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팅에 까먹고 안 올린 사진들이 있어서 뒤늦게 포스트.

그 날은 참 추운 날이었는데, 하늘은 야속하게도 파랬지.



비밀의 촬영 스팟.



여기는 컴퓨터 마우스부터 이미 간지가 철철.



비밀의 촬영 스팟에서 작업 시작.

물건 꺼내서 셋팅하고 그러고 있었는데

어느샌가 내 손가락에서 피가 나고 있더라.

어느 사이엔가 날카로운 것이 긁혔나본데, 다친 줄도 몰랐네;;;

아무튼 놀래서 촬영 소품에 피 안 묻었나 확인부터 ㅠ

다친거고 뭐고 직업병이 이래서 안좋다;;;



무사히 촬영 마치고,



점심을 뭘 먹을까 하다가

투뿔등심에서 하루에 15그릇만 판매한다는 갈비폭탄밥으로 영양 보충해줬음.

왜냐면 난 부상자였으니까 호호호.

근데 이거, 맛도 좋고 배부르긴 한데 뼈 발라먹는게 너무 귀찮아;;;



=




신사역 근처에 있는 월드매거진.



온갖 장르의 외국 서적은 여기 다 있다.



없는 거 빼고 있을 건 다 있는 곳.

한참 구경하다 나왔네.

내 취향에 딱 맞는 패션 사진집을 하나 사고 싶었는데, 일본 느낌을 잘 담은,

근데 늘 그런 책은 없더라구.

역시 그런 건 그냥 잡지를 봐야 하는걸까.



=




또 어느 날의 촬영.

표정으로 분위기 씹어먹는 엄지랑 촬영을 했었고,



오랜만에 만나는 건식이랑도 촬영을 했었다.



포즈 알아서 잘 취해주는 모델들 만나면 참 기분이 좋다.

촬영 시간도 단축되고, 셀렉하는 재미도 좋고.

올해도 예쁜 화보 많이 만들어봐야지.



=




어느 날의 지하철인데,

2호선 지하철치고 굉장히 최신형 지하철이라 의자가 재밌게 생겨서 의자를 한참 바라보고 있었는데,

문득 맞은편에 계신 분들 신발이 눈에 띄어서 신발을 가만히 보니까 -



여기 이 분은 이지 부스트를 신으셨는데,



저 옆에 아저씨가 신은 게 어째 ㅋㅋㅋㅋ

ㅋㅋㅋㅋ



=




상상마당 근처에 있는 분짜라붐.

어마어마하게 크게 들어섰는데 볼 때마다 손님은 많지가 않다.

역시 자리가 애매한 탓이겠지.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



요새 우리나라에서 베트남 음식이 참 유행인가보다.

분짜라붐, 에머이, 그 외 유사 상표들. 뭔가 최근 1-2년 사이에 갑자기 확 생겨난 것 같아. 왜일까.

몇 년 전의 독일을 보는 느낌.



물론 맛있으니 좋긴하다.

난 베트남 음식 좋아하니까.

태국 음식도.



날씨가 추워서 그런 탓도 있겠고 ㅎ



=




나이키에서 깜짝 선물이.

정신 차리고 운동 좀 하라는 뜻인가 +_+



돼지에 걸맞는 사이즈.

굿.



=




어느 날의 건강식.

나는 덩치에 걸맞지 않게 이런 건강식 먹는 걸 참 좋아한다.

운동을 따로 하지도 않고 몸매 관리를 하는 것도 아닌데 그냥 좋음. 맛있어 풀떼기들.

사실 드레싱 맛이겠지만 ㅋㅋㅋ



풀만 먹으면 그래도 힘이 안나니까 빵도 주문.



샌드위치 굿.

포만감 굿.



=




크룬(Croon)이라고, 퍼프 브랜드가 한국에 새로 런칭했다.



괜히 주방에서 쓰는 수세미처럼 보이는 것 같지만 사실은 세안할 때 쓰는 퍼프다.

특수 섬유를 써서 비누나 세안제 없이 그냥 물에 적시기만 해도 세안이 가능한 퍼프라고 0_0



왼쪽은 그냥 세안할 때 쓰는거고 오른쪽은 각질 제거용이라는데

각질 제거용은 안써봤고 일반 세안용은 호기심반 기대반으로 한 번 써봤는데 와 -

어떻게 이럴 수가 있지?

진짜 비누나 세안제 하나도 안 쓰고 저거 하나만 물에 적셔서 세안 해봤는데

얼굴이 뽀드득거릴 정도로 세안이 잘 됨 ㄷㄷㄷ

내가 설명은 더 정확히는 못하겠고 궁금하면 아래 링크 눌러서 보길.

http://pt.29cm.co.kr/croon



2달 정도 쓰고 있다는 친구가 자기는 이거 쓴 뒤로 메이크업 안하고 생얼로 자신있게 돌아다니고 있다고 하니까 나도 열심히 써봐야겠다.

크룬 아주 싱기방기해!!



=




DDP에 갔더니 야외 아이스링크가 ㅋㅋ 나도 타보고 싶다 +_+

하지만 볼 일이 있어 할 수 없이 여기는 빠르게 스킵.



나이키(Nike)가 새로운 테크놀로지인 나이키 리액트(Nike React)를 처음으로 공개하는 자리가 있어서 들러봤다.

