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700 | 1/125sec | F/2.8 | 24.0mm | ISO-1000

 

간만에 소름끼치는 콜라보레이션을 마주했다.

이 둘의 만남을 처음 얘기로만 들었을 땐 그냥 그랬나보다- 했었는데,

실물을 보고나니 정말 소름이 끼쳤다.

 

NIKON D700 | 1/250sec | F/2.8 | 52.0mm | ISO-1000

 

주인공은 일단 그라픽 플라스틱(grafik:plastic)과 스티키 몬스터 랩(Sticky Monster Lab).

아이웨어 브랜드와 디자인 크리에이티브 팀의 콜라보레이션이라니.

게다가 두 브랜드 모두 나름 '한 감성팔이' 하는 브랜드가 아니더냐.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핵심도 핵심이다만 예상 밖의 디테일에 집착하는 나에게 이 콜라보레이션이 가장 먼저 합격점으로 어필된 건 케이스였다.

눈치 빠른 사람은 바로 알아맞췄겠지만 아마 나를 포함한 대부분은 이 플라스틱 케이스의 정체에 대해 궁금증만 많았을 터,

이게 무려 단무지통 이라는 사실을 알고 난 정말 놀라 자빠질 뻔 했다.

거 왜 그런거 있잖아 음식 같은거 뒤에 보면 '이 식품은 닭고기, 두부를 조리하는 공장과 같은 공장을 사용합니다' 뭐 그런 표기들.

그게 생각났다. '이 안경은 단무지를 제조하는 공장과 같은 공장을 썼습니다' 라는 식으로 ㅋㅋ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이 범상치 않은 케이스는 서랍식으로 마감 되었고 스티커 하나로 봉해져 있었다.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뜯고 보자.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내가 참 소름끼쳤던 부분.

원래 그라픽 플라스틱의 안경 케이스 안에는 안경을 받치고 있는 저 종이에 사람 얼굴이 프린트 되어 있는데

이 녀석은 누가 콜라보레이션 아니랄까봐 스티키 몬스터 랩 얼굴이 ㅠㅠ 아 진짜 귀여워 ㅠㅠ

정말 WTF!!!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피규어도 간지나게 그라픽플라스틱 안경을 쓰고 있는데 그것보다도 내 눈길을 사로잡은건,

 

NIKON D700 | 1/250sec | F/2.8 | 70.0mm | ISO-1000

 

요놈.

템플 안에 숨어있던 요놈.

말도 안되게 노래 한곡이 내장되어 있는 USB.

이런 걸 넣을 생각을 했다니 진짜 요오오오오오물! 요물!

오빠를 들었! 따놨! 다- 들었! 따놨! 다- 요오오오물!

 

NIKON D700 | 1/200sec | F/2.8 | 70.0mm | ISO-1000

 

아무튼 그렇게 내 여섯번째 스티키 몬스터 랩 컬렉션이 되었다.

(사진에는 한 놈이 없군)

 

NIKON D700 | 1/200sec | F/2.8 | 65.0mm | ISO-1000

 

이 녀석은 심지어 다리끝에 자석이 달려서 저렇게 가뿐하게 자립을..

스티키 몬스터 랩은 앞으로 자석을 자주 애용해 줬음 좋겠다 ㅠ 저거 진짜 기발했어 +_+

 

NIKON D700 | 1/200sec | F/2.8 | 70.0mm | ISO-1000

 

안경은 그라픽 플라스틱의 기본 모델 중 하나인 Sean이다.

그라픽 플라스틱의 오리지널 컬러인 그레이+그린 조합에 피규어와 똑같이 양말을 신고(?) 있는게 특징이다.

 

Canon EOS 6D | 1/2500sec | F/2.8 | 15.0mm | ISO-160

 

너무 귀여워서 지난 주말에 아예 이걸 쓰고 돌아다녔었다.

