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찾은 상암.



비밀의 화보 촬영.

점심 시간 맞물리는 바람에 회사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서 그거 땜에 좀 고생했네.

어려운 촬영도 아니었는데.



=




홍대 애슐리.

지난 회사 MT때 종합 2등해서 받은 상금 50만원으로 조원들과 회식하러 왔다 +_+



애슐리 오랜만이네 ㅎ

대학생일땐 애슐리에서 서버 아르바이트도 하고 그랬는데 ㅋ

벌써 그게 몇 년 전이지....



시작은 가볍게 샐러드로.



그리고 금방 하드코어해짐 ㅇㅇ

삶이란 다 이런 것 아니겠나.



아 스테이크 지리구요.



이쁘게 담아와봤음.

파는 것인양 ㅋㅋㅋㅋ



여사우들이 워낙 많은 회사다보니 회식도 건전하게 한다 +_+

애슐리에서만 거의 4시간 앉아서 수다 떤 듯? ㅋㅋㅋㅋㅋㅋㅋㅋ



여러모로 잘 먹고 좋았다 +_+



=




비밀의 외근이 있던 날.

비바스튜디오(VivaStudio) 매장에 갔는데,

아니 여기 언제 옮겼대?

이렇게 멋진 매장으로 거듭났을 줄은 몰랐는데 ㅎㄷㄷ



아무튼 비밀의 촬영 속행.



그리고 또 어디선가 비밀의 점심을 먹고,



동대문으로 후다닥 넘어가 또 비밀의 촬영.



또 신사동까지 넘어와 비밀의 프로젝트를 이어갔음.

아 진짜 피곤한 하루;;;;;

현장 돌아다니는 게 좋아 이렇게 돌아다니는 게 즐겁긴 하지만 확실히 체력 소모는 심하다 ㅋㅋㅋ



=




만나자고 한 건 태용이형인데 어쩌다 동준이형의 디그낙 1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가 되었던 어느날의 술자리.



역시 회동은 쎈이 정답인가.



일근이형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옴?



태용이형이 팔선생이라 명명했던 ㅋㅋㅋㅋㅋ

동준이형, 일근이형, 태용이형, 태근이, 동호, 원중이 그리고 요한이 +_+ (feat 수진이)

멋쟁이 디자이너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ㅎ



2차는 춘식당으로.



아 이거 너무 좋아하는데 쎈에서 하도 많이 먹어놔서 배불러가지고 많이 못 먹음 ㅠㅠ



육회도 맛있는뎅 ㅠㅠ



=




홍대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 스토어가 리뉴얼했다길래 들러봤다.



우와 무슨 하이엔드 편집샵인 줄 ㅎㄷㄷ

왼쪽 행거에 컬러풀 한 옷만 없었으면 진짜 속을 뻔 ㄷㄷㄷ





2층도 워드커피가 있던 자리를 비우고 비엘씨브랜드(BLCbrand)의 매장으로!



멋지다 멋져 +_+



그나저나 케이터링이 태극당 모나카 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누구 아이디어야 ㅋㅋㅋㅋㅋㅋㅋ



=




이래저래 직원들을 웃게 해 주는 장치를 많이 만드는 우리 회사.

이번엔 전직원의 점심을 회사가 쿨하게 쏴주면서 타 팀원들이랑 친하게 지내라고 멍석을 깔아주심 ㅋ

(나는 숙취가 남은 상태로 참석하게 되어 꼴이 좀 엉망이었....)



암튼 머 밥은 맛있게 먹었다는 후문 ㅋ

우리 회사 참 귀엽다 ㅎㅎ



=




원래는 몸이 좀 안좋아서 그냥 퇴근하려고 했던 금요일 밤.

할로윈의 홍대는 지옥과도 같을 게 뻔해 정말 그냥 집으로 가려 했는데

사무실 근처에서 행사 초대 연락을 받아 잠깐 인사 하기 위해 슬쩍 들러봤다.



그 행사의 이름은 제임슨 컬트 필름 클럽(Jameson Cult Film Club).

벌써 3회차를 맞은 이 행사는 위스키 브랜드 제임슨이 주최하는 행사로

다양한 공연과 함께 추억의 고전 영화를 상영해 주는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져있다.



이번 회차에서는 할로윈 데이를 맞아 고스트버스터즈 1984년 원작 상영과 함께

윈디시티의 공연 외 다양한 이벤트가 나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난 오프닝 타임에 잠깐 가서 인사만 하고 나오려고 했기에 이렇게 사람들이 없는 행사장 모습만 봐야했....

