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G920S | 1/988sec | F/1.9 | 4.3mm | ISO-40


사무실 앞 분식집에서 점심을 먹고 있는데 창 밖으로 수상한 기운 폴폴 풍기는 외국 형아들이 왔다갔다 하길래 뭔가 하고 나가봤는데,

알고보니 칼하트WIP(Carhartt WIP) 글로벌 소속 스케이터들이네 +_+

뭔가 촬영하러 온 건가? 너무 아무렇지 않게 분식집 앞에서 보드 타고 놀고 있어서 신기했음 ㅋㅋㅋㅋ


SM-G920S | 1/860sec | F/1.9 | 4.3mm | ISO-40


너넨 내가 신기했니? ㅎㅎ


SM-G920S | 1/956sec | F/1.9 | 4.3mm | ISO-40


회사 옆에 광림교회라고 강남 사람들은 다 아는 어마어마한 교회가 하나 있는데 여기서 바자회가 크게 열렸다길래 산책 겸 돌아봤다.

1년에 1번 여는 바자회였던가? 작년에도 이맘때쯤 하는 걸 본 것 같은데...


SM-G920S | 1/424sec | F/1.9 | 4.3mm | ISO-40


근데 파는 물품들이 좀....;;;;;


SM-G920S | 1/594sec | F/1.9 | 4.3mm | ISO-40


그래서 그냥 이런거만 구경했음 ㅎㅎ


SM-G920S | 1/182sec | F/1.9 | 4.3mm | ISO-40


맛있겠당.


SM-G920S | 1/486sec | F/1.9 | 4.3mm | ISO-40


인사동간지.


SM-G920S | 1/480sec | F/1.9 | 4.3mm | ISO-40


떡볶이 하악.



=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400


월요일에도, 화요일에도 한강공원에 밤마실을 나갔다.

친구들이랑 이런저런 이야기 좀 하려고 나갔는데, 저건 뭔 방송이다냐.


SM-G920S | 1/7sec | F/1.9 | 4.3mm | ISO-1000


근황토크.



아이폰 카메라는 언제쯤 좋아질까.



=



SM-G920S | 1/562sec | F/1.9 | 4.3mm | ISO-40


화보 소품 사러 오랜만에 명동 나들이.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40


태어나서 포에버21(Forever21)에 쇼핑하러 들어와 본 게 이번이 처음임;;;;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00


왼쪽부터 화보에 쓰고 싶었던 1,2,3지망의 구두들.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50


하지만 난 원래 가장 기본형의 스틸레토힐을 좋아함 ㅇㅇ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250


H&M에 가서 비키니도 샀는데, 태어나서 비키니 사 본 것도 이번이 처음임;;;;

여자들이 흘깃흘깃 나 쳐다보던데 ㅎㅎ;;;;;


SM-G920S | 1/120sec | F/1.9 | 4.3mm | ISO-50


명동 나왔으니 오랜만에 명동고로케!


SM-G920S | 1/468sec | F/1.9 | 4.3mm | ISO-40


명동성당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에 평화가 찾아오는 기분.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비밀의 미팅차 도산공원 옆 멜팅샵엘 갔다.

여기 지나쳐보기만 했지 들어가 본 건 이번이 처음 ㅎ

여기가 그렇게 유명한 곳이었담서?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그냥 티타임만 가지는 줄 알았는데 난데없이 간식타임 ㅋㅋ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간식 하나 시켜놓고 미팅한 게 전부인데 서비스를 받았다.

신기하고 맛있는 음식들이 세상엔 참 많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끼게 된 하루.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회사에서 정기구독중인 몇가지 매거진 중 <더블유(W)>랑 <보그(Vogue)> 이번 호를 잠깐 훑어봤는데,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아- 내가 예전부터 꼭 한 번 해보고 싶어했던....

패션이랑 패션과 관계없는 카테고리의 사진을 함께 나열하는 화보....

