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매일 아침은 노트북과 함께 시작한다.

뭐 별다른 건 아니고, 애당초 이번에 여행을 떠나오면서 현지에 대한 사전 조사, 공부 같은 걸 아예 안하고 왔기 때문에

대충 도시와 도시를 이동할 때 필요한 교통 정보 외엔 진짜 본 게 없어서

그날 그날의 일정은 거의 그날 그날 충동적으로 정하면서 보냈기에 오늘도 마찬가지로 ㅎㅎ

그나저나, 어제 밤에 슈퍼마켓에서 건과일이랑 초코우유 하나 사들고 들어왔어서 아침에 꺼내 먹었는데

저 초코우유 맛이 기가 막히드만? 역대 태어나서 마셔 본 모든 초코 우유 중에 단연 으뜸이라고 생각했을 정도 ㅎㄷㄷ



그리고 이게 그 건과일 봉투에서 나온 것들인데, 뭐 다른 종류가 더 있긴 했다만 ㅎ

저기 저 별 모양처럼 생긴 건 뭐지? 뭔가 알듯 말듯 어디 TV에서 본 것도 같은 그런 모양이었는데 이름을 모르겠네 ㅎ



암튼 좀 쉬다가 숙소 밖으로.

오늘도 역시 시작은 너와 함께.

진짜 여기 더위는, 벌써 4일째 겪고 있는데도 적응을 못하겠다;

진짜 뭐가 이렇게 덥니;;;;



버스 에어컨이 절실했는데 하필 산토리니에서 가장 낡은 버스가 왔음;;;;



피라 마을로 가는 길.

갈때 마다 느끼지만, 여기 도로가 참 나쁘다.

그나마 포장 도로라 다행이긴 하지만, 진짜 너무 구불구불하고 너무 낭떠러지 옆이고, 참 힘들어 ㅋ



피라 마을로 오니 역시 도시 냄새가 솔솔~



오늘의 목적지는 하지만 피라 마을이 아니었으므로 다시 버스를 환승한다.

(전에도 얘기했지만 여기 산토리니 섬에선 버스로 어디 멀리 가려면 무조건 이 피라 마을로 왔다 가야 됨;;; 귀찮아;;;;)



이젠 제법 산토리니 = 화이트 + 블루 라는 공식은 내 머릿속에서 거의 완벽하게 지워진 것 같다.

처음엔 오히려 이런 풍경이 더 많아서 놀랬는데 이젠 뭐 그러려니 함 ㅋ

오히려 화이트 + 블루 조합을 찾기가 더 힘듬 ㅋ



아무튼 슬슬 목적지가 보이는 듯?



하차.

도착했다. 오늘의 목적지. 페리사 비치.



페리사 비치는 산토리니 섬의 동남쪽에 위치한 해변가다.

(내가 묵고 있는 이아 마을은 북서쪽에 있다)

산토리니 섬으로 여행 오는 관광객들이 흔히 찾는 해변가 TOP3 중 한 곳인데,

특이하게 해변가의 모래색이 검정색이라는 것이 특징이다. (그래서 블랙 비치라고 부른다)

화산 폭발로 만들어진 섬이라 그런거라고 얼핏 주워들었는데, 아무튼 한국에선 볼 수 없는 풍경이라 좀 신기했음.

저기 해변가 끝에 거대한 바위산이 있는 것도 신기했고.

(저 바위산을 돌아 넘어가면 산토리니에서 유명한 또 다른 해변가인 카마리 비치가 있다. 역시 이 곳과 똑같은 블랙 비치임)



페리사 비치에는 이렇게 해변가를 따라 썬베드와 파라솔이 쭉 펼쳐져 있는데, 당연히 무료는 아니고 ㅎ

이 파라솔들의 관리는 해수욕장 바로 뒤에 있는 레스토랑들이 직접 한다.

그래서 각자의 레스토랑 앞에 정확하게 썬베드가 딱 색깔별로 셋팅 되어 있는게 참 귀여웠음. (놀랍게도 파라솔은 통일! 센스!)

암튼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는 고객들에게는 저 썬베드와 파라솔 이용이 무료고,

만약 뭘 안 먹고 그냥 쓰려면 그냥 돈을 내면 된다. 근데 어지간하면 밥 먹고 쓰는게 이득임 ㅋ 어차피 식사할 곳이 주변에 없으니 ㅎ



(바다 들어갔다 나오면 몸 씻으라고 이렇게 샤워기도 준비해 둠)


예쁘다아.



