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프라이데이 시즌을 맞아 결국 또 이것저것 막 구입을....

그래서 이번 주엔 유독 택배가 많이 왔다.

먼저 온 택배는 캐나다에서 왔음.



아 이 정갈한 포장 보소.

깨지는 물건 구입한 것도 아닌데 +_+

역시 쎈스(ssense.com)!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쎈스에서 세일을 실시했길래

니트 하나, 셔츠 하나, 바지 두벌을 구입했음 ㅎㅎ

금액이 좀 되는 것들이라 출혈이 컸지만 그래도 정가에는 절대 못사는 물건들이라 나름 잘 산거라고 위안을 ㅋ



그 중에 참 맘에 드는 톰브라운(Thom Browne) 니트 스웨터 +_+

패턴도 컬러도 너무너무 귀여움 ㅋ



근데 나 원래 톰브라운 옷을 4사이즈를 입는데,

이건 4사이즈가 좀 작게 나왔데?

3사이즈 입는 줄 ㅠㅠ

그래도 입을 순 있으니 올 겨울에 잘 입어야겠다 ㅋ 늘어나겠지 머 ㅋㅋㅋ



=




이번엔 영국에서 왔다.

저기 '헤비(Heavy)' 스티커 붙은거 보고 피식했네 ㅋㅋㅋㅋ

근데 진짜 무거웠음 ㅋㅋㅋㅋ



왜냐면 박스 안에 치약만 거의 40여개가 들어있었으니까 ㅋㅋㅋㅋㅋ

이게 뭐냐면 ㅋㅋㅋㅋ

엔드클로딩(endclothing.com)도 블랙프라이데이 세일을 시작했길래 둘러보고 있었는데

마비스 치약도 세일을 하고 있는게 아닌가 ㅎㅎ

그래서 내가 쓸 거 장바구니에 담다가, 혹시나 하고 회사 직원들에게 "같이 구입하실 분?" 하고 단체방에 메시지를 던져봤는데

벌떼같이 달려들어서 주문량이 급격히 늘어나는 바람에 ㅋㅋㅋㅋ

아 웃겨 죽는 줄 ㅋㅋㅋㅋ 살면서 치약만 20만원어치 사보기는 처음 ㅋㅋㅋㅋ



직원들이 주문해 준 거 다 나눠주고 내가 산 거 정리를 마지막으로 했는데

그 중에 이거 산 거 참 잘한 거 같음 ㅋㅋㅋ

마비스 트래블 키트로 나온 건데 선물용으로도 좋을 듯 ㅎ 디스플레이용으로도 좋을 거 같고 +_+



다 나눠주고 직원들에게 금액 정산 받고 깔끔하게 공동구매 미션 클리어 ㅎ

공구는 귀찮아서 다시는 못하겠다 ㅋㅋㅋㅋ



=




버버리 노바 체크 패턴으로 멋지게 불을 밝힌 버버리(Burberry)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버버리의 160주년을 기념해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베일리가 호스트로 나선 파티가 열린다고 해서 방문하게 된 건데,



이렇게 또 버버리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안에 들어와 보는구나 ㅎㅎ



는 한효주 본 것으로 다른 모든 게 기억이 안남 ㄷㄷㄷㄷ

딱 매장 안에 들어가던 순간에 한효주가 밖으로 나오는 순간을 마주하게 됐던건데,

와 진짜 +_+ 너무너무 아름다워서 내가 정말 그대로 얼어버렸음 ㅠㅠ

사랑해 효주야~



다시 정신을 차리고 ㅎㅎ



영국에서 왔다는 윌 조셉 쿡 밴드의 공연이 한창이었다.

장범준의 버스커버스커 공연도 예정되어 있었는데 내가 갔던 시간엔 이 밴드의 공연이 한창이었음.



오랜만에 청담 공기 쐬고 좋았음 ㅎ

버버리 160주년 축하해요 +_+



=




연말을 맞아 케이크 컨텐츠 촬영을 진행했다.

