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FX180 | 1/640sec | F/9.0 | 6.0mm | ISO-800

 

오지 않을 것 같았던, 언젠간 오리라 생각했으나 그게 이렇게 정말 실제로 일어날지 몰랐던,

나의 마지막 출근날.

 

DMC-FX180 | 1/50sec | F/2.8 | 6.0mm | ISO-200

 

아는 사람들이야 뭐 내가 카시나에 다니는거 다들 알고 있었지만,

혹시 눈치를 챘을지 모르겠는데 난 이 블로그에서 내가 "카시나에 다니고 있다"라고 직접 글을 적었던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그냥 "우리 회사" "내가 몸담고 있는 곳" 정도로만 표현했던게 전부 ㅎ

물론 뭐 사진만 봐도 눈썰미 있는 사람들이야 알아챌 수 있을정도긴 했지만 암튼.

4년하고도 3개월 남짓 되는 시간을 함께 했던 카시나를 이제 떠나게 되었다.

 

DMC-FX180 | 1/250sec | F/2.8 | 6.0mm | ISO-800

 

그래서 이렇게 자리도 싹 비우면서, 버릴거 버리고, 넘길거 넘기고 뭐 그랬네 마지막 날엔 ㅎ

 

DMC-FX180 | 1/125sec | F/2.8 | 6.0mm | ISO-800

 

금이야 옥이야 쓰던 카메라도 넘기고, 컵라면도 넘기고 ㅋㅋ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800

 

점심은 뭘 먹을까, 이제 하남시 올 일도 없는데 하남시 아니면 못 먹을거 먹고 싶다 - 했지만 결국 그냥 순대국으로 ㅋㅋ

 

DMC-FX180 | 1/25sec | F/2.8 | 6.0mm | ISO-800

 

이 순대는 근데 진짜 맛있더군.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200

 

점심먹고 사무실로 돌아와, 1층에 있던 아울렛도 마지막으로 ㅎ

여기도 안녕 ~

 

DMC-FX180 | 1/200sec | F/9.0 | 6.0mm | ISO-200

 

그렇게 하남에서의 마지막 햇살을 즐기고 있는데 따로 밥먹고 돌아오던 웹팀이 내게 브이질을 +_+

 

DMC-FX180 | 1/25sec | F/2.8 | 6.0mm | ISO-200

 

자리 결국 다 치움. 휑하네 ㅋ

그래도 다행히, 한 1주일쯤 전부터 조금씩 집으로 물건들 옮기고 그래놔서 어렵지 않게 정리 마무리 했다.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아울렛에서 혼자 고군분투하는 준열이. 고마웠다. 스투시 룩북 작업도 고마웠고 ㅎ

아울렛, 은근히 외로웠을텐데 묵묵히 열심히 해주니 고맙데 -

앞으로도 더 고생하고 ! 힘내라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스타렉스 타고 압구정으로 돌아오는 이 퇴근길도 마지막이로구나 ㅎ

맨날 퇴근 빨리 하자고 애들한테 바락바락 소리지르고 그랬는데..

다 마지막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피나클에 오니 도연이가 또 이리 반겨주고..

도연이도 고생 많았지 ㅎ 나한테 욕도 많이 먹고 내가 맨날 틱틱대고 쏘아붙이고 - 내가 얼마나 싫었을까 ㅋㅋ

그래도 항상 깍듯이 대해줘서 참 고마운 녀석.

도연아 너도 힘내라 !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400

 

의도한건 아니었으나 스투시 서울챕터 매니저로 꽤 오랜시간 함께 일해온 정원이도 나와 같은날 퇴사를 하게 됐다 ㅎ

난 카시나 퇴사 기념으로 '직원으로써' 마지막 쇼핑을 하러 스투시 서울챕터에 들렀고

정원이는 '직원으로써' 마지막 결제를 도와줬고 ㅋㅋ

정원아 - '거기'에서 다시 보자 ㅋㅋ 고생 많았다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직원으로써' 마지막 쇼핑물은요.jpg

 

DMC-FX180 | 1/40sec | F/2.8 | 6.0mm | ISO-400

 

