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민호

LAST WEEK : 16SS 헤라 서울패션위크 1~3일차, 마소영 15FW PT, 그릴파이브 가로수길 본점, 남양주 광고촬영, 리타 화보촬영, EXR X Lab 파란 하늘과 흰 구름. 내가 가장 좋아하는 햇살. 성형외과 건물 위 갈매기가 더해지니 괜히 해변가 근처 같네. 날이 좋아서 산책.은 아니고 화보 촬영 장소 물색하러... 오 여기 좋네. 걷다 보니 동호대교 위 까지 올라감;;;근데 진짜 날 좋다 -가을이로구나 ㅎ 아름답도다 - = 가로수길에 EXR 플래그쉽 스토어가 생겼다.오픈행사 당일 프레스타임에 살짝 들러봤음. 들어가자마자 이건 왠 한글잔치? 기념비적인 아트웍인가 싶어 관계자에게 물었더니 이게 판매 제품이라네?????? 크레이그 코스텔로(Craig Costello)는 크링크(Krink)의 파운더로도 잘 알려져 있는 전설적인 인물.이번에 그가 EXR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고 그 결과물이 이 곳 EXR 더 엑스 랩(The X Lab)에서 공개가 된 것. .. 더보기
LAST WEEK : 15FW 서울패션위크 4~6일차, 나이키 하우스오브에어맥스, 문수권과 소윙바운더리스의 쇼 뒷풀이, BLCbrand 런칭, H&M 컨시어스, 꼬깔콘 허니버터맛 월요일부터 또 곧장 패션위크 참관 스케쥴;;;11번째로 선택한 쇼는 디자이너 박승건의 푸시버튼(Push Botton). 하운드투스 체크패턴을 재미있게 응용한 패턴이 눈에 띄었다.(가까이서 보면 배트맨 같은 얼굴 형태가 보임 ㅎ) 덤비지마라.jpg 역시나 쿨했던 푸시버튼쇼를 보고는, 늘 그랬듯 또다시 티타임.DDP 안에 있는 카페들의 매출은 서울패션위크때마다 방방 뛸 것 같다.정말 너무하리만치 쉴 공간이 없음;;; (물론 뭐 평시에는 여기도 한산하겄지) 그래서 쇼 보고 나올때마다 여기 자리 잡는 것도 전쟁이야 ㄷㄷㄷ 12번째로는 지춘희 선생님의 미스지컬렉션(Miss Gee Collection) 쇼를 봤다.사실 볼 예정이 없던 쇼였는데 어쩌다 보게 되버렸 ㅎㅎ 이렇게 큰 선생님의 쇼를 보게 된 것이 이번이 .. 더보기
LAST WEEK : 15FW 서울패션위크 1~3일차, 기리보이 화보 촬영, 라인프렌즈 50cm 피규어, 나이키 에어맥스제로, 노박주스, 배드파머스, 지구당, 유끼노스시, 보뚜아사이 월요일 오전부터 비상이었다. 전주 일요일에 공쳤던 아날로그 TV 구입 때문에;;; 출근하자마자 곧장 황학동 만물시장 골목으로;;; 운 좋게 원하던 모양의 TV를 구입하고는 구형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구하기 위해 또 발품을 좀 팔았는데,운 좋게 15,000원에 구형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구함 +_+ 주인 아저씨는 시장답게 카메라를 비닐 봉투에 담아주심 bb 이런 시장 올 일이 거의 없기에, 꽈배기를 보고는 가던 길을 잠깐 멈추고 회사 아이들 주려고 몇개 사기로 함. 시장 인심답게 1개는 서비스로 주시더라 ㅋㅋ 굿굿 +_+ 사무실로 돌아와 카메라 정리 해놓고 (필름은 인터넷에서 따로 삼) 전주 일요일에 빌린 TV(오른쪽)와 내가 시장 가서 사 온 TV(왼쪽)도 정리. 아 비주얼은 이게 간진데 ㅋ 작동이 안되는게.. 더보기
한강, 다리, 연 그리고 문수권(MUNSOOKWON)의 2015 S/S 컬렉션 시작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디자이너 권문수가 전개하는 문수권(MUNSOOKWON)의 2015 S/S 컬렉션.시즌 테마에 한강과 한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포함되어 있었기에, 쇼 도입부에 상영된 룩북 필름에서는잠수교 아래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는 모델 남주혁과 문수권 컬렉션을 미리 볼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이 전체적으로 어떤 느낌을 담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룩이다.상의는 모던한데, 하의는 스포티하다.수트를 입은 것 같은데, 저지를 입고 있는 것 같다.권문수는 그 둘 사이의 경계에서 재미있는 접합점을 찾아냈다. 장기용의 바지를 보자.상의만 보면 영락없이 드레시한 수트인데 시선을 돌려 하의를 보면 운동하러 가는 듯한 느낌이다. 그 묘한 접합점의 무드를 즐기는 것도 재미있었는데, 듬성듬성 보이는 독특한 실.. 더보기