W에서 누군가가 먼저 실현했네....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프로듀스101'이라는 프로그램을 아예 안 본 본인이라 거기 멤버가 누구누구인지를 아예 모르는데,

이번에 W에 실린 그녀들 중 셋의 화보를 보고나니 강미나?라는 애가 굉장히 매력적인 친구인듯 ㅎㅎㅎ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그리고 W 이번호에서 내가 가장 쇼크먹었던 화보;;;;

저기 할머님들이 들고 있는 가방이 화보의 주인공임 ㄷㄷㄷㄷ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와 진짜 어찌 이런 생각을 했을까 ㅎ

나도 언젠가 지나가는 말로 이런 뉘앙스의 아이디어를 내뱉어 본 적이 있는데,

이렇게 실제로 진행하는 사람이 있구나....

역시 가만히 있으면 지는거야....

배워야지....



=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볕 좋은 어느 날의 가로수길.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노박주스(NovacJuice)에서 프리미엄 워터 보틀 스웰(S'well)의 런칭행사가 열린다길래 잠깐 다녀와봤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와 뭐가 이렇게 많냐 ㄷㄷㄷㄷ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스웰은 뉴욕발 워터 보틀 브랜드다. 눈썰미가 있는 사람들이라면 아마 스타벅스(Starbucks)에서 스웰 보틀을 본 적이 있을텐데,

그 스웰이 이 스웰이다.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어마어마한 관심이 있고 그런게 아니라서 이번에 좀 많이 놀랬는데, 그 중 하나가 '굉장히 패턴이 다양하다'는 것이었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우드 패턴 어쩔거야? 이거 완전 간지던데 ㄷㄷㄷ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케이터링도 맛있고 이래저래 좋구먼? ㅋㅋㅋㅋ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잠시나마 여유로운 느낌.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화보 촬영이 있던 날.

모처럼 렌탈 스튜디오를 이용했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아침부터 준비.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400


내가 로케 화보 진행할 땐 케이터링을 내가 준비하는데, 이번에는 샌드위치와 삼각김밥 그리고 젤리와 주스를 샀다.

은근히 젤리가 모델들에게 인기가 좋은 편이더라고? 그걸 알게 된 뒤로는 늘 젤리를 준비하고 있음 ㅋㅋㅋㅋ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00


화보 촬영 시작.

모델은 유정이와 용국이.

사진은 늘 열심히 해서 고마운 용선이.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00


쉬는 시간.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마지막엔 이렇게 쎈 헤어/메이크업도 진행해봤음.


NIKON D700 | 1/160sec | F/5.0 | 58.0mm | ISO-200


나는 무슨 디자이너처럼 찍혔네 ㅋㅋㅋㅋ



=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00


대한민국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1세대 큰 형, 크리틱(Critic)의 탄생 1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가 열렸다고하여 강남역으로 달려갔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어이구야 평일 낮 시간대였는데도 사람들이 제법 있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일단 배가 고팠으므로 무차초의 타코와 런드리피자 1조각으로 배를 좀 채우고,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반가운 형제들도 오랜만에 보고,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노보의 말도 안되게 간지나는 부츠도 보고,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크리틱 10주년 기념 전시를 둘러보기 시작했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자전거 DP 센스 보소.

10년간 이렇게 초지일관 흐트러짐없는 정체성을 보여준 브랜드도 그러고 보면 참 보기 힘든데,

크리틱은 잘 유지하고 있는 느낌.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10주년을 맞아 진행했던 몇가지 컬래버레이션들.

이건 먼저 노보(Novo)와의 협업. 티셔츠와 슬리브리스 그리고 스트로햇을 만들었더라 ㅎ

타투이스트 노보의 타투 그래픽이 깔끔하게 티셔츠 위에 올라간 게 포인트.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800


사진작가 로타(Rotta)와는 미소녀(?)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는데,

이게 무려 크리틱의 첫 여성 컬렉션이다!

앞으로 정규 런칭되는 라인이냐 물어봤더니 일단 테스트라는데 과연?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퀀테즈(Quantez)와는 목걸이를 함께 제작했는데,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와 ㅋㅋㅋ 피스(Peace) 목걸이를 김정은 목에 걸어버리는 이 센스 어쩔거야? ㅋㅋㅋㅋ

잘한다 진짜 ㅋㅋㅋ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그리고 여기는 무신사 그리고 쿨레인(Coolrain)의 컬래버레이션 컬렉션이 전시된 부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호호호.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게 쿨레인 형님 그리고 무신사가 함께 협업해서 만든 크리틱 피규어다 +_+

크리틱이 '치킨 킬러'라는 이름으로 KFC 커넬 샌더스를 패러디해서 만들었던 캐릭터가 있는데

그 캐릭터가 처음 세상에 나왔을 당시의 그래픽을 그대로 3D화한 것!

