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2000

 

'남자'를 말할 때 우선시 되는 게 뭐가 있을까? 수려한 외형을 자랑하는 자동차가 있을 것이고, 몸에 착 감기는 잘 빠진 수트도 있을 것이고.

그리고 또 뭐가 있을까, 그래 그래 술이 빠질 수 없겠지. 물론 뭐 술을 즐겨 마시는 내가 아니긴 하지만? 후후후-

 

Canon EOS 6D | 1/25sec | F/4.0 | 55.0mm | ISO-2000

 

술에도 뭐 여러가지 종류가 있겠지만, 남자, 남자의 품격이 주제라면 역시 보드카를 빼 놓을 수 없을 거다. (와인은 느낌이 좀 여성스럽잖아?)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2000

 

보드카로 장르를 좁혔으니 그럼 보드카 안에서 얘기를 해보자. 보드카 브랜드도 한 두가지가 아닌데 과연 보드카 끝판왕은 어디일까?

보드카 브랜드 중에 우리가 그나마 쉽게 접하고 있는 게 앱솔루트, 스미노프, 그리고 네미로프 정도일 건데

그건 정말 말 그대로 '그나마 쉽게' 접하는 군에 속하는 브랜드들이고

Beluga(벨루가)를 보드카의 끝판왕 정도라고 하면 적당한 선택이지 않을까? 딱히 토 달 사람은 없을 것 같다.

뭐 오죽하면 벨루가에서 자신을 스스로 수퍼 프리미엄 보드카라고 부르겠냔 말이지 ㅎㅎ

 

Canon EOS 6D | 1/15sec | F/4.0 | 105.0mm | ISO-2000

 

그런 벨루가가 마침내 국내에도 정식 런칭 되었다. 그리고 그를 알리고 축하하는 자리가 지난 2월 20일 수요일, 유니페어에서 열렸다.

무려 시가, 보드카 그리고 구두가 가득했던 그 곳에서.

 

Canon EOS 6D | 1/20sec | F/4.0 | 65.0mm | ISO-2000

 

그럼 유니페어에 대해서도 얘기를 좀 해야겠다.

클래시컬 룩이나 수트를 주로 입는 이들 중에 패션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면 이제는 다 알고 있을 유니페어는 남성 구두 전문 편집매장 이다.

2011년 초 오픈 이래 지금까지 동종업계에선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가장 스타일리쉬한 샵으로 꼽힌다.

(굳이 그들의 역사에 대해 꼬집자면 2008년이 실제 시작이지만 유니페어라는 상호로 독립 오픈을 한 건 2011년 이니 그렇게 정리하기로.) 

 

Canon EOS 6D | 1/25sec | F/4.0 | 24.0mm | ISO-2000

 

그런 유니페어에서 보드카 끝판왕 벨루가 런칭 파티를 연다니 어찌 가보지 않을 수 있으랴.

눈으로 보여질 행사의 디테일에 대한 궁금증도 컸고 벨루가를 직접 시음해 볼 수 있으리란 생각에 망설임 없이 달려가 봤다.

 

Canon EOS 6D | 1/80sec | F/4.0 | 24.0mm | ISO-2000

 

내 기대감에 대한 만족도는 유니페어에 들어서고 딱 1분만에 판가름 났다. 대박. 이라고.

벨루가 런칭을 기념하며 유니페어에서 벨루가와 콜라보레이션한 구두가 있다고 들었는데 그 모델들을 보니 딱 그 생각이 든 거다. 대박.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2000

 

그냥 뭐 생각없이 스윽 보면 이게 뭐 대단한거냐 할 수 도 있겠지만

이 구두는 무려 Carmina(카르미나)와의 콜라보레이션 결과물이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000

 

카르미나는 스페인에서 태어난 수제화 브랜드다. 카르미나라는 회사의 역사는 사실 그리 오래 되지 않았으나

창립자 Jose Albaladejo Pujadas 할아버지의 연혁까지 모두 합쳐놓고 얘기하자면

지금 카르미나의 상승세는 어찌보면 당연하다 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난 퀄리티와 합리적인 가격대를 갖고 있는 브랜드다.

(합리적이라는게 서민적이라는 뜻은 아님)

 

Canon EOS 6D | 1/160sec | F/4.0 | 105.0mm | ISO-2000

 

송아지가죽을 써서 굿이어웰티드 공법으로 만든 이 수제화의 인솔에는 이렇게 카르미나, 벨루가 그리고 유니페어의 로고가 뙇! 뙇! 뙇!

하지만 더욱 놀라운 건 이 기념 모델이 판매를 위해 제작된 게 아니라는 것.

순수하게 기념하기 위해 제작했다는 것.

그런게 진짜 가치를 높여주는 부분인거지 +_+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000

 

유니페어도 그렇게 이 파티의 주인공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었지만

또 다른 진짜 주인공, 벨루가도 이렇게 함께 하고 있으니 벨루가에 대한 이야기도 좀 해야겠다.

