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30sec | F/4.5 | 67.0mm | ISO-3200

 

오랫만의 이태원, 오랫만의 네버그린스토어(Never Green Store).

 

Canon EOS 6D | 1/50sec | F/4.5 | 65.0mm | ISO-3200

 

입구부터 갑자기 스마일맨이 나를 반겨줬던 이 날은,

스펙테이터(Spectator)와 엠앤더블유(MNW)의 2013 FW시즌 프레젠테이션이 열리는 날이었다.

 

Canon EOS 6D | 1/160sec | F/4.5 | 50.0mm | ISO-3200

 

그래서 입구에서부터 수 많은 신상들이 주루룩 주루룩.

아무래도 공간이 많이 좁다보니 +_+

 

Canon EOS 6D | 1/50sec | F/4.5 | 82.0mm | ISO-3200

 

귀여운 밑단 여밈 ㅎㅎ

 

Canon EOS 6D | 1/60sec | F/4.5 | 65.0mm | ISO-2500

 

가장 먼저 MNW의 옷 부터 볼 수 있게끔 되어 있어 MNW부터 보기로 했다. (그럴 수 밖에 없었음 ㅋ)

MNW는 이번 시즌 'Buggy Box'라는 타이틀 아래 다양한 캐주얼 의류를 선보였다.

이 버기 박스 라는게 뭐냐면, 그러니까, 어렸을 적 가지고 놀던 조립식 자동차 완구 상자 같은 걸 뜻하는 가상의 물건이다.

그런 장난감을 테마로 시즌을 전개했다고 이해하는 정도면 될 것 같다.

그래서 제일 처음 보게 되었던 이 스트라이프 티셔츠도 재미있는 부분이 있었는데 바로 각 절개면마다 컬러 배색을 다르게 해서

그 장난감 자동차를 조립하는 느낌처럼 옷을 만들었다고 보면 되는? ㅎ

알고보니 MNW가 홈그로운서플라이(Home Grown Svpply)와 콜라보레이션 한 버전이라더라.

홈그로운서플라이 자체 기성품은 저렇게 컬러 배색이 달리 되어있지 않고 저 컬러 배색 마다마다 솔리드 버전으로 출시 됨.

※ 홈그로운서플라이는 스펙테이터를 이끄는 안태옥 디자이너의 서브 라인으로 가볍게 HGS라고 불리운다.

 

Canon EOS 6D | 1/60sec | F/4.5 | 65.0mm | ISO-2500

 

테마에 맞게 뭐랄까, 좀 레트로한 느낌? 추억 속 어딘가 숨어있는 그런 형태의 그래픽이 돋보인다.

(전체적인 컬러감이나 폰트, 그림 형태 등이 전부 옛날 그 무언가의 느낌)

 

Canon EOS 6D | 1/40sec | F/4.5 | 73.0mm | ISO-2000

 

바지는 그래서 그런 자동차 완구 세상에 있을지 모를 가상의 정비팀이 입었을 법 한 스타일로 디자인 되었다.

데님 뒤에는 레이싱 팀의 생명이라고도 할 수 있는 패치워크가 더해져 있었고 그 앞에 보이는 치노는 튼튼하게 3선으로 재봉되어 있고 ㅎ

디테일을 놓치지 않는 이런 섬세함!

 

Canon EOS 6D | 1/60sec | F/4.5 | 58.0mm | ISO-2000

 

개인적으로 끌렸던 건 사실 이 파카다. 뭔가 N3B를 닮은 듯 하면서도 아닌것도 같은 이 파카는 일단

양 팔에 들어간 스트라이프 디테일과 복부 부분의 패치워크 그리고 컬러 배색때문에 시선을 확 사로잡고 있는데

바깥으로 빠져나온 허리 여밈끈 같은 부분도 전부 레트로한 느낌이 잘 녹아있는 것 같아 상당히 탐이 났다.

실제로 파카 속에 덕 다운이 7:3으로 들어갔는데 그 양이 500g이나 되서 웬만한 추위에는 끄떡 없을거라고 ㅎㅎ

(안이 진짜 빵빵했음)

 

Canon EOS 6D | 1/60sec | F/4.5 | 60.0mm | ISO-2000

 

가상의 레이싱팀 개굴개굴.

