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RX100M5 | 1/1600sec | F/2.5 | 8.8mm | ISO-100


도쿄는 하도 많이 다녀서 이젠 뭐 주말 이틀 잠깐 다녀와도 (물론 아쉽지만) 충격이 덜한데,

확실히 처음 가보는 곳에 머무는 기간으로 3박 4일은 너무 짧다.

심지어 중간에 도시를 한 번 옮기기까지 했으니 그 체감의 깊이는 더욱 서글펐다. 어찌 벌써 떠날 날이란 말인가.

가슴 아팠지만 시간은 우릴 기다려 주지 않기에, 서둘러 정신 차리고 체크 아웃을 했다.

다행히 숙소 체크인-아웃 사무실에서 소정의 금액으로 짐 보관을 해주고 있어서 코인 락카 찾을 필요 없이 편하게 짐을 맡겨두고 나왔음.


DSC-RX100M5 | 1/640sec | F/2.5 | 8.8mm | ISO-100


체크 아웃 하면서 짐을 맡기고 나오니 몸이 홀가분해 좋았다.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기는 저녁 비행기였기 때문에 시간이 꽤 많이 남아있어서 마지막 날의 일정은 못다한 쇼핑을 해보는 것으로!

일단 아침을 든든히 먹어야 열심히 돌아다닐 수 있을것 같아 도톤보리 근처에 있는 킨류라멘에서 영양분 공급을 받아보기로 했다.


DSC-RX100M5 | 1/50sec | F/2.8 | 25.7mm | ISO-100


여기는 가게가 뻥 뚫려 있어서 시원시원한 느낌이 들어 좋았는데 무엇보다 24시간 운영하는 것이 매력적인 곳이다.

하지만 청결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드는 건 전혀 아니고 그저 시장에서 보기 딱 적당한 수준의 그냥 그런 라멘집인데


DSC-RX100M5 | 1/15sec | F/2.5 | 8.8mm | ISO-100


여기가 마음에 드는 건 다른 무엇보다 김치를 무제한으로 '퍼다' 먹을 수 있다는 것.

그거 하나만으로 이미 우리같은 서민 관광객에겐 감사한 곳이라 할 수 있겠다.


DSC-RX100M5 | 1/20sec | F/2.8 | 25.7mm | ISO-100


그래서 요로코롬 +_+

김치와 부추무침 그리고 다진 마늘까지 팍팍 넣어서 완전 한국식으로 즐겨 봤다.

솔직히 이른 아침이라 이 한그릇을 다 먹지는 못하고 먹다가 좀 남겼는데, 배고플 때 와서 먹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하지만 역시 저녁에 사람 가득 줄 서있는 곳이라 굳이 그렇게 줄 서가면서까지 먹을 정도는 아니라고 봄)


DSC-RX100M5 | 1/1600sec | F/2.8 | 23.7mm | ISO-100


자 그럼 이제 움직여볼까 +_+


DSC-RX100M5 | 1/800sec | F/2.5 | 8.8mm | ISO-100


난바역으로 가는 길에 일본 최초의 서양식 극장이라는 쇼치쿠자 앞을 지나쳤는데

무슨 공연이 있는지 사람들이 우르르 들어가길래 무슨 공연인가 하고 봤더니만 세상에,

<원피스> 뮤지컬이 ㄷㄷㄷ

맞다 그 만화 원피스 ㅋㅋㅋ

스고이!!!!


DSC-RX100M5 | 1/800sec | F/2.5 | 8.8mm | ISO-100


난바역에서 치카데츠를 타고 달려 도착한 곳은 우메다역의 한큐 멘즈.

오사카에서 오렌지 스트릿은 다 둘러 봤지만 우메다역 상권은 돌아보질 못했어서 이번에

우메다역 대표 쇼핑 타운인 한큐 멘즈와 헵 파이브를 싹 훑어보기로 했다.


DSC-RX100M5 | 1/100sec | F/2.5 | 8.8mm | ISO-100


일단 빔즈 스트릿(Beams Street) 부터.

우리는 진짜 빔즈가 잘 맞는 것 같다.

매번 일본 올 때마다 빔즈는 어떻게든 꼭 들르는데, 신기하게 빔즈는 갈 때마다 뭘 사들고 나왔던 곳이라

이제는 그냥 믿고 가는 곳이 되었음 ㅋㅋㅋ

물론 예전에 나 혼자 열심히 도쿄 다닐 때도 빔즈는 빼놓지 않고 들렀지만 이젠 더 좋아하는 브랜드가 되어버린 +_+

그리고 당연하게(?) 이번에도 비밀의 무언가를 사들고 나왔다 ㅋㅋㅋ


DSC-RX100M5 | 1/25sec | F/2.5 | 8.8mm | ISO-100


카시라(Ca4la)도 마찬가지다.

내가 예전엔 카시라를 그렇게 잘 챙겨보지 않았는데

언제부턴가 카시라도 내가 일본에 가게 되면 꼭 들르는 매장이 되었어.

