  

 

 

아 예쁘다 이거 +_+ 시원-해 보이면서도 흔치 않은 패턴 믹스에 세련된 느낌. 

 

  

  

 

무이는 뭐, 솔직히 내 월급으로 감당하기 벅찬 아이들이 대부분이라 잘 안 가는 것도 있지만,

그것들이 심지어 다 예쁘기까지 해서.. 그게 참 슬프네 ㅠㅠ

 

  

 

이날 파티에서는 샴페인과 핑거푸드가 무제한 프리였다지 ㅎ

 

 

난 옷 구경 좀 더 하다가,

 

 

모델 김원중 구경하다가,

 

 

어라 저기 저거 누구?

 

 

이_시크한_뒷태의_주인공을_맞춰보세요.jpg

 

 

한 층 더 내려가 보니 여긴 완전 클럽이었다 ㅎ

그러고보니, 위에서부터 내려올 수록 어두워지고 클럽 같아졌네 ㅎ

 

 

아름답다 아름다워.

 

  

  

 

패션쇼를 보지 못한 관계로 참.. 뭔가 막 썰을 풀고 싶은데 딱히 할 말이 없네 ㅎ

게다가 후에 또 다른 약속이 잡혀 있어서 오래 있지도 못하고;;

무이는 다음번에 한번 낮에 찬찬히 다시 둘러 보는걸로 ㅎ

 

고생하신 한섬과 인디케이트 분들께 참 죄송해요 ㅠ

더 즐기고 싶었지만 부득이 오래 있지 못했네요 !

수고 많으셨습니다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ked 2013.05.02 14:28  댓글쓰기

    혹시 뒷모습의 그분은 나영언니 아니신가요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