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100sec | F/4.0 | 24.0mm | ISO-1250


어지간해서는 이렇게 당일, 그것도 곧바로 포스팅하는 일은 2년 전부터 그만 뒀는데, 워낙 핫한 소식이고 기다리고 있던 이슈라 곧바로 푼다.

나는 방금, 정말 방금 막 H&M 쇼룸에 다녀오는 길이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늘 뜨거운 감자였던 H&M의 콜라보레이션 시리즈의 다음 주인공이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이라는 뉴스가 떴을 때

나도 그랬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아마 같은 두 가지 생각을 했을 것으로 예상한다.

"진짜?"

그리고

"에휴"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기대했을 수도, 바라고 있었을 수도 있을 것이다. 반대로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사람들도 있었겠지.

그런 사람들이 아마도 "진짜?" 라는 반응을 보였을 것이다.

예상을 못했던 - 사실 전에 슬쩍 듣긴 했었지만 - 나 역시 그런 반응을 보인 사람 중 하나였다.

('WANG'이라는 엠보 처리 된 4개의 알파벳이 "진짜라고 임마" 하는 듯 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88.0mm | ISO-1250


H&M이 매번 이슈가 된 걸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적어도 옷을 좀 좋아한다 하는 사람 치고 'H&M 대란' 이라는 말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테니.

캠핑족과 리셀러들의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 장본인이기도 한 H&M의 새로운 이슈를 접한 사람들은 분명 그에 대한 걱정도 했을 것이다.

'어떻게 사' '또 줄 길게 설텐데'. "에휴"는 그런 사람들이 보였을 반응을 두고 한 이야기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0.0mm | ISO-1250


어찌됐든 때가 됐다. 이제 11월이 되면 알렉산더왕과 H&M에 대한 이야기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가 될 것이다.

아마 매장에서는 발매 당일 오후부터 이전의 평온한 모습을 되찾을 것이고 그 뜨거웠던 열기는 온라인 세상에서나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득템'을 하게 될 행운의 주인공들만이 웃으며 회자할 수 있을 이야기의 주인공,

알렉산더왕 x H&M 컬렉션을 방금, 쇼룸을 통해 미리 만나보고 왔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67.0mm | ISO-1250


룩북과 공개 된 이미지 컷을 통해 대부분의 아이템을 확인 했으리라 생각하므로

굳이 자세한 리뷰 따위는 하지 않을 생각이다. 내가 뭐 이걸 하나하나 입어보고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긴 것도 아니고

디스플레이 되어 있는 것들을 천천히 움직이며 위 아래로 스윽 훑어보고 만져본 게 전부니까.

그리고 어차피, 각자 취향이 있는거잖아? ㅎ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내가 매번 걱정하는 것 중 하나는 "하이 레벨의 네임 밸류의 겉모습만을 가져오는 퍼블릭 SPA가 되진 않을지"하는 부분인데

다행히도 H&M은 대부분의 컬렉션을 만족스럽게 완성해 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이번 시즌 역시 내 그런 기억은 비슷하게 유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75.0mm | ISO-1250


H&M이 그간 보여온 행보와 크게 다르지 않으나 알렉산더 왕 x H&M 컬렉션이 차별화 되는 부분도 분명하게 존재한다.

그건 바로 '리디자인'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2.0mm | ISO-1250


H&M과 협업 했던 이전의 타 디자이너들이 자신이 과거에 선보였던 디자인을 H&M을 통해 리바이벌했다면

알렉산더 왕은 H&M과 손을 잡으며 새로운 아이템을 만들어냈다.

일단 이 사실만으로도 이 컬렉션은 의미적인 부분에서 성공했다고 본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자면 하나하나 살펴보니 사진으로 본 것 보다 제품들이 묵직해서 좋았던 것 같다.

무거운 것이 무조건 좋은 것은 분명 아니지만, 사진으로 느껴졌던 묵직함이 실제로도 전달 되고 있는 것 같아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만족했다.

(사진 속 슬리퍼는 상상 이상으로 묵직했다)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으나 개인적으로는 블랙과 화이트만을 쓴 것 치고 꽤 재미있는 디자인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모노톤의 배색이라면 옷도 자칫 미니멀해서 심심함까지 느껴질 수 있을텐데, 알렉산더 왕 x H&M 컬렉션에서는 적어도 심심함은 느낄 수 없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82.0mm | ISO-1250


메탈 소재가 안 쓰인 것은 아니지만 지퍼 같은 부자재도 블랙으로 통일하고 광택의 유무를 조절하기까지 해서 고급스러워 보이는 느낌도 들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그리고 생각 이상으로 액세서리와 잡화군의 구성이 탄탄했다.

지금 글을 쓰면서 기억을 더듬어 보면, 옷 보다 액세서리를 보는 데에 더 정신이 팔려있었던 것 같기도 하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하나하나 부분적인 요소들에도 관심이 많지만

그런 것들이 모이고 쌓여 하나의 완벽한 컬렉션을 -하나의 일관된 느낌으로- 맞춰 완성해 냈는가 역시 중요하게 보는 성격인데

알렉산더 왕 x H&M 컬렉션은 그런 부분에 있어서도 제법 성공했다라고 느껴졌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양말은 실제로 보니 제봉과 절개가 독특하게 되어있더라)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앞서 잠시 이야기 했던 광택의 유무 조절에 대해 가장 놀랍게 본 것이 이 키링이었는데,

흔히 체인 형태로 된 열쇠고리 부자재를 쓰는 것과 달리 알렉산더 왕은 끈이라는 소재를 고른 것이 재미있게 다가왔다.