신기하게 여기도 우리는 가면 꼭 뭐라도 사게 되더라고 ㅎ

결국 또 모자 샀단 얘기 ㅇㅇ


DSC-RX100M5 | 1/40sec | F/2.5 | 8.8mm | ISO-100


교토에 하루 머무르는 동안 캐피탈(Kapital)에 가보지 못한 것이 좀 아쉬웠는데

다행히 한큐 멘즈에 캐피탈 매장이 있어서 여기서 그 아쉬움을 달래볼 수 있었다.


DSC-RX100M5 | 1/40sec | F/2.5 | 11.1mm | ISO-100


캐피탈은 꼭 뭘 구입하지 않더라 하더라도 워낙 매장 둘러보는 재미가 좋은 곳이라 전시회 본다 생각하고 둘러보게 됨.

근데 여기서 동반자님은 쿨하게 쇼핑을 하셨더랬지 ㅋㅋㅋ


DSC-RX100M5 | 1/40sec | F/2.5 | 8.8mm | ISO-100


나는 매장 구경만 했는데, 아 거기서 진짜 너무 예쁜 모자를 봐버려서 내가 정말 안달이 제대로 났네 ㅠ

사진 속 이 모자였는데, 일단 세상에 단 한 개 밖에 없는 모자인데다 가격도 100만원이 훌쩍 넘었고 심지어 사이즈까지 작은거라

이건 뭐 기분 내보겠다고 써 보지도 못하고 그냥 구경만 ㅠㅠㅠㅠ

다음에 저런 페도라가 하나 생기면 비슷하게 만들어 보고 싶을 정도로 진짜 너무 예뻤어 이거 ㅠㅠㅠㅠ

(나중에 매장 스태프에게 듣자니 저스티 비버와 일한 적이 있는 무슨 아티스트의 컬래버레이션 작품이라고 +_+)


DSC-RX100M5 | 1/80sec | F/2.5 | 8.8mm | ISO-100


한큐 멘즈와 헵 파이브를 돌아보고 나오는 길에 오? 웬디스(Wendy's)의 레스토랑 브랜드 웬디스 퍼스트 키친이 눈에 띄어서

간식 먹을 요량으로 곧바로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생각해보면 웬디스도 내가 일본 가면 꼭 들르는 버거 브랜드인듯 ㅋㅋ 오히려 모스 버거보다 더 잘 가는 거 같네)


DSC-RX100M5 | 1/40sec | F/2.5 | 8.8mm | ISO-100


버거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아무튼 나는 버거를, 동반자는 감튀를

그리고 사이좋게 메로 소다와 나마 비루를 나눠 먹으며 다시 활력 충전!

웬디스는 언제나 사랑이야!

(감튀에는 명란 시즈닝?이 뿌려져 있었는데 너무나 내 스타일 ㅠ)


DSC-RX100M5 | 1/10sec | F/2.5 | 8.8mm | ISO-100


치카데츠 기다리는 동안 마주친 할아버지 패션 감각도 내 스타일 +_+


DSC-RX100M5 | 1/60sec | F/2.5 | 8.8mm | ISO-100


우메다역을 떠나 이번에는 신사이바시역으로 와봤다.

여긴 근데 지하철역이 무슨 북한이나 중국에 있는 오래된 기차역 같네 ㄷㄷㄷ


DSC-RX100M5 | 1/160sec | F/2.5 | 8.8mm | ISO-100


여기서부터는 이제 스윽- 골목 골목 훑으면서 숙소로 돌아갈 일만.


DSC-RX100M5 | 1/160sec | F/2.8 | 25.7mm | ISO-100


정이 들랑말랑 했는데, 이제 여기도 떠날 도시가 되었구나.


DSC-RX100M5 | 1/80sec | F/2.5 | 8.8mm | ISO-100


신사이바시역에서 내린 이유는 바로 여기 쇼트(Schott) 떄문이었다.

동반자님이 눈독들이고 있던 셔츠가 있어서 다시 보려고 온 건데

역시 동반자님은 쿨하게 지르셨지.

언제부턴가, 나와 동반자님의 여행 패턴이 좀 바뀐 것 같은데 기분 탓이겠지? ㅋㅋㅋ


DSC-RX100M5 | 1/100sec | F/2.5 | 8.8mm | ISO-100


쇼트 본 김에 바로 옆에 있던 오사카 리셀 샵 밈 모리(Meme Mori)도 체크 어게인.

하지만 역시 비싸.

일본은 리셀 시장이 너무 비싸.


DSC-RX100M5 | 1/320sec | F/2.5 | 8.8mm | ISO-100


첫 날부터 체력 소모가 컸던 여행이라 마지막 날에는 이미 아침부터 100% 컨디션으로 움직이지 못했다.

거의 70% 컨디션쯤에서 시작한 터라 이미 오후부터는 걷기가 많이 힘들었는데

그래도 마지막 날의 마지막 일정이니 그냥 좀만 더 힘내보자! 하고 열심히 걸어다녔음.


