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굳이 긴 말 하지 않아도 될 이 엄청난 게임기의 비주얼.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이 곳은 굿네이션 쇼룸.

스트릿 패션과 8~90년대 추억의 애니메이션, 게임을 사랑하는 덕후들이 은밀하게 모여 작은 송년회를 열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내가 도착했을 때 현우는 여자친구랑 오손도손 프라모델 조립에 한창 -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현우는 손톱 깎나 했는데 잘 보니 저걸로 자르고 있었네 ㄷㄷㄷ

남다르다 ㄷㄷㄷ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 덕후냄새 +_+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 말이 안되는 간지템 '보물섬'은 대웅이형이 순전히 '과시'하기 위해 챙겨 온 ㅋㅋ

(이렇게 내어지기만 하고 끝내 아무도 만지지 못했음)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덕후들의 잔치답게 각자 장비는 알아서 챙겨오는 센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고도 보이네 ㅎ

(덕후들의 모임이었지만 조립할 게 없는 사람도 함께 할 수 있었다. 나도 그래서 빈손으로 갔는데, 막상 나만 빈 손이었던 게 함정...)

 

Canon EOS 6D | 1/60sec | F/4.0 | 70.0mm | ISO-1600

 

송년회의 메인 이벤트인 스트리트파이터2 토너먼트 대회가 시작 되었다.

옆에 보이는 '자쿠'가 무려 우승 상품!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대웅이형은 상품 소개를 하면서도 흥분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50.0mm | ISO-1600

 

자쿠처럼 눈을 부릅 뜨기도 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35.0mm | ISO-1600

 

토너먼트는 제비뽑기 순번으로 치러졌는데,

제비뽑기 가방이 역시!

덕후의 기본 자세를 모두 갖췄어....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하나 둘 제비를 뽑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0 | 73.0mm | ISO-1600

 

난 5번.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블랑카 하면서 전기쓰기 없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1600

 

생각보다 치열하고 흥분되는 분위기라 나도 놀랐다 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때마침 피자도 배달 되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95.0mm | ISO-1600

 

먹고 하자.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춘리는 생각보다 잔인해...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1600

 

난 아깝게 4등을 하는 바람에 상품을 타진 못했다.

1,2,3등이 각각 사이좋게 자쿠를 노나 가졌는데

인증샷 찍는 이도 찍히는 이도 모두 덕력으로 하나 된 듯한 이 훈훈한 모습 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24.0mm | ISO-1600

 

경기가 끝나고 다들 다시 프라모델 조립에 열중이길래 나는 할 게 없어서 테이블 위에 굴러다니는 잡지를 보기로 했다.

그런데 이거 가만 보니?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헐...

1992년이라니...

응사는 명함도 못내미는 레알 레어템 ㄷ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0 | 75.0mm | ISO-1600

 

아 폰트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80sec | F/4.0 | 80.0mm | ISO-1600

 

종이 재질도 그렇고 정말 추억이 새록새록 0_0

 

Canon EOS 6D | 1/60sec | F/4.0 | 35.0mm | ISO-1600

 

책을 보다가 ㅋㅋㅋㅋ 방금 오락으로 만났던 스트리트파이터2의 캐릭터 '류'를 피규어로 만났는데 ㅋㅋ

이거 무슨 포즈가 ㅋㅋㅋ 싸우는게 아니라 오줌 마려운 포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얼굴은 왜 2D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세월의 흔적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길게 발음해야 한다는 뜻 인 듯...)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다음으로는 2002년에 나온 책을 봤는데 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65.0mm | ISO-1600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규어로 포즈 잡아놓고 실제 사람인 양 글을 썼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도 잘 보면 피규어를 실제 공간에서 들고 찍은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97.0mm | ISO-1600

 

10년전 스파이더맨은 저랬구나....

옷이 작았나....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600

 

그래.. 옛날엔 이렇게 잡지 뒤에 관련된 매장들 광고가 빼곡했지 ㅎㅎㅎ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아 뭔가 재밌고 좋은데, 나만 조립을 안하고 있으니 좀 ㅎㅎ 다음엔 나도 준비를 해야 하나? (하지만 그렇게 딥하게 빠지면...)

 

Canon EOS 6D | 1/60sec | F/4.0 | 45.0mm | ISO-1600

 

누가 굿네이션 멤버들 아니랄까봐 ㅋㅋㅋㅋ 참 섬세하다 다들 ㅋㅋ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1600

 

나는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조용히 추억의 오락을 계속 했음 ㅋㅋㅋ

(근데 생각보다 너무 재밌어서 다음 스케쥴이 있었는데 그냥 오락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600

 

자경이형은 작별인사를 고하기 전 자신의 애장품이라며 마이클라우 12인치 피규어를 들고 왔는데,

프라모델 덕후들의 관심을 전혀 끌지 못해 민망해 하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형 사실 나는 12인치 매니아인데 분위기가 그래서 차마 관심을 보일 수 없었어요.. 용서해요 형..)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1600

 

결국 대웅이형 혼자 끝까지 남아 RC카 조립을 했다는 마무리.