 

Canon EOS 6D | 1/100sec | F/4.5 | 105.0mm | ISO-3200

 

귀여운 파우치.

 

Canon EOS 6D | 1/50sec | F/4.5 | 24.0mm | ISO-2000

 

MNW의 이번 시즌 테마를 가장 잘 대변하는, 진짜 장난감 자동차 ㅋ

이런 차의 데칼이나 컬러감, 레트로한 스타일등이 이번 시즌 MNW의 옷에 전체적으로 녹아들었다고 보면 될 것 같다.

 

Canon EOS 6D | 1/50sec | F/4.5 | 50.0mm | ISO-2000

 

MNW의 옷이 계속해서 보여졌다.

 

Canon EOS 6D | 1/80sec | F/4.5 | 58.0mm | ISO-3200

 

먼저 이 자켓은, 흔히 생각하는 그런 베이스볼 자켓인데, 이게 그냥 민둥민둥 베이스볼 자켓이라 생각하면 그건 어디? ㅇㅇ 경기도 오산.

어깨 뒷 부분 이라던지, 앞 포켓 부분 이라던지 하는 곳곳에 가상의 정비팀을 위한, 편안한 움직임을 위한 독특한 절개가 추가된 자켓이었다.

보통 워크웨어에서 많이 보이는 그런 디테일을 이 자켓에서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원단 역시 워싱이 되지 않아서 입다보면 자신만의 느낌도 낼 수 있다고.

 

Canon EOS 6D | 1/50sec | F/4.5 | 75.0mm | ISO-3200

 

이건 좀 대박치겠다 싶었다 ㅋ

MNW의 모자인데, 원덕현 디렉터의 블랭코브(Blankof)와 콜라보레이션 한 모자였다.

블랭코브가 매 시즌 자신의 브랜드 철자 중 하나씩을 따서 모자를 내고 있는 것의 연장선으로,

철자 하나 대신 가상의 정비팀을 위한 'PIT'라는 단어를 넣은 건데 오우 +_+ 아이디어가 흥보가 기가 막혀!

그 옆에 보이는 스마일 패치의 모자 역시 블랭코브 협업 제품. 조심스럽게 완판 예상함.

 

Canon EOS 6D | 1/80sec | F/4.5 | 70.0mm | ISO-2000

 

그렇게 MNW의 하반기 제품들을 들뜬 마음으로 둘러보고 나니,

 

Canon EOS 6D | 1/40sec | F/4.5 | 35.0mm | ISO-2000

 

이제부턴 안태옥 디렉터의 스펙테이터(Spectator)를 볼 차례.

(근데 사람이 너무 많ㅇ.....)

 

Canon EOS 6D | 1/60sec | F/4.5 | 55.0mm | ISO-2000

 

가장 먼저 본 건 옷이 아니라 구두였다.

읭? 스펙테이터에서 구두를?

했는데, 알고보니 클랙슨(The Klaxon)과의 콜라보레이션이더라.

엄청 세련된 느낌 보다 확실히 스펙테이터의 그 조용하지만 무게감 있는? 그런 느낌과 잘 어울리는 듯 했다.

뭔가 평소엔 차분하지만 자기 논문 발표 할때는 그 어느때보다 열정적인 음, 조교? 대학원생? 박사? 같은 사람과 잘 어울릴듯한?

 

Canon EOS 6D | 1/40sec | F/4.5 | 60.0mm | ISO-2000

 

스펙테이터의 옷을 그 다음부터 보기 시작했는데, 사람이 진짜 너무너무 많아서 ㅋㅋ 제대로 보기가 힘들었음 +_+

 

Canon EOS 6D | 1/30sec | F/4.5 | 55.0mm | ISO-2500

 

(그래서 옷을 제대로 다 보이게 찍은 사진은 없으니 참고하시고)

제일 먼저 내 눈길을 끈 건 지난 시즌에서 주목 받았던 바머(Bomber) 자켓.

