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arrell

유럽하고도 독일, 그리고도 베를린 출장기 3 : 아디다스 그리고 니고와의 만남, 미테지구 산책, 베를린 장벽 ※ 이 포스팅에 출장 업무에 대한 내용은 포함 되어 있지 않음 일어나자마자 나는 또 노트북을 켜고 핫스팟으로 꾸역꾸역 업무를 보고자 했으나.. 역시 또 세월아 네월아.. 저 페이지 이미지 로딩하는데도 몇 분이 걸렸는지 정말;; ㅠㅠ 결국 또 나갈 시간이 되어 나는 서둘러 조식을 먹고, 아 좋아 맑은 하늘! 3일차가 되니 제법 주변 풍경도 익숙해지는 듯 했지만 역시 볼 때 마다 기분이 묘해 ㅎ 독일이 영어 표기만 좀 관대하게 했더라면 내가 좀 더 좋아했을텐데... 왜 독일 사람들은 영어를 그렇게 잘 하면서 영어 표기는 하지 않을까... 귀여운 차들 +_+ 귀여, 응??? 저거 뭥미??? 여행객들 태우고 다니는 자전건가??? 3일차 공식 일정은, 둘째 날 저녁에 들렀던 그 곳. 오늘은 계속 여기에서 볼 일이.. 더보기
유럽하고도 독일, 그리고도 베를린 출장기 2-2 : 베를린의 폭우, 컴바이, 아디다스의 디너파티 그리고 퍼렐, 프라이탁, 독일전 관람 ※ 이 포스팅에 출장 업무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어 있지 않음 저녁 공식 일정까지 또 시간이 쪼금 남아서, 내가 누구야. 역마살 잔뜩 낀 쎈스씨 아니겠나. 1분 1초가 아까운 나이기에 또 열심히 쉬지 않고 주변 골목을 탐색했다. 지금 사진에 보이는 메이드 인 베를린(Made in Berlin)이라는 상점은 세컨핸즈 샵이다. 쉽게 말해 진짜 구제 위탁 받아서 판매하는 곳인데 베를린에서는 제법 잘 알려진 곳이라고 알고 있다. (무려 프랜차이즈다) 내부 사진은 없고 후기를 남겨 보자면, 일본의 라그타그(Ragtag)같이 핫한 패션 브랜드의 세컨핸즈 제품을 많이 취급하는 그런 곳은 아니고, 여긴 정말 그냥 ㅋㅋㅋㅋㅋ 진짜 그냥 ㅋㅋㅋㅋㅋ 그래서 나도 들어갔다가 2분만에 나옴 ㅋㅋㅋㅋㅋ (근데 뭐 단지 내 취향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