여기에 쿨레인 형님의 아이덴티티가 얼굴 형태 같은 데에 적용되서 조금은 귀여운(?) 피규어로 제작 되었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여기 커넬 샌더스 옹 사진이 뙇!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이 컬래버레이션의 아이디어를 떠올린 것이 작년 10월이고

작년 11월에 첫 미팅을 통해 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으니 그로부터 완성까지 5개월 정도가 걸린 것 같다.

"크리틱의 치킨 킬러를 피규어로 만들면 재밌을 것 같지 않아요?"가 내 입 밖으로 나온 첫 마디였고

그렇게 되게 치밀하지 않게(?) 미팅을 진행 했었는데 이렇게 멋진 결과물이 되어 돌아와주니 내가 너무 뿌듯함 ㅠㅠ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아쉬운 것이 있다면 이 프로젝트는 본디 피규어를 100개 이상 제작해서 판매로까지 이어가는 것이었지만

이러저러한 문제들이 생기면서 결국 전시용으로만 제작되었다는 것 정도?

나도 피규어 너무 좋아하는 입장이라 이건 하나 꼭 갖고 싶었는데 그래서 그 부분이 좀 아쉬운 것 같다 ㅠ

그래도 프로젝트가 잘 마무리 되서 다행임!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그 외에도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들이 공개가 되었고,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크리틱의 이번 시즌 컬렉션들도 쭉 만나볼 수 있었는데,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대웅이형의 그 한마디가 생각난다.

내가 형을 보고는 "형 진짜 죽이네요"라고 말했는데 대웅이형이 "버틴것만해도 힘들었다"고 말했던 기억.

그래. 10년.

그게 얼마나 힘들고 긴 시간이었을까.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요즘은 스포츠웨어 라인으로 다시 활발히 전개중인 '극한'도 함께 체크!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대웅이형 크리틱 10주년 축하해요!!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그 날 밤은 시원하게 밤 11시까지 파워야근!

.....



=



Canon EOS 6D | 1/50sec | F/4.0 | 58.0mm | ISO-1250


무신사 타블로이드 매거진 10호가 나왔다.

이번호의 이슈는 '이른 여름'.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250


동준이형 보고 있나요?


Canon EOS 6D | 1/50sec | F/4.0 | 47.0mm | ISO-1250


여름을 준비하는 친구들을 위해 다양한 스트리트 캐주얼 패션을 담아봤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0.0mm | ISO-1250


보미 보배 자매의 비피비(bpb) 인터뷰도 뙇!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250


샌들 준비할 친구들이 좋아할 기사도 뙇!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250


그리고 내가 파주 가서 끙끙대며 만든 츄바스코(Chubasco) 룩북도 뙇!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250


내가 저 빵 봉투 만드느라 얼마나 힘들었다규.....


Canon EOS 6D | 1/50sec | F/4.0 | 50.0mm | ISO-1250


아 여름이야 여름!

무신사 타블로이드 매거진은 서울시내 가까운 프랜차이즈 커피숍이나 기타 핫플레이스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으니 체크하긔 +_+



=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00


비 올 땐 어떻게 하실지 좀 궁금하지만 아무튼 폭간 사장님 따봉.


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100


비밀의 루프탑에서 열린 문수권(MunsooKwon)의 샘플세일 현장에 들렀다.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돈 아껴야 하는 상황이라 쇼핑은 안하고 구경만 ㅇㅇ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00


요새 장사 좀 잘 된다는 문수권세컨(MSKN2ND)도 할인 판매를 했다지.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00


'일요문화생활동호회'라는 이름으로 만나고 있는 형제들과 토요일에 만나 인증샷 빡!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100


문수권 샘플세일 현장을 나와서는 집 근처에서 열리고 있던 뮌(Munn)의 샘플세일 현장에도 들러봤음.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200


샘플이라 나한테는 하나도 안맞아서 그냥 이것들도 다 구경만 했는데,

나도 언젠가 한번은 뮌의 옷을 입어보고 싶어.....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200


오랜만에 뜨겁개핫도그 방문.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200


메뉴 귀엽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200


핫도그는 원래 1인분이 2개야.

