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Photo - Recap

Generic Surplus, 넌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칩먼데이, 해피삭스등을 국내에 정식 수입, 유통하고 있는 '워크샵쇼룸' 에서 새롭게 소개하는 'Generic Surplus' 는, 이름에서 눈치 챌 수 있다시피 Generic Man 과 형제지간인 스니커즈 브랜드다. 제네릭 맨의 세컨 라인이 제네릭 서플러스라고 보면 되겠다. (제네릭 서플러스는 -제네릭 맨과 함께- LA에서 출발한 브랜드로 에브리데이슈즈를 표방하고 있다.) 국내에 들어온지는 사실 좀 된걸로 알고 있는데 프레젠테이션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프레젠테이션은 워크샵쇼룸에서 운영하고 있는 편집샵 Volt에서 이루어졌다. 제네릭 서플러스는 매 시즌마다 의미있는 콜라보레이션을 해오기로도 유명한데 이번시즌에는 총 4개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 발표했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에는 에이스 호텔, 스티븐 해링턴, .. 더보기
홍대 앞에서 느낌있는 카페를 찾아냈다 : 홈 브런치 카페, 미네미네 얼마전에 '허세스러운 브런치가 너무 먹고 싶다'는 생각에 홍대에서 브런치 파는 카페를 찾았던 적이 있는데 사실 그때 찾아낸 곳은 아니고 그로부터 며칠 뒤에 우연히 발견한 곳, '미네미네'는 그렇게 뜬금없이 알게 됐는데 일부러 인터넷 검색해서 찾은 다른 곳들보다 훨씬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흔히 월세방 구할때 많이 쓰는 용어 '반지층'으로 표현 가능한 포지션. 홍대앞 골목을 거닐다가 고개를 살짝 아래로 떨궈야 보이는 곳이다. 계단 4~5개 내려가는 정도임. 그래도 가게 앞에 귀여운 자전거도 서 있고 미네미네 간판도 솟아나와 있어서 찾는게 어렵진 않다. 가게 안은 아담하다. 그리고 저기 사진 속에 어렴풋이 보이는 분이 미네미네의 주인장, 민혜씨다. (민혜씨도 아담하다) 귀여운 안내문. 민혜씨의 트위터 주소도.. 더보기
기성용이 함께했던 2012-2013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홈 유니폼 론칭 : My Time Is Now 이미 언론매체를 통해 전 국민이 소식을 접했겠지만, 지난 17일, 대한축구협회와 나이키가 2012-201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소개하는 자리가 논현동에 위치한 Z:IN Square (지인 스퀘어) 에 마련되었었다. ※ 자인 이라고 부르는 분들이 계시던데 지인이 맞습니다. 인비테이션에 8시부터 시작이라고 적혀있었어서 시간을 얼추 맞춰 갔는데 다들 입장은 안하시고 밖에서 간지체크? 는 아니고 ㅎ 국가대표팀 유니폼 소개 타이틀 영상 이라고 해야 되나 - 외벽을 통해 3D 프로젝션으로 구현된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가 쏘아지고 있었는데 아무튼 그걸 다들 보고 계시길래 나도 같이 멀뚱멀뚱 서서 바라봤네 ㅎ 그런데 그때, 우엉 - 국가대표팀 기성용 선수가 등장했다 +_+ 가까이서 보니까 나랑 키가 똑같던.. 더보기
닐스야드 : 홍대에서도 허세 충만한 브런치를 즐길 수 있었다 부산 여행 갔을때 광안리 해수욕장을 바로 앞에 두고, 저 멀리 펼치진 파란 하늘과 광안대교를 바라보며 눈물나게 허세스러웠던 브런치를 먹었던 기억이 갑자기 떠올라, 홍대에서는 그런 간지를 부릴 수는 없는 것인가 - 고민고민하다가 찾은 곳. 닐스야드. 홍대입구역 KFC 근처에 있는 배스킨라빈스31 윗층에 자리하고 있는 브런치 카페다. 부산의 그 느낌을 기대하며 입장! 했으나 부산의 그 느낌이 날리 없지 ㅋㅋㅋㅋ 아름답게 테라스에 앉아 그 느낌의 반 만이라도 좀 느껴보고자 하였으나 테라스에 자리가 남아있지 않았던 관계로 홀에 자리를 잡았다. 그래도 나름 인테리어를 꽤 '자매님들이 좋아할법하게' 잘 꾸며 놓았더라. 메뉴판을 보니 이곳은 브런치가 전문이라기 보다는 와플이 주가 되는 카페였던 것 같다. 쨌든 난 허.. 더보기
햄버거 가게에서 파티? 정말? : 버거킹 + 레이디 클럽파티 후기 누가 들어도 쉽게 이해가 안될 소리였다. 버거킹에서 파티라니. 배가 고플때 말고는 갈 일이 없는, 전국 방방곳곳에 널려있는 흔한 패스트푸드점 버거킹. 그 버거킹에서 지난 5월 11일 금요일 밤, 말도 안되게 '클럽 파티'라는 타이틀 아래 말도 안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일전에 대림미술관과 관련해서 내 블로그에도 두번 정도 등장했던 '버거사운드'가 기획한 이번 파티는 일정 참가비만 지불하면, 버거사운드 측에서 준비한 공연과 버거킹에서 준비한 버거를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파격적인 행사였다. (그래서 내가 도착했을때도 카운터 앞은 줄이 길게 늘어서서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었;;) 1층 포토월을 지나 2층 계단으로 올라가 봤다. 이곳에서 진짜 파티가 벌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파티 이름답게 파티.. 더보기
