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에 있는 갤러리 에브리데이몬데이(EverydayMooonday)에서 아트워크 컴퍼니 듀코비(Ducobi) 멤버 뮹(Muung)의 첫번째 개인전이 열렸다.

에브리데이몬데이에 가 본 적도 없었고 뮹작가의 첫 개인전이라는 타이틀 때문에라도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오픈날 밤에 조용히 다녀왔다.



에브리데이몬데이는 전시공간과 카페 그리고 아트토이 숍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 문화 공간이다.

(이것도 가보고 나서야 알았다.)

구조가 좀 독특해서 1층은 그냥 뻥- 뚫려있는 빈 공간이고 지하에 카페와 숍이, 2층에 갤러리가 있는 그런 곳이었음 ㅎ

사진은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겸 카페의 모습.



뮹작가의 첫 개인전 타이틀은 자신의 이름인 'Muung'.

뮹작가가 만났던 사람들과의 경험에서 나온 소재들을 재편집해 작품으로 만들어 냈다는 설명.

주제가 어렵고 복잡하지 않아 좋았다.

아래로는 작품들을 담은 사진인데 최대한 글은 적지 않도록 하려하니 감상해 보시길.





(말이 필요 없는 고난도 자개 작업!)



지난 1월의 듀코비 팀 전시에서 봤던 뮹작가 작품의 또 다른 시리즈물.

유명 캐릭터들이 한데 모여있는 재미있는 그림.

스타워즈 다스베이더부터 밀키 페코짱까지 ㅎ

뮹작가의 작품에는 그녀가 좋아하는 캐릭터와 브랜드가 가득해 처음보는 그림임에도 친숙한 느낌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듀코비 팀 전시때 '자수'로 만들어 큰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 이번에는 '그림'으로 재등장!




하지만 뮹작가 하면 역시 자수를 빼 놓을 수 없지.

이번 전시에서는 무려 4개의 작품이 자수로 만들어져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ㄷㄷㄷ




(말이 안되는 퀄리티...)



방금 설명했던 그 '그림' 작품이 다시 '자수'로 등장 +_+

지난 듀코비 팀 전시때 이후로 처음 보는데 정말 다시 봐도 놀랠 '노'자!



왜냐고?

이렇게 일일이 손으로 한땀 한땀 수 놓은 거거든....

나라면 인내심의 한계에 부딪혀 던져버렸을텐데....



작은 그림들도 인기.



여기부터는 브랜드 로고를 응용한 작품들인데, 나는 다 어떤 브랜드인지 맞췄음 ㅋ

그 중 마음에 들었던 3점만 소개한다.

이건 라코스테고,



스타벅스,



그리고 랄프로렌.

뮹작가의 작품들에는 앞에서 이야기했듯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캐릭터와 브랜드 로고가 주된 소재로 등장하기 때문에

보는데 어렵거나 불편함이 전혀 없고 친근하고 익숙한 느낌이 강하다.

때문에 미술을 어렵게만 생각하고 있던 사람들에게도 전혀 거부감 없이 다가갈 수 있는 전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이 전시는 9월 12일까지 계속 된다고 하니 그 전까지 꼭 들러서 감상해 보길 +_+


뮹 수고했어요! 응원!



+ 마무으리



케이터링으로 함께 했던 정현이와 뜨겁개핫도그도 화이팅!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4.08.27 07:27 신고  댓글쓰기

    늘 알토랑같은 사진들과 재미있는 맨트들 고마워요.
    현장에 갔다오지 않아도 갔다온것 같은 쩜쩜쩜.

    뮹 작가님 대단 하시네요.
    혹, 홈페이지 알수 있을까요?
    이렇게 저렇게 찾아봐도 안나오는데.....
    다른 작품들도 보고 싶어서요.

 

시대의 구분이 크게 필요친 않겠으나 그래도 아마, 나와 비슷한 또래거나 좀 더 윗 연배에 속하는 사람이라면

그래피티 문화에 대한 로망은 누구나 있었을, 아니 지금도 있을 것이다.

하다못해 연습장 한 켠에 색연필 색깔 골라가며 그래피티랍시고 이상한 그림 그려놓고 색칠 좀 했던 사람들이, 없진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피티는 내게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꽤 끼쳤다. 나 역시 그렇게 연습장 한 켠에 그림을 그리며 자라온 사람 중 하나이며,

가깝게 지내는 지인 중에도 그래피티 작가들이 꽤 있으니 말이다.

 

 

그런 문화 안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들이 한데 모이게 된 자리가 지난 주말, 가로수길에 위치한 문화공간 Jazzy M.A.S(재지마스)에 마련 됐다.