흔히 무스탕이라고도 부르는 자켓인데,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지난 시즌 이 바머 자켓에 대한 설명글을 읽으며 뭔가 멋지다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Canon EOS 6D | 1/40sec | F/4.5 | 55.0mm | ISO-2000

 

파카 생각을 잠깐 했다가, 코트 안에 입는게 더 좋겠다 생각했던 라이너(Liner). 등판이 나뉘어져 있어서 활동하기 좋을 것 같았다.

 

Canon EOS 6D | 1/40sec | F/4.5 | 70.0mm | ISO-2500

 

카리스마가 엄청났던 시맨(Seaman) 코트. 스펙테이터의 피코트인데 입어보고 깜짝 놀랬다.

일단 엄청 무거웠다. 근데, 그 무거운게 '어우 이거 뭐야 잠깐만' 하고 벗어던지고 싶은 그런 느낌이 아니라

'와 진짜 따뜻하다'라는 느낌? 카메라로 찍진 않았는데 정말 입어보고 딱 좋다!는 느낌을 받았다 ㅎ

(이거 나중에 보니 멜톤 울 36온스....)

 

Canon EOS 6D | 1/50sec | F/4.5 | 55.0mm | ISO-2000

 

체크 패턴이 귀여웠던 위켄더(Weekender) 코트.

흔히 랄프로렌 했을때 가장 빨리들 떠올릴 것 같은 그 체크 패턴이 쓰인 코트인데 암튼

그냥 요즘 겨울에 많이들 찾는 패딩 블레이저 생각하면 이해가 좀 빨리 될 것 같다.

 

Canon EOS 6D | 1/30sec | F/4.5 | 50.0mm | ISO-2500

 

물론 디테일은 남들과 다르지. 

 

Canon EOS 6D | 1/50sec | F/4.5 | 55.0mm | ISO-2000

 

구매욕구 팍팍 솟았던 (일단 이 공간 안에서 그나마 현실적으로 도전 할 수 있는 가격대니까 ㅋㅋ) 패치워크 셔츠.

컬러감이 어찌나 곱던지 ㅠ 논워싱 데님에 이거 하나 딱 입으면 우어...

(셔츠 위에 있는 건 잠시 후에..)

 

Canon EOS 6D | 1/60sec | F/4.5 | 60.0mm | ISO-2000

 

블랭코브 어게인!

스펙테이터와 블랭코브가 손 잡고 스펙테이터 추억의 패턴을 재현 ㅠ

헬멧백은 정말 아트다 진짜..

바지로 봤을 때랑 또 다른 느낌 +_+

 

Canon EOS 6D | 1/40sec | F/4.5 | 55.0mm | ISO-2000

 

스펙테이터에서 만나는 에어로바이커(Aerobiker) 자켓. 말가죽을 썼다고 하던데, 나는 뭐 바깥 디테일도 디테일이지만

저 안쪽에 숨어있는 시뻘건 안감에 ㅎㄷㄷ

저렇게 섹시해 보일 수가 있나....

 

Canon EOS 6D | 1/40sec | F/4.5 | 70.0mm | ISO-3200

 

내가 봐왔던 라이더 자켓들 중에 가장 탄탄해 보였던 제품이 아니었나 싶네.

 

Canon EOS 6D | 1/30sec | F/4.5 | 90.0mm | ISO-2000

 

이거봐 이거. 말이 살아있음 아주.

 

Canon EOS 6D | 1/40sec | F/4.5 | 102.0mm | ISO-2000

  

Canon EOS 6D | 1/40sec | F/4.5 | 65.0mm | ISO-3200

 

이건 좀 전에 봤던 위켄더코트의 조금 긴 버전. 허리 아래까지 아예 롱코트식으로.

 

Canon EOS 6D | 1/40sec | F/4.5 | 70.0mm | ISO-2000

 

이번 프레젠테이션을 함께 한 클랙슨의 구두 피스들.

 

Canon EOS 6D | 1/30sec | F/4.5 | 73.0mm | ISO-2000

 

카모 하악.

