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600


좋아라하는 남성 패션 편집 매장 커드(Kud)에서 얼마 전 'We Love Summer'라는 이름의 파티가 열렸었다.

커드에 입점 되어 있는 브랜드 중 뮌(Munn), 플러스(Flus), 소윙 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 스니저 퍼레이드(Sneezer Parade),

블라인드니스(Blindness), 디-안티도트(D-Antidote), 스톨른 키스(Stolen Kiss) 그리고 페이트론 세인트(Patron Saint)까지

총 8개 브랜드가 하나로 뭉쳐 자신들의 썸머 비치웨어 컬렉션을 선보인 것.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퇴근하고 부랴부랴 갔더니 우와 +_+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놀란 것 보다 여자가 많아서 놀랐음! 남자만 바글바글할 줄 알았는데!

정말 여자들이 더욱 남성 패션에 관심을 갖고 있단 말인가 +_+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일단 목부터 축이고,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쪼록쪼록.


NEX-5T | 1/320sec | F/2.8 | 16.0mm | ISO-1600


메인 섹션이었던 2층. 아주 바글바글 하다잉-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전체적으로는 각 브랜드의 SS 시즌 컬렉션이 주루룩 걸려있고

그 사이사이에 8개 브랜드의 대표 비치웨어 스타일링이 마네킨으로 소개되는 형식이었음.

그 시작은 스톨른키스(Stolen Kiss)였다. 플라워 프린트를 과하지 않게, 은은하다 못해 여유 가득하게까지 보이게 했네 ㅎ

개인적으로 브라운, 베이지 톤이 나랑 맞지 않는 걸 알기 때문에 내가 입은 상상은 하지 않았지만, 정말 점잖으면서 시원해 보이는 연출이 가능할 듯 -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NEX-5T | 1/200sec | F/2.8 | 16.0mm | ISO-1600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동호의 소윙바운더리스(Sewing Boundaries).

비를 주제로 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긴 소매 아이템도 시원해 뵌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1600


이건 내가 탐났던 코트.


NEX-5T | 1/100sec | F/2.8 | 16.0mm | ISO-1600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그리고 이 착장이 소윙바운더리스의 비치웨어.

스트라이프 패턴의 로브가 역시나 시원해 뵌다.


NEX-5T | 1/500sec | F/2.8 | 16.0mm | ISO-1600


바로 옆에는 페이트론세인트의 화려한 컬러감 가득한 로퍼가 +_+

이번 썸마 파티의 유일한 슈즈 브랜드답게 별도의 착장 소개 없이 신발로만 승부를 ㅎ 색깔 귀여웁다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플로럴 프린트로 2013년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블라인드니스(Blindness)난 고급져보이는 반팔 티셔츠를 +_+

자수 예쁘다 ㅎ


NEX-5T | 1/640sec | F/2.8 | 16.0mm | ISO-1600


현민이의 뮌(Munn)이 선보인 리조트 컬렉션은 소재나 컬러감이 정말 보는 것 만으로도 이미 내가 리조트에 놀러간 것 같아 ㅎㅎ 예쁘다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각 브랜드들의 룩북도 전시 뙇)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1600


야자수 잎을 경쾌하게 풀었는데 어째 내 눈엔 한 여름의 불꽃놀이 처럼도 보이던?

아무튼 화려한 패턴이 돋보였던 스니저 퍼레이드(Sneezer Parade)의 스타일링.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마지막으로 디-안티도트(D-Antidote)와 플러스(Flus)의 비치웨어.

왼쪽이 디안티도트, 오른쪽이 플러스다.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화이트 & 네이비, 스트라이프 & 패턴의 무난한 공식을 따랐지만 그래서인지 더욱 부담 없이 입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한 플러스의 스타일링.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1600


(그 뒤에 문수권은 보너스)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환성형님의 디-안티도트는 시즌 컬렉션의 무드를 그대로 이어갔다.

블러킹이 인상적인 스트라이프 티셔츠와 쇼츠로 편안한 마무으리!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디-안디도트는 셔츠가 이쁘기로 유명한데 하나하나 다 예뻐서 내가 이거 다 들고 집으로 가고 싶어서 혼났네?


NEX-5T | 1/80sec | F/4.5 | 16.0mm | ISO-1600


그렇게 다 둘러보고 1층으로 다시 내려오니 커드(Kud)가 새롭게 만들었다는 커머셜 영상 상영회가 곧바로!

촬영은 2층 홀에서 했고 모델은 무려 가르텐의 자랑, 요즘 변신술 개인기로 인기몰이중인(ㅋㅋ) 오안!