 

 

그래피티 하면 빼 놓을 수 없는 도구. 스프레이.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아예 모르는 이 스프레이 시장에도 그래피티 문화만을 위해 태어난 재미있는 브랜드가 하나 있다.

그게 바로 Montana(몬타나)다.

 

 

몬타나는 그래피티 스프레이의 '원조'로 통한다. 비슷한 시장을 노리는 브랜드가 없진 않으나, 몬타나의 아성에 놓고 보면 비할 바가 못 된다.

그러니까 예를 들자면 이런 거지. 카메라만 수십년 만들어 온 카메라 전문 브랜드의 제품과

이것 저것 소형 가전에 속하는 건 다 만들어 내던 브랜드가 만들어 낸 제품을 놓고 봤을 때 신뢰도가 어느 쪽에 가는지 하는?

 

 

그림을 그리던 그리지 않던, 그래피티를 하건 안하건, 몬타나를 알건 모르건 어쨌든 대다수의 사람들은

조금 전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모두 똑같이 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리고, 그 사람들이 몬타나 런칭 파티에 참석하지 않았을까 싶고.

 

 

그래피티를 단순히 벽에 라카로 그림 그리는 거 라고만 본다면, 음, 뭐, 그럴 수도 있지. 굳이 그건 틀린 생각이다 라고 얘기 하고 싶진 않다.

단지, 나름의 그 세계에도 굉장히 많고 다양한 도구(?)들이 쓰이고 있으며 알게 모르게 참 다양한 표현을 해내고 있다는 얘기는 꼭 하고 싶다.

지금 사진에 보이는 MTN94가 그래피티 작가들에게 가장 기본적으로 많이 선택되는 모델이다.

나이키로 치면 에어포스원 정도?

 

 

그래서 그를 베이스로 하는 그래피티 작가 별주 모델도 꽤 많이 나와 있고, 이런거 보면 이 시장도 참 유서 깊고 매니악한 시장이란 말이지?

 

 

이건 대용량 모델에 대한 설명.

 

 

아따 많다잉.

 

 

제품을 소개하는 공간 한 쪽에는 재미있는 체험 이벤트 존이 마련되어 있었다.

 

 

바로 일반인들이 직접 몬타나 제품을 써 볼 수 있도록 한 것 인데, 그래 이런거 나 너무 좋아.

그냥 뭐 전시만 딱딱 해놓고 음악 틀어놓고 분위기 좀 있어 보이게 하고

우리 행사 하니까 보세요 이런거 하는 거에요 라고 던져놓고 마는게 아니라 직접 피부로 느껴보게 하는 거. 얼마나 고마워?

아니 그러니까, 언제 이런 걸 만져보겠냐는 거지 ㅎ 백문이 불여일견. 백견이 불여일행. 가릿?

 

 

몬타나 제품을 써 볼 수 있다는 것 만도 좋았는데 무려 스텐실을 직접 해 볼 수 있게 했다.

그를 통해 아이폰 케이스를 직접 만들어 보게도 했고. 굿.

 

 

옆에서는 스프레이와 티셔츠, 모자도 판매를 했는데, 판매는 음.

음?

 

  

 

자리를 옮겨 본격적으로 파티를 즐겨보기로.

 

 

와;

재지마스 처음 들어와 봤는데 여기 기가 막히는구만? 베뉴 멋있다!

 

 

몬타나 런칭 파티 후비거 +_+

 

 

그래피티 작가들이 참여하는 전시 답게 태깅 가득한 작가들의 스티커와 핀업이 와르르 +_+

이거 다 가져가도 된다길래 맘에 드는거 골라 오느라 힘들었음 ㅋ

 

 

먹는게 남는거.

 

 

일단 다 먹는거.

 

 

예거도 마시는거.

그냥 다 무제한! 시원시원해 아주 +_+

 

 

내가 들어갔을 땐 DJ Dust의 디제잉이 한창이었다. 근데 뭐 음악도 당연히 음악이었지만 내 눈을 사로잡는 게 하나 있었는데,

 

 

아니 조명이???

몬타나???

더 놀라운 건, 노즐을 돌리면 불이 꺼지..ㄷㄷㄷ

이거 완전 대박!!!

 

 

이번 몬타나 런칭 파티에는 몬타나 스폰 작가들의 작품 전시도 함께 했는데, 그림들이 실로 어마어마했다.

더 놀라운 건 이번 전시에 등장한 작품들이, 뭐 당연한 거겠지만 모두 몬타나로 그린 거라고 ㄷㄷㄷ

이 앤디워홀도 좀 쩔었어...