그러니까 2개 테이크아웃 ㅇㅇ


SM-G920S | 1/7sec | F/1.9 | 4.3mm | ISO-1000


토요일 밤엔 심야 관람으로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를 봤다.

아 - 진짜 마지막 전투씬에서는 가슴 찢어지는 줄.

왜 친구들끼리 싸우니 눈물 나게.

그러므로 한 번 더 봐야겠음.

아- 쿠키 영상 2개니까 저렇게 자막 올라간다고 바로 나가지 말길.

끝에 또 나옴.



=



NEX-5T | 1/1000sec | F/2.8 | 16.0mm | ISO-200


시청 앞에서 집회가 열린 모양.

쓰레기가 참.....

일요일 오후에 보고 싶은 뷰는 아닌데.....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200


서울 시립 미술관에 갔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특별전'을 보기 위해.

미술관 앞에 쿵푸팬더 스케일 보소 ㅎㅎ

암튼 여기 오랜만에 오네.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200


성인 일반 입장료가 13,000원인데 신한카드 쓰면 11,000원이다.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400


두근두근.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내부 촬영이 자유롭게 허락된 전시라 마음껏 보고 싶은 것들을 찍었다.

전체적으로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전체를 아우르는 전시지만 거의 쿵푸팬더에 대한 컨텐츠가 가장 많았음.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확실히 난 2D 보다는 3D에 직접적으로 반응하는 듯.

스케치 초안 같은 자료가 많았는데 일단 이런 조형물부터 보기 시작했으니까 ㅎㅎ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아 이런거 실제 판매용으로 제작했으면 좋겠다 ㅠㅠ

(전부 캐릭터 스케치 샘플임 ㅠㅠ)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으어 귀여워 ㅠㅠㅠㅠ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저봐 저렇게 그림들이 많았는데,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800


난 계속 이런거만 봄 ㅋㅋㅋㅋ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하잇-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단순히 드림웍스의 컨텐츠를 '보는 것'만 하는 게 아니라 이렇게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아마 이쯤부터 "오- 이 전시 괜찮은데 진짜?"라고 생각했던 듯.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800


잘 보면 가운데 모니터에는 스케치 초안이, 그리고 오른쪽 모니터에는 그 초안에 따라 완성한 결과물이 나옴.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월레스 앤 그로밋(Wallace & Gromit) ㅠㅠㅠㅠ

내가 이거 얼마나 좋아했는데 ㅠㅠㅠㅠ

태어나서 본 역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중엔 정말 내가 제일 좋아한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음 ㅠㅠㅠㅠ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800


치킨런(Chicken Run)!!!! ㅋㅋㅋㅋㅋ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800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번 전시에서는 캐릭터의 드로잉 단계나 완성 단계 등 표면적으로 드러날 수 있는 컨텐츠 외에도

브레인스토밍이나 스토리보드와 같이 실제 제작 단계에서 만들어지는 컨텐츠들도 볼 수 있게 해 눈길을 끌었다.

저기 사진에 쌓여있는 것들은 각 작품 별 스토리보드임 ㄷㄷㄷㄷ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저기 벽 전체에 뭐가 그려져 있는 건지 감이 옴?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와 진짜, 디테일 봐. 거의 프레임 하나하나 다 그린 수준 ㄷㄷㄷㄷ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그래서 저렇게 스토리보드를 쭉 나열하고는 그 순서대로 짚어가며 대본만 읽어도 바로 영화 한 편 보는 기분 ㅎ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아 진짜 잘해놨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근데 오오!!! 저기 저건!!!!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마다가스카(Madagascar)의 멜먼!!!!

