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파트먼트 호텔 신주쿠

숨 쉬듯 다시, 도쿄 #3 : 아파트먼트 호텔 신주쿠, 긴자, 도버 스트리트 마켓, 아키하바라 만다라케, 신오쿠보 돈짱, 돈키호테 셋째날의 아침은 이러했다. 역시, 전 날 밤 숙소로 돌아오기 직전에 들른 편의점에서 내 눈길을 끌었던 도시락과 주먹밥, 그리고 자판기에서 뽑은 오랑지나. 오랑지나가 내 음료수 투어 아홉번째 음료 +_+ 이건 뭐, 사실 아는 맛이라 설명은 생ㅋ략. 도시락은 저게 밥 위에 고명이 3색으로 올려진 건데 (옆엔 소세지 어묵 이런거) 왼쪽부터 간이 된 참치, 계란 그리고 뭐였더라... 매콤했는데 저거.. 서둘러 나가고 싶지 않아서 숙소에서 아침을 먹고 좀 더 뒹굴거렸다. 뭐 이런 날도 있어야지? ㅋ 뒹굴거리면서는 전날 구입한 떼기들을 꺼내봤다. 이건 언더커버(Undercover) 아오야마 챕터에 들어갔다가 충동구매했던 Gilapple;;; 짐작대로 조명이고 위에 꼭지를 돌리면 돌리는 크기 만큼 불이 서서히 밝아진.. 더보기
숨 쉬듯 다시, 도쿄 #2-1 : 아파트먼트 호텔 신주쿠, 하라주쿠, 오모테산도, 아오야마 쇼핑 투어 에어컨을 가장 약하게 틀고 창문만 살짝 열어둔 채로 잤더니 아침의 방 안 공기가 제법 시원해 좋았다. 밤에 온 터라 바깥 뷰가 궁금했다. 그래서 일어나 곧장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오우- 내가 맨날 웨인타워(배트맨에 나오는.)라고 부르는 NTT도모코(Domoco) 건물이 바로 앞이네? 숙소 바로 앞에는 야구 연습장이 있었고 학생들이 아침부터 나와 운동을 하고 있었는데, 일단 창문을 열고 바깥으로 고개를 내밀었더니 생각보다 공기가 너무 뜨거워서 도로 창문을 닫아버렸다 ㅋㅋ (아침 8시에 이미 30도를 넘고 있었다) 아침 식사는 늘 그랬듯 간단하게. 전 날 밤 이치란에서 라멘을 먹고 돌아오는 길에 들른 편의점에서 사 온 것들을 냉장고에서 꺼냈다. (역시 선택의 기준은 1.이전에 먹어본 적이 없고 2.디자인이 .. 더보기
숨 쉬듯 다시, 도쿄 #1 : 꼬여버린 출국, 신주쿠 아파트먼트 호텔, 이치란 라멘 아침부터 이미 모든 것이 꼬였다. 잠에서 깨자마자 핸드폰을 켰는데 메일 푸시가 떠있길래 뭐지? 하고 열어봤더니만 세상에.. 비행기 출발 시간이 뒤로 밀렸다는거다.. 성격상 내가 머릿속으로 그려둔 시간 계획이 갑자기 틀어지면 몇가지 실수를 막 하는 편인데, 결국 사단이 나버렸다. 그 첫 발견은 바로 여기, 공항 버스 속에서였다. 정확히, 버스에 올라 여기 앉은 지 30초만에 일이 잘못 됐음을 발견한 건데, 내 휴대용 가방에 있어야 할 돈 봉투가 보이지가 않았던 것... 설마설마 했지만, 역시 보이지 않았다. 맞다. 환전한 돈이 든 봉투를 집에 두고 나온 것이었다 -_-; 공항버스가 올림픽대로로 진입한 후라 내릴 수가 없었기에 그냥 그대로 일단 공항으로 향했다. 그리고, 정말 억울했지만 뭐 어쩌겠어. 내 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