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400sec | F/2.8 | 16.0mm | ISO-200


월요일 아침부터 외근.

피곤해.


NEX-5T | 1/800sec | F/2.8 | 16.0mm | ISO-200


비밀의 스팟 디깅.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200


우와 이런 곳이 다 있었구나.


NEX-5T | 1/80sec | F/2.8 | 16.0mm | ISO-200


분위기 쩐당.



=



NEX-5T | 1/125sec | F/2.8 | 16.0mm | ISO-200


외근 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충무로를 지나게 되서 점심 식사를 충무로에서 해결하기로 했는데

어디 갈까- 고개를 두리번 거리다 "카레 부대찌개"가 눈에 띄어 이 곳 충무로 고기집으로 들어가게 됐다.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200


와 근데 여기 생각보다 인기도 엄청 많고 뭔가 사장님 마인드도 젊고 그래서 맘에 들었네 ㅎ

이 동네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맛집 많아서 좋겠당.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200


카레 부대찌개를 보고 들어왔으나 재원이가 두루치기를 먹고 싶어하는 것 같아 돼지 두루치기를 주문했는데 이것도 괜찮게 나오넹.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200


으하 굿.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200


베리 굿.



=



SM-G920S | 1/40sec | F/1.9 | 4.3mm | ISO-160


식욕 터진 요즘이라 저녁도 사무실에서 거하게 더블1955로 +_+

진짜 요즘 한 두어달 사이에 6키로 넘게 찐듯....



=




비밀의 스팟에 다시 가서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하필 영하의 기온으로 뚝 떨어진 날이라 나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갔지;;;;

으으으 추워 죽는 줄;;;;


SM-G920S | 1/214sec | F/1.9 | 4.3mm | ISO-40


비둘기 아줌마?


NEX-5T | 1/1600sec | F/2.8 | 16.0mm | ISO-100


민호는 프로답게 화려한 포즈를 샥샥.


NEX-5T | 1/1600sec | F/2.8 | 16.0mm | ISO-100


이 로브 코트 좀 멋진 듯 ㅇㅇ


NEX-5T | 1/2500sec | F/2.8 | 16.0mm | ISO-100


재원이도 고생했다.



재원이랑 로케 화보 찍을때 보통 모델이 서야 할 자리를 내가 테스트삼아 서게 되는데

살찐 돼지라 재원이는 찍을 맛이 안나겠지만 나는 멋진 사진이 생겨서 기분 좋음 ㅇㅇ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추위에 고생한 스태프들을 위해 점심은 돈수백에서 곰탕으로 해결.



=



SM-G920S | 1/24sec | F/1.9 | 4.3mm | ISO-160


회사가 참 고마운게, 가끔 이렇게 스타 강사를 초빙해서 강연 같은 걸 듣게 해준다.

이번에는 박재연 강사님의 '대화하는 법'에 대한 강연을 듣게 됐는데

이른 아침 시간이었지만 생각보다 너무 유익한 강연이라 내 마음에 울림이 좀 있었던 것 같다.

강사님이 너무 미인이시라 그런것도 물론 없진 않으나, 진짜로 좀 좋은 내용이었음 ㅋ

네이버에 박재연 강사님 검색하면 소팅되는 내용이 좀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한 번 찾아보길 ㅎㅎ

PS - 8월에 이미 11월 까지 스케쥴 예약이 다 되어 있었다는 후문 ㅎㅎ



=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앱솔루트(Absolut) 코리아에서 깜짝 소포가 날아왔다.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오잉 - 이게 뭐람.

했는데 알고보니 블루투스 스피커 ㅎㄷㄷ

심지어 스피커 위에 미러볼 조명 같은게 달려있어서 노래 연결해서 들을 때 조명 켜면 아주 난리가 남 ㅋㅋㅋㅋ

이게 사실은 앱솔루트 나이츠라는 파티의 인비테이션이었던건데

너무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물건이라 내가 좀 좋았음 +_+

가끔 분위기 띄울 때 써먹어봐야겠다 ㅋㅋ



=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우리팀에 11월 생일자가 좀 있어서 점심시간에 간소하게나마 깜짝 축하 파티를 열었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생크림 케익 널 좋아해.


NEX-5T | 1/160sec | F/2.8 | 16.0mm | ISO-400


오손도손 분위기 좋다 ㅎ



=



SM-G920S | 1/20sec | F/1.9 | 4.3mm | ISO-800


어느 날의 저녁 식사.

사장님이랑 밥 먹으면 늘 메뉴가 갈비에 소주라는 것을 이렇게 체험으로 입증하게 되었다.

....



=



D-LUX (Typ 109) | 1/400sec | F/4.0 | 12.5mm | ISO-400


날이 추워져 코트를 꺼내 입었다.