 

Canon EOS 6D | 1/30sec | F/4.5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80sec | F/4.5 | 70.0mm | ISO-2000

 

시맨코트의 베이지컬러 버전. 그 앞에 보이는 미쉘(Mitchell) 카모 풀짚 후디도 귀엽다.

 

Canon EOS 6D | 1/160sec | F/4.5 | 73.0mm | ISO-2000

 

이번 스펙테이터 프레젠테이션에서 가장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던 건 바로 이 셔츠와 S후디(SHoody) 피스였다. - 근데 S후디라고 읽는거 맞나? -

물론 뭐 천장에 가까운 벽에 혼자 높게 걸려있던 탓도 있었으나, 스트라이프와 카모의 만남이라니 +_+

보아하니 스트라이프 패턴 원단에 카모플라주 패턴을 덧입힌 것 같았는데 멀리서 볼땐 몰랐다가 가까이서 이거 보고 '오!' 했음 ㅋ

셔츠 위에 걸쳐진 S후디 피스는 - 스후디인지 S후디인지 모르겠으니 S후디라고 내맘대로 쓰겠음 - 방한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아이템이다.

저걸 그냥 터틀넥처럼 목을 감싸는 정도로 써도 되고 얼굴만 내놓고 후드 처럼도 쓸 수 있어서 상당히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제품.

무엇보다 어깨와 겨드랑이를 통해 몸에 고정이 되게 할 수 있어서 그게 짱!

 

Canon EOS 6D | 1/40sec | F/4.5 | 55.0mm | ISO-2000

 

아까 맨 처음 네버그린스토어에 들어왔을 때 벽에 걸려있던 그 쉐필드(Chefield) 코트. 입어보진 않았는데 일단 기장이 긴 게 참 마음에 들었고

코트지만 편해 보이고 편해 보이지만 조잡해 보이지 않는 그런 느낌이 참 좋았다. (근데 이거 되게 무거웠음..)

 

Canon EOS 6D | 1/60sec | F/4.5 | 98.0mm | ISO-2500

 

배틀필드(Battlefield) 팬츠. 역시 앞에서 봤던 그 귀여운 밑단 조임 디테일이 있는 팬츠다. 내가 재미있던 건 이 허리춤에 달려있던 단추들이었는데

슬쩍 듣자니 이 팬츠 뒤에 달려있는 또 다른 무언가와 연결될것 같은 끈(?)이라고 해야 되나? 암튼 뭔가 그런것들과 같이 변신이 되는 모양이다.

안태옥 디자이너는 아직 비밀이라고 했는데 뭔가 추측을 할 수 있을것 같으면서도 기가막힌 뭔가가 나와서 나를 놀래켜 줄 것 같았던? ㅎㅎ

 

Canon EOS 6D | 1/80sec | F/4.5 | 50.0mm | ISO-3200

 

이 사랑스러운 패턴이 돋보이는 스웨터는 카위찬(Cowichan)이라고, 스펙테이터의 시작을 함께 했던 제품의 후속작 정도 되겠다.

다양한 공법이 들어갔고 컬러감도 좋아서 상당히 보는 재미가 쏠쏠했는데 보온성도 상당히 좋다고 들었다. (물론 그덕에 이놈도 무거움 ㅋ)

 

Canon EOS 6D | 1/50sec | F/4.5 | 80.0mm | ISO-2000

  

Canon EOS 6D | 1/50sec | F/4.5 | 88.0mm | ISO-2000

 

유틸리티 워크 셔츠. 역시 기존에 나왔던 제품의 리트로 정도 되겠다.

처음에는 가슴의 포켓이 상당히 인상적이라고 생각해서 포켓만 봤는데 계속 보다보니 팔꿈치 부분의 스웨이드 패치가 재밌더라.

일부러 인디고 염료를 사용해 빈티지한 이염(?)이 되게 한 게 매력적이게 느껴졌다.

 

Canon EOS 6D | 1/60sec | F/4.5 | 55.0mm | ISO-2500

 

이 엄청난 트위드 소재 하나로 돋보였던 제품은 랏지 펍퍼 베스트(Lodge Puffer Vest).