서도호 "집속의 집" 전시회 후기 보고 싶었던 '집속의 집' 전시회를 보기 위해 지난 주말, 이태원을 찾았다. 집에서 그리 먼 곳도 아닌데 희한하게 잘 안게 되는 이태원. 날씨도 좋았고 해서 기분 낼 겸 미술관에 가기 전, 점심은 '마이누들'에서 해결 했다. (사진 속 메뉴는 로스트 치킨 샐러드) (마이누들 대표 메뉴 중 하나인 팟타이) 아무튼 맛있게 배를 채운 뒤, 삼성 리움미술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태원에서 천천히 걸으면 15분 20분? 정도면 도착한다. 제일먼저 리움미술관 안으로 들어가 티켓팅을 하고 본격적인 전시를 보기 위해 안쪽으로 들어가게 되면 이 '투영(작품명)'을 제일 먼저 만나보게 된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참 재밌는게, 당연히 저 위쪽에 보이는게 실체고, 그 아래 바닥이 존재하며 아래쪽에 거꾸로 보이는게 바닥에 거꾸.. 더보기
Grafik: Plastic Pop-up Store & Exhibition at WYLN 후기 참 재미있는 아이웨어 브랜드가 태어났다. 그것도 한국에서. Grafik: Plastic (그라픽 플라스틱) 은 도메스틱 아이웨어 브랜드이다. 안경점에 한번이라도 가본 사람은 알겠지만 사실, 아이웨어 브랜드는 그 수를 헤아릴 수가 없을 만큼 많다. 수십년간을 아이웨어 하나에만 올인하고 있는 명품 브랜드만 해도 그 가짓수를 헤아리기 어려운데 중저가 도메스틱 브랜드는 또 오죽할까 - 그렇게 너도 나도 아이웨어 시장에 뛰어들며 내가 고급스럽네 내가 럭셔리하네 하고 있는 이 와중에 태어난 그라픽 플라스틱은 그런 부분에서 보면 참 신기한 브랜드이다. 고급스러운 척도 안하고, 점잖고 세련된 척도 안한다. 그라픽 플라스틱은 그냥 위트만을 보여주고 있다. '일단 한번 써봐'. 그냥 이거 하나다. 그래서 참 재밌다. 그라.. 더보기
Bar & Dining 100호 창간기념 Lava's Party @ Steps 후기 Bar & Dining (바앤다이닝) 은 라이프 스타일 매거진이다. 이름만 들으면 술에 대한 매거진인가 하겠지만 꼭 술에 국한되어 있지만은 않고 전반적인 세계의 맛과 음식문화에 대해 다루고 있는 글로벌 매거진이다. 그런 바앤다이닝이 이번에 100호 창간을 하게 되며 그를 축하하는 자리를 만들었는데 얼마전에는 청담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갈라디너파티를 하더니 이번에는 클럽에서 패션쇼를 곁들인 와인파티를 열었더라 ㅎ 난 스파클링 와인 '리유니트'측이 감사하게 초대를 해주셔서 슬쩍 다녀왔다. 파티는 청담동 스텝스에서 열렸는데, 파티가 8시 시작이었고 내가 8시 10분쯤? 도착했었는데 시간이 좀 일러서 '들어가면 좀 휑하겠네' 하고 들어갔더니만 이게 웬일? 스텝스 안에 발 디딜 틈도 없는게 아닌가;; 이 황당한 상.. 더보기
하늘이 도왔다. 비오는 주말밤의 '포장마차 프로젝트' 포장마차 프로젝트에 대해선 사실 아예 알지 못했다. 행사 당일날 시작 직전까지 이 행사에 대해 듣지도 못했던데다 이 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며 입장을 했으니, 얼마나 무방비로 가게 된건지 하하; 방배에서 제임스와 솔네누나의 결혼식에 들렀다가 곧바로 상수로 넘어가 픽시타고 소풍가자 고정관념전 오픈을 축하하고 그리고 강남으로 돌아오던 길에 이 '포장마차 프로젝트'라는 행사에 대해 듣게 되었는데 뭔가 재밌는 경험이 되겠다 싶어서 뒤도 안돌아보고 바로 플래툰으로 향했다. 그렇다. 장소가 플래툰 이었던 것이다. 이 포장마차 프로젝트는 한국에 상륙한지도 벌써 3주년이 된, 플래툰 쿤스트할레의 기념 파티인 동시에 영국 교포 출신의 건축가와 일본 교포 출신의 건축가 두 분이서 우리네 포장마차를 처음 접하신 뒤 그만의.. 더보기
2012 픽시타고소풍가자! 고정관념展 오픈 얄밉게도 하늘에선 비가 쏟아져 내리고 있었지만 스케쥴이 빡빡했던 토요일이었기에 멈출 수 없었다. 방배동에서 제임스와 솔네누나의 아름다운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곧바로 '픽시타고 소풍가자 : 고정관념전' 전시를 보기 위해 상수동 앤트러사이트로 넘어왔다. (비가 너무 와서 외관은 아예 찍을 생각도 못했네 ㅎ) 픽시타고 소풍가자 행사는 매년 한강 반포지구에서 픽스드기어 바이크를 타는 전국의 모든 크루와 친구들이 한데 모여 즐거운 체육대회 개념으로 열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된 픽스드기어 바이크 매니아들의 잔치였는데 올해에는 성격을 완전히 바꿔, 차분한 마음으로 들렀다 갈 수 있게끔 하는 '전시회'로 돌아왔다. 장소는 상수역 근처에 숨어있는 앤트러사이트. 아는 사람은 잘 찾아가지만 모르는 사람은 정말 찾..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