 

 

더덕크루 여러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ㅎ 우리 또 모임 가져요 ㅋ 이건 장기적으로 함께 해야 함 ㅋㅋㅋㅋ

 


Posted by 쎈스씨
DMC-FX180 | 1/320sec | F/2.8 | 6.0mm | ISO-800



요며칠 김치앤라이스 쇼케이스 준비한답시고 야근에 주말도 출근하고 뭐 맨날 사무실에서만 사느라 사람들도 못만나고,

그래서 정말 순수하게 일만 많이 해오던 차에, 우연히 찬우형님에게 들은 뜻밖의 소식;;

킨키로봇 오픈 4주년 기념 특가 세일전이 열린다는 충격적 제보 ㄷㄷㄷ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800



하여 마음 같아선 뭐 오픈 시간 맞춰서 바로 달려가고 싶었지만 난 엄연히 사무실에서 일하는 회사원의 신분인지라;;

점심시간에 겨우겨우 갔더니 역시 찬우형님과 동진이는 아침일찍 오셔서 쇼핑을 끝마치고 쉬고 계셨;;;

역시 존경스럽다 +_+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킨키로봇이 태어난지 4년이 되었다는데, 그 출발점이 이곳 신사 매장이었던 탓에,

특가 세일전이 이곳 신사 매장에서만 진행된다고 한 탓에, 또 내가 이곳 매니저 일균이와 친구인 탓에,

이거 뭐 당최 안 올수가 있냐 이 말이지;;

ㅡㅜ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킨키로봇은 내가 올때마다 느끼지만 자칫 잘못하면 바로 충동구매로 이어지기 쉽상인 곳이라

이번에도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왔다.

사실 처음 올때만 해도 '세일전이면 전에 사고 싶었느데 비싸서 못샀던 책만 한권 사야겠다' 하는 마음으로 온건데

아니 막상 와서 보니 그 책은 이미 품절 ㅠ

정말 갖고 싶었던 책인데 ㅠ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난 그래서 바로 고개를 돌려 특가 세일전에서 뭐 건질건 없나 휘-휘- 둘러보기 시작했듬 0_0



DMC-FX180 | 1/160sec | F/2.8 | 6.0mm | ISO-800



그렇게 이것저것 디깅하다 들은 얘긴데

이 alife 베어브릭도 세일에 포함이 되어있었다더라;;

뭐 누군가가 또 바로 집어갔다 하고 ㅠ

아 내가 왜 이 생각을 못했을까 -

특가 세일전 전날에 혼자 '사게 되면 뭘 사면 좋을까' 고민을 좀 했었는데 그땐 정말 짐작도 못했는데 말이다 ㅠ

누군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좀 부럽 ㅠ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800



에반게리온 베어브릭 ㅎ

보자마자 상배형 생각이 났는데 상배형은 이런건 이미 있을거야- 라고 생각하며 집어들었다가 도로 내려놨다.

혹시나 해서 전화로 물어볼라 했지만 로밍의 압박을 이길 자신은 없었고;;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이놈이 문제였다.

심슨 매니아인 나에게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떡밥이었는데

이놈이 DIY버전, 그러니까 말 그대로 그냥 커스텀용 올빽 모델이었다는 점 때문에 이걸 사 말어 사 말어 한참을 고민했다능;;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아무튼 동진이와 함께 내 옆에서 아웃사이더의 래핑과 같은 설명으로 내 자제력을 잃게 만든 킨키로봇 신사 매장 매니저 일균아 -

고. 맙. 다.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계산할때 카운터 옆을 보니 내가 찍은 사진이 요기잉네 ?

찬우형님의 NBA 콜라보레이션 시리즈 피규어들 ㅎ

사진 다시 찍어드려야 하는데 아무튼,

빨리 발매 했음 좋겠다 +_+

아무튼 뭐 한참의 디깅 후 내가 사기로 한 것들에 대해 얘기를 풀어가 보자면,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내가 최종적으로 산건 먼저, 동진이의 소개로 알게 된,

샌프란시스코의 일러스트레이터 이자 아티스트로 불리우는 Nate(N8) Van Dyke의 5.5inch Payday Vinyl Figure !

침팬지 캐릭터로 유명한 N8의 Payday 피규어는 이 박스 안에 짧은 내용의 만화책(이라기 보다 Booklet)이 함께 들어있어

어떤 히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녀석인지를 쉽게 알려주고 있는데,

만화책을 훑어보니 은행에 갔다가 강도를 만났는데 그 강도를 다 때려잡고 강도들의 가면을 뺏은뒤 자기가 강도로 변신한다는 -_-;; 말도 안돼;;

아무튼 뭐 간지 좀 쩌는 피규어다 ㅎㅎ 컬러는 원래 브라운, 그레이, 야광의 3가지 였다고 하고 (내가 산게 브라운)

듣자니 이거 전세계 500개 한정이라는데 3가지 컬러 다 합쳐서 500개 인건지 컬러마다 500개 인건지는 모르겠다;;

컬러마다 500개겠지 뭐 ㅋ 어반 웨어 브랜드 Upper Playground 와의 합작 버전인 오렌지 컬러가 제일 예쁘긴 하지만

브라운 컬러라도 건졌으니 대박 ! 내가 킨키로봇에서 잡은게 마지막이었음 !