소재도 소재였지만 나는 저 허리 옆에 자리한 사이드 포켓 - 스펙테이터에서는 카메라 포켓이라고 부르는 걸로 알고 있다 - 이 어찌나 귀엽던지 ㅋ 

 

Canon EOS 6D | 1/80sec | F/4.5 | 65.0mm | ISO-3200

 

방금과 같은 실용적인 포켓 디테일은 이 알파인 트룹스 파카에서도 돋보였다. 역시나 리트로 제품이고, 주머니가 무려 10개나 달려있다 ㅋ

안에 거위털이 빵빵하게 차 있어서 보온 걱정은 역시 안해도 되는 파카. 각 절개 부위별로 컬러 톤을 달리 한 게 재밌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5 | 58.0mm | ISO-2000

 

아까 본 S후디의 다른 컬러.

 

Canon EOS 6D | 1/60sec | F/4.5 | 80.0mm | ISO-3200

 

잘 안보이겠지만 내가 뭘 찍은 거냐면, 코트의 안감 끝에 메달린 지퍼를 찍은 건데,

저게 그러니까 뭐냐면 배틀필드 자켓의 안쪽 중간쯤에 달려있는 지퍼를 아래로 쭈욱 내린 모습이다.

배틀필드 자켓이 엉덩이를 살짝 덮는 정도의 기장인데, 저 지퍼를 양쪽에서 내리면 그만큼 안쪽에 숨어있던 천이 더 나오면서

허벅지까지 완전히 덮는 피쉬테일코트처럼 바뀌는 것 ! 그 점이 참 매력적인데 평소에 지퍼를 올려두고 있을땐

그 안쪽을 또 다른 포켓으로 쓸 수 있다는 게 진짜 포인트다. 완전 매력 덩어리다 이거 ㅋ

(안태옥 디렉터도 이 자켓에서 유독 자신있어 하시는 모습을.. ㅋ)

 

Canon EOS 6D | 1/40sec | F/4.5 | 55.0mm | ISO-2000

 

바깥 부분에도 이렇게 포켓이. 뒷부분인데도 포켓을 달아두시는거 보면, 매번 참 포켓에 많은 신경을 쓰시는듯 ^-^

 

Canon EOS 6D | 1/50sec | F/4.5 | 24.0mm | ISO-2000

 

진짜 하나하나 이야기도 많고 그만큼 대단한 제품들이라 그런지 이번 프레젠테이션에도 엄청난 인파가 몰리며

이 조용하던 네버그린스토어가 바글바글한 모습을 보였던 것 같다.

 

옷에 대해 아는게 별로 없지만 - 그래서인가? - 이런날 이런곳 와서 이렇게 멋진 옷들 보면 정신 못차리고 정말 죽겠다 ㅋ

디테일 하나하나 보는 재미도 쏠쏠하고, 그에 숨은 이야기를 듣는것도 참 재밌고 ㅎ

패턴이 독특하다보니 그런 점에서 더 흥미롭게 보게 되는 게 아닌가 싶다.

(물론, 기본적인 패턴에 프린트로 승부를 보는 브랜드또한 그만의 매력은 있지)

자주 뵙지는 못하지만 이럴때라도 이렇게 인사 드리며 찾아가서 열심히 만드셨으리라 짐작되는 옷들 보고

또 사람들에게 그런 옷 하나하나 설명해주시는 모습 보며 매번 스펙테이터와 MNW 디렉터 이하 스텝들에게 감동도 조금 받는 것 같다.

너무 사람이 많아서 이야기를 깊게 나누진 못했지만 뭐 볼 날은 또 있을테니 그 때를 기약하며,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고생 많으셨어요 !

저도 제가 쪼금 여유가 생기면 음료수 사들고 놀러가겠습니다 !

피스 !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DRDRDRD 2013.09.11 22:10 신고  댓글쓰기

    저도 프리젠테이션 때 구경갔는데 이건 모 김건모 디테일이....
    사람이...

  2. BlogIcon MINC-eh 2013.09.15 10:20 신고  댓글쓰기

    스마일 패치 파우치 귀엽네요.
    남녀 공용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