불량 학생을 만들어 낸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5 S/S 컬렉션 작년 가을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소개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5 S/S 컬렉션의 모습이다. 시즌 테마는 '스쿨 갱(School Gang)'. 의역없이 직역하면 되는 의미이며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를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 라인으로 풀어냈다. 런웨이에 가장 먼저 등장한 건 YG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위너(Winner) 멤버 송민호와 강승윤이었다. 전문 모델은 아니지만 나름 힙합 마인드 충만한 회사 소속 뮤지션이다보니 껄렁껄렁한 연출을 곧잘 해낸 모습이었다. 눈여겨 볼 것은 하지만 그들의 얼굴이 아닌 옷이니 지금부터는 옷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비욘드 클로젯은 프레피룩과 스트리트 룩, 캐주얼 웨어의 중간쯤 어딘가에 속한다. 정확히 하나를 콕 찝어 말하기엔 좀 애매한 그 경계에 걸쳐있는 느.. 더보기
WEEKEND UPDATE : 압구정 오쿠스, 펌킨과 지구당, 망한 회식, 충동구매한 네이더스 셔츠, 개코형 전시회, 분더샵 청담, 그리고 서울패션위크 1~3일차 요약 지난 주 금요일에 연차를 내고 쉬었는데 그 사이에 내 자리로 초대장이 하나 날아와 있었다.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 Mooonday)에서 새로운 전시를 알리는 초대장이었는데 대표님과 인사 한번 못해 본 사이임에도 이렇게 챙겨주시니 제가 황송하옵나이다 ㅠ 새로운 전시의 주인공은 앤디리멘터(Andy Rementer). 꽤 유명한 작가로 알고 있는데 송구스럽게도 2주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도 못가고 있네 ㅠㅠ 11월에나 갈 거 같은 불길한 느낌적인 느낌;; = 완연한 가을이다. 짧은 미팅을 위해 들른 팬케이크 에피데믹 서울(TPE Seoul). 압구정에 이런 카페가 있다는 건 참 기분 좋은 일 ㅎ 테라스에 앉아있기에도 너무너무 좋은 날씨였다. 로데오에 오쿠스(Ohkoos)라는 편집매장이 새로 문을 열었다.. 더보기
다시 보는 문수권(MunsooKwon)의 2014 FW 컬렉션 'Key of Hope' 서울패션위크 15SS가 시작하는 이 시점에 ㅋ 그동안 올리지 않고 있었던 14FW 이야기를 굳이 하는 이런 센스 +_+ 디자이너 권문수가 전개하고 있는 브랜드 문수권(MunsooKwon)의 14FW 컬렉션 주제는 'Key of Hope'였다.사진작가 유진스미스(W.Eugene Smith)의 '낙원으로 가는길'에서 받은 영감을 토대로 작업했다는 2014 가을겨울 컬렉션.문수권은 과연 그 '희망'을 어떻게 옷에 담아냈을까? 방금 봤던 남주혁과 여기 김원중이 입고 있는 울 재킷은 패턴을 통해 경쾌한 리듬감을 더했다.컬러(깃)를 없앴다거나 밑단의 각을 열어 보다 활동적인 느낌을 주기도 했다. 도상우가 입고 있는 가디건은 문수권의 트레이드마크이기도 한 반전 아이템으로 좌우 패턴이 달라 더욱 눈길을 끈다.최근 여러.. 더보기
2014 FW를 준비하는 멋진 블랙의 향연. 강동준과 이병대가 만든 리디(Re.D) 내가 오글거려하는 단어 중에 '블랙스트리트'이라는 말이 있다.단순하게 검정색 옷을 입은 사람을 뜻하기 보다는 요즘은 흔히 그 애슬릿 룩(Athlete Look)을 연상케 하는 쇼츠나 슬리브리스를힙합무드의 시크한 스타일에 매치해서 입는, 파이렉스비전(Pyrex Vision)이나 후드바이에어(HBA)부터피갈(Pigalle)이나 지방시(Givenchy) 등의 브랜드에서 주로 보이는 그런 스타일로 대변되는데 암튼 난 그 표현이 조금은 오글거리더라고? 아 뭐 그렇다고 해서 그런 룩 자체를 못견뎌하는 건 절대 아니다. 나도 그런 룩이 정말 멋있다고 생각하고 제대로 도전해 보고 싶기도 한 사람이다.(단지 그를 표현하는 단어가 살짝 오글거리는거지 ㅋㅋ) 지난 3월의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났던 리디(Re.D)가 보여 준 스.. 더보기
유럽하고도 독일, 그리고도 베를린 출장기 4-1 : 독일을 대표하는 패션 박람회 브레드앤버터(Bread & Butter), BBB 관람! ※ 이 포스팅에 출장 업무에 대한 내용은 포함 되어 있지 않음 넷째날의 아침이 밝았다. 이번 베를린 출장의 본질적인 미션은 셋째날을 끝으로 모두 마쳤고, 넷째날은 굳이 이름을 짓자면 시장조사? 동향분석? 정도? 아무튼 자유 의지로 일정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서 아침부터 맘먹고 서둘러 움직이기로 했다. 물론 믿고 먹는 힐튼호텔의 조식을 거를 순 없었지. 매번 퍼 온 음식만 찍어 올린 것 같아 이번에는 어떤 메뉴들이 셋팅 되어 있는지를 소개하겠음. 일단 요거트가 보이네. 플레이트에 담아 올 수도 있고, 팩으로 된 걸 들고 나올 수도 있다. 빵은 당연히 아침마다 새로 구워낸 걸 원하는대로 먹을 수 있다. 낱개로 만들어진 건 그냥 집어가면 되고 길게 나오는 바게뜨 같은 건 준비 된 칼로 원하는 만큼 잘라서 가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