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600


작년 가을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소개된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2015 S/S 컬렉션의 모습이다.

시즌 테마는 '스쿨 갱(School Gang)'. 의역없이 직역하면 되는 의미이며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를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 라인으로 풀어냈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55.0mm | ISO-1600


런웨이에 가장 먼저 등장한 건 YG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위너(Winner) 멤버 송민호와 강승윤이었다.

전문 모델은 아니지만 나름 힙합 마인드 충만한 회사 소속 뮤지션이다보니 껄렁껄렁한 연출을 곧잘 해낸 모습이었다.


Canon EOS 6D | 1/160sec | F/4.0 | 60.0mm | ISO-1600


눈여겨 볼 것은 하지만 그들의 얼굴이 아닌 옷이니 지금부터는 옷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Canon EOS 6D | 1/200sec | F/4.0 | 105.0mm | ISO-1600


비욘드 클로젯은 프레피룩과 스트리트 룩, 캐주얼 웨어의 중간쯤 어딘가에 속한다.

정확히 하나를 콕 찝어 말하기엔 좀 애매한 그 경계에 걸쳐있는 느낌이다.

얌전하기엔 건방지고 발랄하기엔 시크하기도 하다. 내가 갖고 있는 비욘드 클로젯에 대한 느낌은 그렇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600


이번 시즌에는 타투이스트 한승재와 손잡고 올드스쿨 타투를 응용한 그래픽을 더했다.

'스쿨 갱'이라는 테마에 한층 가깝게 가기 위한 수단이었던 것 같은데, 제법 잘 녹아든 것 같아 보였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600


타투 도안을 연상케 하는 그래픽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60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600


그 와중에도 고태용은 특유의 감성을 유지했다.

선을 넘었다면 타투 그래픽이 오히려 독이 되었을 수도 있는데 정도를 지켜냈다.

비욘드 클로젯의 밝은 면모가 살짝살짝 보였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60.0mm | ISO-160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변우석이 입고 있는 데님 쇼츠의 도그 그래픽을 눈여겨 보자.

비욘드 클로젯의 트레이드 마크인 도그 캐릭터가 타투 스타일로 변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5.0mm | ISO-1250


'스쿨 갱'이라는 테마 때문인지 대부분의 룩이 교복의 연장선에 있는 느낌이었다.

남주혁의 바지도 그래서 교복 바지로 보였던 게 사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방태은이 셔츠 위에 입은 블레이저도 전형적인 프레피 룩을 담고 있었으니.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비욘드 클로젯 쇼의 홍일점 이성경도 스쿨 갱으로 변신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3.0mm | ISO-1250


민준기는 표정이 이미 갱이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표정으로는 김필수도 빠지지 않았다. 제법 스쿨 갱의 연기를 멋지게 해냈는데,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나는 이 바지 밑단에 눈길이 갔다.

90년대 힙합 패션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꽤 반가웠을텐데, 바지 밑단을 반다나로 묶은 연출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디테일이었다.

추억때문에 반가웠던 장치.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90년대 얘기를 해서 그런가, 조민호는 90년대 영화에서 막 튀어나온 느낌이었다.

헤어스타일이나 선글라스, 거기에 베이스볼 점퍼와 루즈하게 입은 이너 셔츠까지. 누가 봐도 완벽한 스쿨 갱의 재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비욘드 클로젯은 그렇다고 해서 같은 느낌의 스쿨 갱만을 만들지는 않았다.

지화섭이 입고 있던 룩은 그런 입장에서 보면 꽤 고급스러워 보였으니까.

스쿨 갱이 된 부잣집 도련님 정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김기범의 룩도 그와 비슷한 이미지가 연출 되었고.


Canon EOS 6D | 1/250sec | F/4.0 | 93.0mm | ISO-1250


한승재의 손길이 느껴지는 타투 그래픽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93.0mm | ISO-125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67.0mm | ISO-1250


고태용 디자이너는 시카고 불스 저지를 비욘드 클로젯 스타일로 패러디하는 위트도 쇼를 통해 소개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고집 쎄 보이는 황소가 반창고를 붙인 무서운 불독으로 교체 되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58.0mm | ISO-1250


황소를 뜻하는 '불스(Bulls)'도 '불리(Bully)'로 바뀌었다.

'불리'라는 단어 자체가 '괴롭히는 사람'이라는 뜻을 담고 있기도 하지만

불독 얼굴 위에 적혀있으니 괜히 불독의 이름 같기도 해 묘한 재미를 느꼈던 부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58.0mm | ISO-1250


(개인적으로 꼭 입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재킷)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3.0mm | ISO-1250


방태은의 이 룩은, 처음에는 '선생님'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계속 보니 그냥 교복을 점잖게 입은 '스쿨 갱'인가 싶기도 하고?

나는 선생님이라고 결론을 짓기로 했다. 각자의 판단에 맡기자.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이야기도 꼭 하고 넘어가야겠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리복(Reebok) 코리아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직을 겸하고 있다.

리복과 좋은 유대관계를 가지고 있는 그이기에 당연히 쇼에서도 모델들에게 엑소핏, 프리스타일 등 리복 클래식 슈즈를 착용시키고 있는데

이번 시즌에는 고태용과 리복 코리아의 컬래버레이션 모델을 볼 수 있어 흥미롭기도 했다.

(아쉽게도 저 컬러 블러킹 된 모델은 드랍 되었다는 이야기를 고태용 디자이너에게 나중에 듣게 되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건방진' 불량 서클의 이미지를 비욘드 클로젯은 특유의 '밝은' 이미지와 잘 섞어 냈다.

쇼를 보는 내내 그 생각이 분명하게 들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칙칙한 컬러를 쓴 것도 아니고 밝고 강렬한 컬러를 썼는데도, 그 반항기 가득한 '스쿨 갱'의 이미지가 잘 연출된 것 같았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쇼의 마지막은 한승수가 카리스마 있게 장식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리고 쇼가 끝났는데,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000


아??


Canon EOS 6D | 1/250sec | F/4.0 | 75.0mm | ISO-1000


이야. 이런 멋진 불량학생들을 봤나.

이 사진을 쇼가 끝난 직후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좋아요'수가 현재 777개다;;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0202980013720795 <-여기서 볼 수 있다)


Canon EOS 6D | 1/250sec | F/4.0 | 55.0mm | ISO-1000


음악이 있어야 이 분위기가 더 사는데 아쉽군.


Canon EOS 6D | 1/250sec | F/4.0 | 67.0mm | ISO-1000


그리고 멋지게 퇴장.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000


현실은 "야 빨리 들어가 빨리" ㅋㅋ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000


응?


Canon EOS 6D | 1/250sec | F/4.0 | 105.0mm | ISO-1000


2015 SS 시즌은 이미 시작되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이 컬렉션 라인보다 캠페인 라인을 먼저, 또 자주 접하게 되겠지만

컬렉션 라인 역시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구매야 뭐 개개인이 판단할 부분이니 내가 뭐라 강요할 수는 없지만,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분명하니 비욘드 클로젯의 팬이라면 반드시 체크해보자.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