일단 마음에 드는 레스토랑이 나타날 때 까지 걸어보려고 계속 걸어봤는데 (해변가가 은근히 길다)

진짜 여기 너무 이국적인데다 너무 아름다워서 말이 안나와......



레스토랑만 있는 게 아니라 당연히 숙박업소도 여기 참 많았는데,

이런 호텔은 진짜 말도 안되게 비싸겠지....?



천국이 따로 없네 아주.....



근데 언제까지 걸어야 하는겅ㅁ......



여기가 아마 페리사 비치에 있는 레스토랑들 중에 가장 돈을 잘 버는 3곳이 아닐까....

딱 붙어 있는 것도 웃겼고, 가장 상업적으로 장사하는 것 처럼 보이기도 했고....

사실 포스퀘어에서도 여기 있는 3곳의 점수가 평균 이상은 보여주고 있었는데,

뭔가 비주얼이 맘에 안들어서 난 그냥 패스했음 ㅋㅋ



그러다보니 점점 저 바위산에 가까워지는 기분이었는데

뭐 더 걸어도 상관은 없었지만 버스 타러 돌아갈 생각하면 (-_-;;;;) 그만 걷는게 낫겠다 싶어 이쯤에서 멈추기로.



사람 없어서 좋네 ㅋㅋㅋㅋ



늦은 점심은 노마라는 식당에서 해결했다. (여긴 깜빡하고 외관을 안찍었네;;)

버거가 유명한 곳이라길래 파스타나 피자는 진짜 질릴대로 질려서 버거를 먹어보기로 하고,

여기 자리 잡고 앉아 메뉴판을 보다가 그냥 내 맘에 끌리는 이름의 메뉴를 골라 시켰는데 (진짜 뭔지도 모르고 시킴 ㅋㅋ)

근데 이거 비주얼이 뭔가 범상치 않다? ㅋㅋㅋ

일단 저 감자 튀김을 먹어봤는데, 와-!!! 와 진짜!!!! 진짜 좀 놀랐음!!!!

뭔가 내가 알던 그런 웨지 포테이토의 느낌하곤 좀 다른!!!

아마도 감자를 껍질 채 튀겨내서 그 빠삭한 껍질의 식감이 한 몫 살린 것 같은데

그 뿐 아니라 그 위에 솔솔 뿌려진 허브랑 시즈닝이 진짜 +_+

여기 잘 온 듯!!!



심지어 버거도 진짜 맛이 기가 막혔다 ㅠ

기억나는 건 아보카도, 양파, 토마토, 패티, 상추 같은 것들이 들어가 있었다는건데

토핑도 토핑이지만 이 버거 소스가 진짜 예술이었음.

굉장히 칼칼한, 뭔가 칠리 소스나 핫 소스랑은 좀 다른, 어디선가 먹어본 것 같으면서도 처음 맛보는 것 같은 그 소스가!!!

아 +_+ 완벽한 초이스! 굿잡!



맛있게 식사를 마치고 나서는 노마에서 관리하는 썬베드 중 하나를 찾아가 그대로 드러 누웠다.



아 - 누우니 지상 낙원이 뭔지 이제야 알겠는 느낌이네 ㅋㅋㅋ

등따시고 배부르고 캬 ~



아무리 봐도 신기한 블랙 비치.



(저렇게 굳이 썬베드 안 쓰고 그냥 본인이 아무데나 자리 잡고 드러 누워도 되긴 함)



나는 일단 생수 한 병 시켜서 벌컥벌컥 들이 붓고 노래 틀어놓고 옷 벗고 누워서 좀 잤는데,

아 진짜 좋았다. 바다에도 들어갔다 나왔는데 뭐 그런 건 혼자 간 거라 사진 따위 없음 ㅋ 그냥 이게 전부임 ㅋ

일부러 바다에 들어갈 거 생각하고 푸마 x 스탬피디 티셔츠 입고 갔었는데

저게 나름 메쉬로 된 기능성 티셔츠라, 물에 들어갔다 나왔는데도 금방 마르더라 ㅋ 옷 초이스도 굿굿!



단지 버스 타러 돌아가는 길이 좀 멀고 아쉬웠을 뿐, 뭔가 페리사 비치는 아주 잘 왔다는 생각 ㅎ



돌아가는 길에 느낌있어 보이는 바도 발견했는데

일단 배가 계속 불렀던 상태라 그냥 조용히 돌아가기로 ㅎ



버스타러 가는 길.

멀리서 보고 젖소가 있네 했더니만 말이었음 ㅋㅋ



여기도 바다랑 멀어지면 다시 그 조용한 시골 마을 느낌으로 돌아가는구나.



피라 마을로 돌아가는 버스는 초 만원 사태였....