내 송별회를 겸한 본사 전체 회식은 새마을식당 에서 ㅎ

여기도 진짜 오랫만이네 -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자리가 부득이 모두 함께 앉을수 없어서 테이블을 좀 나눠 앉았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그래서 난 아이들에게 '일단 멀쩡할때 사진 빨리 찍어두자' 라고 제안했고

안나랑 진배 먼저 찍어줬는데 진배는 왜 벌써 안멀쩡 한거냐 ㅋㅋㅋ

안나는 내가 첫 출근 하던날 나랑 가장 처음 인사했던 직원이기도 하고, 카시나의 엄마이기도 하고 ㅎ

어린나이에 참 산전수전 다 겪은, 진짜 잔뼈굵고 내공쩌는 무시무시한 부장님이지만,

하고 있는거 보면 그냥 진짜 20대 중반의 꿈많은 아가씨 ㅎㅎ

안나 정말 너무너무 고마웠고 앞으로도 더 힘내줘 +_+

진배는, 보고 있으면 내 군대시절을 보는 느낌이다 ㅎ

그냥 밑에 누가 오래 안들어 오는 바람에 진짜 하필 그 때문에 사무실 막내로 참 온갖 잡일 다 맡아서 하는 ㅋ

근데도 군소리 없이 잘 움직여주는 착하고 재밌는 친구 +_+

진배에게도 얼른 다시 봄이 오길 빈다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고기는 틀림이 없지. 신앙임.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웹팀 시절에 함께 고생했던 경호과장님 ㅎ 이젠 경호씨라고 불러야지 ㅋㅋ

솔스티스 재직 시절에, 내가 카시나 손님이었을때 LRG 해골 후드 택배 거래 친절하게 응대해 줬던 것 부터 좋게 인상 박혔었는데

사람이 너무 능글맞아서 좋다가도 얄밉다가도(?) ㅋㅋㅋㅋ

고생 많았어용 +_+

 

DMC-FX180 | 1/13sec | F/2.8 | 6.0mm | ISO-400

 

물류팀 대장 제동이.

결혼한 것도 멋있고, 상민이 아빠 된것도 멋있고 ㅎ 이래저래 난 애아빠 보면 그냥 멋있는거 같다.

물류팀 서포트 내가 제대로 해준것도 없는데 고생많았다고 먼저 인사해주고 +_+

제동이도 화이팅이다 진짜 +_+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 '세번째' 부사수 였던(?) 수지.

수지한테도 내가 초반에 참 땍땍거리고 그랬는데, 잘 받아줘서(?) 고맙고 - 애가 참 성격이 화통해서 좋다.

수지도 뭐 알아서 잘 하니까, 앞으로 더 잘하겠지 +_+ 힘 ! ㅋㅋ

아 그리고, 이 사진이 내가 안 취한 멀쩡한 모습의 처음이자 마지막 모습이었다 ㅋㅋㅋ

이게 진짜 자리 앉아서 한 10분? 됐을까 말까한 정말 초반때 미리 찍어뒀던건데, 이 뒤로 나 망했음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형주도 망했음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망한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긴장한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쫄은 나.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가 사실, 알만한 사람은 다 알텐데, 소주를 끊었다.

2009년 겨울에 좀 안좋은 사고가 있었어서, 그 뒤로 소주는 아예 입에 대지도 않았었는데

이 회식은 내가 주인공이나 다름없던 자리였어서, 안마시겠다고 버틸 명분이 없으니 이거 뭐 답도 없고 ㅎ

그래서 그냥 눈 딱감고 오늘 하루만 마시자! 했던건데,

아니 처음에 누가 오더니 "고생하셨어요" 라고 소주병을 들고 오길래 한잔 받아 마셨더니 곧바로 다른 직원 와서 또 주고,

그거 받아마시니 또 다른이가 오고;;;; 그렇게 진짜 순식간에 한 10잔 마셨나? ㅠㅠ 5분도 안되는 짧은 시간에 한병 넘게 마셨던듯 ㅠㅠㅠㅠ

거의 2년 3년만에 처음 마신 소주라 되게 버거웠는데 그걸 또 그렇게 쉬지도 않고 마시는 바람에 ㅠㅠ

망함.

 

DMC-FX180 | 1/15sec | F/2.8 | 6.0mm | ISO-400

 

그래서 내가 이걸 본건 기억이 나는데 먹었는진 기억이 안나고.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직원들의 릴레이 소주 어택은 수지가 하는 걸로 했는데,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400

 

날 너무 사랑했네 수지가.

