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은 좀 불었으나 화창했던 지난 주말.

 

 

괜히 귀여워.

 

 

점심은 파인애플 볶음밥.

 

 

 

 

 

 

 

얼레리꼴레리.

 

 

사진은 볼 수 있는 자와 볼 수 없느 자의 세상을 연결하는 통로다.

 

 

 

 

 

 

 

재미있었던 사진.

 

 

 

 

 

아름답다.

 

 

 

그림 같은 사진.

 

 

 

 

 

그림 같은 사진.

 

 

 

 

 

 

 

슬픈 사진.

 

 

서울 포토 2013 전시 포스터에 사용된 사진.

 

 

 

두번 찍은 사진.

 

 

 

 

 

 

아이들이 찍은 사진.

 

 

이렇게.

 

 

 

 

 

 

 

따라하고 싶었던 사진.

 

 

 

 

 

 

귀여운 사진.

 

 

하얀 사진.

 

 

 

 

데미안 허스트 책은 35만원.

 

 

 

테리 리차드슨 책은 표지가 찢어져서 12만원.

 

 

 

한정판이라고 330만원.

 

 

 

보긴 봤는데,

뭘 봤는지 딱히 모르겠고 동선이 엉망이라 보기 불편했던 그런 전시.

뭐, 그랬다 그냥.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