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3200


강남역 CGV 골목으로 들어간 뒤 계속 직진만 하다 보면, 그러니까, "더 가?" 라는 생각을 두 번 정도 할 때 까지 걷다 보면

저기 저 위에 반가운 그 이름 '더블 트러블(Double Troble)'이 보인다.

가게는 지하에 있지만 간판은 저 맨 꼭대기에 걸어주는 센스! 그 덕분에 길 헤메지 않고 한 번에 뙇! 찾아냈다 ㅎ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지하로 내려가는 입구 벽에 아주 친근한 단어 3개가 눈에 띈다.

치즤, 패리, 내슷틔.


Canon EOS 6D | 1/50sec | F/4.0 | 32.0mm | ISO-3200


지하에 숨어있는 더블트러블 a.k.a. '겹친문제'는 생각보다 넓고 쾌적한, 그러면서도 간지를 잃지 않는 분위기로 나를 맞았다.

(적어도 내가 생각했던 규모보단 컸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3200


메뉴판을 펼쳐보니 온통 치즈다.

더블 트러블은 치즈가 들어가는 다양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으로

식당이라고 하긴 그렇고 펍이라고 하기도 그런? 뭐 암튼 입구에서 봤던 그 3가지 단어가 참 잘 어울리는 그런 곳이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3200


일단 목부터 축이기 위해 맥주부터 시켰다.

내가 시킨 건 오렌지 맥주, 함께한 친구가 시킨 건 워터멜론 위트에일(수박맥주).

둘 다 마셔보니 개인적으로 워터멜론 위트에일을 추천하고 싶어지더라.

아 뭐 오렌지 맥주가 별로라는 뜻은 아니고,

자몽 맥주에 길들여진 입맛이라 오렌지 맥주보다는 오히려 워터멜론 위트에일이 더 재밌게 느껴졌거등 ㅎ


Canon EOS 6D | 1/25sec | F/4.0 | 50.0mm | ISO-3200


아직 주문한 메뉴가 나오지도 않았는데 이걸 보는 것 만으로 이미 몸이 나빠지고 있는 기분은 그냥 기분 탓이었을까-


Canon EOS 6D | 1/40sec | F/4.0 | 60.0mm | ISO-3200


핸드폰 충전도 시원하게 서비스 해준다.

(물론 내 눈엔 저기 저 나이키 x 삐갈 농구공밖에 안 보였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3200


그렇게 한참을 기다리자 주문한 메뉴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 메뉴의 이름은 가게 상호와 동일한 '더블 트러블'.

두툼한 쇠고기 패티와 베이컨, 토마토가 치즈와 함께 쌓여져 있는 토스트 되시겠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3200


아 진짜 말도 안나오네.

사진 보니까 또 군침이 돈다.

여긴 다 이런 식이다.

군침이 돌게 만든다 진짜.

(한마디로 몸이 좋아질 리 없는 메뉴다 ㅋㅋ)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커팅이 되어 나온 덕분에 반반 나눠 먹기로 했다.

어차피 메뉴는 또 시켰으니.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그 때 더블 트러블 사장님께서 프로모션이라며 잉카콜라를 서비스로 내주셨다.

나는 잉카콜라를 2008년에 이미 마셔본 경험이 있다.

지금이야 잉카콜라를 네이버에서 검색만 해도 구입해서 마실 수 있지만 당시엔 국내에서 마셔볼 수 없던 메뉴라 덜덜덜거리며 마신 기억이 있는데,

아무튼 그 후로 6년만에 다시 마주하게 됐다. 사장님의 은총에 행복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75.0mm | ISO-3200


그와 동시에 두번째 메뉴가 등장했다.

이 메뉴의 이름은 무려 '로버트 할리'다.

불고기와 치즈가 잔뜩 들어간 샌드위치? 버거? 인데 사이사이에 고추가 들어가서 겉보기와 다르게 굉장히 칼칼한 게 정말 깜짝 놀랄 맛을 제공한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당연히 지방도 잔뜩 제공한다.

솔직히 김치가 좀 생각나긴 했는데, 나야 뭐 원채 느끼하고 기름진 음식을 즐기니 이까짓 메뉴들 먹는 데 어려움 따위는 없었다.

마냥 행복했다. 진심.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3200


이건 카페 하바나의 그릴 옥수수를 연상케 하는 메뉴였는데, 서비스로 받았다. 그래서 더블 트러블에서의 명칭은 모르겠다.

당연히 치즈 가루가 듬뿍 뿌려져 있어서 맛이 또 기가막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이렇게 퍼주셔도 되나 싶을만큼 서비스를 자꾸 내주셔서 내가 당황했다.

이 사진 속에 보이는 클럽-메이트 라는 마테차도 서비스로 받았다.

태양의 마테차를 마셔본 경험이 있는 본인이라 맛이 별반 다르지 않겠거니 했는데 무려 탄산이 포함되어 있어서 역시나 날 놀래켰음!

(남자들 보단 여자들이 좋아할 맛 같았다 ㅋㅋㅋ)


Canon EOS 6D | 1/200sec | F/4.0 | 24.0mm | ISO-3200


메뉴판도 곧 바뀐다고 하고, 휴먼트리(Humantree)와 함께 콜라보레이션 티셔츠도 출시 했다.

이미 트렌드에 민감한 몇몇 연예인들과 모델들이 이 곳을 아지트로 삼기 시작했고 나 또한 이 곳에 자주 가게 될 것 같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당연히 지방 축적도 예약 했지....)

치즈를 좋아하고 기름진 음식과 맥주의 참맛을 아는 이라면 꼭 한 번 들러보길 권한다.

치즤, 패리, 내슷틔 세 단어가 주는 그 행복함에 미쳐버릴지도 모르니 +_+



+ 보너스


Canon EOS 6D | 1/50sec | F/4.0 | 24.0mm | ISO-3200


우연히 만났던 레디(Reddy)가 고맙게도 새 앨범 'Imaginary Foundation'CD에 싸인까지 해서 선물로 줬다 +_+

하이라이트(HiLite)레코즈와 레디에게도 많은 응원을 부탁함!!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ogo 2014.06.19 22:19  댓글쓰기

    혹시 레디 라는 분이 착용하신 팔찌 제품 어디껀지 알수잇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