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li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23 브라운브레스와 데일리그라인드의 신선한 만남

 

일요일 밤에 홍대라니. 신사동 사는 내가 일요일 밤에 홍대라니!

비록 뭐 좀 멀긴 했지만, 그래도 갈만한 이슈라 생각했기에 다 지난 일요일 밤, 홍대 브라운브레스 스토어를 찾았다.

 

 

이곳은 이미 국내에서 내노라하는 스케이터들이 모두 점령한 상태.

 

 

뭘 보는 거지?

 

 

다들 즐거워 하는 걸 보니 대단한 무언가인듯 +_+

 

 

일단은 눈에 먼저 띈 이것들 부터 보기로 했다.

 

 

벽에 걸린 사진들은 모두 국내 스케이트보드씬의 에너제틱한 순간을 담아낸 사진들로,

스케이트보드 매거진 언성(Unsung)의 포토그래퍼로도 잘 알려진 낙(Nak,최낙원)의 작품들이었다.

 

 

브라운브레스가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컬쳐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B(Project B)'의 또다른 주인공인

스케이트보드 컬쳐 유닛 데일리그라인드(Daily Grind)를 위한 사진전으로, 포토그래퍼 최낙원이 담아낸

생동감 넘치는 스케이터들의 모습을 브라운브레스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

 

 

그리고 그 사이사이 세워져있던 낯익은 패턴이 반가웠던 데크는 예상대로 아티스트 윤협(Yoonhyup)의 그래픽으로 빛을 뿜어내고 있었다.

 

 

크게 인화된 사진과 함께 보니 더 멋지다.

 

 

데크 속 그래픽은 윤협이 생각하는 서울을 표현한 것으로 자세히 보면

서울 혹은 우리 전통문화에 근간을 두고 있는 건물이나 물건들이 살짝살짝 보인다. 그게 참 매력적인듯.

 

  

 

스케이트보드를 타지 않기 때문에 잘 알지도 못하고 막 친숙하지도 않긴 하지만,

이전에 다녔던 회사 덕에 종종 접했던 문화인지라 분명히 멋있다는 건 알겠는.. ㅎㅎ

참 대단한 것 같다 열정들이.

 

 

데크는 낮과 밤 버전으로 제작 되었다. 왼쪽이 밤, 오른쪽이 낮.

 

 

브라운브레스와 데일리 그라인드.

그리고 보드를 제작한 멋진 기업, 스테레오(Stereo).

국내 청소년들에게 바이닐 크루저를 제대로 알린 그 장본인 격 브랜드가 이 멋진 협업의 중심에 있었다. 좀 짱인듯!

(스테레오는 심지어 국내 브랜드가 아니기에!)

 

 

한쪽에는 이렇게 윤협의 태그가.

 

  

 

그렇게 매장 안 사진전과 데크 구경을 다 하고 나오니 이젠 또 바깥에서 뭔가를 꾸미는 모습.

 

 

난 잠시 레드불로 원기 충전하고.

 

 

키도 뭐함?

 

 

멋있는 척 하지마.

 

 

한참을 뭔가 만지작거리던 그들의 수고 뒤에, 난데없이 도로 한복판에서 바닥 시사회라는 충격적인 장면이 연출되기 시작했다!

덕분에 스케이터들은 둥글게 모여서서 고개를 기울여 영상물 관람을 하는 기이한 현상이 ㅋㅋ

 

 

화면이 뉘여서 보기 불편했을텐데 그래도 다들 집중.

 

 

이 영상은 데일리 그라인드가 연재하고 있는 연재물 '데일리 오퍼레이션(Daily Operation)'의 새로운 클립으로

이 날 이 애프터파티에서 처음 공개가 되었다. 그래서 다들 그렇게 집중하고 본 것.

 

 

그런데 그때. 경찰차가 나타났다.

그래. 이런 행사에 경찰 빠지면 뭔가 허전하지 ㅎㅎ

다행히도 순찰하던 중이었는지 그냥 조용히 지나갔음.

 

 

계속 된 시사회.

 

  

 

재밌나들?

 

 

시사회가 끝난 뒤에는 알리 배틀이 즉석에서 벌어졌다.

 

 

도로 한가운데 보드를 여러대 뉘어놓고 그 위를 알리로 뛰어넘는 대결이었는데,

 

 

저 아래 데크 수가 ㄷㄷㄷ

 

 

8장까지 늘어났는데도 다들 잘 넘어 ㄷㄷㄷ

 

 

그렇게 분위기가 무르익어갈 때 즈음, 결국 다시 경찰이 등장했다.

이번엔 진짜 주민신고를 받고 나온 것이었다.

 

 

여기서 이러면 안된다는 경찰의 제지.

 

 

그 덕에 결국 행사는 모두 조기 종료가 되었고, 매장 안드로 몰려들어온 스케이터들과 함께 브라운브레스는 시상식을 시작했다.

 

 

웅성웅성.

 

 

아 근데 그 얘기를 안했구나.

왜 이런 행사가 이 시간에 열렸는지. 내가 지금 이걸 왜 구경했는지를.

사실 브라운브레스에서 내가 본 이 행사는 진짜 이슈의 애프터파티였다.

메인 이벤트는 낮에 신촌에서 열린 먼슬리 그라인드(Monthly Grind)였는데 그게 뭐냐면,

데일리 그라인드가 월간행사로 진행하는 컨텐츠인데, 남녀노소 누구나 스케이트보드를 탈 줄만 안다면

다 같이 즐기며 놀자는 나름의 벙개? 정모? 같은, 뭐랄까 벙개랑 정모라고 하기엔 그 단어가 좀 짜치고,

아무튼 그런 재밌게 놀자는 월간행사다. 이번이 14회차였고 브라운브레스가 프로젝트B의 일환으로 함께 한 것이다.

 

 

데크 머시쒀여?

 

 

암튼 그래서 먼슬리 그라인드에서 열렸던 이러저러한 대회의 시상을 이제 하는 것.

나는 낮에 한 행사는 참석 못해서 걍 멀뚱멀뚱 ㅎ

 

 

그래도 축하는 하는걸로.

 

 

+_+

 

 

님들 이거 좋은거임 ㅇㅇ

 

 

와!!!!!!!!!!!!!!!!!!!!!!!!!!!!!!!!!!!

 

 

늦게 가서 뭐, 행사를 반밖에 보지 못하긴 했지만 브라운브레스가 이번에도 이렇게 이슈를 만들어 낸 걸 보며

이 브랜드는 참 대단하다 싶은 생각은 분명히 할 수 있었다.

 

 

스케이트보드를 즐길 줄 알았다면 더 재미있었겠지만, 난 여전히 스케이트보드는 좀 겁나기에 ㅎ

브브 식구들 항상 고생많은데 항상 그만큼 멋진 모습 보여줘서 좋다. 이래서 앞으로도 계속 응원하련다.

 

브브 ! 수고 많았어요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