벽을 뚫고 나온 머리가 상당히 인상적인데

이쯤에서 잠시 스크롤을 미술관 입구쪽으로 쭈욱 올려서 다시 사진을 보면 아마 소름돋을 일이 하나 있을거임 ㅋㅋㅋㅋ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800


우왕 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마다가스카 동물원 제작 과정인가봐 ㅎㅎ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서커스단 공연 포스터인가!!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다시 또 쿵푸팬더.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800


아 나 이거 갖고 싶어 ㅠㅠㅠ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800


이것도 ㅠㅠㅠ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800


이것까지 ㅠㅠㅠㅠ

이런거 좀 정식 출시해서 판매하면 안되나염......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1600


도대체 끝이 나지 않을 것만 같은 전시 스케일.

내가 앤디워홀 전시를 한국과 일본에서 비슷한 시기에 본 경험이 있는데

그때 느낀게 "아 진짜 한국은 전시 스케일이 답이 없구나...."하는 거였는데,

이번엔 정말 좀 놀랬음.

생각보다 볼 게 많아서.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1600


하아....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우리나라 개봉 이름이 '드래곤 길들이기';;;;;인 애니메이션 '드래곤(Dragon)' 시리즈 섹션이 나왔는데,


NEX-5T | 1/25sec | F/2.8 | 16.0mm | ISO-1600


여기서는 이 '드래곤 플라이트 뷰'를 꼭 보고 나와야 함.

5분이 좀 안되는 영상인데, 진짜 이건 내가 말로 설명을 못하겠음.

정말 꼭 봐야 함!!!!!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400


#일요문화생활동호회 멤버들과 전시 인증샷!

(저 기린 뒷태, 뭔지 알겠지? ㅋㅋㅋㅋㅋ)


NEX-5T | 1/1250sec | F/2.8 | 16.0mm | ISO-100


일요일 오후의 정동교회 앞.

평온하니 좋다.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덕수궁 돌담길도 걷고,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00


??????


NEX-5T | 1/250sec | F/2.8 | 16.0mm | ISO-100


남정네 넷이서 사진도 찍고 ㅋㅋㅋㅋㅋㅋ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00


하염없이 걸어도 좋은 길.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다시 시청앞까지 걸어 나왔다가,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100


출출한 배를 달래기 위해 와플을 하나 사먹었는데,

맛이 그냥 그랬음;;;;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800


결국 명동으로 넘어와서 란주칼면을 격파하기로!!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일단 대표 메뉴 중 하나였던 사천짬뽕 도삭면.

이게 식사 메뉴라니 믿을 수가 없다 ㄷㄷㄷ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도삭면이라는 게 밀가루 반죽을 칼로 썰어 내는데 그걸 썰어서 날리듯 썰어주는 건데

내가 예전에 TV에서 본 어떤 중국의 유명한 도삭면 장인은 그 밀가루 반죽을 한쪽 어깨에 짊어지고

그 상태에서 슉슉슉 칼로 감자 껍질 벗겨내듯 밀가루 반죽을 썰어내면서 끓는 물이 담긴 냄비 속으로 던져버리더라.

그 모습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아직까지도 도삭면은 그렇게 만드는 걸로 기억하고 있는데 다들 그러나?

아무튼 그래서 도삭면은 면이 넓적하고 끝이 거친 것이 특징임.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주로우 도삭면이라고, 고수가 엄청 많이 들어간 메뉴인데, 흡사 똠양꿍을 먹는 것과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고수의 향이 팍!

대신 그보다는 시큼한 맛이 좀 덜하고 아무튼 이게 참 기가막혔음 ㅇㅇ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이건 해물자장 도삭면인데 뭐 그냥 자장 위에 해물 올려놓은 메뉴였다.

고추기름을 썼는지 생각보다 끝 맛이 좀 칼칼했는데 그래서 더 좋았음.

아마 여기 음식이 대체적으로 다 사천식인 모양.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결국 맥주를 마시고야 말았다 ㅋㅋㅋㅋㅋㅋㅋ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800


끝으로는(많이도 시켰네 ㅋㅋㅋ)

이 집의 대표 메뉴인 꿔바로우를 주문했는데,

그러고보니 좀 웃기네. 란주칼면인데 대표 메뉴가 꿔바로우라니 ㅋㅋㅋ

아무튼, 진짜 맛있긴 맛있드라.