(저 잔 디자인 보소 ㄷㄷㄷ)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2000

 

좀 전에 본 잔이랑 이 병에 보이는 저 어류(?)가 벨루가다.

근데 좀 재밌는게, 벨루가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흰돌고래라고 나오는데, 저건 돌고래가 아니잖아 누가봐도...

근데 또 웃긴건 벨루가 캐비어는 철갑상어에서 채취한 알로 만든거라고 하니, 그런 의미로 보면 저게 딱 철갑상어 모양이고...

정확한 어원은 사실 잘 모르지만 후자쪽 해석이 맞는 기원이 아닐까 생각하는게,

파티장에서 벨루가 한잔 시음하려고 하니 관계자분이 "이 캐비어 먼저 드시고 (벨루가를) 드세요" 라고 했었으니 아무래도?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000

  

밀납 봉인 되어있는 골드라인. 이거 한 병에 소비자 가격이 45만원이라고 ㄷㄷㄷㄷ

엄청나지 가격부터가? ㄷㄷㄷㄷ

 

Canon EOS 6D | 1/80sec | F/4.0 | 55.0mm | ISO-2000

 

유니페어 안에는 사람들이 바글바글.

유니페어 VIP들, 주류업계 관계자들 그리고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들 합쳐서 이 날 거의 200여명 넘게 왔....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거 맛있더라 크크. 피자 같았는데 암튼 +_+

 

Canon EOS 6D | 1/100sec | F/4.0 | 105.0mm | ISO-2000

 

Yummy >_<

 

Canon EOS 6D | 1/8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날 파티에서는 케이터링과 함께,

 

Canon EOS 6D | 1/15sec | F/4.0 | 24.0mm | ISO-2000

 

벨루가 시음이 무제한 뙇 !

보통의 보드카는 위스키랑은 다르게 오크통 숙성의 과정이 없다고 한다.

근데 이 벨루가는 특이하게 노블라인은 30일, 골드라인은 90일의 숙성기간을 거친다고.

그래서 좀 더 부드러운 맛을 즐길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40도가 넘는 술이 부드러워봐야 얼마나 부드럽겠노 ㅋㅋ

 

Canon EOS 6D | 1/40sec | F/4.0 | 24.0mm | ISO-2000

 

나도 그래서 이 녀석을 언제 또 마셔보겠나 싶어서 기분삼아 몇잔 큭 -

하지만 역시 강한 도수 답게 확! 무언가 몸 속에서 끓어오르는 그런게 느껴지더라 ㅋ

역시 남자의 술 !

 

Canon EOS 6D | 1/30sec | F/4.0 | 93.0mm | ISO-2000

 

역시 폼나...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저기 저 밀납 봉인에 금속 플레이트로 마감 된 게 아까 설명한 골드라인, 그리고 그 옆에 있는 건 노블라인.

 

Canon EOS 6D | 1/80sec | F/4.0 | 60.0mm | ISO-20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유니페어의 제일 안쪽 룸에서는 이색적인 풍경이 ㅋㅋ

 

Canon EOS 6D | 1/15sec | F/4.0 | 75.0mm | ISO-2000

 

그럼 이번엔 유니페어의 취급 브랜드에 대해 또 얘기를 해봐야 겠다.

아깐 그냥 유명하다는 얘기만 했으니 ㅎ

 

Canon EOS 6D | 1/13sec | F/4.0 | 45.0mm | ISO-2000

 

유니페어에서는 20만원대부터 200만원에 육박하는 선 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구두를 만나볼 수 있다.

아까 언급했던 카르미나 부터 우리가 그나마 많이 들어본 알덴, 로크, 트리커스를 비롯 파라부트, 스테파노 베메르, 에드워드 그린 까지

프리미엄급 남성 구두는 과장 조금 보태면 이 곳에서 거의 다 만나볼 수 있다고도 할 수 있겠다.

근데 구두만 판매하냐 하면 그건 또 아니다. 패션을 완성시킬 수 있는 몇가지 악세사리군도 취급을 하는데다

자체적으로 '일반적으로 하기 힘든 종류까지' 케어할 수 있는 수선도 가능한 곳이니 진짜 대단한 매장 인거지.

 

Canon EOS 6D | 1/13sec | F/4.0 | 65.0mm | ISO-2000

 

암튼 그래서 눈으로만 봐야 하는 제품들이 이렇게 ㅎㅎㅎ

 

Canon EOS 6D | 1/13sec | F/4.0 | 82.0mm | ISO-2000

 

물론 가격대가 역시, 쉽게 지갑 열기 어려운 선이지만, 그래도 이렇게 보고 있으면 참 탐나긴 한단 말이지..

나도 어쩔 수 없는 남잔가봐..후후..

 

Canon EOS 6D | 1/20sec | F/4.0 | 105.0mm | ISO-2000

 

이 날 행사에는 범수형님도 함께 하셨다.

뮤즈로 오신 것 같았는데 실제로 뵈니 정말 멋지시더라.