DMC-FX180 | 1/3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 놈은.. 결론부터 말하자면 좀 씁쓸하지만 아무튼 일단 설명부터 해보자면,

Brandt Peters가 디자인 한 Slap Happy and Mr.Muggles Set 이다.

Mind Style에서 나왔고 이건 듣자니 전세계 1000개 한정판 이라더군 -

그러고 보면 참 신기해;; 우리나라는 은근히 뭐 한정판 이런거 잘 들어온다 ㅎ 자동차도 그렇고 옷이며 신발에 장난감까지 ㄷㄷ

사실 내 취향은 아니었는데 동진이랑 일균이랑 주위에서 이거는 반드시 사야 하는거라며 프리미엄이 붙는거라고 하도 외쳐대길래

약간 등떠밀려 사게 된 경우였음;;;;

것도 그렇고 뭐, 올블랙 간지가 너무나도 멋져 보이기도 했고 뭐 ㅎㅎ

이 사진으로는 잘 안보이지만 암튼 괴상하게 생긴 아저씨랑 괴상하게 생긴 강아지가 셋트로 있는 거였음 -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마지막은 그냥 내가 예전부터 사고 싶었는데 뭔가 허세스러운 가격때문에 안사고 구경만 해오던 Kubrick Sponge Bob & Patrick Set +_+

반값에 팔길래 망설임 없이 구매 !

사실 이것들 말고 다른것들도 더 사고 싶긴 했지만..

내 제정상태 생각도 해야 했고..

뭐 이미 덕후같지만 그래도 뭔가 더 사면 진짜 덕후 같아지는 느낌이라서 ;;;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800



결국 그렇게 내 손에는 2개의 봉투가 들려졌고 -_-;;;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모두들 그런 내가 기특했는지 좋다고 기념 사진을 ㄷㄷㄷ

다들 한패였어 ㅡㅜ 뭔가 당한 기분이야 ㅠ



DMC-FX180 | 1/80sec | F/2.8 | 6.0mm | ISO-800



후에 사무실로 돌아와 나는 제일 먼저 페이 데이 피규어부터 꺼내봤는데 오우 !

이거 진짜 잘 산거 같다 !

느낌이 너무 마음에 들어 ! 내 스타일 이야 >_<

(박스에 어퍼플레이그라운드의 로고가)



DMC-FX180 | 1/60sec | F/2.8 | 6.0mm | ISO-800



아까 얘기한 만화의 스토리 그대로, 가면은 강도를 때려눕히고 뺏은거라 이빨도 부러진걸로 표현되어 있고 탈부착도 가능하다 +_+

굿 굿 베뤼 굿 !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건 뭐 그냥 스펀지밥이랑 별가 ㅎㅎ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그리고 이거 -_-;;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라면 이해가 안되겠지..

위에서 샀다고 설명한건 이게 아닌데 왜 이 녀석의 사진이 등장하는가에 대해 말이다;;



사실 위에서 등떠밀려 샀다고 적어놓은 Slap Happy and Mr.Muggles Set 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 스타일이 아니었던지라;;

상도덕에 있어 진상에 해당하는 일이긴 한데.. 일균이를 설득하고 또 설득하여 이 녀석으로 바꿨다;;

그래서 내가 씁쓸하다고 했던거 ㅎㅎㅎ

암튼 이 녀석은 Qee에서 the Simpsons Mania Series로 나온 10inch Homer Simpson D.I.Y. Version 이다 ㅎㅎ

말 그대로, 커스텀을 해야 하는거라 그냥 아무 색깔도 없이 올빽상태인건데, 그냥 이대로 둬도 좋은거 같아서 사기로 결정 !

뭐 또 모르지 나중에 언젠가 에라 모르겠다 하고 커스텀을 해버릴지도?



하아 - 참, 내가 봐도 웃기다 ㅋㅋ

나 원래 이런거 사는 체질 아니었는데 ㅎㅎ

찬우형님 만나고, 동진이 알게되고, 업이형과 함께 일하게 되며 내가 참 많이 바뀐듯 ㄷㄷㄷ

진짜 그러고 보면 참 희한하게 우리나라에서 피규어 쪽에서는 손꼽히는 분들만 알게 되었구나;;

이것도 복인건가 ㅋㅋㅋ



아무튼 내 책상 위에 새로운 친구들이 생겨서 기분은 좋네 -

통장은 당분간 보지 말아야지 ^-^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