망함.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 마지막 부사수  남혁이.

참, 남혁이한테도 누누히 말했지만,

애가 나쁜애는 아닌데 눈치가 너무 없어서 ㅋㅋ 그런 부분에서 내가 가끔 막 답답해 하고 짜증도 부리고 그랬는데

미워할 수 없는 뭔가가 또 있는 놈인지라 ㅎ

암튼, 남혁이가 진짜.. 내가 좀 많이 걱정된다. 내가 하던 일의 대부분이 남혁이한테 인수인계 됐는데, 과연 잘 해낼지...

그래줘야만 할텐데 ㅎㅎ 잘 하겠지 남혁이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나랑은 1년정도 밖에 짬 차이 안나는 정우.

그러고보면 정우도 참 오래 일한 건데, 알게 모르게 아직까지도 보고 있으면 참 고생 많이 하는것 같고,

내가 보기엔 좀 어깨 펴도 될 거 같은데 정우도 사람이 워낙 착해서 ㅎㅎ

힘내 정우야 +_+

그리고 형주도, 형주랑은 뭐 많은 시간을 함께 해본게 없어서 잘은 모르지만, 참 재밌고 알게모르게 속도 깊은 친구인거 같아서

앞으로 물류팀의 훌륭한 기둥이 될 거 같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400

 

내가 대체 무슨 정신으로 앉아있던건지 모를때 쯤, 2차 가자고 모두들 나가고,

 

DMC-FX180 | 1/100sec | F/2.8 | 6.0mm | ISO-800

 

2차는 비밀의 그곳.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난 근데 정신이 이미 몽롱했어서....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800

 

그래도 이렇게 놀았던거 기억은 다 난다 ㅋㅋㅋ

그래서 자비없이 올림.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안주도 올림.

근데 이름이 기억 안나 ㅋ 이거 뭐였는지도 기억 안나 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남혁이는 결국 사망.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안주야 아트야 ㄷㄷㄷ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존칭쓰는 동갑.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근데 이건 언제 찍은거지? 내가 찍은건 아닌데 ㅋ

순연이도 보이네 ㅎ

 

DMC-FX180 | 1/10sec | F/2.8 | 6.0mm | ISO-800

 

순연이 입사할때 면접을 나랑 업이형이 봤었나..? 그랬던거 같은데 ㅎ

프리미엄샵 스텝 부터 본사로의 보직 이동까지 순연이도 참 여기저기 잘 옮기고 그랬는데

워낙 성격이 털털하고 붙임성도 좋아서 적응도 어렵지 않게 하는거 같구 ㅎ

네이트온으로 짧게나마 고민상담의 시간 가졌을때 했던 얘기들 잊지 말고, 더 힘내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형주도 힘내 +_+ ㅋ

자비 없이 올림.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자비 없이 또 올림.

희진이도, 프리미엄샵 스텝 부터 본사로 옮겨오기 까지 그러고 보면 희진이도 짬이 상당한데,

거기다 출퇴근 거리도 우리 직원들 중에 제일 멀지 않았나..

난 진짜 그렇게 출퇴근 하는 사람 정말 존경스럽더라;;

보통 힘든 일이 아닐텐데, 희진이도 진짜 화이팅이다 !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저거 소주병임.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남혁이는 진짜 사망.

 

DMC-FX180 | 1/8sec | F/3.7 | 10.4mm | ISO-800

 

좀비?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아 이거 본건 정확히 기억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춘식이랑 영철씨. 굳이 따지고 보면, 나랑 셋다 친구 ㅋ

춘식이는, 내가 참 고맙고 미안한게 제일 많은 친구다.

입사 당시의 에피소드, 일하면서 내가 일으켰던 문제들, 퇴사에 관한 이슈 등, 진짜 제일 내 옆에서 조언 많이 해줬던 상사이자 친구.