꿔바로우 특성상 소스를 잘못 만들면 딱딱해진 고기에 찐득한 소스가 들러 붙어서 먹기가 참 곤욕스러운데

여기 꿔바로우는 그런게 하나도 안느껴져서 좋았음 ㅎ

결국 집에 와서 배 불러 죽는 줄 알았지만 그래도 행복한 식사였네. 굿!



끝.



Posted by 쎈스씨

Canon EOS 6D | 1/80sec | F/4.0 | 70.0mm | ISO-1600


더 이상 여성 제화 브랜드라 부르면 '안되는' 레이크넨(Reike Nen)의 2015 S/S 시즌의 베일이 드디어 벗겨졌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55.0mm | ISO-1600


시즌 테마가 'Dark Side of the Moon'이다. 밝게 빛나는 달의 이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그래서인지 프레젠테이션을 보러 갔을 때, 전시장 입구에 놓여있던 이 오브제가 재미있게 다가왔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1600


앞에서 보고 있으면 점점 검게 물들어 가고 있는 신발을, 뒤에서 거꾸로 보면 점점 밝아지고 있었으니.

결국 누가 보느냐, 그리고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모든 것은 달리 보일 수 있겠다는 뜻이렸다.

아님 말고.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가만 보니 앞은 블랙이 아니라 블랙하고도 펄이네!)


Canon EOS 6D | 1/50sec | F/4.0 | 88.0mm | ISO-1600


근데 이거 좀 예뻤던 것 같아...

내 스타일이었어...


Canon EOS 6D | 1/50sec | F/4.0 | 70.0mm | ISO-1600


오브제를 뒤로하고,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본격적인 콜렉션 감상 시작.


Canon EOS 6D | 1/160sec | F/4.0 | 80.0mm | ISO-1600


이번 시즌에는, 늘 독특한 형태의 슈즈를 보긴 했기에 전체적인 모습 보다는 디테일을 유심히 보는데 촛점을 더욱 맞춰봤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군데군데에서 이전에는 잘 보지 못했던 라이닝도 보이고, 공격적으로 크게 바뀐 뭔가가 있다기 보다는 이전보다 좀 더 완성도를 키운 느낌이 들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3.0mm | ISO-1600


나 혼자만의 느낌인지는 모르겠는데, 가만히 이전의 레이크넨의 모습을 돌이켜보면 확실히 갈수록 웨어러블해지는 느낌이 있다.

초창기의 강렬한 캐릭터가 많이 얌전해진 느낌이랄까? 고유의 느낌은 남아있는 것 같은데, 점점 차분해져가는 느낌이다.

어른이 되어간다는 뜻일까?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렇지만 분명 레이크넨만의 그 뭐라고 해야될까, 그 특유의 느낌이 있다. 굉장히 동양적인데 그게 과거보다는 미래에 가까운듯한 그 느낌.

아 부족한 내 어휘력을 탓하라. 그렇게밖에 말을 못하겠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처음엔 '옥'이 떠오르며 '할머니'가 곧바로 떠올랐는데, 계속 보고 있으니까 참 세련되어 보였던 로퍼.

차분하고 느린데, 속으로는 세련된 그런 이면.

아?

이런 걸 노린건가?

이런 이면?

??

ㅋㅋㅋ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유독 눈길이 많이 갔던 로퍼였는데, 편집샵 '29cm'와의 협업 모델이었네 ㅎㅎ

귀여웠어.


Canon EOS 6D | 1/60sec | F/4.0 | 70.0mm | ISO-1600


테슬도 귀엽고,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이크넨에서 쉽게 보기 힘든 '얇은' 굽도 귀여웠음 ㅎㅎ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73.0mm | ISO-1600


시즌을 대표하는 모델들.


Canon EOS 6D | 1/60sec | F/4.0 | 93.0mm | ISO-1600


레이크넨에서 쉽게 보지 못했던 '오픈 토' 디테일이 적용되었다.

이를 통해 겉과 속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이미지 연출을 시도했다- 뭐 그런 이야기를 들었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귀여운 '옥'에 정신 팔림 ㅋㅋ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귀여운 끈.


Canon EOS 6D | 1/125sec | F/4.0 | 95.0mm | ISO-1600


이건 멘즈 샌들.

