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200


디자이너 권세진의 쇼콩트(Chokonte)도 새로운 시즌을 시작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가로수길 포스티드(Posted)에서 반갑게 맞이해 준 그녀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

쇼콩트의 2014 FW 시즌을 미리 만나보고 왔다.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이 레더 코트였는데, 모든 디테일이 바이커 재킷을 따르고 있어 재미있게 봤다.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사실 그 자체가 놀라운 만남은 아니었다.

바이커, 라이더 재킷의 형태를 띈 코트는 사실 이전의 다른 많은 브랜드에서도 자주 봐 왔으니.

하지만 이 뒤에 숨은 이 디테일 때문에 나는 쇼콩트의 코트가 더욱 반갑게 다가왔다.

딱 1년 전에도 쇼콩트의 13 FW 시즌 프레젠테이션을 보며 권세진 디자이너가 고집(?)하는 이 디테일에 놀랐던 기억이 있는데,

여성브랜드고 여성을 위한 옷을 만들지만 남성적인 디테일을 기가막히게 섞어내는 그 재주에 매번 놀라게 되는 것 같다.

그러니까 이 코트도 단순히 바이커 재킷의 기장을 늘려 코트로 만든 것이 아니라,

코트를 만들어 놓고 전면부에 바이커 재킷 디테일을 넣은 느낌이랄까?

다시 말하면, 바이커 형태의 코트를 만들어 놓고 뒤에 이런 플레어 디테일을 더한 것 같지 않고

플레어 스커트처럼 마무리 되는 코트를 만들어 놓고 그를 바이커 재킷처럼 보이게 한 것 같은 그 알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는 소리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처럼)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여성복이지만 남성복 같은, 하지만 매니시 룩이라고 보기엔 또 지나치게 여성스러워 보이는 것 같다는 느낌은 이후로도 계속 된다.

이 라이더 재킷 같은 경우만 봐도 그냥 이렇게 보면 뭐가 특이하냐 하겠지만,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밑단에 탈부착이 가능한 천 하나를 덧대어 보다 여성스러운 느낌을 극대화 시키고 있었으니까.

따지고 보면 이런 라이더 재킷은 결국 '터프'라는 단어와 연결될 수 밖에 없는 녀석인데 그를 한 없이 여성스러워 보이게 만들었다는 그런?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어안렌즈로 찍어서 티가 잘 안 날텐데, 이 스웻셔츠도 저 아래에 천 하나가 덧대어져서

스웻셔츠가 지니고 있던 기존의 스포티한 느낌보다 어떤 뭐랄까- 하늘하늘거리는 여성미가 더 강하게 느껴졌고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이 힙합 무드 강하게 풍기던 후디도 가만히 보면,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저 아래에 레이스를 달아놔서 그 이미지가 완전!

심지어 비대칭으로 마감해서 드라마틱한 무드가 +_+ 하트 뿅뿅!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뒤에서 보면 이리도 아름다운 수준임 ㅇㅇ


NEX-5T | 1/40sec | F/3.5 | 16.0mm | ISO-800


그렇게 쇼콩트의 아이템 하나하나를 보다 그 모든 것들을 정리해 줄 하나의 단어를 보게 되었는데,

주브나일(Juvenile)이 바로 그 였다.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쇼콩트가 주브나일이라는 단어를 고른 데엔 크게 두가지 뜻이 담겨있다.

하나는 사전적 의미로 '어린애 같은' '유치한' 그런 누군가를 그리며 컬렉션을 만들었다는 뜻이고

다른 하나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뮤지션의 이름을 가져온 것이다. 힙합 컬쳐의 그 자유분방한 에너지를 끌어왔다는 뜻이겠지?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옷 이야기를 계속 해 보자.

이 '아름다운' 후디는 맨 처음, 포스티드의 앞을 가리고 있는 커다란 이미지 속에서 모델 홍효연이 입고 있던 바로 그 옷이다.

굉장히 루즈한 핏에 길이도 짧지 않아서 이런 사이즈의 옷을 입는다면 정말 딱 청소년기의 여학생마냥,

여자도 아니고 남자도 아닌 그 이상한 뭔가처럼 보일텐데 그 위에 아름다운 레이스를 더하면서

권세진 디자이너는 이를 그 어떤 후디보다도 여성스러운 느낌을 완성해 냈다.

허리에 라인이 들어간 것도 아니고 타이트한 핏이 아닌데도 이런 느낌이 나는 후디를 적어도 나는, 태어나서 처음 봤다.

(역시!)


NEX-5T | 1/40sec | F/3.5 | 16.0mm | ISO-800


그 외에도 그 희한한(?) 성별의 줄타기를 한 재미있는 디테일이 담긴 옷을 많이도 볼 수 있었음 +_+


NEX-5T | 1/40sec | F/3.5 | 16.0mm | ISO-800


NEX-5T | 1/80sec | F/3.5 | 16.0mm | ISO-800


(이거 홍미 잘 어울릴 것 같던데..)


NEX-5T | 1/50sec | F/3.5 | 16.0mm | ISO-800


NEX-5T | 1/40sec | F/3.5 | 16.0mm | ISO-800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캬~ 이 곡선 보소~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거기에 쇼콩트에서는 재미있는 비니도 선을 보였다.


NEX-5T | 1/60sec | F/3.5 | 16.0mm | ISO-800


스냅백을 연상케 하는 사이즈 조절 탭이 달린 비니였는데,

어차피 비니는 신축성이 있기 때문에 굳이 저걸 쓸 필요는 없겠지만

저런 재미있는 디테일을 더했다는 것 만으로도 재미는 충분한 듯!


NEX-5T | 1/100sec | F/3.5 | 16.0mm | ISO-800


권세진 디자이너의 쇼콩트를 보고 있으면 참 '재미있다'는 생각이 계속해서 든다.

계속 말했지만, 완전히 여성만을 위한 여성복을 만드는 브랜드인데, 그 속에 쓰이는 많은 디테일이 남성복의 그것을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찌 보면, 옷은 여성을 위할 지 모르겠으나 그를 멋지게 입을 줄 아는 여성을 바라는 남성까지도 사실은 위하고 있는 건 아닐지 하는 생각도.

늘 조용히 움직이지만 언제나 신선한 무언가를 보여주는 권세진 디자이너와 쇼콩트를 나는 이번 시즌에도 지지하리.


멋쟁이 세진! 고생 많았어요!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