이 코트는 무려 7년째 입고 있는 코트인데,

이제 내가 정말 살이 쪘는지 예전엔 제법 풍성한 핏으로 입었던 것 같은데 이젠 아예 딱 맞더라;;;;

으아 나잇살;;;;

아무튼 이 코트는 그래도 내가 진짜 오래도록 잘 입을 수 있어서 좋음 ㅋ 단추가 예쁘기도 하고 ㅎㅎ



=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고민만 며칠하다가 결국 질러버렸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플러스마이너스제로(PlusMinusZero)의 히터.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사이즈가 작고 디자인이 깔끔하다는 것이 구입의 결정적인 이유!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게다가 회전도 됨 +_+


NEX-5T | 1/30sec | F/2.8 | 16.0mm | ISO-400


29CM에서 세일하고 있길래 고민을 며칠 하다가, 역시 구입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그리 하게 되었는데

진짜 잘 산 듯. 회사 동료들은 회사 책상 아래에 두고 발 시렵지 않게 하는 용도로 쓰던데

나는 이거 집에다 가져다 두고 집에서 쓸 생각임 ㅎ

집이 좁아서 ㅋㅋㅋㅋ

ㅜㅜ



=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1600


청담에 베이프(Bape) 입성.

일본보다 가격이 두 배나 비싸다는 것이 흠이지만,

그래도 한국에서 베이프가 잘 커나가고 있는 것 같아 그건 참 보기 좋은 것 같다.

나중에 정식 오픈하면 놀러 가봐야지 ㅎㅎ



=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우리에겐 다소 생소할 수 있는 핀란드 헬싱키의 디자이너 브랜드 일부를 프레젠테이션하는 행사가 열린다고 하여

퇴근 후 청담동 행사장으로 향했다.

아, 확실히 홍대에서 퇴근하고 청담동 가는 건 쉽지가 않더라고?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암튼 패션피니시(Fashion Finnish)라 명명된 이 행사에서는 총 9개 브랜드의 PT가 열렸는데

이 PT에 참여한 브랜드와 아이템의 99%는 한국에서는 소개된 적이 없는 것들이라 제법 흥미롭게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가장 먼저 만나본 것은 오나르(Onar)라는 브랜드로 베지터블 가죽과 윤리적으로 생산된 양털 등을 주로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순록 가죽을 사용한 팬츠랑 페이크 퍼를 쓴 귀마개가 좀 인상적이었는데

오나르는 핀란드에서 지금 떠오르는 가장 핫한 브랜드 중 하나라고 ㅎ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프렌(Frenn)은 내 취향에 잘 맞는 브랜드였다.

브랜드의 역사는 이제 겨우 3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으나 남성복 디자인을 15년 넘게 한 디자이너가 만든 브랜드라고.

북유럽에서 왔으나 어떤 시각에서는 일본에서 온 것 같은 느낌도 드는 것이 좀 재미있었음.

테일러 봉제를 말끔하게 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알-컬렉션(R-Collection)은 1970년대 빈티지 스포티웨어에서 많은 영향을 받은 것 같은 브랜드였다.

솔리드 컬러의 아노락 재킷이 가장 눈에 띄었는데

겉으로 보기엔 별다른 특징이 없어 보이나 최고급 소재에 핀란드 로컬 제작으로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라고 ㅎㅎ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매니스토(Mannisto)는 이번 행사에서 소개된 브랜드 중 가장 캐릭터가 강한 브랜드였다.

나염 처리된 그래픽의 화려함이 굉장해서 처음엔 대충 봤을 때 스키복, 보드복 같은 것이 아닌가 했는데

가까이서 보니 코튼과 데님을 사용한 평상복이었어서 아주 깜짝 놀랐음.

알고 보니 무려 LVMH에서 신인 디자이너 프라이즈의 최종 후보까지 올라갔던 디자이너의 작품이란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패션피니시를 통해 만나 본 9개 브랜드 중 그나마 한국 시장에서 잘 통할 것 같았던 브랜드를 꼽으라면

난 아마도 노멘 네스치오(Nomen Nescio)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커플(인지 부부인지 헷갈리나 아무튼 남성과 여성 듀오) 디자이너가 전개하는 이 브랜드는

그 둘이 직접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들기 위해 유니섹스 피스로 브랜드를 채워나가고 있는데

그 중 베이식 라인은 매 시즌 제품이 계속해서 '추가'되는 독특한 형태로 전개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실제로 저기 걸려있는 옷 대부분을 그 두 디자이너가 함께 입을 수 있는 것 같았는데

- 디자이너 둘이 내 앞에서 직접 옷을 나눠 입어봐 주기도 했다 -

가격대가 좀 있긴 했지만 한국인 감성에도 곧잘 어울리는 것 같아 보기 좋았던 브랜드다.