나도 처음엔 서 있었는데 운 좋게 금방 자리가 나서 앉아 갔다.

젖은 수영복 바지 입고 앉아 있는게 좀 미안하긴 했지만 ㅋ



피라 마을에 왔으니 이아 마을로 가기 전, 오늘도 저녁을 여기서 해결하기로 했다.

이아 마을에서 그 망할 레스토랑 웨이터에게 돈 뜯긴 이후로는 이아 마을에선 뭘 먹을 생각하면 안 될 것 같아가지고 ㅋㅋ

(궁금하면 산토리니 2부 정독)

암튼 이번에도 메뉴는 기로피타로 정했다.

어제 수블라키와 기로피타의 정체를 알고 난 뒤로는 진짜 산토리니에선 다른 거 먹을 필요가 없다는 걸 알게 되서 ㅋ

그래서 이번엔 오벨릭스와 럭키스 외에 또 하나 유명한 수블라키 전문점, 닉더그릴을 찾았다.



반갑다 ㅠ



어제 오벨릭스에선 돼지고기가 들어간 기로피타를 먹었고,

럭키스에서는 돼지고기 수블라키와 닭고기 수블라키를 먹었기에

이번에는 양고기가 들어간 기로피타를 주문해 봤는데 오- 난 양고기가 제일 입맛에 맞는 듯!

그리스 맥주 픽스와 함께 하니 더욱 잊지 못할 맛!!!

나이스 초이스!!!



배를 든든히 채우고는 피라 마을에 새로 생겼다는 맥도날드에 한 번 가봤다.

이 외딴 섬에 맥도날드라니 ㅎ 진짜 커머셜의 끝판 왕이 이제껏 없었다는 것도 신기했지만 이제야 들어왔다는 것도 신기했다 ㅎ

들어가서 메뉴판을 보니 그리스 한정 메뉴도 있고 좀 신기했는데, 난 배가 부른 상태인데도 돈을 더 쓰고 싶지도 않아서

그냥 한바퀴 휘- 둘러보고 나왔네 ㅎㅎ



이아 마을로 돌아가는 버스도 초 만원이었는데 아마도 석양을 보러 가려는 사람들 때문이 아니었을까.

아무튼 서서 갔다 이번엔 ㅠ



내 숙소 위치가 전에도 말했지만 그리 썩 좋은 위치는 아니다.

이아 마을의 상권가나 마을 전망을 보러 가려면 좀 걸어야 했기 때문인데 (물론 차있으면 괜츈함. 어디까지나 내 기준에서 말한거임)

근데 진짜 여기가 기가 막히게 맘에 들었던 것 중 하나는 이렇게 산토리니 섬의 선셋을 숙소 테라스에서 편하게 혼자 볼 수 있다는 거?

이건 진짜 말도 안되는 장관을 나 혼자 독점할 수 있는거라 너무 좋았음 ㅠㅠㅠㅠ

피지, 코타키나발루와 함께 세계 3대 석양 중 하나라는 산토리니 섬의 붉은 노을을 이렇게 편하게 볼 수 있다니 ㅠㅠㅠ



그래서 장난 좀 쳐 봄 ㅇㅇ



이제 이 노을 볼 날도 얼마 안남았으니 나도 사진 좀 남기고 ㅋㅋ



밤에는 또 슈퍼마켓에서 사 온 빵으로 군것질 ㅇㅇ

이 나라는 신기하게 슈퍼마켓에서 파는 빵이 다 맛있네 ㅋ



=



애증의 산토리니 #1 : 출발부터 비극, 파란만장 산토리니 입성기 (http://mrsense.tistory.com/3328)

애증의 산토리니 #2 : 관광 명소 이아 마을의 낮 그리고 밤의 모습, 레스토랑에서 겪은 황당한 일 (http://mrsense.tistory.com/3329)

애증의 산토리니 #3 : 산토리니의 번화가 피라 마을 투어, 그리스 대표 음식 수블라키와 기로피타 (http://mrsense.tistory.com/3330)

애증의 산토리니 #4 : 블랙 비치로 유명한 페리사 해변, 피라 마을의 기로피타와 붉은 노을 (http://mrsense.tistory.com/3331)

애증의 산토리니 #5 : 이아 마을에서의 마지막 기념 사진, 아름다운 선셋 그리고 마지막 밤 (http://mrsense.tistory.com/3332)



=



2016년, 밀라노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09)

2016년, 베네치아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15)

2016년, 피렌체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0)

2016년, 산토리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28)

2016년, 로마 이야기 (http://mrsense.tistory.com/3333)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