어떨땐 고맙고 어떨땐 얄밉고 (서로 뭐 ㅋ) 그래도 진짜, 이렇게 되돌아 보는 시점에선, 정말 참 멋진 친구라는 생각 뿐 +_+

부족하기만 한 나를 잘 이해해 줘서 너무너무 고맙고, 제일 성공했으면 하는 바램도 그래서 있는 친구다 ㅎ

영철씨는 입사순으로 보면 회사에서 현재 막내급 ㅎ

그나마 내 바로 옆자리 였어서 이러저러한 얘기들 좀 나누고 그랬는데,

영철씨도 사람이 참 착해서, 지금 외국에 있다가 온지 얼마 안되놔서 친구가 없는게 좀 안타까운데

그 부분만 해결되면 영철씨도 참 인기 많아질 거 같으니 춘식이 쫄라서 좋은 곳 좀 많이 다니길 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이거 먹은것도 기억난다.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20대들과 함께 사진 찍은것도 기억나고 ㅎ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사장님이 갑자기 들어가신 것도 기억나고 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다행히 카메라에 담긴 사진들 보니 내가 모르는 순간들은 없었네 ㅋ

하마터면 큰일 날 뻔 했는데 ㅋㅋ

 

DMC-FX180 | 1/8sec | F/2.8 | 6.0mm | ISO-800

 

2008년 처음 입사 당시엔 솔직히 "1년만 있다가 나가자" 했었지만,

그렇게 2009년을 맞이하고, 또 외환위기에 몰리며 회사가 어려워 졌는데도 이상하게 나갈 마음이 생기긴 커녕 버텨보잔 욕심이 들었고,

그게 2010년이 되고 2011년이, 또 2012년이 되고 ㅎ

그렇게 4년을 일하고, 또 3개월 남짓 되는 시간을 함께 했다.

 

사장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물론 솔직히 툭 까놓고 사장님이 원망스러울때도 한두번이 아니었지만 ㅋㅋ (이건 뭐, 어느 회사 어느 직원이나 마찬가지일듯)

그래도 진짜 솔직히, 말이 안될 만큼 일을 열심히 하시는 분이시라 존경을 안할래야 안할수가 없기 때문에 ㅎ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시고, 또 알게 모르게 뒤 봐주셨던 것들도 참 감사하고 ㅎ

내가 오히려 그런 부분에 좋은 모습으로 보답을 완벽하게 해내지 못한 것 같아 죄송스럽고 그러네..

새마을식당에서 그래서 사장님께 인사 드리러 갔다가 사장님이 고생했다고 말씀해주시는데 진짜 눈물이 바로 쏟아져가지고 ㅋㅋㅋㅋ

 

참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얻은것도 물론 너무 많지만, 솔직히 잃은것도 너무 많고, 기억하고 싶지 않을만큼 힘들었던 일들도 있었는데

어차피 다 지난 일이고, 덕분에 나도 좀 변할 수 있었던 것 같아서 그냥 좋게 기억하고 추억하려고 한다.

카시나는 정말 내 삶을 완벽하게 바꿔놓았다.

내가 무너지게도 해줬지만 내가 다시 일어나게도 해줬다.

그러니 앞으로 더 보란듯이 잘 되야겠다 싶다.

 

"쎈스 그 친구, 우리 회사 다녔었잖아" 라는 말이 사장님 입에서,

그리고 계속해서 카시나에 남아있을 친구들 입에서 부끄럽지 않게 나오도록 ㅎ

 

그때까지,

안녕, 카시나.

 

 


Posted by 쎈스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현상 2012.11.03 02:01  댓글쓰기

    긴 시간수고 하셨습니다.
    무신사로 옮기시는 것 같던데
    계속 힘내주세요!

  2. 2012.11.03 09:04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KAYEM(케이엠) 2012.11.03 11:13 신고  댓글쓰기

    오랜시간 수고하셨습니다!
    페이스북으로 소식을 먼저 접했었는데 정원님도 퇴사하시는군요..
    새로운 곳에서 가능한 좋은 일만 있길 기원합니다 :)

  4. 2012.11.05 01:06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ㅃㄹㄸㄸ 2012.11.06 13:58  댓글쓰기

    오빠는 어디를 가서나 잘 할 거 같음! 화이팅!

  6. 22 2012.11.06 19:45  댓글쓰기

    예전에 친구분중 춘? 이라는 분께서 경매하는걸 계기로 이블로그 알게 되어서
    패션쪽에 종사하시는 구나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가시는 회사도 역시 패션?인가용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