 

 

자 이제부터 작품 감상의 시간.

 

 

나는 수연이 감ㅅ..

응? +_+

 

 

저기도 눈에 상당히 거슬리는(?) 조명이 있었는데,

 

 

이거 좀 짱 이었음 ㄷㄷㄷ

 

  

 

군중. 

 

 

 

킬드런 & 알타임조. 

 

  

 

어이구야 많이들 오셨네 ㄷㄷㄷ  

 

 

귀여워.. 

 

 

캔버스를 이어놓고 보면 더 멋있는 그래피티. 

 

 

진짜 작가들마다 작품 스타일이 어찌나 다르던지 ㅎ

그래피티라고 다 똑같은 그래피티가 아니고

스프레이로 그린 그림이라고 다 똑같은 그림이 아니었다 +_+

 

 

이건 보는데 왜 혹성탈출 생각이 나던지?

No!!!

 

 

인준이형은 뭐하시나 했더니 동진이 팔에 라이브 태깅을 +_+

 

 

근데 왜 깁스에 낙서하는 거 같지? ㅋㅋㅋ

 

  

  

 

역시 쉽게 접하기 힘든 그래피티 작가들의 작품이다보니, 유심히 보는 분들이 참 많았던 것 같다.

 

 

그 중에서도 난 이거,

 

 

인준이형 작품이 참 마음에 들었는데,

내가 보자마자 인준이형한테 쿵푸팬더? 라고 했더니 형이 당황을..

형, 근데 진짜 난 그 생각이 났.. ㅋㅋ

 

 

식스코인 인기 많네?

 

 

좀 되는 행사장 가면 꼭 마주치는 세중씨. 우리 인연도 벌써 몇 년임?

 

 

일하느라 그런거 신경 안씀 ㅇㅇ

 

  

 

귀여워..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오셔서 내가 더 놀랐던 자리.

 

  

 

오랫만이야 낙!

 

  

 

요즘 너무 자주 마주치는 45형 +_+ 이날은 특별히 놀러(?) 왔다고 ㅋㅋ

 

 

인준이형 바쁘네 ㅋㅋ

 

 

JNJ 뙇.

 

 

DJ는 어느새 Dust 에서 Wreckx로! 아 좋아요! 멋져요!

 

 

렉스형님의 디제잉이 확실히 빛을 본 것 같았다.

이 날 사람들이 슬슬 간첵 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다가 하나 둘 몸을 흔들기 시작했는데,

 

 

즉석에서 사이퍼가 벌어짐 ㄷㄷㄷㄷ 아 진짜 이게 힙합이지!!

 

 

정말 순식간에 옛날로 돌아간 기분 ㅠㅠ 너무 멋졌다 !

 

 

비주류라면 비주류인 문화고, 모르는 사람은 또 아예 모르는 스프레이라는 녀석을 주인공으로 한 행사라

사람이 많이 올까 하는 걱정도 솔직히 좀 했지만 완전 기우도 그런 기우가 없었던 듯 +_+

진짜 사람들도 많이 오고 파티 진행도 매끄럽게 잘 된 것 같고 아주 즐거웠던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ㅋ

 

수빈이, 수연이, 상운이, 세진이 그리고 모르지만 아무튼 카텔 크리에이티브 식구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고,

JNJ형들과 식스코인 그리고 다른 작가분들의 작품 모두 잘 봤습니다!

오랫만에 고등학생때 기분으로 돌아간 것 같아 좋았어요! ㅋ

더 멋진 활동 해 주시길!

 

 

 

 

수빈아 조명 만드느라 고생했다 ㅋ 그 기가막힌 조명 작품 보며 새삼 놀랬음!

넌 진짜!! 고기만 잘 굽는 줄 알았더니 완전 장난 없어!!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C-eh 2013.06.27 13:14 신고  댓글쓰기

    캐나다 처음와서 추장의 마을, 인디언 마을 가서 사진 찍기, 이런거 말고 제일 좋았던게 토론토 여기저기에 있는 그라피티벽 앞에서 사진을 찍어 놓으니 나름 쿨한 추억의 사진이더라구요.
    제가 얼마전 구입한 krink라는 제품 괜찮아요.
    이제품 웹싸이트 가시면 또다른 느낌의 그라피티 아트를 보실수 있어요.
    일명"흘러내림의 미학"을 만날수 있어요.

    • BlogIcon 쎈스씨 2013.06.27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링크 잘 알죠 ㅎ 예전에 저도 멋모르고 사서 드립 날리고 그랬었는데 ㅋ
      그 심오한 세계를 알고 나니 이젠 그냥 바라만 보는걸로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