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근처에 있는 '본디카레'. 요즘 맛들려서 자주 가는 곳이다.

다른 무엇보다 가격이 싸다는 게 주효하게 먹힌 탓인데, 지금 사진에 있는 게 소세지랑 가라아게를 얹고도 딱 7,000원 밖에 안하니

11,000원 정도는 줘야 하는 아비꼬와 비교하면, 여기 안 갈 이유가 없는 듯? 밥과 카레의 리필은 당연하니 굳이 거론할 필요도 없고 +_+

굿!



=




인사일런스(In Silence)에서 깜짝 택배가 +_+



내가 좋아하는 미니멀하고 심플한 기본 디자인이 매력적인 녀석이라 얼마 전 윤수 기사 도와주면서 추천했던 티셔츠 중 하나였는데,

이리 선물로 챙겨 보내 주시다니 감계가 무량하고마잉 +_+ 곧장 입어야겠음!



=




강남역 미팅.

가까우면서도 잘 안가게 되는 동네인데 요즘 미팅 때문에 1주일에 1번은 꼬박 가네?



괜히 쫄게 되는 방문증.



미팅의 마무리는 스타벅스.



요거트 주스 & 망고 젤리 피지오.

커피를 안 마시는 내가 스벅에서 제일 좋아하는 여름 메뉴.



미팅 마치고는 강남역 나온 김에 교보문고.

여기도 1달에 1번은 오네.



언어는 모르나 감 떨어지지 않기 위해 일본 패션지 신상으로 구입.



이것저것 고르다보니 무겁다.

들고 갈 생각을 못해서 망;;;



사무실로 돌아와 곧장 속독.

아이비 룩 너무 좋아 +_+

화이트 (혹은 밝은 컬러) 팬츠는 관리할 자신이 없어 한 번도 사 입어 본 적이 없는데, 이런 거 볼 때마다 참....



지도가 자세하진 않지만 가 볼만한 샵이 보기 좋게 정리 되어 있다 +_+



하라주쿠 라포레 백화점에 새로 문을 연 스토어 바이 니고(Store by NIGO).

여기 꼭 가보고 싶어....



프레드 세갈 다이칸야마(Fred Segal Daikanyama).

한동안 아오야마에 빠져있었는데, 다이칸야마를 내가 너무 등돌리고 있었던 모양;;; 프레드 세갈의 다이칸야마 지점이라니 ㅠㅠ

다음에 일본 가게 되면 여기부터 가봐야겠다 +_+



하라주쿠의 더 피엑스 보이즈 오운(The PX Boy's Own).

여기는 옷도 옷이지만 집기들이 좀 궁금한 곳.

아... 가야 할 곳이 계속해서 늘어나는구나... 일본 그만 가야 할텐데...



=




홍콩에서, 딱 24시간만에 날아온 택배.

정말 농담 아니고 진짜 24시간 걸렸다. 하입비스트(Hypebeast) 스토어에 주문을 넣은 걸 바로 그 다음날에 받아봤다.

진짜 엄청난 시대에 살고 있다는 생각.



이건 영스타가 구매 대행 요청해서 대신 주문해 준 져지.



영스타꺼 주문 넣다가 나도 괜히 티셔츠 하나 샀음.

프린트가 강렬한 게 맘에 들더라고? ㅎㅎ



=




어느 날의 내 숨막히는 뒷태.

후덕하게 살이 찐 요즘이라 좀 민망하긴 하지만 사진은 잘 나온 것 같네 ㅋ

모자는 크리스티햇(Christy's Hat), 셔츠는 빔즈플러스(Beams Plus) 미스터포터(Mr.Porter) 한정, 바지는 리바이스(Levi's), 신발은 나이키(Nike).



=




컨버스(Converse)의 원스타(One Star)를 마침내 한국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컨버스 스케이트보딩 라인인 컨스(CONS)에서 원스타프로(One Star Pro)를 글로벌 런칭했기 때문 +_+

※ 원스타는 원래 컨버스 재팬 익스클루시브 모델임. 판권을 일본이 가지고 있는 모델.



이렇다고 함.

※ 컨버스랑 나이키가 한가족인 걸 알고 있다면 그냥 이해 될 부분. 그걸 몰랐다면 읭? 하겠지만 ㅎ



베이지 귀엽다.



블랙은 뭐, 클래식이지.



레드, 옐로우도 보이는데



은근히 많은 이들이 노리고 있는 게 이 네이비임.



하지만 역시 옐로우가 짱이지 +_+



왜냐면 나는 이미 옐로우를 신고 있었으니까? 호호호 -



기왕 온 거 다른 컬러도 좀 신어보기로 -

(매장 인테리어 포스가 쩔어...)



나는 레드를 초이스.