앞으로 또 다른 영상물도 제작한다고 하는데 내가 지켜보겠어 0_0!!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1600


아 그나저나 이 날 뜻 밖의 인물과 마주하게 됐다.

에이샙맙(A$AP Mob)의 디자이너이자 스타일리스트인 에이샙조쉬(A$AP Josh)를 만나게 된 것 ㅎ

현재 한국에서 주얼리 브랜드 퀀테즈(Quantez)를 전개하고 있는 범수씨랑 새로운 브랜드 런칭을 앞두고 있다는데

영어 울렁증이 있어서 많은 대화를 나누진 못했지만 참 쿨하고 재미있는 친구 같아 반가웠음 ㅋ


NEX-5T | 1/60sec | F/3.2 | 16.0mm | ISO-800


아 이제 진짜 여름이로구나 -

커드가 됐든 다른 곳이 됐든 아무튼 예쁜 여름 옷 준비해서 나도 예쁜 여름 보내야지 낄낄


동철이랑 수경씨 수고 많았어요!

커드 이하 8개 브랜드 관계자분들도!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non EOS 6D | 1/250sec | F/4.0 | 24.0mm | ISO-2500

 

오랫만에 들른 커드(Kud)는 이미 연말 분위기가 물씬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80.0mm | ISO-640

 

이제 커드에서는 꾸준히 '전시'가 있다는 걸 많은 사람들이 알텐데,

지난 13일부터 플러스(Flus)의 '모노블럭(Monobloc)'이라는 전시가 새롭게 시작해 그를 보기 위해 쇼룸에 들러봤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60.0mm | ISO-1600

 

플러스(Flus)는 프로젝트(Froject)에서 캐주얼 브랜드 플러트(Flirt)와 전개되고 있는 컬렉션 라인이다.

이름이 다 프(f)프(f)스러워서 뭔가 읽기 애매하지만 아무튼 뭐 그런 브랜드다.

2013 FW 시즌에는 샤넬 트위드 원단 하나만을 사용한 컬렉션을 제작했고 이를 '모노블럭'이란 타이틀 아래 소개하게 되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샤넬 트위드 원단이라는게 사실 뭐 딱 정해져 있는 건 아니다.

샤넬이 수트를 제작할 때 즐겨 사용한 모양의 트위드를 모두 샤넬 트위드라 부르는데 무늬가 큰 것이 특징이다.

(실제 샤넬은 그 트위드 원단에서 다시 실을 뽑아내어 샤넬의 디테일을 추가하는 작업으로 아이덴티티를 나타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래서 플러스의 이 모노블럭 컬렉션도 표현은 '샤넬 트위드 원단 하나만으로 컬렉션을 완성했다'고는 하나

실제 컬렉션에서는 3가지 패턴의 트위드 원단을 만나볼 수가 있다.

(방금 스크롤을 내리기 전에 이미 한가지 패턴을 봤을 것이고)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게 두번째 패턴이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메인으로 쓰인 원단이기도 하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160sec | F/4.0 | 55.0mm | ISO-400

 

플러스의 이번 전시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건 - 플러스에겐 미안한 일이지만 - 이 오브제들. 특히 테디 베어들이 눈에 가장 많이 띄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0.0mm | ISO-1000

 

북 커버를 샤넬 트위드로 하니 이거이거 +_+

 

Canon EOS 6D | 1/250sec | F/4.0 | 92.0mm | ISO-1000

 

아 귀여워라 ㅠ 너희 정말 엄청나구나!!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0.0mm | ISO-1000

 

그 둘을 합치니 이거 뭐 말이 필요 없네? ㄷㄷㄷ

 

Canon EOS 6D | 1/250sec | F/4.0 | 47.0mm | ISO-1000

 

그 옆에서 한 폭의 그림이 된 재킷.

아름답다 아름다워 -

 

Canon EOS 6D | 1/500sec | F/4.0 | 95.0mm | ISO-1000

 

놀랍게도 스냅백까지 만들었다.

(이거 진짜 물건!)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2.0mm | ISO-320

 

중앙 수납장에는 빅사이즈 테디베어까지 ㄷㄷㄷ 아 진짜 탐나더라 이거;;;

 

Canon EOS 6D | 1/50sec | F/4.0 | 65.0mm | ISO-1250

 

더 놀라운 건, 뒤를 돌아보니 소파에 쿠션에 아주 그냥!!!!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꼭꼭숨어라 -

 

Canon EOS 6D | 1/50sec | F/4.0 | 88.0mm | ISO-1250

 

근데 한가지 재미있던게, 이거 보면서 딱 떠오르는 사람이 한 명 있었으니,

바로 GD였다.