때마침 내가 인볼브 된 행사가 있어서 거기서도 쓰고 있었는데 그때 이 기가막힌 안경의 기가막힌 옵션의 덕을 톡톡히 봤었지 ㅋ

 

Canon EOS 6D | 1/2500sec | F/2.8 | 15.0mm | ISO-160

 

양말을 걷으면 보이는 바로 저 USB. 직접 써봤다.

 

Canon EOS 6D | 1/800sec | F/2.8 | 15.0mm | ISO-160

 

USB를 뽑아다가,

 

Canon EOS 6D | 1/800sec | F/2.8 | 15.0mm | ISO-160

 

짠.

실제 CDJ 턴테이블에 꼽고 실제로 플레이를 했음 ㅋ

3분 57초짜리 노래가 한곡 흘러 나왔는데 은근히 행사장 분위기에 잘 맞아서 내가 참 기뻤었지 ㅋ

(잘 보면 사진 오른쪽 LCD 창에 grafikgroove 라는 노래 제목과 3분 57초라는 재생시간 표시가 +_+)

 

Canon EOS 6D | 1/2500sec | F/2.8 | 15.0mm | ISO-160

 

안경 쓰면 이런 느낌 ㅎ

양말채로 그대로 쓰고 있어서 템플이 눈에 확 띄는데 양말 벗기고 써도 그린 컬러라 튐 ㅋㅋㅋ

 

Canon EOS 6D | 1/2000sec | F/2.8 | 15.0mm | ISO-160

 

이 엄청난 콜라보레이션은 분명 칭찬 받아 마땅하다.

그 '감성팔이'에 농락당하는 걸 즐기는 소비자들의 코드를 완벽하게 이해했다고 생각하기에

어느 하나도 놓쳐서는 안 될 기특한 결과물이 탄생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나야 뭐 원래 스티키 몬스터 랩 빠돌이였고 그라픽 플라스틱 안경도 좋아했으니 그러려니 하지만

이 콜라보레이션 패키지의 가격이 33만원이라는 것은 분명 대중에게 부담없이 어필할 수 있는 가격은 아닌게 분명하다.

근데 막상 안경 자체의 가격과 스티키 몬스터 랩 피규어 원래 가격을 놓고 보면 터무니 없이 비싼건 또 아니니깐 난 좋게 받아들였음 ㅎ

무엇보다, 500개 한정판이라기에 더더욱 +_+

 

오랫만에 사랑할만한 안경을 만난 듯 하다.

 


Posted by 쎈스씨




NIKON D90 | 1/80sec | F/3.5 | 18.0mm | ISO-1250




NIKON D90 | 1/50sec | F/4.5 | 38.0mm | ISO-1250




NIKON D90 | 1/125sec | F/14.0 | 105.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4.0 | 105.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4.0 | 90.0mm




NIKON D90 | 1/125sec | F/14.0 | 80.0mm




Kasina x Reebok x Dooly Collaboration

Designed by Kasina Crew and MrSense.



+

거의 1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듯 하다. 이 프로젝트에 대해 처음 얘기가 나왔던게 작년 2010년 7월 즈음 이었던걸로 기억하니 말이다.

리복과의 자이언츠 콜라보레이션 팩 작업을 마치고 난 뒤에 나온 콜라보레이션 이야기에 몇가지 컨셉이 미팅에서 나왔었는데

그때 -당시 같이 근무하고 있던- SJ가 둘리에 대한 컨셉을 냈던것이 통과되어서 조용히 작업이 시작되었다.

처음에는 사실 둘리와의 정식 협업은 아니었다. 둘리의 포인트만 따오자는 의견에서 출발을 했던건데

아무래도 좀 더 확실한 표현의 자유가 요구되기도 했고 오피셜하게 제대로 가자는 의견도 나와서

둘리의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둘리나라 측과 미팅을 가지고 정식으로 트리플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하게 된 것이다.