이리 내리 찎어서 좀 돼지 족발처럼 보이긴 하지만 아무튼 레드도 매력있는데?

......



이건 런칭 당일 구입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증정했다는 제이슨마크 클리닝 셋트 +_+



왼쪽 레펠 스프레이가 짱이었다. 저거 방수 기능있는거라 ㅎㅎ 여름에 유용하게 쓰일 듯!!!



예고도 없이 무슨 영상 하나 출연 요청이 들어와서 그것도 응해드림;;;;;



그 날의 사무실에서.

문득 책상 아래를 보니, 얼마 전 촬영 소품으로 쓰려고 가져다 두었던 척테일러 올스타 위브 컬렉션에

내가 신고 있는 원스타프로에 새로 들여 온 또 다른 원스타프로까지....

무섭다 괜히;;;



=




난데 없이 카메라가 먹통이 되는 바람에 캐논(Canon) A/S 센터 방문.



캐논 6D. 처음 출시 되었던 2012년 겨울에 나오자 마자 구입해서 지금까지 쓰고 있었으니 햇수로는 4년차고 일수로 치면 2년 반 정도 됐네.

그래 뭐, 전문 포토그래퍼는 아니지만 엄청 찍어대는 성격이라 이 주인 밑에서 너도 고생 많았겠다 ㅎㅎ

(잘 보면 저기 다이얼 표시 스티커도 사라지고 없음 ㅋ)

암튼 머 수리 잘 받고 무사히 잘 돌아오기를 -



=




아우디(Audi)의 야심작, 뉴 아우디 A1이 마침내 런칭했다 +_+

그를 축하하는 자리가 SJ 쿤스트할레에 마련됐다길래 축하차 방문.

※ 이제 플래툰 쿤스트할레 아님 ㅇㅇ



볼 거리가 좀 있더라고?

이 레고 디오라마 좀 인상적이었어.



깨알같은 아우디 PPL ㅋㅋㅋㅋ



응?



옥상도 라운지 파티.



1층에서는 최시원의 깜짝 등장으로 메인 이벤트가 시작.



우리의 명 MC 우재도 한 마디!



경차 시작에 좋은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것 같은 반가운 등장!

축하해요 아우디!!!



=




DDP에서 열린 디올정신(Esprit Dior) 전시를 보고 왔다.

입구에서부터 서도호 작가님의 작품을 마주하게 되어 완전 깜놀!!!



늘 여성을 위했던 크리스찬 디올(Christian Dior)의 예술적, 문화적인 면모를 엿 볼 수 있는 전시라는 설명 정도만 간략히.

아래로는 사진만 나열하는걸로.









(개인적으로 큰 감명을 받았던 디올가든!)












미스 디올(Miss Dior).





(기록에 여념없는 권문수 어린이 ㅋㅋㅋ)



탄성이 절로 나오던 쟈도르(Jadore).



마지막으로는 디올 필름 관람.



정식 오픈 전 날이라 VIP 리셉션이 있었는데, 역시나 이런 자리 나는 전혀 적응 안 됨 ㅋㅋ



그래서 마무리는...

???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고 싶었던 '집속의 집' 전시회를 보기 위해 지난 주말, 이태원을 찾았다.

집에서 그리 먼 곳도 아닌데 희한하게 잘 안게 되는 이태원.

날씨도 좋았고 해서 기분 낼 겸 미술관에 가기 전, 점심은 '마이누들'에서 해결 했다.

(사진 속 메뉴는 로스트 치킨 샐러드)

 

 

(마이누들 대표 메뉴 중 하나인 팟타이)

 

 

아무튼 맛있게 배를 채운 뒤, 

 

 

삼성 리움미술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태원에서 천천히 걸으면 15분 20분? 정도면 도착한다.

 

 

제일먼저 리움미술관 안으로 들어가 티켓팅을 하고 본격적인 전시를 보기 위해 안쪽으로 들어가게 되면

이 '투영(작품명)'을 제일 먼저 만나보게 된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참 재밌는게,

당연히 저 위쪽에 보이는게 실체고, 그 아래 바닥이 존재하며 아래쪽에 거꾸로 보이는게 바닥에 거꾸로 투영된 허상이다.

그게 이치에 맞는건데, 우리눈에는 허상이 실체로 보이고, 실체가 허상인 것 처럼 보여지게 된다는 점이다 ㅎ

 

 

그리고 이제 본격적으로 보게 되겠지만,

맛보기 정도로 봐야할 점.

서도호의 '집속의 집'전에 등장하는 이 건축물(?)들은 모두 바느질로 지어낸 건물들 이라는 것 +_+

 

 

본격적으로 시작.

 

 

깔끔했던 타이포그래피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하로 내려가면 본격적으로 '집속의 집' 전시회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를 알리는 언론매체의 홍보글이나 블로그 후기에 가장 많이 등장했던 바로 그 작품.