뭔가, GD 뮤직비디오에 나오면 딱 좋겠다는 그런 느낌이랄까?

 

Canon EOS 6D | 1/60sec | F/4.0 | 97.0mm | ISO-1600

 

느낌이 뭔가,

"나 돈 많아. 가진게 재력 뿐이야. 그래서 이 값진 원단 하나로 모든 걸 다 감싸버렸어" 라는 느낌이랄까?

그게 참 신기해서 혼자 'GD 생각난다'고 중얼거리기도 했는데,

놀랍게도 플러스 측에서 실제로 이 컬렉션을 제작할 때 GD에 대한 생각을 했었다고도 했다 ㅋ 뭔가 내가 제대로 읽은 기분!

 

Canon EOS 6D | 1/60sec | F/4.0 | 96.0mm | ISO-1600

 

그런 오브제들 때문에 정신 못차리긴 했지만, 확실히 옷은 옷이지.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600

 

진짜 코트 같은 것들은 너무 탐나서 내가 정신을 제대로 차리기가 힘들었다 ㄷㄷ

난 특히 이게 좀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3.0mm | ISO-1600

 

(하지만 현실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1600

 

샤넬 트위드 원단으로 만든 이 장미 오브제도 감탄이 절로 나왔는데,

듣자니 이건 커드 안방마님 수경씨 작품이라더라 +_+

아 손재주가 장난 아니셔 완전 ㅋ

(이거 코사지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얘기를 보자마자 했었는데, 누군가 꼭 그렇게 활용해줬으면 좋겠다 ㅋ)

 

Canon EOS 6D | 1/200sec | F/4.0 | 97.0mm | ISO-320

 

수경씨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커드가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것 중 또 다른 하나는 바로 케이터링을 직접 한다는 것이다.

(이 엄청난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는 케이터링이 수경씨 작품이다)

 

Canon EOS 6D | 1/400sec | F/4.0 | 105.0mm | ISO-500

 

보는것과 마찬가지로 맛이 기가막힘 ㅎ

 

Canon EOS 6D | 1/100sec | F/4.0 | 58.0mm | ISO-320

 

마실거리 하나도 그냥 두는 법이 없음.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320

 

계절감을 고려한 이 디테일 어쩔거임?

 

Canon EOS 6D | 1/125sec | F/4.0 | 67.0mm | ISO-1600

 

암튼 정신 차리고 본론으로 돌아와, 케이터링으로 요기를 하며 플러스의 룩북을 좀 챙겨보고 있었는데

 

Canon EOS 6D | 1/100sec | F/4.0 | 75.0mm | ISO-1600

 

그 바로 아래에 플러스의 샤넬 트위드 원단 3종류를 각각 쓴 스냅백이 전시 되어 있는 모습을 봤다.

(다시 말하지만, 이거 진짜 물건이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47.0mm | ISO-2500

 

모자를 통해 세번째 원단을 봤어서, 아까 첫번째, 두번째 원단은 그래도 좀 많이 쓰였던데 세번째 원단을 쓴 옷은 어디에 있누 했더니

저기 복도 계단에 따로 빠져나와있더라 ㅎ

이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는 그 중에서도 길이감 때문에 내 마음에 쏙!

 

Canon EOS 6D | 1/60sec | F/4.0 | 96.0mm | ISO-2500

 

탄탄한 느낌 굿-

 

Canon EOS 6D | 1/40sec | F/4.0 | 60.0mm | ISO-2500

 

심지어 라이더 재킷도 만들었네 ㅎㄷㄷ

 

Canon EOS 6D | 1/60sec | F/4.0 | 84.0mm | ISO-2500

 

레더 재킷만 보다가 이런 샤넬 트위드 원단으로 된 라이더 재킷 보니 느낌이 또 다르더라 ㅎ

 

Canon EOS 6D | 1/500sec | F/4.0 | 40.0mm | ISO-2500

 

겨울이다. 크리스마스고, 또 연말이다.

뭔가 - 솔직히 마음은 외롭지만 - 보여지는 많은 것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이라 좋은 시기다.

딱 이런 즈음에 알맞는 컬렉션이 나와준 것 같아 좋은 구경 한 것 같네.

 

플러트 & 플러스, 모두 화이팅이에요! (밥 먹어요!)

동철씨와 수경씨 그리고 커드도 고생 많았어요 ㅋ (진짜 고생 많았어욬ㅋㅋㅋ)

 

 

+

Canon EOS 6D | 1/250sec | F/4.0 | 88.0mm | ISO-640

 

딱 이 셋트가 절실히 갖고 싶은데....

어떡하지....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지석 2013.12.18 18:17  댓글쓰기

    수트한벌에 가격은얼마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