ㅠㅠ



그래도 일찍 온 방문객들은 이미 여기서 할로윈 기분도 내고 그러고 있더라 ㅎㅎ



몸이 안좋아 술도 한 잔도 못 마시고 들어간 지 5분만에 바로 나온게 좀 아쉬웠는데,

다음에 또 불러준다면 그땐 좀 재밌게 놀아봐야겠음 ㅎㅎ



=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기한 '짓'을 잘하기로 소문난 브라운브레스(Brownbreath)가 이번에 또 한번 나를 놀래켰다.

커피숍 오픈이라니.



커피숍의 이름은 워드커피(Word Coffee). 위치는 브라운브레스 홍대 매장 건물의 2층이다.

유입이 좋은 길목이 아니긴 하지만, 브라운브레스를 알고 이런 문화를 즐기는 이들에겐 찾기 쉬운 장소일테니 위치 선점은 그래도 좋다고 생각.



하지만 단순히 커피숍을 오픈했다- 정도로 이 이슈를 설명하고 말기에는 해야할 이야기가 많이 숨어 있다.

가장 큰 건 역시 세컨드 플레이버(2ND Flavor)와의 합작이라는 점이겠지.

세컨드 플레이버는 브라운브레스가 2013년 시작한 '프로젝트 B(Project B)'의 첫번째 주인공이기도 했다.

바리스타들이 모여 만든 크루로 매번 브라운브레스의 행사가 있을때 마다 그들과 함께 하며 존재감을 알렸던 팀인데,

그런 세컨드 플레이버와 브라운브레스가 본격적으로 의기 투합해 '매장'을 '운영'하게 된 것.



메뉴를 보니 가격도 착한 것 같다.

(세컨드 플레이버의 영향인지 확실히 커피 종류가 다양함)



분주해 보이는 워드커피 관계자들을 뒤로하고 나는 잠시 내부 구경을.



로스팅 기계도 보이고, 브라운브레스의 라이프 스타일 아이템도 보인다.



이 제품들은 실제 판매도 여기서 모두 한다더라.

브라운브레스의 스타일이 잘 묻어난 것 같아 이 또한 선물용으로 인기가 좋지 않을까 싶었음.



손님들에게 가장 중요한 커피숍의 홀은 이렇게 생겼다.

아 그런데 이게 실제 완벽한 평소의 모습은 아니고, 이 날은 오픈 축하 공연이 예정 되어 있었어서

내부 테이블을 모두 빼고 그냥 뻥- 뚫린 공간으로 만들어 두었었음.

실제로는 저기 천장과 벽을 둘러싸고 있는 아시바(비계)의 파이프를 연장해서 테이블을 내려둔다고 ㅎ

(그러니까 땅에서 솟아오르는 형태가 아니라 하늘에서 테이블이 내려와있는 형태라고 생각하면 됨)



테이블이 빠져있어서 그런가, 은근히 넓어 뵈네?



예정된 공연시간이 임박해오자 공연팀들의 리허설도 바삐 진행 되었고 사람들도 슬슬 몰려들기 시작.



첫번째 축하 공연은 소울 끝판왕 가수 보니가 장식했다.

2년전에 한국 대중 음악상 최우수 R&B 소울상을 수상했을 정도니 뭐 그 부분에 대해선 굳이 설명 더 안해도 되겠지?

얼굴도 정말정말 예쁘고 노래도 정말정말 잘하고, 나는 라이브 공연을 사실 이번에 처음 보게 된 건데 좀 깜짝 놀랐음 진짜 ㅋ

준섭이가 빠돌이 될 만 해? ㅋㅋㅋ



두번째 축하 공연은 에스테반과 김토일의 무대로 꾸며졌다.

에스테반은 개인적으로 굉장히 오랫만에 보는 거라 참 반갑고 신기하고 그랬네 ㅎ

최근에 남쪽으로 공연을 다녀오기도 했던 에스테반이 이제는 진짜 뮤지션으로 보여!

는 아직 아닌 것 같고 난 그냥 푸근한 형 같고 막 그르네? ㅋㅋ

(사랑해요 에스테반!)



밤에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지며 칠린하는 간지를 보여줬다는데

나는 진짜 뻥 안치고 토요일이었는데도...

사무실에 돌아가서 일을 해야 했던 운명이라 부득이 여기까지만 함께하고 자리를 떴음 ㅠㅠ


브라운브레스의 새로운 도전, 이번에도 당연히 믿고 응원합니다!

세컨드 플레이버와 함께 멋진 이슈 많이 만들어주길!

홍대 데이트 코스 검색 1위에 오르는 그날까지!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