서도호 '집속의 집'전을 대표한다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 '천으로 만든 집'.

 

 

 후에 다시 설명하겠지만 이 서도호 '집속의 집'전에 등장하는 건축물들은

모두 허상이 아닌 실존하는 건물들이며

이는 모두 서도호 작가가 실제로 살았던 집들을 그대로 재현해 낸 작품들이다.

 

 

그것도 모두 손바느질로 말이다.

 

 

디테일까지 완벽.

 

 

더 무슨 말이 필요할까.

 

 

이 천장에 떠 있는 작품 역시 실제 서도호 작가가 살았던 집을 그대로 재현한 작품이다.

동양화가 산정 서세옥 화백이 창덕궁 연경당을 본 떠 지은 성북동 집인데 그 디테일이 정말 놀랍기 그지 없었다.

 

 

이런 표현 하나하나가, 

 

 

그 내부까지 완벽한데,

 

  

 

방과 방 사이를 잇는 중간부분의 이런 섬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꼼꼼함.

 

 

마치 청사진을 보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허공에 띄워놓은 3D 그래픽 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것 같다.

 

  

  

 

웅장한 스케일.

 

 

그리고 이곳.

디테일 끝판왕.

 

 

'뉴욕아파트'는 서도호 작가가 뉴욕에 살았을 당시의 집을 그대로,

'천과 실과 바늘 만으로' 완벽하게 재현해 낸 작품인데

이게 정말 그 내부가 기가 막힌다 진짜;;

 

 

(아쉽게도 내부는 작품 훼손의 우려가 있어 촬영이 금지되어 있었음)

 

 

그래서 다 둘러보고 밖에 나와서 바깥에서 보이는 부분만 찍어봤다.

이런 손잡이 하나하나도 모두 바느질로,

 

 

부엌도, 가스오븐렌지도,

 

 

콘센트 하나하나도,

 

 

화장실의 세면대, 변기, 그리고 벽의 타일까지 모두 바느질로 만들었는데

이게 정말 놀라운건, 실제로 모두 서도호 작가가 직접 측정한 실제 공간의 길이와 비율이 모두 살아있는 것이라는 점이다 +_+

정말 숨막히지 않는가 !

(이 작품 안쪽에 개구리집과 이용설명서가 현관 입구쪽에 붙어있는 부분이 있는게 그 부분은 정말 압권 중의 압권!)

 

  

이건 독일 베를린에서 지냈던 그의 집 복도.

 

  

 

서도호 작가가 뉴욕에서 지냈던 곳의 외관을 그대로 재현한 작품 '블루프린트'.

 

 

스케일이 정말 웅장하다.

 

 

저 위에까지 모두 다 실제로 만든 작품;;

 

 

현관의 디테일하며,

 

  

 

아 이거봐 이거..

 

 

글씨가 보이는가..

 

 

그런 건축물(?)들을 쭉 보고 나면 그 뒤로는 디테일적인 소품들을 모아놓은 곳이 있는데

아래는 위에 보이는 작품명대로 뉴욕 아파트에서 서도호 작가가 실제로 가지고 있던 전등을 그대로 만든 것이다. 

 

  

 

 전구 아래쪽에 글씨들까지 완벽하게 재현되어 있다.

 

 

요 아래는 독일 베를린 집의 복도에서 본 손잡이들, 경첩들.

 

 

 

아 손잡이에 무늬...

 

 

고리 디테일;;

 

 

감탄하지 않을 수가 없다 정말.

 

 

그렇게 지하 1층의 작품들을 쭉 둘러보고 난 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전시를 이어 보기 위해 1층으로 올라갔다.

(사진에서는 안보이지만 왼편에 다큐멘터리 영상을 상영하는 곳도 있는데, 그거 반드시 봐야 함)

 

 

이곳에서 그의 또 다른 집에 대한 이야기를 접해볼 수 있었는데, 

 

 

이런 것들도 있었다.

서도호 작가가 실제로 착용했던 의류나 잡화들을 피규어로 그대로 재현한 작품들.

 

 

실제 이런 상태의 장갑을,

 

 

이렇게 작게 만든거다.

잘 보면 손가락에 헤진 부분까지도 거의 그대로 재현해 내고 있다.

 

 

이런 작품들도 있었다.

(근데 이걸 뭐라고 하더라;; 기억이 안나네;;)

 

 

서도호 작가가 집에 대해 가지고 있는 기억들이나 사상들을 실을 가지고 그려낸 건데

지하에서 봤던 다큐멘터리에도 나왔었는데 아 까먹었네 이름을 -_-;;;;

 

 

 

그리고 내 눈을 제대로 사로 잡았던 이 작품.

1층 전시장 한 가운데를 장악하고 있던 '별똥별'이다.