이거 말고 더 나온다고 했는데 프레젠테이션에서는 보지 못했다.

그건 곧 므스크샵을 통해 만나볼 수 있을거라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95.0mm | ISO-1600


발가락 사이의 끈을 잘 못견디는 성격이라 이런 모델은 신지 않는데,

만약 쪼리 형태의 슈즈를 즐겨 신는 남자라면 이 모델을 체크해 보는 것도 좋을듯.

뭔가 흔하지 않은 디자인이라 느낌이 좋았으니 -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이크넨은 올해로 창립 5주년을 맞았다. 그를 기념하기 위해 몇개의 컬래버레이션 아이템을 만들었는데,

이건 그 중 유일하게 남성 고객을 위해 만들어진 UR Runner다. 멘즈웨어 레이블인 유즈드 퓨처(Used Future)와의 협업으로 만든 러닝 슈즈인데

흔한 캐주얼 브랜드 슈즈의 디자인 같기도 한데 또 흔하지 않은 것 같은 묘한 느낌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정확히는, 뭔가 텅 비어 보이는 것 같은 그 공백이 주는 맛이 마음에 들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프레젠테이션에서 본 이 모델은 프로토타입의 샘플로 실제 완성품은 아니라고 했다.

좀 더 다듬고 보완할 예정이라고.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건 서리얼 벗 나이스(Surreal but Nice)와의 컬래버레이션 샌들.

일단 자극적인 컬러감이 눈에 확 띄어 마음에 들었는데,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게 지금 레드 컬러의 원단을 쓴 게 아니라, 화이트 컬러의 원단 위에 레드 컬러의 실을 타월처럼 자수로 박은거더라고?

서리얼 벗 나이스가 이 기법으로 옷을 만든 게 있는데 거기서 채용한 아이디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래서 가격이 상당하다는 이야기와 함께.

+_+;;;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10~20대 여성들에게 한국 슈프림으로 통한다는(?) 미스치프(Mischf)와의 컬래버레이션 샌들.

미스치프의 볼드한 타이포 그래피가 절묘하게 조화된 것 같아 멋졌다.

내 취향이 아니긴 하지만, 멋지긴 진짜 멋졌음. 그 브랜드의 아우라가 고스란히 묻어났으니까.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600


하지만 레이크넨의 5주년 기념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를 칭찬하고 싶은 건 지금부터다.

앞의 신발들도 고무적인 만남으로 만들어진 멋진 결과물이지만

신발을 만드는 곳에서 신발이 아닌 것까지 만들었으니, 이게 진짜 칭찬할 부분인거지.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600


먼저는 엄유정 작가와의 협업으로 그려진 그림 다섯 점이다.

엄유정 작가의 그림 속에 등장하는 인물이 레이크넨 슈즈를 신고 있는 작품인데

요란하지 않되 지루하지도 않은 것이 뭔가 레이크넨의 스타일과 잘 맞아떨어진 느낌?


Canon EOS 6D | 1/40sec | F/4.0 | 93.0mm | ISO-1600


그리고 내가 이번 프레젠테이션 전체를 통틀어 가장 인상깊게 본 작품.

맞다. 이 의자다. 레이크넨이, 5주년 기념 컬래버레이션으로 의자를 만들었다.

스탠다드에이(Standard A)는 평범해 보이는 원목 벤치 위에 화이트 라인이 그어 오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는데,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 슈즈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하더라.

2011년 레이크넨이 처음 출발할 때 만들었던 슈즈인데, 이렇게 함께 두니까 진짜 하나의 예술 작품을 보는 것 같은, 황홀경이랄까 +_+

정말 딱 이 슈즈와 벤치를 한참을 넋 놓고 봤던 것 같다 ㅠ 너무 예뻐 ㅠ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어떻게 이런 생각을 다 했을까.

진짜...

아 진짜 최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마지막으로 앞서 봤던 유즈드 퓨처 x 레이크넨 UR 러너 사진 몇장을 전시장에서 찍어봤는데, 매력에 좀 빠져보라고 올려 본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600


레이크넨의 15SS 시즌의 반응에도 주목하겠지만,

5주년이 되었다는 올 한 해의 행보를 특히 주목해 보련다.


잘하라고.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