지난 배민쿡 시리즈에 이어 푸드 컨텐츠만 연이어 2탄 ㄷㄷㄷ



장비 셋팅은 그리 오래 안걸렸는데,



케익을 옮기고 위치 잡고 하는 것들이 너무 빡세서 내가 고생 좀 했네 ㅠㅠㅠ



그래도 이렇게 보니까 너무 귀엽고 예쁘고 그래서 내가 기분이 좋았음 ㅎㅎ

(여기부터 아래로는, 실제 컨텐츠에는 쓰이지 않는, 내가 따로 찍어둔 사진들)



먹는 거 아님. 셋팅 중인 거임 ㅋㅋㅋㅋㅋㅋㅋ

옆에서 직원들이 '케익 장인'이라곸ㅋㅋㅋㅋㅋㅋㅋㅋ



밀착 취재.



어쩜 이리 귀엽누.

아까워서 먹겠나 이거.



'레드벨벳'의 <러시안룰렛> 생각이 난건 기분 탓이겠지.



암튼 보기엔 참 이뻤는데, 엄청 고된 작업이었다는거.



저기 내 주위에 널부러진 것들 보면 아주 조금은 짐작이 가겠지? ㅋㅋㅋ



촬영은 무사히 마무리 됐다.

거의 5시간쯤 걸린듯 ㅎㅎ



촬영이 끝난 뒤 남은 케이크들은 직원들의 입 속으로 빠른 속도로 빨려들어갔다는 후문.

난 엄마 마음으로 바라만 봤다는 후문 ㅇㅇ



=




역시 또 블랙프라이데이 전리품.

이건 칼하트WIP(CarharttWIP)의 조거 팬츠.

칼하트WIP는 한국에도 물론 있지만 큰 사이즈는 구할 수 없었기에 +_+

(그리고 엔드클로딩에서 파격 세일 중이었으니깐 쿄쿄)



그리고 이건 오프화이트(Off White)의 머플러 ㅎ

이것도 반값에 팔길래 나이스! 하고 ㅋㅋ

역시 쇼핑은 블랙프라이데이에 해야 제맛! ㅇㅇ



=




주말엔 1박2일로 회사 팀 멤버들과 소박하게 엠티를 다녀왔다.



먼저 볼링을 간단하게 쳤는데

오랜만에 치니 재밌기도 했고 회사 사람들이랑 이렇게 놀아보는 것도 처음이라 기분이 즐거웠음 ㅎ

(볼링장 직원이 참 불친절했던 거 빼고는 ㅇㅇ 다시 가라면 난 안감 ㅇㅇ)



아무튼 볼링 굿. 엠티 굿.



오후엔 장을 보고,



저 멀리 파주로 이동했다.

기가막힌 에어비앤비를 구해서 으리으리한 엠티를 보낼 수 있게 되었음 ㅋ

암튼 엠티엔 고기가 빠질 수 없어 내가 고기 굽기를 자처했는데,



조명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웃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촬영하는 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에 다른 팀원들이 열심히 자리를 셋팅하는 동안,



굽굽굽.



캬 죽인다 +_+



맛있게 드세얌 -



남사우들은 아랫것들이라 바닥 테이블에 쭈그리고 앉아 따로 먹음 ㅇㅇ



그 와중에 떡볶이 맛있었음.



어쩌다 요상한 머리띠를 다들 쓰고 놀고,



밀정?



다같이 죽자고 빙 둘러 앉아 술 마시기 게임, 지옥의 문 속으로.



나는 이거 아픈거 아니고 ㅋㅋㅋㅋ

그냥 조명 옆에 앉아있었던 건데 왜 환자처럼 나옴? ㅋㅋㅋㅋ



밤은 무르익어가고,



술자리는 계속 되고,



하다하다 새우 소금구이까지 등장함 ㅋㅋ



어느덧 30금의 밤.



파주의 밤하늘은 참 예뻤다.



다음날 아침,

역시 엠티 해산날 아침은 육개장이 진리인듯.