나이키 리액트의 세계 최초 런칭이라는 이슈 때문인지 친히 나이키 글로벌에서 근무하는 어네스트 킴 이노베이션 디렉터가 직접 내한,

친절하게 나이키 리액트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해주는 영광스러운 자리로 채워졌다!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뒤에는 나이키 리액트를 즐겨볼 수 있는 다양한 부스가 들어선 #미친존재감 Just Do It 이벤트 현장으로 이동했는데,

너무 멋진 공간 비주얼이라 들어서자마자 '우와-' 하고 바라봤던 것 같다.



그 가운데에 전시되고 있던 이 스니커즈가 바로

나이키 리액트 폼이 적용된 최초의 스니커즈,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Nike Epic React Flyknit)'다.

이 신발과 행사에 대한 이야기는 별도로 정리해 둔 포스팅이 있으니 궁금한 사람은 하기 URL을 클릭해서 보면 된다.

http://mrsense.tistory.com/3445



행사장 한 켠에는 재미있는 일러스트가 그려진 박스가 주루룩 놓여져 있었는데,



우왕 내이름 >_<



황송하게도 이 행사의 주인공이었던 나이키 에픽 리액트 플라이니트 한 켤레를 선물해주셨음 ㅠ

박스도 너무 이쁘구 신발도 너무 이쁘구 ㅠ



나이키 정말 미친존재감!

▲ 코트 Beslow, 후디 Yeezy Season 3, 팬츠 Bape, 슈즈 Nike x Off-White, 가방 Porter ▲



=




어느 날의 보쌈.

어딘지도 자세히 기억 안나는 골목길 걷다가 무심코 들어간 술집이었는데 얻어걸렸다 v



기분 좋아서 굴떡국도 시켜봄.

여기 평타치가 좋네!



그래 꼭 유명하고 으리으리한 곳에 가야만 맛있고 즐거울 건 아니지.

소소한 요즘이 그래서 더 좋은 것 같다 나는.



=




얼마 전에 득템한 휴먼메이드(Human Made) 캔버스 크로스백.

이렇게 작은 힙색이,



단추 3개만 열어서 펼치면 어마어마하게 큰 가방으로 바뀐다 +_+



평소에는 저렇게 메고 다니다가,



짐이 늘어나면 이렇게 바꿔 메면 됨.

이거 굉장히 굿.

▲ 스웨트셔츠 Yeezy Season 3, 팬츠 Neighborhood, 슬라이드 RipNDip, 캡 Saturdays Surf NYC, 백 Human Made ▲



=




연남동 초입의 중화복춘에 가봤다.



예약안하고 가면 웨이팅이 필수라는 곳.

다행히 예약하고 편하게 착석.



메뉴판이 신기하게 나무 액자로 되어있다. 경첩 달아서 책처럼 만들어 놨던데, 되게 올드한 느낌이라 굿.



시작은 전가복으로.



중화복춘의 전가복은 대륙본토식으로 만드는데 버섯이나 전복이 들어가는 것도 좋지만

저 가운데 큼지막하게 들어가는 사자두 완자가 히트 +_+

저 큰 완자가 입 안으로 들어가면 사르르 녹는게 너무 신기함 ㅠ



남경본토식으로 만든다는 유린기도 너무 맛있고,



호불호가 없을 목화솜 크림새우도 짱짱!



근데 사실 제일 놀란 건 이거였음. 볶음밥 메뉴인 오향 챠오판인데,

흑미밥으로 볶아주는 것도 신기했는데 맛이 진짜 우아 -

저 옆에 뿌려져 있던 소스 적셔서 먹으니까 예술이더만 이거 ㄷㄷㄷ

너무 맛있는 음식 잘 먹어서 기분 최고였다 ㅋ



정계 진출을 위해 이미지 메이킹 중인 윤영욱의 사진은 그냥 올려본다.



사랑해 제인아 오랜만에 봐서 반가웠어 >_<

다음에 또 보자 우리 제인이~



=




연남 방앗간.



이름은 방앗간이지만 실제 방앗간은 아니고 다양한 와인을 파는 술집이다.

공간이 좁은 편은 아닌데 테이블이 많지 않아서 웨이팅이 필수인 곳인데

분위기가 좋은 곳이라 웨이팅을 무릅쓰고 기다렸다가 자리를 잡아봤다.



와인을 잘 모르는 나에겐 그저 예쁜 소품들.



오 근데 여기 안쪽 인테리어 진짜 괜찮네 느낌.

딱 여성분들이 좋아할 스타일.



와인을 시켜봤더니 와인을 담아주는 얼음 담긴 통이 양은냄비 ㅋㅋㅋㅋ

센스 보소.



와 근데 여기 플레이트가 아주 괜찮드만?

종류가 몇 가지 있길래 기본이 되는 방앗간 플레이트를 시켜봤는데

가격도 나쁘지 않고 플레이트도 예쁘게 나오고 아주 굿이었음.



이런저런 이야기가 오간, 평소와 다름 없는 그런 술자리였지만

내가 좋아하는 친구와 내 곁에 있어주는 동반자와 함께하는 자리라 그런지

뭔가 더욱 뜻깊고 포근했던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그런 순간 만큼은 핸드폰을 쳐다보는 시간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 같아서, 그게 참 좋다 나는.

행복하다.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