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0

 

매장에 간다는 느낌이 들지 않아 좋은 커드(Kud).

외관 때문에 마치 친구 집에 놀러 가는 기분이라 좋다.

물론, 이런 집에 사는 친구는 없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58.0mm | ISO-2000

 

커드에서는 현재 씨와이초이(CY Choi)의 전시가 한창이다.

 

Canon EOS 6D | 1/200sec | F/4.0 | 60.0mm | ISO-2000

 

커드 2층에서 그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55.0mm | ISO-2000

 

이 전시는 커드가 자체적으로 진행중인 전시 프로젝트에서 두 번째로 소개되는 전시로

CY Choi의 2013 F/W 컬렉션 피스 그리고 그와 관련된 오브제를 만나볼 수 있는 소중한 자리다.

 

Canon EOS 6D | 1/125sec | F/4.0 | 85.0mm | ISO-2000

 

최철용 디자이너가 직접 준비했다는 오브제가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공간.

 

Canon EOS 6D | 1/160sec | F/4.0 | 24.0mm | ISO-2000

 

그 새하얀 공간에 적절히 무게감을 실어준 CH Choi 컬렉션을 살펴보는걸로.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2000

 

Art Room.

 

Canon EOS 6D | 1/125sec | F/4.0 | 84.0mm | ISO-2000

 

Notebook & Desk.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0.0mm | ISO-2000

 

& Figure.

 

Canon EOS 6D | 1/640sec | F/4.0 | 47.0mm | ISO-2000

 

심플하고 담백하지만 지루하거나 진부하지 않고 세련된 느낌을 전달하는 오브제들.

 

Canon EOS 6D | 1/200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160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105.0mm | ISO-2000

 

빈틈없이 정갈한 그런 이미지는 아닌데 그렇다고 캐주얼하지도 않은 느낌.

컬러가 빠진 덕에 도도하기도 해 보이는, 최철용 디자이너와 CY Choi만의 그 느낌이 참 좋았다.

 

Canon EOS 6D | 1/1000sec | F/4.0 | 105.0mm | ISO-2000

 

평소에도 스탬프 활용을 잘 한다는 그의 감성을 이해하기 충분한 오브제 구성이 좋았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50.0mm | ISO-2000

 

그 한켠에는 CY Choi의 첫번째 시즌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룩북이 가지런히 진열되어 그의 아카이브를 한 눈에 살펴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었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런 느낌 좋아.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2000

 

오브제와 룩북을 봤으니 이제부턴 본격적인 컬렉션 피스 감상. 

 

Canon EOS 6D | 1/80sec | F/4.0 | 65.0mm | ISO-2000

 

역시나 컬러가 모두 빠진 블랙으로 컬렉션이 구성 되어 있었다.

그리고 역시나, 그 세련된 멋에 순식간에 마음이 빼앗겼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80sec | F/4.0 | 55.0mm | ISO-2000

 

누가 블랙은 재미없다 했는가.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코트.

 

Canon EOS 6D | 1/80sec | F/4.0 | 70.0mm | ISO-2000

 

컬러는 모두 블랙이나, 소재를 달리하며 보는 재미를 준 감각.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2000

 

패턴으로 경쾌한 기운마저 온전히 전달하고 있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70.0mm | ISO-2000

 

과감하나, 역시 컬러 덕에 오히려 멋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던 셔츠.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000

 

슈즈를 함께 디스플레이해 즐거운 상상도 하게 했다.

 

Canon EOS 6D | 1/320sec | F/4.0 | 75.0mm | ISO-2000

 

그리고 그 안에서 빛을 보았던 화이트 셔츠까지.

멋진 컬렉션이라는 생각을 새삼 하게 했던 전시.

 

Canon EOS 6D | 1/200sec | F/4.0 | 58.0mm | ISO-2000

 

Canon EOS 6D | 1/200sec | F/4.0 | 92.0mm | ISO-2000

 

오프닝 날엔 커드만의 소소한 다과회도 함께 했음.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640sec | F/4.0 | 70.0mm | ISO-2000

 

패션에 자신 없는 사람이 가장 많이 찾는 컬러가 블랙이지만,

옷을 정말 잘 입을 줄 아는 사람인지 알아 볼 때 꼭 봐야 할 것 또한 블랙이다.

블랙이라는 그 컬러아닌 컬러를 얼마나 멋지게 활용할 줄 아느냐 하는 것이 스타일링 센스의 핵심이겠지.

그 한 끝 차이. 세련된 멋쟁이와 그렇지 못한 흉내쟁이를 구분 짓는 중요한 키가 될 블랙을 멋지게 가지고 논 CY Choi의 컬렉션.

 

매체에서도 심심치않게 소개되는 멋진 신사들을 위한 편집매장답게 커드는 전시 역시 범상치 않은 것들만 소개한다.

이 CY Choi 전시도 그 좋은 예로 기억될 것 같고, 지난 첫 전시였던 한재열 작가의 그림 전시도 그럴 것 이고.

23일까지는 CY Choi의 전시가 이어지니 며칠 안남았지만 그 전에 패션에 관심 많은 분들은 꼭 들러보길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