나는 전체적인 색 조합이나 컨셉 같은 부분에는 관여하지 않았고,

각 모델들에 들어가는 자수와 인솔(깔창) 디자인만 맡아서 했다.

둘리의 손가락 자수나 펌프 모델 뒤에 붙는 헥사라이트 로고를 둘리 얼굴과 섞이게끔 만든건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든다.

노린건 아닌데 저렇게 뒷쪽에서 보면 진짜 둘리가 '호잇!' 하고 손가락을 내미는 것 같은 모양처럼 보여지는것도 재밌고 ㅎ

아 근데 쪼금 아쉬운게 있다면, 내가 처음 디자인 한 파일에서는 헥사라이트 로고 속 2개의 육각형 중 아래껏만 흰색인데

실제 발매품에서는 육각형 2개가 모두 흰색으로 되어 나왔다는거;; 아래껏만 흰색으로 해서 더욱 둘리 느낌을 살리고 싶었는데 ㅠ

암튼 뭐 그렇게 신발 자체는 '어?' 하게끔 너무 대놓고 캐릭터를 보여주기 보다는 알랑말랑 하게 디자인이 되었기 때문에

일부러 깔창에서는 대놓고 캐릭터 플레이를 펼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또치와 도우너의 캐릭터가 들어간 탑다운 모델의 깔창이 제일 마음에 드는데

아쉽게도 그 모델은 발매가 되지 않는 관계로 그냥 구경만 +_+



이 프로젝트 진행되는 동안 영업팀 식구들이 고생 많이 했는데 정말 수고했다는 말을 이 글을 빌어 남긴다.

참여했던 모든 식구들 정말 수고 많이 하셨어요 ^-^

Posted by 쎈스씨



NIKON D90 | 1/125sec | F/13.0 | 90.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4.0 | 92.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3.0 | 105.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3.0 | 105.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3.0 | 90.0mm | ISO-100






NIKON D90 | 1/125sec | F/13.0 | 80.0mm | ISO-100






Kasina 15th Anniversary x Reebok 'Giants Pack'

Main patch & Some details. (Not in all of them)

Souvenir Bag.

Designed by MrSense.



+

이 콜라보레이션에 대해서는 그래도 못다한 이야기들을 좀 해야겠다 싶어 몇자 적는데,

처음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게 2009년 겨울이었다. 그러고 보니 진짜 1년이 훨씬 넘은 프로젝트 였구나;;

처음엔 신발만 하는거였는데 작년에 스타디움 자켓이 추가가 되면서 프로젝트의 볼륨이 더 커졌네 ㅎ

아무튼 신발에 대해 먼저 얘기를 하자면, 롯데자이언츠의 구 유니폼을 컨셉으로 하자는건 춘식이의 제안이었다.

처음 그 당시에는 사실 반신반의 했는데, 샘플로 나온 실물을 딱 봤을때는 정말 놀랬다. 좋은 뜻이다. 정말 예뻤으니까.

나는 그때 롯데자이언츠의 현 유니폼을 컨셉으로 하는게 아무래도 블랙과 오렌지의 조합이니 무난해서 좋을것 같은데 어떻겠냐고 했었는데

뭐 아무튼 뼈대는 그렇게 춘식이가 잡은거였고, 그 다음으로 우리가 사고 친게 바로 지금도 가장 큰 이슈인 '거인'이라는 한글 타이포.

이건 사실 내가 얘기하긴 했지만 진지하게 꺼냈던게 아니라서 막상 진짜 하자고 했을땐 좀 놀랬던게 사실이다 ㅎ

롯데자이언츠와 콜라보레이션 하는게 아니었기 때문에 롯데라는 단어를 쓸 순 없고, 자이언츠는 우리가 가지고 가는 단어로 정했으니

그럼 한쪽엔 영어로 자이언츠를 쓰고 한쪽엔 한글로 거인이라고 쓰는게 어떻겠냐고 그냥 농담반 진담반으로 꺼낸거였는데 진짜 이렇게 되니 ^^;;

이거 진행할땐 의견을 나눌 사람들이 없었다. 지금처럼 사무실에 직원이 많았던게 아니라서 춘식이랑 둘이서 작업을 했고

사장님께서 그 위에 갈매기를 추가하자는 의견을 더해주신거 - 아 근데 샘플을 우리가 마음대로 받아볼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그건 좀 아쉬웠다.