번쩍 거리는 것 만이 부티가 나는 것이 아니라는 걸 명쾌하게 보여주는 느낌이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0.0mm | ISO-1250


네오프렌이라는 소재나 절제된 컬러, 무광처리 된 몇가지 부자재들을 보니 확실히 멋져 보였다.

좋은지는 내가 입어본 것이 아니니 무어라 말할 수 없으나, 멋져 보이는 것 만큼은 확실히 느껴졌다.

이 컬렉션은, 정말 멋졌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67.0mm | ISO-1250


(개인적으로 가장 빨리 품절 되리라 예상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저 권투 글러브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물론 다른 시선으로 볼 줄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떤 단점이 있을까 하는 부분으로도 잠시 고민해 봤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선글라스는 구성품이 굉장했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67.0mm | ISO-1250


이런 단점이 있을 수 있겠다.

알렉산더 왕 x H&M 컬렉션은, 같은 컬렉션으로 맞춰 입어야만 멋질 것이라는 점?

다른 평상복과의 매치가 쉽지 않을 수 있겠다는 점?

아 물론 스웻셔츠나 후드 짚업 같은 기본 아이템 혹은 액세서리는 심플한 아이템이라 곧잘 묻어날 것 같았지만,


Canon EOS 6D | 1/50sec | F/4.0 | 84.0mm | ISO-1250


몇몇의 아우터는 구입시 필히 집에 있는 옷장 속 아이템들을 상상으로라도 매치시켜 봐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발매 당일 내 눈 앞 행거에 알렉산더 왕 x H&M 컬렉션이 남아있다면, 그런 고민할 시간이 사치라고 생각할 순 있겠지만 ㅎ)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가죽과 네오프렌 소재의 의류는 관리가 용이한 것 또한 아니므로

장기적인 관점에서도 분명 구입할 때 고민은 꼭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67.0mm | ISO-1250


이런 몇가지 - 있을 지 모르는 - 단점에 대해 생각해 보고 나니 옷이 달라 보이기 시작했다.

는 무슨, 그래도 멋진 건 여전히 멋져 보였다.

(사진 속 파카는 실물로 보니 정말 갖고 싶더라. 걸려있던 샘플이 M이라 입어보지는 못했는데 임팩트는 상당했음. 아, 무게도.)


Canon EOS 6D | 1/40sec | F/4.0 | 96.0mm | ISO-1250


여기저기 다양한 디테일이 없는 것도 아닌데,

희한하게 튄다는 느낌이 없었다.

뭐가 지나치게 많은 걸 좋아하지 않는 나로써는 이게 참 희한한 일이 아닐 수 없다.


Canon EOS 6D | 1/40sec | F/4.0 | 85.0mm | ISO-1250


(후드는 지퍼로 탈부착이 가능하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1250


(평범한 후드 짚업일 뿐인데 라벨이 주는 아우라는 상당하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90.0mm | ISO-1250


어쨌든 명심할 것은, 스포티한 룩이 주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평소 데일리 아이템으로 입기에는 어느 정도의 내공이 필요할 것이라는 점이다.

아무리 멋진 트레이닝 복이라고 해도, 그걸 매일 입으면 참 없어 보이기 쉽상이니까.

(분명히 다시 말하지만, 스포츠 컬렉션이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75.0mm | ISO-125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여기부터는 우먼스 컬렉션을 담은 사진들인데, 내가 여성의 옷에 대해서는 아는 것도 별로 없고

이미 썰은 위에서 실컷 풀었으므로 텍스트는 이쯤에서 줄일까 한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1250


(근데 이 요가 매트는 칭찬을 좀 하고 넘어가야겠다. 정말 퀄리티가 상상 이상이었다)


Canon EOS 6D | 1/50sec | F/4.0 | 90.0mm | ISO-1250


Canon EOS 6D | 1/40sec | F/4.0 | 96.0mm | ISO-1250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80sec | F/4.0 | 67.0mm | ISO-125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90.0mm | ISO-1250


Canon EOS 6D | 1/50sec | F/4.0 | 85.0mm | ISO-1250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1250


이 모든 아이템은 11월 초에 만나볼 수 있다.

(많은 사람이 만나지는 못할 것이 분명해 보이고 그게 안타깝기도 하나, 시기는 아무튼 그렇다)


Canon EOS 6D | 1/320sec | F/4.0 | 67.0mm | ISO-1250


H&M이 디자이너 브랜드와 협업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도 벌써 10년이 되었다고 한다.

그 동안 많은 디자이너가 H&M을 만났고 H&M은 그로부터 많은 이슈를 만들어 냈다.

알렉산더 왕도 이변이 없는 한,

그 역사의 한 페이지에 멋지게 이름을 올리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11월에 다시 만나길.

(정확히, 6일임)



Posted by 쎈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