왜 별똥별이 작품명인지는 잠시 후에 얘기하기로 하고,

 

 

피규어만 보면 정신 못차리는 내 눈앞에 이런 작품이 나타나다니..

으아 갖고 싶어 ㅠㅠ

 

 

아;;; 저 깨알같은 디테일..

오른쪽에 데크 진열해 둔 거 하며,

 

 

테이블 아래 숨은 잡지들의 디테일.

 

  

 

저 안쪽까지 살아있는 디테일;;

 

 

 

냉장고 디테일봐 어우;;

 

  

 

이거 진짜 눈물나게 기가막힌 재현력이다;;

 

 

 

  

  

  

 

눈치 챘겠지만 이 '별똥별'은 한채의 집을 반으로 나누어, 그 안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이들의 방을 하나하나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는데,

 

 

건물의 바깥에서 안쪽 창문을 통해 들여다 봐도 어디 하나 흠 잡을 곳이 없는 완벽한 재현력이 정말 숨막힌다. 

 

 

  

 

그리고 이 작품이 '별똥별'인 이유는 이곳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바로 한옥이 날아와 유성처럼 떨어져 뉴잉글랜드의 주택건물에 떨어져 합체(?)가 된 것인데,

이는 바로 한국사람인 서도호 작가가 유럽에 처음 가게 되었을때 받았던 충격을 표현하게 된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눈치 챘을지 모르겠지만 바로 이 유성처럼 떨어져 내린 한옥이 바로

'집속의 집' 전시 입구에서 봤던 녹색빛의 '천으로 만든 집'의 그 한옥이다.

 

 

정말 소름끼치지 않는가 -

 

  

 

'문'

 

 

인터랙티브한 기법을 활용한 작품이었다.

문 주위로 사슴이 뛰어놀고,

 

 

나무가 생겨나고 꽃이 피다가,

 

 

새떼가 나타나 집을 뒤덮고,

 

 

그러다가 집이 나타나고, 또 그걸 계속 반복하고,

그러면서 서도호 작가는 무얼 말하려 한 것일까.

 

 

실제로는 방금 봤던 '문'이 갤러리 동선 상 마지막 작품이었지만 나는 발길 가는 순서대로 내 맘대로 봤던 탓에,

이 '집속의 집'을 더 뒤에 봤네 ㅎ

전시회의 이름과 일맥상통하는 이 '집속의 집'은 '별똥별'의 연장선과도 같은 작품인데,

 

 

한옥을 얻어맏은 뉴잉글랜드의 집을 모형화 한 것은 같지만,

 

  

 

알아볼 수 있으려나?

유성처럼 떨어져 외벽에 박혔던 '별똥별'과는 다르게

이 '집속의 집'속에서는 뉴잉글랜드의 주택과 서도호의 한옥이 완벽하게 융화되어 하나가 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바로 이렇게. 집속의 집이 된 것이다.

 

 

실제로는 존재할 수 없고 실현 될 수 없지만

서도호 작가는 스스로가, 집을 가지고 다닌다고, 그럴수 있다고 생각을 했고

또 그것을 전달하며 우리에게 단순히 집을 움직이지 못하는 공간으로만 여겨서는 안된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던게 아니었을까?

휴대가능한 공간이라는 점을 통해 사적인 나만의 공간은 계속해서 나와 함께한다는 그런 부분을 강조하는 것 말이다.

나중에야 든 생각이지만 조금 전에 먼저 봤던 서도호 작가의 가장 최근작이었던 '문'이 전달하고자 하는 것은 아마도

집에 있는 '문'이 그런 것들에 있어서 새로운 출구의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었나 싶었다.

 

 

끝으로 나오기 전에 (이것도 먼저 봤어야 맞는데 ㅋ) 그가 여태까지 살았던 집에 대한 기억들을 하나로 모은 작품을 보며,

 

  

 

전시회장을 빠져 나왔다.

 

 

다시 바깥으로 나오니 자연스레 티켓팅을 했던 로비로 나오게 됐는데

처음 왔을때는 몰랐던 이 작품.

이것도 서도호 작가의 작품이었더라 ㅎ

(지하에서 봤던 다큐멘터리에 나오는 작품이었다. 다큐멘터리 안봤으면 정말 큰일 났을뻔 ㅋ)

 

  

  

 

그렇게 리움미술관에서의 서도호 '집속의 집' 전시회를 보고 나왔다.

기분 좋은 일요일 이었다.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말았으면 했던, 그런, 일요일 이었다.

 

 

서도호 '집속의 집' 전시는 6월 초에 끝난다고 하니 그 전에 한번씩들 가셔서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삼성 리움미술관에서 하고 관람료는 너무 착하게 7000원밖에 안합니다.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5.14 12:33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