NEX-5T | 1/60sec | F/2.8 | 16.0mm | ISO-400


투로(Turo)는 역사가 굉장히 오래된 수트 브랜드인데,

여기에서 보기엔 다른 브랜드의 느낌과 달리 완전히 클래식해서 몰입이 잘 안되긴 했으나

핀란드에도 이런 브랜드의 존재가 분명하게 있음을 알 수 있었던 순간이라 유의미했던 조우가 아니었나 싶었다.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그 다음으로 만난 브랜드는 겜미(Gemmi)라고, 지역 이름을 딴 것이 아닌가 추측해 본다만 아무튼

최상급 블루 폭스의 퍼를 소재로 이것 저것 만드는 브랜드라는 소개를 받았는데

세상에 퍼 코트를 잠깐 들어봤는데 뭐가 그렇게 가벼운지;;;;

거짓말 조금 보태면 그냥 바람막이 정도의 무게밖에 느껴지지 않았을 정도다;;

처음엔 여사님들을 위한 브랜드가 아닐까 생각해 봤으나

실제로 만져보고 들어보고 가까이서 보고 해보니 그보다는 젊은 여성들에게 오히려 잘 어울릴 것 같다는 느낌.


NEX-5T | 1/50sec | F/2.8 | 16.0mm | ISO-400


로사폭스(Rosafox) 역시 블루 폭스 퍼를 사용하는 브랜드다.

여기는 옷보다는 블랭킷이나 숄에 집중하는 브랜드인데

겜미보다는 확실히 로사폭스가 좀 더 여사님들에게 어울리는 브랜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ㅎㅎ

(어찌나 화려하던지 +_+)


NEX-5T | 1/40sec | F/2.8 | 16.0mm | ISO-400


마지막으로 만난 브랜드는 요우센(Joutsen)이라고, 핀란드 최초의 그린란드 원정대가 횡단에 성공했던 그 옛날부터

아웃도어 브랜드로 입지를 굳히고 있던 브랜드라고 ㅎㅎ

다운코트가 유명한 브랜드인데 이제는 데일리 웨어로 손색이 없는 재킷까지 만들어 낸다고 한다.

가격대가 무스너클하고 비슷하다고 하는데 내 눈엔 무스너클보다 이게 훨씬 예뻐 보였음 +_+

그렇게 9개 브랜드를 모두 만나봤다.

행사장이 거의 문 닫을 때 즈음 갔던거라 디자이너들과 인사하기도 좀 민망하고 그 늦은 시간에 설명 듣기도 좀 미안했으나

밝게 웃으며 명함도 주고 자신의 브랜드 설명도 친절하게 해주는 모습에 내가 좀 감동했다.

내가 뭐 그들의 한국 시장 진출에 어떤 교두보 역할을 할 순 없겠으나

누군가 이번 행사가 어땠느냐 내게 묻는다면, 분명 어떤 좋은 인상은 받았노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초대해 준 자영이에게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을 남긴다.



=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그날 저녁은 오랜만에 불백으로 ㅎ



=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라이풀(Liful)의 배송.


NEX-5T | 1/20sec | F/2.8 | 16.0mm | ISO-400


라이풀과 스누피의 협업 컬렉션을 지난 PT때 보고 흥분했던 기억이 있는데

그 라인업 중 하나였던 모자를 하나 겟했다 +_+

이거 진짜 너무 귀여운 듯 ㅋ

라이풀 잘한다 잘해!



=



SM-G920S | 1/460sec | F/1.9 | 4.3mm | ISO-40


도산공원 옆에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문을 열었다.

저기 2층은 사무실이고 1층이 매장임 +_+

이쁜 건물 잘 구했네 ㅋ


SM-G920S | 1/120sec | F/1.9 | 4.3mm | ISO-40


여기 근데 여름?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00


태용이형 자기 사진 크게 걸어놓은 거 봐 ㅋㅋㅋㅋ 종교 집회 열어도 되겠닼ㅋㅋㅋㅋㅋㅋㅋㅋ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50


축하 사절단으로 온 패션 디자이너들의 심오한 이야기가 매장 한가운데에서 펼쳐지길래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200


나는 잠시 옷 구경.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320


대한민국 패션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멋지당 +_+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125


비욘드클로젯 도산 스토어를 나와서는 갤러리아 백화점에서 열리고 있는

뮌, 디앤티도트, 소윙바운더리스 팝업 스토어를 살짝 보고,


SM-G920S | 1/30sec | F/1.9 | 4.3mm | ISO-160


카레 돈까스 덮밥으로 하루를 마무리 함.

카레는 늘 굿.



=



SM-G920S | 1/60sec | F/1.9 | 4.3mm | ISO-64


주말에는 역시 맥모닝이지.



끝.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SO 2016.11.16 11:06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로그인만 해도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쏠쏠한 소셜퍼포먼스 마켓 - SISO에서 소중한 파워 인플루언서 여러분들을 모시고 있습니다. 나의 SNS가 수익이 되는곳, SISO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instagram&utm_medium=posting&utm_content=sisolauchingEvent&utm_campaign=siso_service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 Mail : marketing@si-s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