아, 남자다! 하는 그런 인상이 팍!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Canon EOS 6D | 1/125sec | F/4.0 | 105.0mm | ISO-2000

 

유니페어 안쪽 벽면에 디스플레이 된 벨루가.

 

Canon EOS 6D | 1/125sec | F/4.0 | 82.0mm | ISO-2000

 

케이스도 어마어마하지?

(저기 보이는 자그마한 망치는 밀납 봉인을 깰 때 쓰는 용도. 망치 뒷편에 달린 솔을 이용해 그 깨진 부스러기를 치울 수도 있다.)

 

Canon EOS 6D | 1/60sec | F/4.0 | 105.0mm | ISO-2000

 

아우라가 장난이 아닐세.

 

Canon EOS 6D | 1/60sec | F/4.0 | 55.0mm | ISO-2000

 

유니페어도 인테리어가 장난이 아닐세.

 

Canon EOS 6D | 1/30sec | F/4.0 | 65.0mm | ISO-2000

 

분위기가 무르익었을 때 이날 행사의 메인 이벤트였던 럭키드로우가 진행됐다.

마이크를 잡고 계신 분은 벨루가를 국내에서 유통하게 된 아영FBC의 대표님이시고,

 

Canon EOS 6D | 1/30sec | F/4.0 | 55.0mm | ISO-2000

 

이 분은 벨루가 런칭을 축하하기 위해 러시아에서 직접 날아오신 벨루가 대표님.

간단한 훈화(?)말씀의 시간이었음 ㅋ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아무튼 모두가 바라던 럭키드로우가 시작 됐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번호표를 뽑는데 역시나.. 모두의 관심이 집중 될 수 밖에 없었던게,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아니 상품이 무려 벨루가 ㄷㄷㄷㄷ

45만원이나 하는 골드라인 제품이 럭키드로우 경품으로 무더기 증정!

시원하다!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당첨이 막 계속 되는데!

난 왜 안돼는건데!

음?

 

Canon EOS 6D | 1/30sec | F/4.0 | 45.0mm | ISO-2000

 

심지어 나중에는 앞서 소개했던 유니페어 x 카르미나 x 벨루가 구두 + 벨루가 골드라인 패키지 상품까지 럭키드로우 경품으로 등장.

유니페어 안에 모인 이들이 이거 뽑히면 정말 대박이라고 여기저기서 웅성웅성 거리고 ㄷㄷㄷㄷ

그도 그럴게 저 구두 하나에 (비록 판매용은 아니었으나) 가격을 굳이 정하자면 거의 70만원선 이었으니까....

아, 참고로 저 구두 들고 말씀하고 계신 분이 유니페어의 강재영 대표님.

 

Canon EOS 6D | 1/30sec | F/4.0 | 82.0mm | ISO-2000

 

누가 뽑힐까 내가 뽑힐까 내가 뽑히면 대박이겠다 그럼 진짜 얼마나 좋을까 혼자 막 별별 생각을 다 하면서 지켜봤는데,

 

Canon EOS 6D | 1/30sec | F/4.0 | 24.0mm | ISO-2000

 

헐......

진수가 뽑혔어......

아까 벨루가 한병 증정하는 거에 키도도 뽑히더니......

왜 너네는 늦게와도 뽑히는거니......

난 왜 안뽑히는거니......

......

 

Canon EOS 6D | 1/50sec | F/4.0 | 82.0mm | ISO-2000

 

결국 난 그렇게 군침만 흘리며 남자를 완성 시켜줄 보드카와 구두를 바라만 보다 왔다는 그런 마무리.. 하아..

그래.. 내가 될 리 없지 뭐.. 하루 이틀 일인가 크크크 +_+

 

 

+ 더하기

행사장에서 찍었던 몇몇 분들의 '남자다운' 스타일링.

 

Canon EOS 6D | 1/3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30sec | F/4.0 | 88.0mm | ISO-2000

  

Canon EOS 6D | 1/25sec | F/4.0 | 73.0mm | ISO-2000

  

Canon EOS 6D | 1/40sec | F/4.0 | 105.0mm | ISO-2000

 

Canon EOS 6D | 1/15sec | F/4.0 | 105.0mm | ISO-2000

 

벨루가 런칭 축하드립니다 ㅎ 뭐, 제가 쉽게 접할 수 있는 가격대는 아닌지라 뭐 자주 마시거나 하진 못하겠지만

이렇게 멋진 보드카를 한국에서도 정식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는 건 고무적인 일이고 멋진 일이니 앞으로 응원할께요 ㅎ

그리고 이 9:1이라는 엄청난 성비(?)로 남자의 자리를 마련해 주신 인디케이트와 나비컴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

저도 더 멋진 남자가 될께요 !

음?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엔실장 2013.02.26 12:30 신고  댓글쓰기

    벨루가.. 진짜 끝판대장들의 모임이네요.
    45만원 짜리 한잔 마셔봤으면 좋겠어요. 무슨맛일까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