아침 산책 바이브.



개인사로 먼저 들어간 일부 인원 빼고 남은 인원끼리 단사 남기는 것으로 짧은 엠티 마무리.

재밌었다!

빠른 시일 안에 또 놀 수 있기를!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충일을 앞둔 5일 밤, 현대백화점 코엑스점.

 

 

영업이 다 끝난 시간에 엘레베이터를 타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어두컴컴한 옥상에 선선한 바람이 불었고 느릿느릿한 기타 연주가 밤하늘을 채우고 있던 이 묘한 풍경은 버버리가 만든 것으로,

현대백화점 코엑스점에 새로 입점한 버버리가 자축하는 프라이빗 파티 였던 것.

 

 

감미로운 기타 선율에 부드러운 노래를 부르고 있던 이 총각은

버버리 어쿠스틱 뮤지션인 Roo Panes.

 

  

 

버버리가 후원하는 뮤지션 중 한 명으로 작년 FW시즌 버버리 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던 총각이다.

난 근데 딱 보자마자 허경환 생각이..;;

얼굴이 닮은 건 아니었고, 큰 키가 아니었는데 얼굴이 잘생겨서, 모델도 하고.. 노래도 잘하고.. 역시 키는 숫자에 불과해..

..

 

 

그나저나 이거 카메라를 들고 오긴 했는데 조명이 하나도 없어서 아 놔 이거 뭐하자는 심산인가 했었다 처음엔.

근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조명을 실수로 안 켰을 리도 없고, 뭔가 이유가 있겠거니 했는데 역시나 기가막힌 이유가 있더라.

 

 

오로지 음악에 집중하게 하고 그로 인해 사람들끼리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하고자 하는 의도!

고수야 고수!

 

 

하지만 난 남자라 공감 실패 ㅋㅋㅋ

여자들은 하나가 되어 보였음 ㅋㅋㅋ

 

  

 

루 페인즈에 대해 사실 이번 파티 때문에 처음 알게 됐는데, 목소리가 근데 정말 너무 좋더라.

버버리가 가지고 있는 뭔가 고상하고 진중한 그런 이미지에 어쿠스틱이 어울릴까 했는데, 의외로 놀라운 앙상블을 +_+

 

 

아, 루 페인즈에 대해 잠깐 설명을 하자면, 

버버리가 2010년부터 영국 아티스트를 발굴 및 육성하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인 버버리 어쿠스틱을 통해 떠오른 아이콘이다.

2012년엔 버버리 F/W 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는데 아시아에는 이번 방문이 처음이었다고 ㅎ

 

 

깊어가는 여름 밤.

 

 

루 페인즈의 공연이 끝이 나고 그 뒤로는 샴페인 파티가 이어졌다.

 

 

음악은 DJ Yann이.

역시 영국인 ㅎ 

 

 

아름답도다.

 

 

그나마 공연 끝나고 나무 마다 있는 조명 켠 게 이번 행사 조명 전부 ㅎㅎ

정말 어두워서 사진을 더 찍을 엄두도 안나고 (사실 그 뒤로 별다른 프로그램이 있던 것도 아니어서) 카메라를 끄고 샴페인 홀짝홀짝 마셨다.

 

 

사실 뭐 루 페인즈 공연 말고 아무런 프로그램이 없는 소소한 프라이빗 파티인데다,

이 날 행사에 참석했던 셀렙들 - 차승원, 이연희, 하지원, 윤은혜 등등등 - 도 보기는 했지만 찍을 분위기도 아니었고 ㅎ

늦게 가서 공연도 제대로 못 봐가지고 뭐 더 할 말은 없는데 아무튼,

이런 행사가 내게는 아직도 좀 부담스럽게 다가오긴 하지만 경험해 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초대해 주신 노승미양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노대장 2013.06.16 14:53  댓글쓰기

    ㅎㅎㅎ 글 다 읽었는데 마지막에 누나 이름이 뙇!!! 멋지네여 기타리스트~~~ 역시 외국인 간지.....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