수정할게 있으면 바로바로 그런걸 요청할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아니었기에 만드는데 어려움이 좀 컸다.

자켓의 경우는 작년부터 작업에 들어간 케이스 인데, 그땐 참여했던 직원의 수가 훨씬 많았어서 진도는 좀 빨랐던것 같다.

자켓에서 내가 작업한 건 왼쪽 가슴의 방패문양 패치 한개 뿐이다.

나머지는 직원들이 여러번 미팅하면서 만든 것들이고, 가슴의 패치가 미완성인 채로 나한테 파일이 넘어오게 되어 그 패치 하나만 만들었다.

사실 내가 일러 프로그램을 잘 다룰줄 몰라 기초작업 밖에 못하는 수준이었는데 이 패치 만들면서 미약하게나마 조금 툴을 더 만지게 된 것 같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패치도 처음부터 저렇게 만든건 아니었고 뭐 처음엔 다른 모양이었는데 마지막에 결국 저렇게 ㅎ

근데 이 자켓 만들때도 우리가 샘플을 바로바로 보면서 수정할거 바로 수정하고 그럴수 있는 상황이 전혀 못되었던 지라

샘플도 제대로 못보고 수정도 마음껏 할수 없어서 답답하기는 신발 만들때와 별 차이 없었다 -

근데 뭐 어쩔수 없지 국내에서 만드는게 아니라 리복 글로벌 측에서 제작하는 거였으니깐;;

대신 가방은 증정품으로 제공될 용도였기 때문에 우리쪽에서 제작을 했다.

기본 가방 형태는 기존에 우리가 가지고 있던 것에서 차용을 했고 사이즈만 우리 용도에 맞게끔 수정을 한 뒤에

색깔이나 패치만 내가 새로 얹어서 완성을 시켰다.

가운데 패치가 처음에는 캡춰해 둔 이미지에서 보이듯 펌프 오리지널 로고 였는데

어찌저찌 하다보니 최종적으로는 카시나의 로고가 펌프 로고 대신 부착되어졌다 ㅎ

아무튼 여차저차 해서 이제야 세상에 공개가 되었다 !

샘플을 잠깐 공개했던 적은 있었지만 정식으로 이렇게 나온건 지금이니까 ㅎ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 반응은 뭐 호불호가 명확히 갈리는것 같더라 -

아무래도 이게 롯데자이언츠 팀을 오마주하는 식으로 만든 프로젝트다 보니 야구팬들 중에 롯데팬이 아닌 분들의 목소리가 좀 컸고,

그리고 한글이 적힌 운동화 라는것에 대해 적응을 하지 못하는 분들의 목소리도 좀 컸고 ㅎ

근데 난 오히려 이게 글로벌 시장을 놓고 보면 훨씬 좋은 계기 같은게 될 수 있을것 같은 생각이 들어 뿌듯하게 생각한다.

우리 이름으로 발매 된 거니 뭐 좋은소리만 하고 싶은게 솔직한 심정이지만,

너무나도 부족한 내가 내 실력 뻔히 아는데 내 입으로 블라블라 좋다고 써놓는것도 웃긴 일이고,

그냥 이 자켓과 신발 볼때마다 앞으로 더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 밖에 안들어서 그냥 주절주절 ㅎ

아 몰라 - 이제 발매 했으니, 많이 응원해 달라는 말 밖엔 ^^;