DSC-RX100M5 | 1/200sec | F/2.5 | 8.8mm | ISO-100


그러다 우연히 스투시(Stussy) 매장을 보게 되서 여기도 잠깐 들어가 봤는데

결국 여기서 동반자님은 다시 한 번 쿨하게 쇼핑을 ㅋㅋㅋㅋ

물론 나도 이쁘다고 생각하고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그냥 일단 사라고 하긴 했지만

정말 나보다 쇼핑을 많이 할 줄은 몰랐는데 ㅋㅋㅋㅋ

뭐 어쨌든 기분 좋게 산 거니까 빨리 여름 되서 동반자님이 이번에 새로 산 아이템들 입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_+


DSC-RX100M5 | 1/125sec | F/2.8 | 25.7mm | ISO-400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구로몬 시장 스캔 한번 하면서,


DSC-RX100M5 | 1/320sec | F/2.5 | 8.8mm | ISO-400


숙소 사무실에 맡겨두었던 짐을 찾아 난카이난바역으로 향했다.

교토에서 오사카로 넘어와서 2박 3일을 보냈는데 그 중 하루는 오렌지 스트릿쪽에서,

또 하루는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그리고 마지막 하루는 우메다역쪽에서 보내느라 난카이난바역 주변은 돌아보질 못했는데,

여기 아래쪽에도 상권이 크게 발달해 있는 것 같더라고?

다음에 내가 오사카를 또 올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주 만약에라도 다시 오게 된다면 그 땐 이쪽 동네도 돌아봐야겠다.

(근데 사실 다시 안 올 거 같음 ㅋㅋ)


DSC-RX100M5 | 1/320sec | F/2.5 | 8.8mm | ISO-400


열차 타러 건물 안으로.

이때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다행히 첫 날 교토 이후로는 여행 내내 비가 오지 않아서 참 다행이었다.

이렇게 즐길거 다 즐기고 떠날때 되서 다시 비가 오니까 어찌나 고맙던지 ㅋㅋㅋ


DSC-RX100M5 | 1/320sec | F/2.5 | 8.8mm | ISO-400


그나저나 팝콘통 들고 다니기 민망 ㅋㅋㅋㅋㅋ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선 좋다고 샀지만 한국으로 돌아갈 때 들고 갈 생각하니 ㅋㅋㅋㅋㅋ


DSC-RX100M5 | 1/60sec | F/2.5 | 8.8mm | ISO-800


그렇게 우리는 4일만에 다시 간사이 공항으로 돌아왔다.


DSC-RX100M5 | 1/60sec | F/2.8 | 25.7mm | ISO-800


저 철인28호 열차를 타보지 못한 것이 좀 아쉬운데, 뭐 그래도 덴샤 타고 꾸벅꾸벅 졸면서 편하게 잘 왔음 ㅇㅇ


DSC-RX100M5 | 1/50sec | F/2.5 | 8.8mm | ISO-800


공항에 왔을 땐 이미 거의 모든 체력이 다 소진한 상태여서 굳이 뭐 더 할 생각도 안하고 그냥 밥만 딱 먹고 곧바로 비행기에 올라탔다.

(오 근데 생각보다 밥이 너무 맛있어서 놀람;;; 진짜 놀랐음;;;)



그렇게 순식간에 3박 4일 모든 일정을 마치고 우리는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지난 수 년간 도쿄만 주구장창 다니던 내게 사람들이 도쿄 말고 다른 곳도 좀 다녀보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는데,

계속 혼자였으면 듣지 않았을 것을 이제는 내 옆에 동반자님이 계시니

후쿠오카도 가보고 나가사키도 가보고 교토도 가보고 오사카도 가보게 됐다.



새로운 경험은 늘 나를 설레게 한다.

가보지 못한 곳에 가보고, 보지 못한 것을 보고, 먹어보지 못한 것을 먹어보고 하는 즐거움은

언제나 그 후의 나를 다시 뛰게 만드는 좋은 동력이 된다.

비록 오사카는 내게 여태껏 다녀 본 일본의 도시들 중에선 가장 재미없고 매력없는 곳이었지만

동반자님과 다시 한 번 좋은 합을 맞출 수 있었음에 감사하고 모든 것이 덕분이었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음에 감사한다.



다음엔 아마 다시 도쿄에 가게 될 것 같다.

열심히 다른 곳들 다녀봤으니- 이제 내가 다시 일본을 가게 된다면, 이번엔 분명 내가 제일 좋아하는 도쿄에 가게 되지 않을까.

그때 까지 또 열심히 뛰어봐야겠다!



교토 찍고 오사카로 #4부 끝.



교토 찍고 오사카로 #1 | http://mrsense.tistory.com/3470

교토 찍고 오사카로 #2 | http://mrsense.tistory.com/3471

교토 찍고 오사카로 #3 | http://mrsense.tistory.com/3472

교토 찍고 오사카로 #4 | http://mrsense.tistory.com/3473



Posted by 쎈스씨