전세계에서 오직 우리나라에서만 100개 한정으로 발매 되는 리미티드 에디션이라 뭐 많이 구입해주세요 라는 말은 의미 없는거 같고

그냥 사람들이 많이 관심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 ㅎ


Posted by 쎈스씨
NIKON D90 | 1/160sec | F/3.8 | 24.0mm | ISO-100



NIKON D90 | 1/80sec | F/3.5 | 1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4.8 | 4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3 | 66.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3 | 75.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3.5 | 1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6 | 90.0mm | ISO-100



NIKON D90 | 1/80sec | F/5.6 | 90.0mm | ISO-100



NIKON D90 | 1/80sec | F/5.0 | 5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4.5 | 40.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3 | 80.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40.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45.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6 | 105.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35.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1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42.0mm | ISO-100



2010.12. STUSSY x BAPE Capsule Collection Lookbook.

Photographed by MrSense.

Copyrightⓒ 2010 MrSense All Rights Reserved.

http://mrsense.net


Posted by 쎈스씨


정말 정신이 없었다 요근래. 11월 중순쯤 부터 몸상태가 급격하게 안좋아져 근 한달 가까이를 일도 제대로 못하고 끙끙대다가

이제 좀 괜찮아져서 몸이 근질근질한 참이었는데 때마침 회사에서 내년에 모두를 깜짝 놀라게할 비밀의 프로젝트 마무리 작업을 하게 되어

1주일 정도를 본래 내가 하던 일은 하나도 못하고 거기에만 메달려 지내느라 가뜩이나 진한 다크서클이 암흑으로 변해가던 요즘이었는데,

얼마전부터 '언제쯤 발매할까'로 나를 궁금하게 했던 Stussy x Bape 의 Collaboration 제품들 발매 날짜가 확정되며 급하게 룩북을 촬영하게 됐다.



DMC-FX180 | 1/250sec | F/2.8 | 6.0mm | ISO-800

 

발매 날짜를 잡고 보니 그때까지 남은 시간이라고는 달랑 3일;; 그 중 첫날은 다른 룩북 촬영한답시고 날려버리고

이틀 밖에 남지 않았는데 뭐 다른 업무도 봐야 하고 보정이니 뭐니 하는 후반작업 생각하면 하루밖에 시간이 없으니

이거 뭐 어디가서 누구데리고 어떻게 찍어야 하나 고민고민하다가, 요즘 청바지 업계를 쥐락펴락 하고 계신 되는 남자 오석군을

이번 스투시 x 베이프 콜라보레이션 제품 룩북의 모델로 써보자! 는 의견이 나와 나도 바로 콜!

1명으로 진행하긴 좀 뭐해서 2명으로 가자는 의견에 스투시 서울챕터 매니저 정원이와 함께 바쁘다는 오석군을 힘들게 모셔 촬영을 시작했다!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800



이번 촬영은 얼마전 사무실을 깔끔하게 리모델링한 우리의 동반자 Teamwork의 사무실에서 진행했는데 여기 사무실이 너무 이뻐서 내가 깜놀!

군데군데 숨은 아이템들이 이번 룩북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데 큰 역할을 해주었다 ㅋ

거기다 오석이의 말도 안되는 조인성 기럭지와 이국적 외모는 뭐 눈감고 찍어도 화보로 표현되니 내가 어렵지 않게 촬영할 수 있었다능 -

하지만 정원아.. 정원아.. 응 그래 정원아.. 수고했어 정원아 +_+






이번 룩북은 내일 공개될 건데 내가 그냥 몸이 근질근질 거려서 먼저 블로그에 딱 2장만 올려본다 ㅎ



NIKON D90 | 1/80sec | F/3.5 | 18.0mm | ISO-100



NIKON D90 | 1/60sec | F/5.0 | 18.0mm | ISO-100



제일 마음에 든 2 컷임 !

오석아 정원아 수고했어 도와줘서 고마워 !

아 그리고 사무실 흔쾌히 내어주신 팀웍 조사장님 이하 식구분들 감사합니다 !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